P. 1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Views: 494|Likes:
Published by Don Southerton
Best is downloaded as PDF. Reader has some issues due to formatting of the book, Don Southerton July 2015.

The book showcases 125 years of commerce, trade, and interaction in the nation’s first foreign trade hub, Incheon. The bilingual work is author Don Southerton’s latest writing on Korea and weaves key historic events with photographs and first-hand accounts, past and present.

Located on the western coast of Korea, Incheon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he history of the region since the late 19th century. Once called Chemulpo, as Korea opened its borders to the West, the backwater port quickly became home to a diverse group of foreign merchants, traders, entrepreneurs, and sojourners.

The book also highlights Songdo IBD, a 10-year project being developed by Gale International and POSCO E&C. The project seeks to make South Korea the preeminent business hub of East Asia.
Best is downloaded as PDF. Reader has some issues due to formatting of the book, Don Southerton July 2015.

The book showcases 125 years of commerce, trade, and interaction in the nation’s first foreign trade hub, Incheon. The bilingual work is author Don Southerton’s latest writing on Korea and weaves key historic events with photographs and first-hand accounts, past and present.

Located on the western coast of Korea, Incheon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he history of the region since the late 19th century. Once called Chemulpo, as Korea opened its borders to the West, the backwater port quickly became home to a diverse group of foreign merchants, traders, entrepreneurs, and sojourners.

The book also highlights Songdo IBD, a 10-year project being developed by Gale International and POSCO E&C. The project seeks to make South Korea the preeminent business hub of East Asia.

More info:

Published by: Don Southerton on Aug 10, 2009
Copyright:Attribution Non-commercial

Availability:

Read on Scribd mobile: iPhone, iPad and Android.
download as PDF, TXT or read online from Scribd
See more
See less

07/13/2015

pdf

text

original

Sections

CHEMULPO TO SONGDO IBD

ALSO BY THE AUTHOR
Non-fiction The Filleys: 350 Years of American Entrepreneurial Spirit Intrepid Americans: Bold Koreans—Early Korean Trade, Concessions, and Entrepreneurship The Sioux in South Dakota (Contributing author) Fiction A Yankee i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A Historical Novel Book One, 1890-1895 A Yankee i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Gold and Rail Book Two, 1895-1900 A Yankee in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The Northern Frontier Book Three, 1900-1907

eBooks Coffee, Cars, and Corporations: Thoughts on Korean Business and Popular Culture More Thoughts on Korean Business and Popular Culture: Volume 2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Donald G. Southerton

Copyright © 2009 By Donald G. Southerton All rights reserved. 10 9 8 7 6

Library of Congress Cataloging-in-Publication Data Southerton, Donald G. 1953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ISBN 978-0-615-29978-5

DEDICATION
This book is dedicated to Incheon Mayor Ahn Sang Soo and the people of Incheon.

Ahn Sang Soo

CONTENTS
Chapter 1: Trade Port
Introduction Looking Back Kaehang– The Opening of Korean Ports to Trade Chemulpo The Chinese General Foreign Settlement Land Terms Korean Merchants Progress

1
3 4 6 8 10 11 12 12 13

Chapter 2: Traders, Merchants, and Officials
Multi-national Port The Captain Foulk International Flavor Jardine, Matheson, & Co. Townsend Early German Merchants First Wave

15
17 17 18 19 21 22 23 23

Conflict Boomtown Rose Fire Colonial Improvements: Colonial Control End of an era Jinsen War Years Liberation The Korean War Cold War Incheon Port

58 59 70 73 73 74 74 75 76 79 79 83

Chapter 5: Songdo: Sand to Skyskrapers
Developments Prelude Songdo Go for it. The Hynes The Gales The Other Gale POSCO History Songdo IBD Vision Partners International Destination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Challenges and Solutions Reality

89
91 91 93 95 96 96 97 98 99 101 102 109 111 112

Chapter 3: The New Wave
Groundwork Coup Aftermath New Wave 1886-to-1900 Landis Other Impressions Peasant Rebellion Rise of Concessions Progress Holmes Transformation

25
27 27 28 29 30 33 42 43 47 48 51

Chapter 6: Epilogue
Future Vision Full Circle Past and Present Shared Community

123
125 125 126 126

Chapter 4: Chessboard
Slide to War Tensions Surprise Attack Jack London

53
55 55 56 56

ACKNOWLEDGEMENTS
This book’s content is built upon considerable historical and contemporary research. In crafting this work, I have benefited enormously from many. My first thanks must go to the Korean people for sharing their rich history and culture. I also owe a special thanks to Chairman Stan Gale and CEO John Hynes III. This book would not be possible without the strong support of the Gale International organization. I am very grateful to Jay Kim, Carl Seaholm, Tom Murcott, Jennifer Ellis, Hyunjin Koo, Dr. Jorge Nelson, Kyuhong Yuh, Chris Sauccer, Randi Gruber, Hyewon Chang, Joanne Lee, Stan Gale, Jr., Kyle Stokkers, Brian McArdle, and members of the NYC and GIK-based teams. I would like to recognize the Incheon Free Economic Zone (IFEZ) Authority for their important role in developing New Songdo International City. I would also like to acknowledge POSCO E&C and Dong-Hwa Chung, President & CEO. In addition,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institutions and their helpful staffs from which I received assistance. Special thanks go to Leigh Gleason and the California Museum of Photography at UC Riverside; the Samuel Moffett Collection, Sarah Malone and the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Libraries; The Bancroft Library at UC Berkeley; the Presbyterian Historical Society; Sally Bosken and the U.S. Naval Observatory (USNO) Library; U.S. National Archives; Genoa Caldwell and the Burton Holmes Historical Collection; Yonsei University Library; Park Hyun-ju and Hwadojin Library, Incheon, Korea. Several acknowledgments remain, each deserve special mention. A strong supporter throughout the project has been Dr. Byong Mok Kim. His wisdom and insights are deeply respected. His contribution to this work cannot be overstated. With regard to Korean history, Professor Sung-hwa Cheong has been a great resource. His input was highly esteemed. He has also been a significant contributor, providing in depth edits to the Korean language text. Professor James (Jay) E. Fell, Jr. has proved a wealth of knowledge. Moreover his interest in my scholarly endeavors over the years is greatly appreciated. A valuable source on early westerners living in Korea has been Robert Neff. His research and dedication to uncover and preserve the lives of the first Americans and Europeans who visited and resided in Korea contributed character to this endeavor.

In addition, Hans-Alexander Kneider added significantly to my understanding of the first German settlers to Korea. His longtime research on the German community in Korea was informative. Deserving considerable acknowledgment is Steven Bammel and the Korean Consulting and Translation Service. The team worked diligently on the book’s Korean text. I am particularly indebted to my friend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Pacific Studies, including the faculty, students, and graduates Jaechoon Lee and Taeho Ryu. Finally, Anna Cash-Mitchell has truly been a partner in this work from first draft to final copy. Outside her copious reading of the manuscript and numerous editorial suggestions, Anna’s creative and technical skills ensured that the book’s format, illustrations, and photographs added an amazing dimension to the book.  Her assistance throughout the project warrants very special thanks.

FOREWORD
Chemulpo, Incheon, Jinsen, In-chiang, Songdo FEZ, New Songdo City, and Songdo IBD—over the past 125 years, Korea’s Incheon port area has gone by many names. These names reflect both local and international influence. For example, the first westerners favored Chemulpo, the name once in common use by local Korean inhabitants.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foreign trade settlements, the Korean officials restructured local governance and designated the port as Incheon. The Japanese traders in turn called the port Jinsen, while the Chinese settlers used In-chiang, their respective language derivations of Incheon. In the modern era with the establishment of 3 Incheon Free Economic Zone (FEZ) projects, the local government has designated land reclamation south of the port as Songdo FEZ. Within this area two names are commonly interchanged—New Songdo City and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BD)—the later perhaps best describing the project’s vision.
일러두기 1. 1945년 이전 시대를 언급하는데 관습적으로 사용하던‘조선’, ‘조선인’이란 단어를‘한국’, ‘한국인’으로 바꾸어 쓴다. 2. ‘조선’이란 단어는조선왕조, 조선왕조시대등과같이국호, 단체명과같은고유명사에제한하여사용한다. 3. 서울이란 명칭에 대해서는 1910년 이전에는‘한성부’, 1910년~1945년에는‘경성’이 공식 호칭이었지만 서울로 통칭한다. 4. 중국이란 명칭에 대해서는 1911년 이전에는‘청’이 공식 호칭이지만 중국으로 통칭한다. 5. 조선 왕실은 한국 정부로 표기한다.

KOREAN TERMINOLOGY
In the English version the reader will find a number of Korean terms and proper nouns. Over the past century Korean Romanization has evolved. The spelling of many familiar Korean words and proper nouns has been modified. For example, the once common Corea became Korea and Pusan is now written as Busan. That said, in the book’s block quotes I have not changed the words to reflect the current Romanization.

CHEMULPO TO SONGDO IBD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1: Trade Port 제 1 장: 무역 포트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

…. Citizens of the United States who may resort to the ports of Chosen [Korea], which are open to foreign commerce shall be permitted to reside at such open ports within the limits of the concessions, and to lease buildings or land or to construct residences or warehouses therein. They shall be freely permitted to pursue their various callings or avocations within the limits of the port, and to traffic in all merchandise, raw and manufactured, that is not declared contraband by law. Article VI, Korean-American Treaty of Amity and Commerce May 22, 1882 Chemulpo Bay, Incheon

…. 외국 통상에 개방된 조선[한국]의 항구를 다닐 수 있는 미국 국민들이 그러한 개방 항구의 거류지 구역 내에서 거주하고 건물 또는 토지를 임대하거나 그곳에 주택이나 창고를 짓는 것을 허가한다. 그들이 그 항구의 구역 내에서 다양한 생업 또는 직업에 종사하고 법에 의하여 수출입 금지 품목으로 포고되지 않은 상품으로서 원자재 및 제조품을 포함한 모든 상품을 자유로이 매매하는 것을 허가한다.

Article VI, Korean-American Treaty of Amity and Commerce May 22, 1882 Chemulpo Bay, Incheon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2

INTRODUCTION
Heralded as the “Gateway to Asia,”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n Incheon, Republic of Korea is the latest episode in a saga that has for decades brought change and economic development to the region. With the establishment of a General Foreign Settlement in the trade port in 1884; Incheon has served as a hub for widespread international commerce and a mixing bowl for diverse cultures—East and West. This book will explore how westernization and modernization impacted the port town and Korea with a focus on the cultural impact of globalization from the late 19th century to today. To begin, the early chapters of this book explore how foreigners brought aspects of their unique cultures to the treaty port town of Incheon. The Japanese trade settlement introduced shops with shôji paper windows and noren cloth signs, teahouses, and geisha; the Chinese settlement transplanted brick and wood lattice architecture, traditional red decorations, and cuisine; while westerners brought religion, technology, humanitarian efforts, and capitalistic business practices. In less than a decade after the port’s trade settlements were founded, the community reflected the residents’ diverse tastes and lifestyles. By the end of the second decade Incheon, commonly referred to by westerners as Chemulpo, was a booming international port. Next, the book focuses on the 20th century and the role of imperialism, colonization, the Cold War, and South Korea’s amazing economic growth in the daily life of the port and region. To many Koreans, much of this period is remembered as one of their nation’s darkest hours. Throughout this time Incheon would continue to play an amazingly significant role. Finally, we look at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BD), its development and future vision. Interestingly, in contrast to the 19th century Foreign Settlement

개요
“아시아의 관문”이라는 기치 아래 대한민국 인천에 건설되는 송도국제업무단지는 지난 수십 년간 이 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가져다 준 변천사에서 가장 획기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천은 1884년 개항장 내에 외국인들을 위한 공동조계지가 지정된 것을 계기로 국제 교역의 중심지이자 동서양의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국제도시로 변모하였습니다. 이 책은 19세기 말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한반도의 대표적인 개항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온 인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습을 문화적인 면에 초점을 두어 소개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책의 첫 장에서는 개항 이후 인천에 거주했던 외국인들이 자신의 고유문화를 어떻게 정착시키고 유지해 왔는지 살펴볼 것입니다. 무역업에 종사했던 일본인들의 조계지에는 쇼지 종이창문이나 상점 출입구에 걸려 있는 헝겊으로 된 노렌, 찻집, 게이샤 등 일본문화가 유입되었고, 중국인들은 벽돌과 나무를 이용한 격자무늬형 건축양식과 전통적인 붉은 장식 및 중국요리를 들여왔습니다. 서양인들도 인도주의적 봉사활동은 물론 기독교, 근대적 과학기술, 및 자본주의적 경영방식을 도입하였습니다. 흔히 제물포라고 불렸던 인천에는 외국인 공동조계지가 마련된 지 10년도 안되어 이들의 다양한 취향과 삶의 양식을 볼 수 있는 공동체 사회가 자리 잡게 되었고, 불과 20년도 안되어 번창하는 국제적 항구도시로 변신하였습니다. 다음 장에서는 20세기에 한국인들이 경험했던 일제의 탄압과 한국전쟁 그리고 전후 기적적인 경제발전 속에서 이 항구 지역의 일상생활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많은 한국인들은 이 시기를 가장 암울했던 시기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기간 동안 인천은 한국의 발전에 놀라울 만큼 중요한 역할을 수행 하였습니다. 마지막 장은 송도국제업무단지에 관한 내용으로서 단지의 개발과 미래 전망을 다루고 있습니다. 흥미롭게도 19세기 후반에 형성된 제물포의 외국인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

trade port, Songdo IBD reflects a new global culture—one not dominated by a single nation or region, but a diverse group of people with similar tastes and needs. This new generation of residents demand state of the art technology, eco-friendly Green buildings, a universal business language (English), world-class recreation, and high caliber medical and educational facilities.

LOOKING BACK
Millennia before the introduction of western trade and influence, Korean culture had developed a unique ethnic and linguistic identity. Separated from China and Russia by rugged mountains and Japan by sea, Korea maintained a unified and independent society. Due to this cultural legacy, Korean traditional music, architecture, cuisine, and clothing are distinctive and differ from their East Asian neighbors. Philosophically, Korean tradition is rooted in Confucianism and manifests in a strong emphasis on status, social hierarchy, and education. Ruled by the king and governed by the yangban, Korea’s elite scholar-officials, Korea prided itself on being self-sufficient. During the early-to-mid 1800s, ever-increasing pressure by the West to trade with Korea was unwelcome and unwanted. In contrast, the West fervently desired to expand its mercantile interests into new untapped markets. The conservative yangban scrutinized the effects of western penetration into China and Japan, appalled by their Asian neighbors’ violation of the centuries old Confucian norms and attempts at modernization. Yangban elitists feared open borders would pollute Korea, which in their eyes was a morally superior, autonomous, Neo-Confucian state. Moreover, to forsake Confucian traditions and yield to western culture was seen by the conservative bureaucrat-officials as the worst of all heterodoxies and the ruin of Korea.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

Thriving Rice-based Economy

공동조계지와는 대조적으로, 송도국제업무단지는 세계의 어느 특정 국가나 집단이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지역이 아니라 유사한 취향과 요구를 가진 다양한 집단에 속한 사람들로 이루어진 새로운 세계문화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이 새로운 세대의 시민들은 최첨단 기술, 환경친화적 건물, 세계 공통 언어(영어), 세계 수준의 레크리에이션 및 수준 높은 의료 및 교육시설을 향유하게 될 것입니다.

과거 배경
한국인들은 외국과의 교류가 이루어지기 오래 전부터 단일 민족과 단일 언어라는 고유의 정체성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와는 압록강과 두만강을 경계로, 일본과는 바다에 의해 분리되어 온 한국은 오래 전부터 독특하고 독자적인 사회를 유지해 왔습니다. 이러한 문화적 배경 속에서 한국인들의 전통적인 음악과 건축 그리고 음식과 의상은 여타 동아시아 국가들과는 다른 독특한 성격을 지니고 있습니다. 철학적으로 한국은 유교사상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이는 신분과 사회계급 및 학식을 크게 강조하는 데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특히 엘리트 유학자들인 양반계층이 지배하던 조선왕조는 자급자족국가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1800년대 초부터 중반에 이르기까지 한국인들은 교역을 원하는 서방국가들의 거친 압력을 달갑지 않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반면에 서방 국가들은 한반도에서 처녀 시장을 개척해 상업적 이익을 확대시키려고 열망하였습니다. 보수적인 양반계층은 서양인들이 중국과 일본에 침투하여 나타난 결과들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인접국가들이 오랜 유교의 규범을 무시하고 근대화를 추구하려는 시도에 경악하였습니다. 양반들은 한국이 문호를 개방할 경우 유교정신이 타락할 것이라고 우려하였습니다. 유교적 전통을 무너뜨리고 서구 문화에 굴복한다는 것은 보수적인 지배계급의 눈에는 최악의 이단이며 나라를 망국으로 몰고 가는 길로 간주되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

Even as western influence grew in the region, Koreans did not see their economy or nation-state as undeveloped or backwards. In fact, the Korean economy had for centuries rested firmly on a mature and advanced agrarian market system. Since the 1700s, technological advancements meant increased agricultural production. For example, over 6,000 reservoirs supplied much needed irrigation even in drought years, while double cropping of complimentary Agrarian Market (Ulsan) rice and winter barley ensured a stable food supply. Increased yields meant crop surpluses. Across Korea in towns like Ulsan, Pyongyang, Kaesong, and Pohang a rice-based economy flourished. Surplus crops also supported a growing class of merchants who exported everincreasingly to China and Japan—both Asian neighbors in need of rice.

1800년대 후반 동북아에서 서양의 영향력이 증가했던 시기에도 한국인들은 경제와 사 회 가 상 대 적 으 로 후진적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인식은 오랜 기간 한국인들이 누린 자급자족적인 경제환경에 기인한 것입니다. 실제로 한국의 경제는 수 세기 동안 성숙되어 온 농업시장 체제에 의존해 왔습니다. 1700년대 이후 발달된 기술로 인해 농산물의 생산량은 크게 증가했습니다. 예를 들어 6,000개가 넘는 저수지는 가물었던 해에도 농업용수를 제공하였으며, 이모작의 쌀농사와 겨울철 보리 수확은 주식을 안정적으로 해결해 주었습니다. 수확의 증가로 곡식이 여분으로 남게 되었고, 전국적으로 평양, 개성, 울산 및 포항과 같은 도시에 쌀을 기반으로 하는 경제가 번창하였습니다. 잉여 곡물이 발생함으로써 쌀을 필요로 하는 이웃나라인 중국과 일본에 수출하는 상인들이 늘어 났으며, 그들의 사업에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KAEHANG– THE OPENING OF KOREAN PORTS TO TRADE
Secure in their self-sufficiency few in Korea looked to the West, however, international forces soon manifested their wills. In the forefront was Japan. For centuries Korea and Japan had engaged in limited trade. By the 1870s, Japan sought to expand trade relations with its neighbor. China’s suzerain relationship conveniently thwarted any efforts by Japan to openly engage Korea in trade talks. Centuries old, China’s elder brother relationship governed Korean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

개항 - 무역을 위한 항구 도시의 개방
자급자족으로 삶을 영위해 온 한국인들은 서양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었지만, 영토와 경제적 이권을 추구하는 여러 나라들이 한반도의 문호를 무력으로 개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선봉에 나선 국가가 일본이었습니다. 한국과 일본 간의 무역은 수 세기 동안 제한되어 왔었습니다. 1870년대로 접어들면서 일본은 인접국가들과의 교역을 증대시키려 하였습니다. 그러나

outside world—even with neighboring Japan. Eventually, negotiations proved fruitful when Japan convinced China to adopt a western view of open and free dialogue. Soon after, Japan dealt directly with Korea and pressed boldly for a western-style trade agreement. In February 1876, both nations signed a treaty that included the opening of several new Korean ports. Since the 15th century, Busan (formerly called Pusan) on southern coast had been allowed seasonal and limited trade between Korea and Japan. The new agreement allowed the Japanese to expand the Busan settlement and access Wônson and Chemulpo. For the Japanese, establishing trade settlements on the peninsula meant new commerce and provided a method for keeping Korea out of western control by quickly establishing a dominant foothold.

오랜 기간 한국은 중국의 조공국으로 간주되어 왔기 때문에 일본은 마음대로 한국과 무역협상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이것은 한국 입장에서는 오히려 잘된 일이었습니다. 수 세기 동안 한국의 종주국이었던 중국은 한국과 바깥 세계와의 외교관계를 통제했으며 일본과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중국을 설득하여 중국이 서구의 자유 개방된 대화 방식을 채택하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곧 한국과 직접 대화를 시도하여 서구식의 무역협정을 맺기 위한 압력을 가하였습니다. 그 결과 1876년 2월, 두 나라는 부산은 물론 원산과 제물포를 개방하는 한일수호조약을 체결하였습니다. 15세기부터 한국은 한반도 남단에 위치한 부산에서 계절적으로 제한된 범위에서 일본인들과의 교역을 제한적으로 허용해 왔습니다. 그러나 한일수호조약을 통해 일본은 부산의 조계지를 확대하고 원산과 제물포에도 새롭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본으로서는

Outside the inroads made by Japan, trade relations with Commodore Robert W. Shufeldt 한 반 도 의 조 계 지 는 새 로 운 상 업 활 동 의 기 회 이 자 the West had remained as before. That, too, would soon 한국과의 교역에서 서구의 다른 나라들 보다 지배적 change. Since the late 1870s, America had been aggressively expanding its overseas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했습니다. markets, partly in response to periods of domestic economic downturns. American manufacturers and merchants strategically sought out new markets for their goods 한일수호조약의 체결과 함께 한국과 일본의 교역은 급속히 증가했지만 to ensure that their businesses would not be based solely on the peaks and valleys in 서방국가들과의 교역은 과거와 같이 아직 막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the U.S. economy. This need led to Commodore Robert W. Shufeldt’s government 상황도 곧 변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은 1870년대 말부터 국내 경제의 침체를 organized, pro-business voyage in search of new Asian markets for American goods. 극복하려는 방안의 하나로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미국의 제조업자들과 상인들은 자신의 사업이 국내의 경기 변화에만 의존하지

After an unsuccessful attempt by the Commodore to negotiate directly with Korean diplomats, supportive Japanese officials volunteered to act as intermediary. With little success, Shufeldt changed tactics and sought assistance from Chinese official Li Hongzhang. The savvy Chinese leader proved highly cooperative, organizing and presiding over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U.S. and Korea. The Korean envoys told the Chinese they were open to signing an agreement with the Americans. Shufeldt,

않도록 새로운 시장을 전략적으로 찾아 나섰습니다. 이러한 경제적 필요성 때문에 미국 정부는 아시아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나아가 한국과의 수교협상을 위해 로버트 슈펠트 제독을 한국으로 파견하였습니다. 슈펠트 제독이 추진한 한국과의 직접적인 협상 노력이 실패하자 일본 관리들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자청하였습니다. 그러나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되자 전략을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

who had long sought friendly relations with Korea, embraced the opportunity. The Korean-American agreement, the Treaty of Peace, Amity, Navigation, and Commerce, was finalized in May of 1882. Subsequently, similar pacts were soon signed by Great Britain and Germany. In the years following Japan’s treaty with Korea, foreign penetration into Korea was gradual but steady. Terms of a subsequent agreement placed the burden to develop and operate Busan port on the Japanese government, while the only Korean responsibility was maintenance of the breakwater. Within the Japanese settlement, Japanese police patrolled, geisha entertained, and business was conducted at Daiichi Bank. A few years later, Wônson was designated Korea’s second open port. The governance of Wônson was modeled after Busan—a purely Japanese settlement.

바꾸어 중국 관리인 이홍장에게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이 해박한 중국 지도자는 기꺼이 협조하여 한국과 미국의 협상을 주선하고 직접 주도하였습니다. 한국 대표단도 미국과 협상을 체결하겠다는 의지를 중국에게 보여주었습니다. 한국과 우호관계를 수립하기 위하여 오랫동안 노력해 온 슈펠트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드디어 1882년 5월에 두 나라는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하였습니다. 곧 이어 영국과 독일도 한국과 유사한 조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일본이 한국과 조약을 체결한 이후 서양의 한반도 진출은 꾸준히 계속되었습니다. 이후의 협정에 따라 일본 정부는 부산항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포괄적인 책임을 확보하게 되었고 한국은 오직 방파제만을 관리하는 책임을 맡게 되었습니다. 일본인 조계지에서는 일본경찰이 순찰을 돌고 게이샤들이 접대하며 다이이치 은행이 일본인들의 사업을 지원해 주었습니다. 원산항의 관리도 부산의 일본인 조계지를 모델로 추진되었습니다.

CHEMULPO
Near the time the U.S. and Korean treaty was signed, Japan sought to secure a third port. The Japanese selected a site near Chemulpo, a small fishing village with an inner and outer bay divided by Weolmi do (island). With a long expanse of uninviting mud flats, and daily tides around 33 feet, only small boats could approach the shore. Larger ships would need to anchor in the outer bay and offload cargo onto smaller vessels. Nevertheless, Chemulpo’s proximity to Seoul and the hamlet of 15 Korean homes offered room for expansion. With negotiations for a third port underway, Japanese officials in Korea traveled to Chemulpo and claimed land close to the waterfront and up the hillside overlooking the bay. Despite Korea’s desire to check foreign influence, Japan took action prior to formal approval. In January 1883, a vanguard of Japanese traders already established in Busan began operations in the new port. Still, with the rigorous winter and no infrastructure, progress was limited. By summer, Japan was granted formal permission to build a trade settlement at Chemulpo. The Japanese quickly constructed a number of

제물포
1882년 한국과 미국 간의 조미수호통상조약이 체결되기 직전 일본은 한반도에서 제 3의 항구의 개항을 모색하고 있었습니다. 일본이 선택한 곳은 월미도를 중심으로 만의 내부와 외부가 분리된 제물포 근처 작은 어촌이었습니다. 이곳에는 사람들이 가기를 꺼리는 갯벌이 길게 뻗어 있고 간만의 차가 10 미터나 되어 작은 배들만 해안에 접안 할 수 있으며, 큰 배들은 만의 바깥에 정박한 채로 작은 배들이 화물을 실어내야 했습니다. 이러한 지형적 단점에도 불구하고 제물포는 서울과 가깝고 단지 15 세대의 가구들로 구성된 작은 부락만 있어 장차 확장될 수 있는 공간의 여지가 있었습니다. 일본 관리들은 제 3 항구의 개항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는 한편, 바닷가에 가까운 토지와 만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의 토지를 점유하였습니다. 일본은 한국이 외국의 영향력을 억제하기를 원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실 자신은 사전 허가도 받지 않은 채 행동을 취했던 것입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8

Chemulpo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

buildings and the port saw a rapid influx of Japanese traders. By the beginning of 1884, the Japanese settlement had grown to nearly 100 shops and businesses. Unlike Busan and Wônson, at Chemulpo Japanese merchants rented lots from the Korean government. A portion of the rent then went to road, waterfront, and street maintenance. A percentage was also used to administer the jointly run municipality. With Chemulpo developing, Korean officials soon relocated the local government center from the nearby old prefecture town of Incheon. Chemulpo was then officially renamed as modern Incheon. Nevertheless, many Koreans and most westerners would favor the name Chemulpo for decades.

1883년 1월, 부산에 정착해 있던 일단의 개척적인 일본 상인들이 새로운 제물포 항구에서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혹독한 겨울 날씨와 기반시설이 미흡하여 별로 진척을 보지 못하였습니다. 여름에 일본은 드디어 제물포에 조계지를 건설하기 위한 허가를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일본인들은 여러 동의 신축 건물을 짓고, 이에 따라 상인들도 급속히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1884년 초 제물포에는 이미 일본인 상점과 사업체들이 거의 100개에 이를 정도로 일본인들의 유입이 증가하고 있었습니다. 부산이나 원산과는 달리 제물포에 거주하는 일본 상인들은 한국 정부로부터 토지를 임대해 사용하였습니다. 임대료의 일부는 도로와 부두의 건설 및 관리에 투입되었습니다. 또한 임대료 중 일부는 한일 공동으로 도시를 운영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제물포가 개발되면서 한국 관리들은 지방정부의 청사를 인천에서 이곳으로 이전하였습니다. 그리고 제물포를 공식적으로 신인천이라 명명하였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인들과 서양인들은 수십 년 동안 제물포라는 이름을 선호하였습니다.

THE CHINESE
Despite long and friendly relations between China and Korea, Chinese traders were historically not allowed to settle permanently on the peninsula. With the opening of Korea, a few Chinese merchants, already actively trading in Japan, entered Korea and capitalized on the opportunity. In an 1882 treaty between Korea and China, Chinese merchants were allowed open trade. West of key Chinese mainland trade ports at Chefoo and Shanghai, Chemulpo became the base of their import and export trade operations. Like the Japanese, the Chinese quickly moved to establish a settlement. Negotiations with Korea led to the establishment of a Chinese settlement just northwest of the Japanese community on a slightly elevated hillside. Soon lots were laid out and plans were underway for a kiln to produce bricks—China’s universal building material. By the end of 1883, sixty-three Chinese traders had opened shops, and a year later nearly 600 Chinese lived and worked in Chemulpo. Although many of the traders were from Shandong and Zhejiang, across the Yellow Sea from Chemulpo, the majority of successful Chemulpo Chinese were from Guangdong, the most capitalistic and entrepreneurial of the Chinese provinces. Interestingly, the most popular imports were textiles of western manufacture. In addition to rice, export for both the Japanese and Chinese traders was quite divers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

중국인
한국과 중국의 오랜 기간 우호적 관계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중국상인들이 한반도 내에서 영구 정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한반도의 문호가 개방되자 이미 일본과 활발하게 무역을 하고 있던 일부 중국 상인들도 한국으로 들어와 교역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은 1882년 중국과의 조약을 통해 중국 상인들에게 교역을 허용하였습니다. 중국 본토의 주요 항구인 치푸와 상하이 서쪽에 위치한 제물포는 중국 상인들의 수출입 활동의 주요 근거지가 되었습니다. 중국인들의 왕래가 빈번해지면서 이들도 일본인들과 마찬가지로 신속하게 조계지를 준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한국 정부와의 협상에 따라 일본인 조계지 바로 북서쪽 약간 지대가 높은 언덕에 조계지가 마련되었습니다. 곧 이어 중국에서 널리 사용되는 건축재인 벽돌을 생산할 가마를 짓기 위한 부지와 계획이 마련되었습니다. 1883년 말에 63 명의 중국 상인들이 상점을 열었으며 이듬해에는 제물포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이 거의 600

and included: raw silk, gold dust, hides, horns, hoofs and tallow, tobacco, gall nuts, rags, paper stock, grass fiber, honey and beeswax, abalone shells, furs and skins, feathers, human hair, beans, wheat, barley, fish oil, dried fish, and hemp.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대부분의 중국 상인들은 산동성과 저장성에서 황해를 건너왔지만 제물포에서 성공한 대부분의 중국인들은 중국에서 가장 자본과 기업이 발달한 광동 출신이었습니다. 중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수입품은 서구에서 생산된 직물이었습니다. 일본 상인과 중국 상인들에게 판매되는 주요 수 출품 은 쌀 이외 에 도 비 단 원 료 , 금 분(金 粉 ) , 가 죽 , 동물 의 뿔, 발굽 과 우지(牛脂), 담배, 오배자(五倍子), 넝마, 지료(紙料), 모시, 꿀과 밀랍, 전복조개 껍질, 모피, 새털, 인모(人毛), 콩, 밀, 보리, 어유(魚油) 및 삼 등 매우 다양했습니다.

GENERAL FOREIGN SETTLEMENT
With the Japanese and Chinese moving quickly to build settlements in the trade port, the 1882 American treaty was the first to grant westerners the right to “reside within the limits of concessions, and to lease buildings or land to construct residences or warehouses within.” Unlike the Japanese and Chinese who had already established trade in the region, Americans and the other westerners in Korea moved slower. In the fall of 1883, the British were considering Chemulpo and surveyed the port with plans for a consulate and settlement. During the following spring and summer the British, Americans, and other western representatives began working together to establish a General Foreign Settlement. Early in the talks, Korea suggested the foreign settlement to be built on Weolmi do—a plan rejected by western representatives. Summer talks advocated one general settlement for all foreigners adjacent to the Chinese and Japanese enclaves. By the fall, Korea, America, England, Japan, China, and Germany had signed an agreement opening Chemulpo to the West. Covering approximately 160 acres,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was situated on the hillside in an area surrounding the already established Japanese and Chinese settlements.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only extended to the waterfront at points north and south of the Asian settlements.

외국인 공동조계지
일본인과 중국인들이 신속하게 개항장 내 조계지에서 정착촌을 건설하는 동안 서양인들은 처음으로 1882년 미국과의 조미수호통상조약을 통해 “제한된 조계지 내에서 거주하고, 주택 또는 창고를 짓기 위한 건물 또는 토지를 임대할” 권리를 허가 받았습니다. 이미 교역을 개시한 일본이나 중국과는 달리, 미국인을 비롯한 서양인들과의 교역은 처음에는 활발하게 추진되지 못했습니다. 1883년 가을 영국은 영사관을 건축하고 조계지를 설정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제물포 지역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이듬해 봄과 여름에는 영국과 미국 및 기타 서양 여러 나라의 대표들이 외국인 공동조계지를 건설하기 위한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과의 협상 초기에서 월미도를 제의하였으나 서양 각국의 대표들은 이를 거절하였습니다. 여름 협상에서는 중국인과 일본인들의 조계지와 가까운 장소에 외국인들의 공동조계지를 마련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그해 가을 한국 정부는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및 독일 정부에게 제물포를 개방한다는 협정서에 서명하였습니다. 약 160 에이커의 외국인 공동조계지는 이미 자리 잡은 일본인과 중국인 조계지를 둘러싸고 있는 언덕에 위치하였습니다. 이 외국인 공동조계지는 일본인과 중국인들의 조계지 남쪽과 부두의 북쪽 끝까지 접하게 되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

LAND TERMS
Under terms of the agreement, revenue from yearly rents was divided: a portion used for land improvements, a portion paid to the Korean government in lieu of a land tax, and the remaining balance placed in a Municipal Fund. In turn, the settlement’s jetty, streets, and roads were to be constructed and maintained by the Korean government. The Municipal Fund was then responsible for street lighting and cleaning, police, and other community needs. To govern local civil affairs, a municipal council was formed. Members of the council included a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government, an official from each of the treaty powers, and three members elected by the community.

토지에 관한 협정 조건
조계지에 대한 연간 임차료 수입은 협정 조건에 따라 토지 개발에 사용되는 부분, 토지세의 명목으로 한국 정부에 납부하는 부분, 시정기금(市政基金)으로 비축되는 부분으로 나뉘었습니다. 그 대신에 조계지의 선창과 도로는 한국 정부가 건설하고 관리하기로 하였습니다. 시정기금은 가로등, 청소, 경찰 및 기타 지역사회의 필요한 비용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지역 내의 민원을 다루기 위하여 시정위원회가 결성되었습니다. 시정위원회는 한국 정부의 대표, 각 조약 체결 국가의 대표 및 위원회가 선정한 3인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한국 상인
제물포가 일본, 중국 및 서방 국가들의 무역 근거지로 개방되면서 한국의 상인들도 이곳의 잠재적 발전 가능성과 기회를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세 곳의 외국인 조계지에는 한국인들의 거주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한국인들은 처음에는 조계지 주변을 중심으로 정착해 지역사회를 개발하였습니다. 두 수로 사이에 고작 몇 채의 가옥으로 시작된 초기의 한국인 정착촌은 1885년에는 150채의 가옥에 700 명의 인구로 확대되었습니다. 한국인들의 대부분은 노동자였으며 그 중 일부는 기회를 잡아 작은 상점을 열기도 하였습니다. 한국 상인들은 곶감, 쌀, 파이프, 놋쇠 제품, 마늘, 건어물, 토기류, 직물 및 짚신 등과 같은 생필품을 팔았습니다. 일부는 귤,

KOREAN MERCHANTS
While Chemulpo developed as a hub for Japanese, Chinese, and western trade, Korean merchants saw potential and opportunity. Korean citizens were not allowed to reside in any of the three trade settlements, so a robust Korean community developed on the fringe. Nevertheless, growth was rapid. What was once a cluster of homes between Korean Merchants two creeks had by 1885 grown to 150 houses and 700 people. Most were laborers, while others, finding opportunity, had opened small shops. These vendors sold necessities—dried persimmons, rice, pipes, brassware, garlic, tobacco, dried fish, earthenware, cloth, and straw shoes. Some also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2

sold imported goods—mandarin oranges, western calico, matches, and Japanese products. However, a core cadre of Koreans were successful kaekchu (commission agents) and yôgak (brokers). These traders acted as middlemen for commercial cash crops such as rice, tobacco, cotton, and ginseng, which were exported to China and Japan. With the foreign traders limited to travel in the immediate area near the port, the Korean merchants controlled a brisk inland and coastal trade. To support their businesses, they also developed an elaborate system of wholesaling, warehousing, transportation, and even banking.

옥양목, 성냥, 일본 제품 등과 같은 수입품을 팔기도 하였습니다. 이들 중 중요한 상인들은 객주(거간)와 요각(브로커)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일본과 중국으로 수출되는 현금거래 상품 특히 쌀, 담배, 면, 인삼 등과 같은 품목에 대한 중간상인 역할을 수행하였습니다. 외국 상인들이 항구에 근접한 제한된 지역만 왕래할 수 있던 반면, 한국인들은 내국과 해안지역을 자유롭게 왕래하며 상거래에 지배적 역할을 하였습니다. 심지어 이들의 사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도매업, 창고업, 운송업 및 심지어는 대금업까지도 생겨났습니다.

PROGRESS
In a short span of years, Korea had opened its ports. Western-style construction replaced the cluster of huts, which once comprised old Chemulpo. A Japanese consulate of European-design conspicuously rose above the smaller structures. Near the waterfront, warehouses lined the once sparse beach. By 1885, Japanese, Chinese, German, American, and British trade in Chemulpo would top $1,000,000. For many, the port meant opportunity, and for the Korean government its settlements were a convenient means to segregate unwanted foreigners from the general population.

발전 과정
한국은 외국과의 교역을 위해 비교적 짧은 기간에 항구를 개방하였습니다. 개항과 함께 초라한 초가집들이 모여있던 해안가의 제물포는 서구 스타일의 건물이 즐비한 복잡한 도시로 변신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작은 건물들이 내려다 보이는 지역에는 서구식 일본 영사관이 건립되었습니다. 한적했던 해안 가까이에는 창고들도 들어섰습니다. 1885년 제물포 지역에서 일본, 중국, 독일, 미국, 영국과의 교역량은 1 백만 불을 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물포는 기회를 의미하였으며, 제물포의 외국인 조계지는 한국 정부로서는 원하지 않는 외국인들을 일반인들과 격리시키는 편리한 수단이 되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3

CHEMULPO TO SONGDO IBD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2: Traders, Merchants, and Officials 제 2 장: 무역상, 상인, 및 관리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5

Only one British and one American commercial house have thus made any attempt to establish agencies in Korea. Japan and China handle all the trade which is done by bartering one product for another, there being no money other than copper cash…. I have noticed small amounts of Coal Oil, foreign Cotton goods, and other commodities on sale in the Corean [Korean] shops. Lucius Foote, First American Minister to Korea, Washington dispatch, April 1884

지금까지 한국에 대리점 개설을 시도한 업체는 영국과 미국의 각각 한 업체에 불과합니다. 모든 교역은 일본과 중국이 독점하고 있으며, 이러한 교역은 엽전 이외에는 통화가 없어 물물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필자는 한국인 상점에서 소량의 등유, 외국산 면제품과 기타 상품들을 판매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Lucius Foote, First American Minister to Korea, Washington dispatch, April 1884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6

MULTI-NATIONAL PORT
With strong trade networks in the region, Japanese and Chinese merchants were quick to establish a profitable foothold in Chemulpo. Western businessmen in the region also saw the potential, but moved slower— their efforts focused on ventures in Japan and China. Gradually the first western merchants, diplomats, officials, and missionaries arrived in Chemulpo, Korea’s gateway. This chapter provides first hand accounts and details on a diverse multi-national population that settled and visited the port.

다국적항
동북아 지역에서 이미 견고한 교역망을 갖추고 있던 일본과 중국의 상인들은 제물포에 유리한 터전을 보다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이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던 서양 상인들도 제물포의 잠재력을 인식하고 있었지만, 이들은 주로 일본이나 중국에서의 신규사업에 노력을 집중하였으며 제물포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름에 따라 점차적으로 한반도의 관문인 제물포에도 서양의 상인, 외교관, 관리 및 선교사들이 도착하였습니다. 이 장에서는 제물포를 방문했거나 거주하였던 다양한 국적의 인물들에 관하여 살펴보겠습니다.

THE CAPTAIN
Captain Charles H. Cooper, an American, was the first western merchant to reside in Chemulpo. After a request by the American Legation in Seoul to the Japanese consul, Cooper had gained permission to reside in the new Japanese settlement. He arrived in December 1883, months before the General Settlement was even established. Soon after, the American began operating a small store selling canned goods and western liquor imported from Japan. A rather colorful character, Cooper’s life before coming to Chemulpo gives some insight into the adventurous and at times troubled nature of those who would travel to Korea. The “captain” title bestowed on Cooper was probably honorific, although he had served as a mate on a New Bedford, Massachusetts whaler. While in his early 20s, Cooper jumped ship at Vladivostok, on the frontier of Russia, China, and Korea. In time, the Yankee built an impressive fur and trading business. Like many of European descent in Asia, Cooper married a local Chinese woman and raised a family— over the years his sons would join the fur business. Following decades of content, Cooper’s life then turned dark. Returning from a business trip to Japan, he found Chinese bandits had looted his warehouses and massacred his family. Grief soon turned to anger and rage. Turning down the Russian governor’s offer to

쿠퍼 선장
제물포에 거주했던 최초의 서양인은 미국 출신 찰스 쿠퍼 선장입니다. 쿠퍼 선장은 서울의 미국 공사가 일본 영사에게 직접 부탁해서 새롭게 조성된 일본인 조계지에 거주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는 외국인 공동조계지가 개설되기 수 개월 전인 1883년 12월에 제물포에 도착하였습니다. 도착한 지 얼마 안되어 쿠퍼는 일본에서 통조림과 양주를 수입해 판매하는 작은 상점을 열었습니다. 모험심 많고 특이한 성격을 지닌 쿠퍼 선장은 파란 만장한 인생 역정을 통해 제물포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쿠퍼는 메사추세츠의 포경선이었던 뉴베드포드호에서 항해사로 일한 경력이 있지만 “선장”이라는 호칭은 아마도 예우로 붙여졌을 것입니다. 그는 20대 초반에 블라디보스톡 부근 러시아, 중국, 한국의 접경지역에서 선원으로 활동하였고, 곧 상당한 규모의 모피와 무역 사업가로 성장하였습니다. 아시아 지역에 진출한 많은 서양인들이 그랬듯이 쿠퍼도 현지 중국 여자와 결혼하여 가정을 꾸몄고 세월이 흘러 그의 아들도 자신의 모피 사업을 도왔습니다. 수십 년 간 풍요로웠던 쿠퍼의 삶에도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어느 날 그는 사업차 일본에 다녀왔는데 돌아와보니 중국인 도적들에게 창고가 털리고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7

dispatch soldiers to pursue the bandits, Cooper recruited several gritty friends. Well armed and supplied, the band headed into the Amur frontier. Months later, reports surfaced of Chinese deaths across the region. When Chinese officials protested to Vladivostok about the vengeance killings, the Russian governor was forced to take action against the American. Sympathetic to Cooper, the governor quietly arranged for the Yankee to avoid arrest and escape prosecution by secretly stowing on an evening steamer to Japan. Months later, a vivid red and grey bearded Cooper arrived in Chemulpo. With his past concealed, the Captain was seen by many as a genial and honest storekeeper, with plenty of eccentricities.

가족이 몰살 당한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의 슬픔은 곧 분노와 격분으로 치달았습니다. 그는 군대를 파견하여 도적들을 잡아 주겠다는 러시아 총독의 제의를 거절하고 스스로 복수하기 위해 주변의 친구들을 모았습니다. 쿠퍼는 이들과 함께 상당한 무기와 물자를 가지고 아무르 국경지대로 향했습니다. 몇 달 후 이 지역에서 중국인들이 다수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중국 관리들이 쿠퍼의 복수극에 대해 블라디보스톡 소재 러시아 총독에게 항의하자 총독은 쿠퍼를 몰래 밤배에 태워 일본으로 도주시켰습니다. 수 개월 뒤 제물포에 진한 적회색의 수염을 기른 남자가 도착하였습니다. 이러한 과거를 감추고 쿠퍼가 상냥하고 정직하면서 성격이 별난 상점 주인의 모습으로 제물포에 새롭게 등장한 것입니다.

FOULK
One of the first Americans to arrive off the coast of Chemulpo was Ensign George Clayton Foulk. Transferred from active naval duty, Foulk’s experience with Korean diplomats touring the U.S. resulted in a presidential appointment to the newly established American Legation. Family correspondence documents the ensign’s first Korea visit in May 1884. Foulk noted the tricky coastline, dotted with small islands, shallow channels, and huge tidal mudflats. From his ship, the mainland looked green and hilly. He described several larger buildings that lined the ravine and stretched up the hillside overlooking the bay. Wading ashore at the port, he was directed to the area settled by Koreans. The ensign noted that most of the Korean homes were constructed of straw and mud, with the exception of a few log buildings owned by Korean traders. One of these log trade buildings served as a center for the growing Korean community. After spending his first night in Chemulpo lodging with the Koreans, Foulk toured the other settlements. The ensign remarked that the Japanese settlement was about two blocks of neatly laid out wood plank structures. Similar to the Korean village, the streets were muddy and a mix of dirt and straw. Adjacent, the European and

포크
죠지 클레이튼 포크 해군 소위는 한반도를 방문한 초기의 미국인들 가운데 한 사람입니다. 미국을 순방했던 한국의 외교관들을 동행한 경험이 있는 포크는 미국 대통령이 해군 현역에서 전출시켜 새로 설치된 서울의 미국 공사관에 파견한 무관이었습니다. 포크와 가족들 간의 서신에는 1884년 5월 한반도를 방문한 그의 인상에 대한 기록이 많이 남겨져 있습니다. 포크는 복잡한 해안선과 수많은 작은 섬들, 얕은 해협들과 광대한 갯벌 등을 인상 깊게 적고 있으며, 배에서 바라본 육지는 푸르고 언덕이 많아 보였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그는 커다란 집들이 계곡을 따라 만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까지 펼쳐져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제물포 항구의 물가를 따라 걸어 들어 온 포크는 곧바로 한국인들이 정착하고 있는 지역으로 안내되었습니다. 포크 소위가 본 한국인들의 집은 일부 상인들이 소유하고 있는 통나무로 된 것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진흙과 짚으로 지어진 초가집들이었습니다. 통나무로 지어진 집들 중 한 채는 늘어나는 한국 정착민들의 회관으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포크는 제물포의 한 숙소에서 한국 사람들과 첫 날을 지낸 후 다른 조계지들도 돌아보았습니다. 그는 일본인 조계지에는 목판으로 말끔하게 지어진 집들이 대략 두 블록을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8

American General Settlement was still an empty field. Beyond the settlement were more Korean newcomers, whose straw and mud huts doubled as shops selling wares. Foulk served in Korea for two politically turbulent years in the mid 1880s before returning to active duty with the Asiatic Fleet. Shortly thereafter, he resigned his commission, moved to Japan, and briefly worked for an American trading firm. Changing careers, Foulk taught mathematics at a Kobe Japan high school until his untimely death in 1893 at age 37.

이루고 있었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길은 한국인 마을과 마찬가지로 흙과 짚으로 섞인 진흙 길이었습니다. 인접한 곳에 위치한 유럽인과 미국인들의 공동조계지는 아직도 빈터였습니다. 공동조계지 너머에는 새로 이주해 온 한국인들이 살고 있었으며 이들의 초가집은 물건을 파는 상점을 겸하고 있었습니다. 포크는 1880년대 중반 정치적으로 혼란한 시기에 한국에서 2년간 근무하였습니다. 이후 해군에 복귀하여 아시아함대에서 복무하였지만 얼마 안 되어 사임하고 일본으로 가서 현지 미국회사에 잠시 근무하였습니다. 이후 직업을 바꾸어 1893년 37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할 때까지 고베의 고등학교에서 수학을 가르쳤습니다.

INTERNATIONAL FLAVOR
As the western presence grew in Korea, other government officials followed Foulk, passing through Chemulpo en route to Seoul. Of those who stayed in Chemulpo, most were hired by the port’s new Royal Korean Customs office. A combination of Asians, Europeans, and Americans were assigned to oversee the day-to-day operation. Of the Asians employed, Woo Li-tang deserves special note. Born in Changchu, China, Woo was one of the first Chinese to study in America in the early 1870s. Returning to China, Woo was employed by the Imperial Maritime Customs office. When Prussian-born Paul Georg von Möllendoff was asked to bring modern trade practices to Korea, Woo along with many of his European colleagues in the Shanghai office were recruited. Interestingly, Woo was married to Amalia C. Amador, who would become a long time resident of Chemulpo. In many historic accounts, she is commonly identified as “ The Spanish Lady.” Woo would eventually leave the customs office and open his own trade import-export business.

국제적인 인기
한국 내에 외국인들의 수가 늘어나면서 여러 나라의 관리들이 포크와 마찬가지로 제물포를 경유해 서울로 부임하였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제물포에 정착하였는데 대부분은 개항장에 새로 설치된 해관에 고용되었습니다. 제물포 해관에는 아시아 출 신 은 물 론 유 럽 인 들과 미 국 인들 이 각 자 일 상 업 무 를 배정 받아 수행하였습니다. 이중 중국 상해 근처 강소 출신으로 제물포 해관에 고용된 오례당은 특히 주목할 만한 인물입니다. 오례당은 1870년대 초에 미국에 유학한 초기 중국인들 중 한 사람입니다. 그는 귀국한 후 중국 해관에서 근무하였습니다. 한국 정부가 근대적인 교역체계를 도입하는 작업을 프러시아 출신의 폴 게오르그 폰 묄렌도프에게 위임하였을 때 오례당은 상하이의 중국 해관에 근무하던 여러 동료 유럽인들과 함께 채용되었습니다. 흥미롭게도, 오례당은 서양 여자인 아말리아 C. 아마도르와

Paul Georg von Möllendorf 결혼하였으며 그녀는 제물포에서 아주 오랫동안 살았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9

Others recruited by Möllendoff included British-born, Alfred Striplings whose career had spanned many years in India and China. Stripling served as the first Commissioner of Customs. From Boston was Charles A. Welch, a tidewaiter—a customs officer who boarded incoming ships in the harbor. German employees included Amandus Ladage and ship captain Ferdinand H. Morsel. Others of European descent included Ernest Laporte from France, along with co-workers Kreb, Duncan, Rosenbaum, and Shultz. Filling out the staff were an Italian F.R. Borioni and a Russian civil engineer, Afanasij Sabatin. Few details remain about many of the Europeans, however Borioni and Sabatin’s stories illustrate the international nature of Chemulpo. For example, F.R. Borioni was a native of Italy. In the early 1880s, he traveled to East Asia. Like many Europeans, he was first employed in China. Leaving Shanghai in June 1883, Borioni moved to Chemulpo. He eventually served as the port’s Chief Examiner with the responsibility of overseeing all incoming ships and their cargos. Local lore credits Borioni as the first to introduce a bicycle to Korea. Recruited by the Korean government, Afanasij Lvanobch Seredin Sabatin arrived in Chemulpo in September 1883. Previously employed as a construction engineer in Shanghai, the Russian’s first assignment for the Korean government was to design and construct the brick kiln requested by the Chinese. Soon after, Sabatin was asked to design the new Incheon Customs office. As a civil engineer, early projects included much needed infrastructure such as the Maritime Customs Office and the first western-style wharf. His skills remained in high demand in Seoul and Chemulpo. Later port projects included a General Settlement Map, the Foreign Park (today’s Jayu Park), and the Chemulpo Club.

여러 기록에서 수시로 나타나는 그녀는 “스페인 레이디”로 불렸습니다. 오례당은 후에 해관을 떠나 독자적으로 수출입 사업에 종사하였습니다. 묄렌도프가 모집하였던 외국인들 중에는 인도와 중국에서 다년 간의 경험을 가진 영국 출신의 알프레드 스트리플링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스트리플링은 제물포 해관의 최초 해관장이었습니다. 보스턴 출신의 찰스 A. 웰치는 입항하는 선박에 승선하여 수출입 물품을 심사하는 승선해관원이었습니다. 독일인으로는 아만두스 라다게와 페르디난드 H. 모르셀 선장이 있었습니다. 기타 유럽 출신으로는 크레브, 던캔, 로젠바움, 슐츠 및 프랑스 출신의 어 네 스 트 라 포 르 테 등 이 있 었 습 니 다 . 그 밖 에 도 이 탈 리 아 출 신 의 F. R . 보리오니와 러시아 토목기사 아파나시즈 사바틴이 있었습니다. 유럽인들에 관한 상세한 기록은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보리오니와 사바틴에 관한 이야기는 제물포의 국제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게 해줍니다. 예들 들면, 이탈리아 출신의 F.R. 보리오니는 1880년대 초에 동아시아를 여행하였으며 상당 수 유럽인들과 마찬가지로 처음에는 중국에서 일자리를 얻었습니다. 1883년 6월 상하이를 떠난 그는 제물포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리고 후에 제물포 해관의 검사과장이 되었으며 입항하는 모든 선박과 화물을 검사하는 업무를 수행하였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보리오니가 한국에 자전거를 들여온 최초의 인물이라고 합니다. 한국 정부가 고용한 아파나시즈 르바노비치 세레딘 사바틴은 1883년 9월에 제물포에 도착했습니다. 상하이에서 건축기사로 일했던 이 러시아인이 맡은 최초의 임무는 중국인들이 요청한 벽돌 가마를 설계하고 짓는 일이었습니다. 그 후 사바틴은 제물포 해관 건물의 설계를 요청 받았습니다. 토목기사로서 그가 맡았던 공사들 중에는 당시 필수적인 기간 시설이라고 할 수 있는 해관의 청사와 최초의 서양식 부두가 있었습니다. 그의 전문기술은 서울과 제물포에서 크게 필요로 하였습니다. 이후 제물포의 개항장 내 공동조계지의 설계, 외국인 공원 (현재 자유공원) 및 제물포 클럽 등의 공사도 그가 담당하였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20

JARDINE, MATHESON, & CO.
During this time, other than Captain Cooper, few western merchants ventured to Chemulpo. An exception was the Shanghai-based British trading house Jardine, Matheson, & Co. and their agent Brodie Clarke. Interestingly, the British firm seemed more focused on a Korean gold mining concession than trade. In fact, the firm’s Korean “office” was in a decrepit cargo ship in the bay. Word among the foreigners in Chemulpo was that the company initially hired a mining engineer to stake out claims, but the man unfamiliar with Korea, its language, and customs fared poorly. Rumor told that the engineer was abandoned by his guide, robbed by local bandits, and returned to Seoul never locating the gold-rich district. In the summer of 1884, American James Graham was more successful. Graham had once mined gold in California’s Sierra Nevada Mountains before spending several years in the U.S. Navy. A rugged outdoorsman and loner, Graham traveled into the northern provinces and came upon the Korean gold mines. By the fall, Graham returned to Seoul before making his way back to Shanghai and the offices of Jardine, Matheson, & Co. Rumors in Chemulpo were that Graham convinced the trading house to fund a mining operation. Months later, however, the trading house suddenly moved the cargo ship that served as their Chemulpo office. Word surfaced that the firm, frustrated after months of negotiations with the Korean government, was unable to gain a satisfactory mining concession—the monarchy instead planned to expand and modernize its own gold mining operation. It would be more than ten years before western concerns began to capitalize on Korean gold wealth.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

(JARDINE, MATHESON & CO.)

이 시기에는 쿠퍼 선장을 제외한다면 제물포에 진출하려는 유럽 상인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나 상하이에 거점을 두었던 영국회사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와 그 대리인 브로디 클라크는 예외였습니다. 흥미롭게도, 이 영국회사는 교역보다는 한반도 내에서의 금광 채굴권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실제로 이 회사의 소위 “한국 사무소”는 만에 정박되어 있는 낡은 화물선 안에 있었습니다. 제물포의 외국인들 사이에 떠돌던 말에 의하면, 이 회사는 채굴권을 확보하기 위해 채광기사를 한 명 고용하였지만 이 외국인 기사가 한국의 언어와 풍습에 익숙하지 못해 잘 적응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소문에 의하면 채광기사의 안내인은 그를 버리고 도주하였고 그는 지방의 도적들에게 강도를 당한 후 결국 금광을 찾지 못한 채 서울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1884년 여름 미국 출신의 제임스 그레함은 그보다는 성공적인 결실을 얻었습니다. 캘리포니아의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서 금을 채굴한 경험이 있던 그레함은 이후 미국 해군에서 수 년간 복무하였습니다. 거친 야외 생활에 익숙하고 남과 잘 어울리지 않는 성격의 소유자인 그레함은 한반도 북부 지역을 여행하다가 금광을 발견했습니다. 1884년 가을 서울로 돌아온 그는 곧 상하이의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로 돌아갔습니다. 제물포에서의 떠도는 소문에 의하면 그레함은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가 채굴 자금을 지원해 줄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수개 월 뒤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는 갑자기 제물포 사무소로 사용하던 낡은 선박을 철수해버렸습니다. 조선 왕실이 자체적으로 금광 채굴사업을 확장하고 개발하기를 원했으며 이에 따라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는 수 개월에 걸친 한국 정부와의 협상에도 불구하고 채굴권을 확보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이후 한반도의 금광에 대한 서양의 관심은 10여 년이 지나서야 비로서 구체적인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21

TOWNSEND
One of the first foreign merchants to reside in Chemulpo, Walter Davis Townsend was the most successful and enduring. Moreover, accounts of his years in Chemulpo tell much about life in the port. Townsend came from a Boston family reaching back generations. In fact, his father, grandfather, and great-grandfather were Harvard graduates and physicians. Learning of opportunity in the Orient, Townsend ventured to Japan in the late 1870s. At first, he was employed in Yokohama by several firms including James R. Morse and the American Clock and Brass Company—a trading company that sold watches, clocks, and firearms, as well as, chemicals and patent medicine cure-alls, including vegetable liver pills. In 1882 and 1883, as trade opportunity in Korea opened for Americans, Townsend was among the first foreigners who ventured to Chemulpo Liver Pills and Seoul. In 1884, to capitalize on lucrative trade opportunities, Townsend boldly decided to take-up permanent residence on the peninsula. Still bound to his business alliances with James Morse in Japan, the trader operated in Korea as Morse Townsend and Company. Over the years the firm primarily exported rice from Korea, while importing a wide variety of goods including millions of gallons of kerosene on behalf of oil baron John D. Rockefeller’s Standard Oil Company. Details of Townsend and his business endeavors continue in the next two chapters.

타운센드
개항 직후 제물포에 정착했던 외국 상인들 가운데 월터 데이비스 타운센드는 가장 성공적이며 오래 살았던 인물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의 제물포 생활담은 이 항구도시에서의 삶이 어떠했는지를 우리들에게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타운센드 가문은 수 세대에 걸친 보스턴 토박이였습니다. 그의 부친과 조부는 하버드대학 출신의 의사였습니다. 동양에서 출세할 수 있다고 생각한 그는 1870년대 후반 일본으로 향하는 모험을 강행하였습니다. 처음에 그는 요코하마에서 손목시계, 괘종시계, 총기류뿐 아니라 화학약품이나 식물성 간 치료제 등 만병통치로 알려진 특허제품을 판매하는 미국의 제임스 R. 모스 회사와 클락 엔 브라스 회사 등 여러 기업에 고용되었습니다.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의 체결과 더불어 한국에서 미국인들을 위한 교역의 길이 열리자 타운센드는 제물포와 서울에서 벤처 사업을 시작한 최초의 외국인들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1884년 타운센드는 높은 수익을 창출하고 교역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한반도에 영주하기로 과감하게 결심하였습니다. 당시 타운센드는 일본에 있는 제임스 모스 회사와 계속 관련을 맺고 있었기 때문에 한국에서 모스, 타운센드 엔 컴패니라는 명칭으로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이 회사는 수 년 동안 한국에서 쌀을 수출하고 미국 석유재벌인 존 D. 록펠러의 스탠다드 오일 회사로부터 수백만 갤론의 등유 등 여러 가지 상품을 수입하였습니다. 타운센드와 그의 사업활동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의 두 장에서 계속 설명할 것입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22

EARLY GERMAN MERCHANTS
Finally, among the original western powers permitted to trade in Korea several German merchants settled in Chemulpo. They included Karl Andreas Wolter and Robert Seitz. Both had worked in Shanghai for E. Meyer and Company of Hamburg, Germany. When the European trading company looked to expand, both men and their families followed and established the first German-run business in Korea. Like the other firms, Meyer imported and exported goods. Wolter would eventually acquire the local branch and open a location in Busan.

초기의 독일 상인들
한국과의 교역이 허용된 서양 강대국 중 마지막으로 독일의 상인들도 제물포에 정착하였습니다. 이들 중에는 칼 앙드레아스 볼터와 로베르트 자이츠가 있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독일 함부르크 회사인 E. 메이어 엔 컴패니 소속으로 상하이에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회사가 교역을 확대하려고 하자 가족을 이끌고 한국으로 들어와 최초의 독일인 회사를 설립하였습니다. 세창양행으로 알려진 메이어 사는 다른 회사들처럼 수출입 업무를 담당하였습니다. 이후 볼터는 부산에 사무소를 확보하여 지점을 개설하였습니다.

FIRST WAVE
The first wave of foreigners to Chemulpo represented a surprising number of diverse nationalities. Seeking fortune and opportunity Americans, British, Germans, Russians, French, Spanish, Austro-Hungarians, and Italians, joined Chinese and Japanese in the port settlements. Their stories tell us much about early life in Korea’s first international community.

외국인들의 이주
제물포에 처음 정착한 외국인들의 국적은 다양하게 구성되었습니다. 제물포의 외국인 조계지에는 부와 기회를 노리는 미국인, 영국인, 독일인, 러시아인, 프랑스인, 스페인인, 오스트리아-헝가리인, 이탈리아인들이 중국인 및 일본인들과 합류하였습니다. 이들에 관한 이야기는 한국 최초의 외국인 집단의 초기 생활상을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23

CHEMULPO TO SONGDO IBD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3: The New Wave 제 3 장: 새로운 물결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25

…through the foggy, island studded gulf, on April 5th [1886] they reached Chemulpo, the seaport, about 30 miles distant from Soul the capital. Like Mary Chilton, on Plymouth boulder in 1620, Mrs. Appenzeller was the first to step on the Korean rocks. It was Easter Sunday. “May he who this day burst the bars of the tomb bring light and liberty to Korea,” was [Reverend Henry G.] Appenzeller’s prayer. A Modern Pioneer in Korea, The Life Story of Henry G. Appenzeller, William Elliot Griffis
…[1886년] 4월 5일 안개와 섬으로 가득 찬 만을 지나 그들은 수도 서울에서 약 30 마일 떨어진 항구인 제물포에 도착하였다. 1620년 플리머스 해안의 표석을 밟았던 매리 칠튼처럼 아펜젤러 부인은 최초로 한국 땅을 밟은 사람이 되었다. 이날은 바로 부활절 주일이었다. 당시 [헨리 게어하트] 아펜젤러 목사는 “이날 죽음의 권세를 물리치시고 부활하신 주님이시여, 한국에 빛과 자유를 내려주소서”라고 기도하였다.

A Modern Pioneer in Korea, The Life Story of Henry G. Appenzeller, William Elliot Griffis Chemulpo is a port with a future. The Japanese prefer to call it Jinsen; the Chinese, In-chiang. It possesses a pretty harbour, though rather too shallow for large ships. The tide also, a very troublesome customer in that part of the world, falls as much as twenty-eight or twenty-nine feet; wherefore it is that at times one can walk over to the island in front of the settlement almost without wetting one’s feet. Corea or Cho-sen, A. Henry Savage-Landor
제물포는 미래가 있는 항구이다. 일본인들은 이곳을 진센이라 부르며 중국인들은 인치앙이라 부른다. 제물포에는 비록 큰 선박이 드나들기에는 수심이 얕지만 아름다운 항구가 있다. 지구상의 이 지역에서 특히 골치거리인 조수는 간조 시에 무려 28 피트(8.4 미터) 내지 29 피트(8.7 미터)까지 내려가기 때문에 심지어 발을 거의 적시지 않고도 조계지 앞의 섬까지 걸어 갈 수가 있다.

Corea or Cho-sen, A. Henry Savage-Landor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26

GROUNDWORK
By 1884, Korea began to attract more foreign interest. As the gateway to Korea, Chemulpo provided easy access to the capital and points inland. In this chapter covering the first two decades of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in Chemulpo, we find new waves of people arriving in Korea. Moreover, we see the impact of westernization, imperialism, and conflict on the port settlements.

선교활동을 위한 토대
1884년이 다가오면서 한국에 대한 외국의 관심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제물포는 한국의 수도는 물론 내륙 여러 지역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중요한 관문이 되었습니다. 제물포에 외국인 공동조계지가 세워진 후 첫 20년간의 발전을 살펴보는 이 장에서, 우리는 한반도에 도착한 새로운 부류의 외국인들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나아가 서구화, 제국주의 그리고 국가 간의 갈등이 개항장내 조계지에 미친 영향도 살펴 볼 것입니다.

As Korea opened to the West, the Church followed. In September 1884, the first American Presbyterian missionary한반도가 서양에 문호를 개방하자마자 기독교가 뒤이어 physician Horace Allen arrived in the port before settling in 소개되었습니다. 1884년 9월, 미국 장로교회에서 파견한 Seoul. There, Dr. Allen began to lay the groundwork for other 최초의 선교사이자 의사인 호레이스 알렌이 서울에 정착하기에 missionaries including pioneers Horace Underwood and the 앞서 제물포에 도착하였습니다. 이곳에서 알렌은 언더우드나 Appenzellers. Adopting a “social gospel approach,” this model Dr. Horace Newton Allen 아 펜 젤 러 와 같 은 초 기 선 교 사 들 의 전 도 를 위 한 중 요 한 favored education and medicine as a strategy to gain acceptance 토대를 마련하였습니다. 기독교의 전파를 위해 전도 위주의 for Christianity over a more evangelistic approach. Allen came to advocate treading 방식보다는 “사회복음주의적 방식”을 채택한 알렌은 교육과 의료봉사를 통한 softly, especially to gain the support of members of the elitist yangban class.
선교를 중요시하였습니다. 특히 엘리트 계층인 양반들의 지원을 확보하기 위하여 조심스럽게 선교하였습니다.

COUP
Meanwhile Walter Townsend, too, relocated from Chemulpo. He acquired a house near the foot of Seoul’s Namsan (South Mountain), an area home to scores of Japanese shops. Soon after, domestic political tensions erupted. Factionalism had long dominated Korean politics. As the region opened to western trade and modernization, a group of young Korean reformers led by Kim Okgyun and Pak Yong Hyo sought to initiate rapid changes. Thwarted by a pro-Chinese conservative faction within the Korean court, the progressives boldly launched a coup in

쿠데타 (갑신정변)
한편 월터 타운센드도 제물포를 떠나 서울로 이주하였습니다. 그는 수십여 개의 일본인 상점들이 위치한 서울 남산 아래에 주택을 구입하였습니다. 그 후 얼마 안되어 정치적 긴장이 격화되었습니다. 한국의 정치는 오랫동안 파벌주의가 팽배해 왔었습니다. 서양과 교역이 진행되고 근대화에 문호가 개방됨에 따라, 김옥균과 박영효 등이 이끄는 젊은 개화파 세력이 급진적인 개혁을 모색하였습니다. 그러나 조정의 친중 보수파들에 의해 개혁이 좌절되자,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27

December 1884. With Japan’s encouragement Kim and Pak’s supporters seized the royal palace in Seoul. A secret request for Chinese military intervention came from King Kojong’s wife Queen Min and her supporters inside the Korean government. Mobilizing quickly, a garrison of Chinese troops suppressed the rebels. During the ensuing battle, a public backlash against the Japanese led to rioting, looting, and burning of Japanese buildings and shops. Surviving activists and many Japanese living in Seoul escaped to Chemulpo, boarded ships, and returned to Japan. Amid the confusion of the failed Japanese-supported coup Walter Townsend, too, sought safety in the Japanese and then the American Legation before returning to Yokohama via Chemulpo with his family.

개화파는 1884년 12월 과감하게 권력 장악을 시도하였습니다. 김옥균과 박영효 등 개화파는 일본의 후원 하에 서울의 궁궐을 점령하였습니다. 한편 민비를 비롯한 조정 내 그녀의 추종자들은 비밀리에 중국에 무력 개입을 요청하였습니다. 이에 중국은 군대를 신속하게 동원하여 개화파 세력을 진압하였습니다. 반일 감정에 싸여 있던 군중들이 일련의 사태를 계기로 일본 건물과 상점들을 부수고 약탈하며 방화하는 사태가 발생하였습니다. 서울에 살고 있던 개화파 지지자들과 상당 수 일본인 거주자들이 제물포로 피신해 배를 타고 일본으로 돌아갔습니다. 실패로 끝난 정변의 후폭풍이 서울을 휩쓸고 있을 때, 월터 타운센드도 가족과 함께 처음에는 일본 공사관에 이어 미국 공사관에 잠시 대피한 후에 제물포를 경유해 요코하마로 돌아갔습니다.

AFTERMATH
The coup aborted and the progressives in exile, Chinese and Japanese powers in Korea quickly settled their differences—wishing to capitalize on the political instability. Both sides were eager to gain stronger presence on the peninsula and agreed that neither side should station troops in Korea. In the wake of the conflict, an even stronger Chinese official influence held greater control over Korea’s internal affairs. Japan, not to be outdone, used the coup as an opportunity to expand its economic aggression inland. Driven by demands for rice and soybeans to feed its rapidly growing population, Japan sought to boost Korea’s agricultural production by purchasing much of the surplus crops. In turn, Japan was able to take advantage of Korean peasants by making them dependent upon Japanese capital. Through branch trading offices in Chemulpo, they also struck bargains to purchase Korean raw goods including cowhides—the leather needed for Japan’s new military. In addition, Chemulpo’s Japanese-run banks secured Korean gold. Some of th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28

정변의 결과
정변은 진압되었고 개화파들은 망명을 떠났습니다. 한반도의 정치적 혼란을 이용해 이권을 최대한 확보하길 원했던 중국과 일본은 신속하게 의견의 대립을 해소하였습니다. 양국은 모두 한반도 내에서 상대방보다 강력한 입지를 마련하고자 혈안이 되었으며 군대를 주둔시키지 않기로 상호 합의하였습니다. 정변이 진압되자 중국은 한국에 대한 공식적 영향력을 확대해 한국의 내정을 더욱 간섭하였습니다. 일본도 이에 뒤질세라 갑신정변을 한국에 대한 경제적 침략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았습니다. 인구의 급증으로 쌀과 콩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자 일본은 잉여작물의 상당 부분을 한국에서 구입함으로써 한국의 농산물 생산을 증대시키려 하였습니다. 그 대신 일본은 한국 농민들을 일본 자본에 종속시키고 이들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일본인들은 제물포의 무역 대리점을 통하여 일본군의 군수품으로 사용되는 소가죽과 같은 원자재를 값싸게 구입하였습니다. 아울러 제물포의 일본계 은행들은 한국의 금을 사들였습니다. 귀금속의 일부는 동전을 제조하는 데 사용되었으며 상당량의 금이 괴의 형태로 일본은행으로 귀속되었습니다.

precious metal was minted into coins, while much was transferred as bullion to the Bank of Japan.

새로운 변화의 물결 1886-1900
수년이 지난 1886년에는 한국의 국내 정세도 안정되었고 타운센드와 그의 가족은 요코하마에서 제물포로 돌아왔습니다. 타운센드는 서울에 정착하지 않고 제물포에서 영구 거주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러한 타운센드의 자발적인 결정은 제물포의 탄탄한 상업환경 그리고 항구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 자리잡은 새로운 외국인 거주지역의 입지조건이 갖는 매력 때문이었습니다. 언덕진 곳에 자리잡은 그의 집은 제물포 만의 멋진 경관이 한 눈에 들어오고 길가에는 작은 정원이 딸린 벽돌집들이 늘어서 있었습니다. 조계지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중국인과 일본인들의 유입은 크게 증가하였으나 건축물의 수는 상대적으로 늘어나지 않았고 외국인 공동조계지 전체에 146동의 건물이 산재해 있었습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서쪽 조계지는 토지가격이 비싸고 규제가 많아 거주를 희망하는 많은 외국인들에게는 부담이 컸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을 왕래하는 기선의 운항편수가 한 달에 1회에서 2회로 증편되어 이 지역의 발전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제물포와 서울 간의 전신 회선도 가설되었습니다. 초기의 조계지 정착민 중 쿠퍼 선장은 상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사업을 계속하였으며 때로는 운송 대리점을 운영하거나 경매 활동에도 참여하였습니다. 쟈딘, 메디슨 엔 컴패니는 채굴권을 얻어내지 못하고 결국 제물포 사무소를 폐쇄해야만 했습니다. 독일 함부르크에 본사를 둔 E. 메이어 엔 컴패니는 대규모의 현지 사옥 신축을 계획하였습니다. 제물포에서 새로이 운영되고 있는 사업체 중에는 고살기 상회와 호텔 드 코리아, 해리스 호텔 및 다이부츠 호텔 등 세 호텔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오스트리아-헝가리 출신의 죠세프 스타인벡이 운영하는 호텔 드 코리아는 외국인 공동조계지에 위치하였으며, 로비에 휴게실과 당구대 등이 있는 어느 정도 유럽풍의 호텔로서 대부분의 서양인들은 아시아인이 운영하는 경쟁 호텔들보다 이 호텔을 선호하였습니다.

NEW WAVE 1886-TO-1900
A few years later in 1886, the country stabilized, Townsend and his family returned to Chemulpo from Yokohama. Instead of residing in Seoul the merchant took up permanent residence in Chemulpo. This willingness to stay in Chemulpo reflected the port’s robust business climate and a new foreign residential enclave on the hillside that overlooked the port. The hilly promontory faced west and provided a scenic view of the bay—the street lined with a row of brick homes and small yards. In the settlements, much had changed. Japanese and Chinese populations grew considerably, while slower in growth 146 buildings now dotted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Word was that high land prices and restrictions soured many who wished to settle in the western enclave. Still progress was evident as steamer service from Japan increased from one to two trips per month. Telegraph lines also connected Chemulpo to Seoul. Of the original settlers, Captain Cooper still operated his import business and at times served as a forwarding agent and auctioneer. Merchants Jardine, Matheson, & Co. were never able to gain a mining concession and closed their Chemulpo office. Plans were underway for a stately headquarters for Hamburg, Germany based—E. Meyer and Company. New businesses to Chemulpo included firms like Gorschalki and Co., along with 3 hotels—Hotel de Corea, Harry’s Hotel, and the Daibutsu Hotel. Of the hotels, Hotel de Corea was operated by an Austro-Hungarian Joseph Steinbeck and located in the Foreign Settlement. With hints of European charm, a lobby parlor, and billiards table, most of the westerners favored the hotel over its Asian operated rivals.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29

LANDIS
Little changed over the next four years, some businesses grew while others faded away. However in the fall of 1890, many were pleased when Chemulpo acquired its first western physician American Dr. Eli Barr Landis. Recruited by the Church of England Mission to serve Korea, the doctor was drawn by the humanitarian and spiritual climate of the age. Arriving when the moon was full meant the tide was unusually low, even for Chemulpo. After finally getting ashore, Dr. Landis briefly stayed with the British vice-consul James Scott. A few days later he moved into large home with rooms set aside for practicing medicine. Landis’ years in Chemulpo were well documented and provide much information about life in the port. At the time of his arrival, Landis would have seen Chemulpo Bay cluttered with a mix of weather-beaten junks and perhaps several Japanese, British, Russian, or American warships. Walking across the settlements, Landis would observe the Japanese community, which now numbered about 2,700. The settlement, called Jinsen, was a neat gridiron of homes and businesses. Two banks had been opened along with wide variety of shops. Perhaps, most impressive was the Japanese consulate, which stood out—the structure made of wood in a westernstyle. Crossing over to the west end of the port, Dr. Landis would have entered the Chinese community. A few hundred Chinese lived in brick homes with shallow balconies and elaborate wood lattices. A few blocks later he would have come upon the Foreign Settlement’s waterfront with the Royal Korean Customs Office and British Consulate. Interestingly, the Germans and French had built their consulates on the ridge near the European and American residences. Nevertheless, much of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was still undeveloped land. Continuing the walk to the northwestern corner of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30

랜디스
이후 4년 간 일부 사업체는 번창하고 일부는 쇠퇴하면서 제물포에는 커다란 변화가 없었습니다. 1890년 가을, 미국 출신 엘리 바 랜디스가 의사로는 처음으로 제물포에 정착하자 많은 사람들이 그를 반겼습니다. 영국 성공회 선교부의 한국 지역 선교사로 사역하게 된 랜디스는 당시의 인도주의적이고 정신적인 분위기에 영향을 받아 한국에 왔습니다. 그가 제물포에 도착한 때는 보름달이 떠 있어 제물포에서조차 보기 드문 썰물 시간이었습니다. 한참을 기다려 해안을 밟은 랜디스 의사는 잠시 영국 부영사 제임스 스코트와 함께 머물다가 며칠 후 전용 진료 공간이 딸린 넓은 집으로 이사하였습니다. 랜디스의 제물포 시절은 기록이 잘 보존되어 있기 때문에 이 항만도시에서의 생활에 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 줍니다. 제물포에 도착한 랜디스는 만에 정박해 있는 낡은 돛배들과 어쩌면 일본, 영국, 러시아 또는 미국의 군함들도 목격했을 것입니다. 조계지를 돌아보던 랜디스에게 당시 2,700 명에 달했던 일본인 촌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진센’이라 부르는 이 일본인 촌에는 집과 상점들이 깔끔하게 늘어서 있었습니다. 다양한 가게들 사이에는 두 곳의 은행도 영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나무로 지어진 서양풍의 일본 영사관이었을 것입니다. 랜디스는 항구의 서쪽 끝으로 걸어가면서 중국인 촌으로 들어섰을 것입니다. 그 곳에는 수 백 명의 중국인들이 낮은 발코니와 정교한 나무 격자로 장식된 벽돌집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몇 블록을 지나면 외국인 공동조계지가 접해 있는 해안 부두에 도착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한국의 해관과 영국 영사관이 있었습니다. 독일과 프랑스의 영사관은 흥미롭게도 유럽인과 미국인 거주구역에 가까운 언덕 위에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외국인 공동조계지의 상당 부분은 아직까지 개발이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랜디스는 계속하여 제물포의 북서쪽 끝으로

Chemulpo Landis would reach the western cemetery, which mostly contained graves of Japanese merchants and workers. A few months after arriving in Chemulpo, Landis rented a smaller home in the foreign settlement. Reflecting the western construction style in Chemulpo, the rental consisted of 4 rooms, each 13 by 14 feet. A kitchen was attached to the square structure. Doors opened into each of the rooms. Small stoves in each room provided heat, and were connected to a central chimney. The two front rooms had French windows that opened to a small garden near the road. Dr. Landis and his colleague, Anglican Bishop Charles John Corfe, called the abode, House of Epiphany. Despite a busy schedule tending to the medical needs of the community, Landis also spent time each day learning the Korean language and even taught an evening English class to members of the Asian settlements. Landis continued to work with Bishop Corfe on ambitious plans to build a dispensary, church, and parsonage. The men hoped to add a hospital, too. By April 1891, construction of the buildings began on lots purchased for $250. Located on the northeastern edge of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the enclave bordered the Korean community. The dispensary was constructed of grey brick with a Japanese tile roof. The 480 square foot structure was split into three small rooms, the largest was a modest sleeping quarters for Dr. Landis. A veranda on the south side of the building and on the east side was bordered with a garden and shrubs. Construction moved quickly on the 3 buildings. Records show that by August, the church, now named St. Michael’s Church, neared completion with a Cross fixed on the east side of the roof. Building material left over from the church was then used to construct the parsonage.

걸어갔고 그곳에서 대부분의 일본 상인과 근로자들이 묻혀있는 서양식 묘지를 보았을 것입니다. 제물포에 도착한 지 수개월 후 랜디스는 외국인 조계지 내에 작은 집을 한 채 임차하였습니다. 그의 셋집은 제물포의 서양식 주택들처럼 각각 가로 세로 13피트 14피트인 방이 4개 있었습니다. 여기에 부엌이 딸려 있었고 방문은 모두 안쪽으로 열리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각 방에 설치된 작은 난로는 난방용으로 사용되었고 중앙의 굴뚝으로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랜디스와 그의 동료인 성공회 주교 찰스 존 코르페는 이 집을 ‘예수 공현의 집’이라 불렀습니다. 랜디스는 조계지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에 대한 바쁜 진료 일정에도 불구하고 매일 시간을 내어 한국어를 공부하였고 심지어 조계지에 살고 있는 아시아 정착민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저녁 교실도 열었습니다. 랜디스는 코르페 주교와 함께 보건소, 교회 및 목사관을 건립하는 야심 찬 계획을 추진하였습니다. 또한 이들은 병원도 세우길 원하였습니다. 1891년 4월, 250불을 들여 구입한 대지에 건축공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외국인 공동조계지의 북서쪽 가장자리에 위치한 이곳은 한국인 촌과 접해 있었습니다. 보건소는 회색 벽돌로 짓고 일본식 타일 지붕을 씌웠습니다. 480 평방 피트의 이 건물은 세 개의 작은 방으로 구분되어 가장 큰 방은 랜디스가 단출하게 기거하는 방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건물의 남쪽에는 베란다를 설치하고 동쪽에는 정원을 만들고 잡목을 심어 주위와 구분하였습니다. 이어 세 건물의 공사가 신속하게 진행되었습니다. 기록에 의하면 8월에는 교회가 거의 준공되어 성 미카엘 교회라 이름 짓고 동쪽 지붕 꼭대기에 십자가를 설치하였습니다. 교회를 건립하고 남은 자재들은 목사관을 짓는 데 사용하였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1

No sooner were St. Michael’s Church, the parsonage, and the dispensary completed than Dr. Landis and Bishop Corfe turned their efforts to building a hospital. A second plot of land adjacent to the church was acquired further up the hillside. Reflecting government restriction on Christian evangelism, terms of the agreement stipulated that the hospital be used strictly for medical treatment. By October the new hospital was finished. Landis noted the traditional construction methods: St. Michael’s Church The walls of the building consisted of upright posts eight feet apart, with transverse timbers connecting them, in spaces between which split bamboo is fastened. This is coated with mud. After this has dried, another coating of a sandy material is put on. On the outside of this again is put cement composed of lime, which is mixed boiled seaweed to make it more adhesive. 대어 서로 연결하고

성 미카엘 교회, 목사관, 그리고 보건소가 완공되자마자 랜디스 의사와 코르페 주교는 계속하여 병원을 건립하는 데 주력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교회와 이웃하도록 좀더 언덕 위쪽으로 또 한 곳의 대지를 구입하였습니다. 매매계약서에는 기독교 전도에 대한 한국 정부의 규제를 감안하여 병원이 전적으로 의료 목적에만 사용될 것임을 명시하였습니다. 병원은 10월에 완공되었습니다. 랜디스는 한국의 전통적인 건축 방식을 이렇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건물의 벽은 8피트 간격의 수직 기둥을 가로로 목재를 틈새는 쪼갠 대나무로 메웠다. 그리고 나서 진흙을 발랐다. 진흙이 마른 후에는 모래가 섞인 반죽을 그 위에 덧씌웠다. 마지막으로 석회 가루에 점성을 높이기 위해 끓인 해초를 섞은 시멘트를 겉에 발랐다.
기록에 의하면 병원의 본관에는 대기실, 약실, 수술실 및 창고가 배치되었고

Records show the hospital’s main wing included a waiting room, dispensary, surgery, and storage. The west-facing wing of the building housed the kitchen, servant’s quarters, pantry, and bathroom. Facing north, a third wing housed the patients’ ward. With floors heated in the traditional ondol method and paper windows, the ward was designed for 21 patients; although Landis felt 14 would fill the space to capacity. After living in 4 homes in less than a year, Landis settled down to heal the sick and injured in Chemulpo’s first hospital named after the patron saint of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32

건물 서쪽에는 부엌, 하인들의 숙소, 식품저장소 및 화장실이 자리잡았습니다. 병동은 북쪽에 위치하였습니다. 한지를 바른 창문 그리고 ‘온돌’이라고 불리는 한국의 전통적 난방 시설이 설치된 병실은 원래 21명의 환자를 수용하도록 설계되었지만, 랜디스는 14명이면 가득 찰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1년도 채 안 되는 동안 거처를 4 번이나 옮겨야 했던 랜디스는 이제 의사들의 수호성인인 성 루가의 이름을 딴 제물포 최초의 서양식 병원에서 환자들을

physicians, St. Luke. For Koreans in the region, Landis mounted a sign on the building, Nak-seonsi-euweon, which translated as “Hospital of joy in good deeds.” Over the next few years Landis devoted his attention to the needs of the poor. His humanitarian efforts drew praise and public recognition from both the local and foreign community. In addition, Landis developed a curiosity about his adopted country and an ever-growing interest in the rich history of Korea. Along with a number of Seoul-based missionaries, Landis began to write prolifically on Korea, its people, and customs.

돌보며 안주할 수 있었습니다. 랜디스는 지역 내 한국인들이 볼 수 있도록 “선행하는 기쁨의 병원”이라는 뜻의 “樂善施醫院”이라는 간판을 달았습니다. 랜디스는 이후 수 년 동안 제물포에서 가난한 사람들을 돌보는 데 전념하였습니다. 그의 인도주의적인 활동은 한국인들과 외국인들 모두에게 칭송을 받았고 사람들은 모두 그의 공로를 인정했습니다. 랜디스는 또한 자신의 제2 모국인 한국에 대해 호기심이 많았으며 한국의 오랜 역사에 흥미를 느꼈습니다. 랜디스는 서울에 거주하는 여러 선교사들과 함께 한국과 한국인, 그리고 이들의 풍습에 관하여 많은 글을 섰습니다.

OTHER IMPRESSIONS
Around the same the time Landis arrived British writer, painter, and anthropologist Arnold Henry Savage Landor visited Chemulpo. After a brief stay in Japan, Landor toured Korea. His account of Chemulpo gives a vivid impression of the port town. It was on a Christmas Day that I set out for Corea. The year was 1890. I had been several days at Nagasaki, waiting for the little steamer,_ Higo-Maru_, of the Nippon Yusen Kaisha (Japan Steamship Company), which was to arrive, I think, from Vladivostock, when a message was brought to me saying that she was now in port, and would sail that afternoon for Tsushima, Goto, and the Corean ports.

그 밖의 인상적인 것들
랜디스가 입국했을 때와 거의 같은 시기에 영국의 작가이자 화가 겸 인류학자인 아놀드 헨리 새비지 랜더가 제물포를 방문하였습니다. 랜더는 일본에 잠시 머문 후 한반도를 여행하였습니다. 제물포를 묘사한 그의 글은 이 항구도시에 대한 생생한 인상을 전하고 있습니다.

내가 한국을 향해 출발한 것은 크리스마스 날이었다. 때는 1890년이었다. 아마도 나는 나가사키에 출발했을 며칠 닛폰 동안 유센 머물면서 블라디보스톡을

카이샤(일본의 여객선 회사)의 작은 기선 히고마루가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 배가 마침내 항구에 도착했으며 이날 오후에 쓰시마와 고토를 경유하여 한국의 항구를 향해 출발한다는 전갈을 받았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3

When I land in a new country a strange sense of the unknown somehow takes possession of me. Perhaps in this, however, I am not alone. The feeling is in part, I think, due to one’s new surroundings, though chiefly to the facial expressions of the people, probably with does which not one quite is not familiar One and may understand.

낯선 나라에 상륙하니 왠지 미지의 세계에 와 있다는 묘한 수 기분이 이곳 나를 엄습하였다. 얼굴 하지만 표정 이곳에서도 외톨이는 아니겠지. 그런 느낌은 주로 낯설고 잘 이해할 없는 사람들의 새로운 때문이겠지만, 생각된다. 부분적으로는 환경 때문이라고도

누구나 사람의 성격을 가늠하는 데는 서툴 수 있겠지만, 눈빛이나 아랫입술의 떨림 등으로 그 사람이 유쾌한지 불쾌한지를 간파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이국 땅에 오면 그곳 사람들의 모습으로 편견을 갖게 되기 쉬우며, 당혹감을 것들에 내 상당히 경우처럼 되면 그런 편견에 모든 심지어 느끼게 보이는

be a student of human character in only a very amateurish way, and yet without much difficulty guess by the twinkle in the eye, or the quivering of the underlip, whether a person is pleased or annoyed, but when a strange land is visited one is apt to be at first often deceived by appearances; and if, as has happened in my case, the traveller has suffered Chemulpo 1890 in consequence of being thus deceived, he is rather apt to look upon all that he sees with a considerable amount of caution and even suspicion…. It was then with some such feelings as these that I landed at Chemulpo. Hundreds of coolies running along the shore, with loads of grain on their backs, to be shipped by the Higo-Maru, had no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34

조심스러워지고

의심스러워 하는 태도를 갖기 쉽다... 내가 제물포 땅을 밟았을 때 바로 이런 느낌이었다. 수백 명의 하급노무자들이 히고마루에 실을 곡물을 등에 짊어지고 해안을 따라 오가고 있었는데, 앞을 지나가던 없는 현지인들이 새로 사람과 부딪혀 넘어뜨려도 재미있어

전혀 미안해 하지 않으며, 호기심 어린 표정의 할 일 도착한 사람만 보면 하면서 어디를 가나 떼를 지어 졸졸 따라다닌다.

compunction in knocking you down if you were in their way, and a crowd of curious native loafers, always ready to be entertained by any new arrival, followed you en masse wherever you went. When I visited Chemulpo there were actually three European hotels there. These were European more in name than in fact, but there they were, and as the night was fast approaching, I had to make my choice, for I wanted a lodging badly. One of these hotels was kept by a Chinaman, and was called Steward’s Hotel, for the simple reason that its owner had been a steward on board an American ship, and had since appropriated the word as a family name; “Coree,” was of Hungarian proprietorship, and a favourite resort for sailors of men-of-war when they called at that port, partly because a drinking saloon, well provided with intoxicants of all descriptions, was the chief feature of the establishment, and partly because glasses were handed over the counter by a very fascinating young lady, daughter of the proprietor, a most accomplished damsel, who could speak fluently every language under the sun— from Turkish and Arabic to Corean and Japanese. The third hotel—a noble mansion, to use modern

내가 제물포를 찾았을 때에는 유럽식 호텔이 세 곳이나 있었다. 이 호텔들은 실은 명색만 유럽식이었지만 어쨌든 호텔이기는 했으므로, 시시각각 어둠이 깃들면서 나는 한 곳을 선택해야 했다. 왜냐하면 무엇보다 빨리 숙소를 찾아야 했기 때문이었다. 그 호텔들 중 이 한 곳은 중국인이 주인이 운영하고 한 미국 있었는데 하였다. 선박의

호텔

이름은

스튜어드 호텔의

호텔이라고

왜냐하면

승무원(스튜어드)이었다는 단순한 이유 때문이었고 그 뒤로 이 호칭을 아예 성으로 삼아 자신도 개명했다고 한다. “ 코리아 ” 라는 호텔은 헝가리 사람이 주인이었고 함정의 선원들이 그 술 이 항구에 정박했을 이 팔고 때 즐겨 찾는 주요 휴식처였는데 위락시설인 있었기 이유는 한편으로는 무엇이든 호텔의 있는 호텔

종류라면

살롱이 주인의

때문이었고, 있었기 다

다른

한편으로는 이 아는

딸이면서 카운터에서 술을 건네주는 아주 젊고 매력적인 아가씨가 모든 때문인데, 구사할 줄 아가씨는 박식한 터키어와 세상 처녀였다. 아랍어에서 언어를 한국어며 일본어에 이르기까지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5

phraseology— was quite a new structure, and was owned by a Japanese. The name which had been given by him to his house of rest was “The Dai butzu,” or, in English parlance, The Great God. Attracted by the holiness of the name, and perhaps even more by the clean look, outside only, of the place, I, as luck would have it, made the Dai butzu my headquarters. I know little about things celestial, but certainly can imagine nothing less celestial on the face of the earth than this house of the Great God at Chemulpo. The house had apparently been newly built, for the rooms were damp and icy cold, and when I proceeded to inspect the bed and remarked on the somewhat doubtful cleanliness of the sheets, “They are quite clean,” said the landlord; “only two gentlemen have slept in them before.” However, as we were so near the New Year, he condescended to change them to please me, and I accepted his offer most gracefully as a New-Year’s gift.

번째

호텔은

요즘 지

표현으로 얼마 위대한 되지

말하자면 않았으며

품위

있는

맨션이었는데 호텔 이름은

지은

일본인이 나는

운영하고 있었다. 주인이 직접 지은 “ 다이부츠 ” 라는 영어로 신이라는 뜻이다. 호텔 이름이 신성한 느낌을 주는데 이끌려서, 그리고 겉보기만이지만 깔끔한 모습이 한결 더 마음에 들어서 마치 이 운명처럼 세상에서 다이부츠를 제물포의 이 나의 본거지로 신의 정하였다. 집과 같은 나는 천체에 관해서는 아는 게 거의 없지만 그때에는 위대한 천상의 장소는 분명 없어 보였다. 이 집은 지은 지가 얼마 되지 않는 듯 하였다. 왜냐하면 방들은 습기가 차있고 냉랭하게 추웠기 때문이었다. 침대를 살펴보고 나서 대해 라고 다소 하면서 의심스러운 주인은 “이제까지 침대 두 시트의 아주 신사 청결 분만 상태에 거기서 말했더니 “그것들은 명의 깨끗합니다”

주무셨거든요 ”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마침 새해가 바짝 다가온 시점인지라 주인은 나를 기쁘게 하려고 시트를 바꿔주겠다고 하였고 나는 새해 선물 삼아 그의 제의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리고 그날 저녁에는 고기를 구할 수 없고 상점에 남은

“O Lord,” said I with a deep sigh when the news arrived that no meat could be got that evening,and the only provisions in store were “one solitary tin, small size, of compressed milk.”

것이라곤

오직

“작은

농축우유

깡통

뿐”

이라는

말을 듣고 나는 “ 오 하나님 ” 하고 탄식을 하였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36

“Mionichi nandemo arimas, Konban domo dannasan, nandemo arimasen”: To-morrow you can have anything, but to-night, please, sir, we have nothing.” As I am generally a philosopher on such occasions, I satisfied my present cravings with that tin of milk, which, needless to say, I emptied, putting off my dinner till the following night. Corea, as everybody knows, is an extremely cold country, the thermometer reaching as low sometimes as seventy or even eighty degrees of frost; my readers will imagine therefore how delightfully warm I was in my bed with only one sheet over me and a sort of cotton bed-cover, both sheet and bed-cover, I may add, being somewhat too short to cover my feet and my neck at the same time, my lower extremities in consequence playing a curious game of hide-and-seek with the support of my head. I had ordered a cold bath, and water and tray had been brought into my room before I had gone to bed, but to my horror, when I got up, ready to plunge in and sponge myself to my heart’s content, I found nothing but a huge block of solid ice, into which the water had thought proper to metamorphose itself. Bells there were none in the house, so recourse had to be made to

“미오니치 난데모 그렇지만

난데모 손님,

아리마스, 내일이면 오늘은

곰방

도오모

단나산, 것도

아리마센:

무엇이든

있습니다. 아무

죄송합니다만

없습니다. ” 나는 이런 상황에서는 대체로 초연해지기 때문에 식사를 다음날 저녁으로 미루고 당장의 배고픔을 우유 한 통으로 달랬는데 물론 두말할 것도 없이 그 깡통을 깨끗이 비웠다. 누구나 알고 있듯이 한국은 온도가 때로는 빙점보다

화씨 70도 또는 심지어 80도 아래까지(섭씨 영하 39도 또는 44도) 내려가는 몹시 추운 나라이다. 그러므로 독자들은 내가 시트 한 장과 면 소재로 된 침대 커버 한 장 밖에 없는 침대에서, 얼마나 기분 좋은 포근함을 느꼈을 지 짐작할 것이다. 덧붙이자면 시트와 커버 모두 발과 목을 동시에 덮기에는 길이가 너무 짧아서, 결국 다리가 목과 일종의 술래잡기 놀이를 하고 있는 형편이었다. 냉수 목욕을 준비해 달라고 부탁하였더니 자기 전에 물이 담긴 대야를 방에 갖다 주었다. 그런데 아침에 했더니 일어나서 이게 스폰지로 회심의 냉수마찰을 얼음 하려고 웬일인가, 물은 커다란 덩어리가

되어 버린 것이 아닌가. 그 집에는 사람을 부르는 벨이 없었기 때문에 나는 일본의 전통 방식인 손뼉을 쳐서 종업원을 불렀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7

the national Japanese custom of clapping one’s hands in order to summon up the servants. “He,” answered the slanting-eyed maid from down below, as she trotted up the steps. Good sharp girl that she was, however, she quickly mastered the situation, and hurried down to fetch fresh supplies of unfrozen liquid from the well; although hardly had she left the room the second time before a thick layer of ice again formed on the surface of the bucketful which she had brought. It was bathing under difficulties, I can tell you; but though I do not much mind missing my dinner, I can on no account bring myself to deprivation of my cold bath in the morning. It is to this habit that I attribute my freedom from contagious diseases in all countries and climates; to it I owe, in fact, my life, and I have no doubt to it, some day, I shall also owe my death. The evil of cold was, however, nothing as compared with the quality and variety of the food. For the best part of the week, during which I stayed at the Dai butzu, I only had an occasional glance at a slice of nondescript meat, served one day as “rosbif,” and the next day as “mutin shops,” but unfortunately so leathery that no Sheffield blad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38

“헤에!” 총총히 물을 온 여자였다.

하면서 상황을

눈이

처진

여종업원이 그래도

아래

층에서 영리한 새로

올라오면서 길어오기

대답했다. 재빨리 급히 어느

그녀는

파악하고는 아래 틈에

우물에서

위해

층으로 얼음이

내려갔다. 두껍게 얼기

그런데 그녀가 물을 놓고 가기가 무섭게 그녀가 갖고 양동이의 물에는 시작하였다. 그야말로 고난의 목욕이었다. 나는 저녁 식사를 걸러야 하는 것은 견딜 수 있다. 그러나 아침에 냉수 목욕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나에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 습관 때문에 온갖 나라들과 기후를 겪으면서도 전염병에 걸려 본 적이 없고, 실제로 냉수 목욕 덕분에 내가 살아 있는 것이며 언젠가는 분명히 나의 죽음도 냉수 목욕의 덕을 볼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추위의 고통은 음식의 질과 종류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다. 내가 다이부츠에 묵었던 일주일을 통틀어 나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고기 조각을 어쩌다 한 번씩 볼 수가 있었는데 어느 날은 “ 로스비프(rosbif; 로스트 비프를 뜻하는 Roast beef의 어눌한 표기) ” 라 했고 다음 날에는 “ 무틴 샵스(mutin shops; 잘라낸 양고기 조각을 뜻하는 mutton chops의 어눌한 표기)라 하였다. 그러나 불행히도 너무 질겨서 셰필드(영국의 칼 명산지)산 칼날로도 잘리지 않았을 정도였고 아무리 강한 사람의 이나 턱으로도 씹을 수 없을 정도였다.

could possibly divide it, and no human tooth nor jaw, however powerful, could masticate it. As luck would have it, I was asked out to dinner once or twice by an American gentleman—a merchant resident at Chemulpo—and so made up for what would have otherwise been the lost art of eating. Chemulpo is a port with a future. The Japanese prefer to call it Jinsen; the Chinese, In-chiang. It possesses a pretty harbour, though rather too shallow for large ships. The tide also, a very troublesome customer in that part of the world, falls as much as twenty-eight or twenty-nine feet; wherefore it is that at times one can walk over to the island in front of the settlement almost without wetting one’s feet.

다행히도 제물포에서 살고 있는 미국 상인 한 사람이 한두 번 외식에 초대하여 하마터면 제대로 된 식사가 무엇인지 잊을 뻔 했던 나를 구해 주었다. 제물포는 좋아한다. 미래가 있는 항구이다. 비록 큰 일본인들은 즐겨

이곳을 진센이라 하고 중국인들은 인치앙이라 부르기를 제물포에는 선박이 드나들기에는 수심이 얕지만 아름다운 항구가 있다. 전 세계에서도 이 지역에서 유난히 골치거리인 수심 역시 간조 시에는 무려 28 피트(8.4 미터) 내지 29 피트(8.7 미터)까지 내려가기 때문에, 이 때는 심지어 발을 거의 적시지 않고도 조계지 앞의 섬까지 걸어서 건널 수가 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39

Another account of the time, in an 1892 edition of Korean Repository, notes: spot in the kingdom. Several very substantial buildings as well as some of the cheaper Japanese structures are in the process of erection. The foundations of the Town Hall are nearly completed and the buildings will be ready for use next summer. The new Mint is approaching completion and the machinery brought down from Seoul has been introduced to its new and more imposing quarters…. The excellent macadamized streets are extending in all directions and must prove by far the best object-lesson our native friends have ever received. There is probably no other country in the world, laying claim to any degree of civilization where the roads are as deployable a condition as in this rich and beautiful peninsula. The Chemulpo community is doing good to others as well as it itself by the construction of its fine, substantial roads. They will be still more appreciated as the town spreads, distances become greater, and wheeled vehicles brought to use.

코리안 리포지터리 1892년 판에서는 당시에 관해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The town of Chemulpo is still the most “live” 있습니다.

제물포는 일본

왕국에서 현재 마무리

아직 건립

가장

“활기

있는” 시청의

장소이다. 여러 채의 견고한 건물들과 일부 저렴한 구조물들이 거의 중이다. 내년 기초공사가 되었으며 여름에는

청사가 완공될 예정이다. 새로 설립되는 조폐국도 완공을 바라보고 있으며 신축된 웅장한 건물 내에는 서울에서 구역에 운송되어 온 기계들이 새롭고 인상적인 깐 포장된 설치되었다… 훌륭하게 자갈을

도로들이 사방으로 뻗어 있으며 이 도로들은 현지의 원주민들이 체험한 가장 값진 산 교육일 것이다. 조금이라도 나라치고 실용성 도로를 다른 이 있고 문명의 우수한 혜택을 도로를 입었다고 반도 갖춘 자부하는 국가만큼 세계 풍요롭고 아름다운

나라는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제물포의 지역사회는 훌륭한 충분하게 건설함으로써 혜택을 더욱 자신뿐만 주고 아니라 이 지역사회들에게도 사용이 있다.

도로들은 도시가 확장되어 이동할 거리가 확대되고 자동차 것이다. 시작되면 진가를 발휘할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0

Finally, in June 1894 indefatigable British traveler Isabella Bird Bishop gave some frank impressions of Chemulpo on her first visit to the port. This cannot pretend to be a harbor, indeed most of the road-stead, such as it is a slimy flat for much of the day, the tide rising and falling 36 feet…. As seen from the roadstead, is a collection of wood, of mean houses, mostly made painted along white, built

끝으로 영국의 지칠 줄 모르는 여행가인 이사벨라 버드 비숍은 1894년 6월에 제물포를 처음 방문하면서 받은 인상을 솔직하게 다음과 같이 피력하였습니다.

이곳을

항구라고

부르는

것은

말도

되며

사실상

하루의 대부분이 진득거리는 개흙으로 가득 찬 그리고 간만의 차이가 10미터가 넘는 배들의 정박지에 불과하다. 정 박 지 에 서 대부분 흰 칠을 바 라 보 면 한 초라한

목조가옥들이 모여있는데, 이 집들은 해안선을 따라 민둥산 언덕 위쪽으로 무질서하게 늘어서 있다. 독일 상인들의 집과 영국 교회, 언덕 위에 있는 선교회 코르페 건물, 주교의 커다란 작은 일본

the edge of the sea and straggling up a verdureless Salient hill…. Chemulpo Bay, 1894 features

영사관, 그리고 비탈에 위치한 몇 개의 관공서 건물들을 제외한다면 볼만한 것이라고는 없다.
위에서 살펴 본 것처럼 제물포에 대한 초기의 인상들은 다양하지만, 두드러진 사실은 이 지역의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외국인들의 숫자가 뚜렷하게 늘어나고 있다는 점입니다.

there were none, unless the house of a German merchant, an English church, the humble buildings of Bishop Corfe’s mission on the hill, the large Japanese consulate, and some new municipal buildings on the slope may be considered such. Although these impressions of early Chemulpo varied, what stands out is that substantial development was underway and a growing international presence was obvious.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41

PEASANT REBELLION
Even as Isabella Bishop toured the region, rumors of peasant unrest in Korea’s southern provinces created unease among foreign community in Chemulpo. Some wondered how this regional insurrection might stir the growing tensions between the Japanese and Chinese—both positioning themselves to exert control over the peninsula. Word reached Seoul in late May that government forces in the southern provinces were overwhelmed trying to suppress the peasant uprising led by Korean peasant Tonghak rebels. The Korean monarchy, ill prepared to cope with such domestic strife, asked for the Chinese to intervene. This triggered events, which had been long feared. In early June at King Kojong’s request, Chinese troops arrived en masse outside Asan—south of Seoul on the coast. An agreement brokered a decade earlier between China and Japan gave the Japanese equal rights to intervene. Days later a force of 3,000 Japanese troops arrived in Chemulpo and strategically positioned themselves in Seoul and the port. Capitalizing on the domestic instability, the Japanese immediately dispatched more troops, doubling that of the Chinese force. Hoping to temper the bold and growing Japanese influence and intervention, China and Korea appealed to others in the foreign community for support, but achieved little success with their plea. On July 23, unhindered Japanese troops stormed the Kyôngbok Palace complex and seized administrative control over the government. Two days later reports made their way to Chemulpo that the Japanese Navy had sunk a British-owned steamer en route to Korea filled with Chinese troops. This further strengthened Japanese control and essentially split those Chinese forces already on the peninsula—most stationed in the northern provinces near Pyongyang. On August 1, war between Japan and China was declared. The resulting open confrontation between Japanese and Chinese forces shocked many, leaving westerners unsure of the future of Korea.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2

농민 반란(동학난)과 청일전쟁
이사벨라 비숍이 이 지역을 여행하는 동안에도, 제물포의 외국인 거주자들은 한반도 남부 지방에서 발생한 농민 소요에 대한 소문으로 불안해 하고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런 국지적 혼란이 한반도 지배를 노리고 있는 중국과 일본 간에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을까 우려하였습니다. 5월 말경에는 남부 지방의 관군이 농민들인 동학 교도들이 이끄는 반란을 진압하려다가 반군에게 패퇴하였다는 소식이 서울에 전해졌습니다. 조선 왕실은 이러한 내란에 대처하는 준비가 미흡하였기 때문에 중국에 개입을 요청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오랫동안 우려했던 사건들이 잇달아 일어났습니다. 고종의 요청에 따라 중국 군대는 6월초 서울의 남서쪽 해안에 위치한 아산 앞바다에 대거 집결하였습니다. 10년 전 중국과 일본 간에 체결한 협정에 의하면 일본도 동등하게 한반도 문제에 개입할 권리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며칠 후에는 제물포에 3천 명의 일본 군대가 도착하여 서울과 제물포의 전략적 위치에 포진하였습니다. 일본은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세를 틈타 즉각 파병 규모를 증강하여 중국 군의 두 배에 해당하는 병력을 파병하였습니다. 한국과 중국은 갈수록 대담해지고 강도를 더해 가는 일본의 영향력과 간섭을 완화하기 위하여 다른 나라들에게 지원을 요청하였으나 이러한 호소는 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습니다. 7월 23일 일본군은 저항을 받지 않고 경복궁에 난입하여 정부를 제압하고 정권을 장악하였습니다. 한편 중국 군대를 가득 태우고 한반도로 향하던 영국 소유의 기선을 일본 해군이 침몰시켰다는 소식이 이틀 후 제물포에 전해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일본의 지배력은 더욱 강화되었고 주로 한반도 북부 지역인 평양 근교에 주둔하고 있던 중국 군대를 사실상 분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8월 1일 일본과 중국은 상호 전쟁을 선포하였습니다. 일본군과 중국군의 이러한 노골적인 대립은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으며 서양인들은 한반도의 미래에 대해 불안해 하였습니다.

Interestingly, as is often the case in war, the conflict had a positive effect for those entrepreneurs willing to take advantage of the situation. The war meant trade through Chemulpo exceeded supply, prices for goods soared, and merchants reaped huge profits. What was once a dubious venture for merchants like Walter Townsend turned into a struggle just to keep up with the demand for goods and products like kerosene. Ever the entrepreneur, Townsend also capitalized on storage commissions from goods left behind by scores of Chemulpo’s Chinese merchants who fled to the mainland. As the war drew on some believed that Townsend had become the wealthiest foreigner in Korea. It soon became apparent that the war favored the Japanese. For one, their aggressive decade-long drive to modernize the Japanese Navy meant quick and decisive victories over a larger Chinese fleet. After a string of defeats on land, too, the war concluded with the Treaty of Shimonoseki. This essentially, ended centuries of China’s sway over Korea. Another outcome of the war was a strengthening of Chemulpo’s strategic and economic significance. By 1895, trade through the port topped $6,000,000, a six-fold increase in 10 years.

흥미로운 점은 모든 전쟁이 흔히 그렇듯이 청일전쟁 역시 전시 상황을 이용하려는 사업가들에게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전쟁으로 인해 제물포의 교역량은 공급량보다 많아지고 상품의 가격이 폭등했고 상인들은 엄청난 수익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한 때는 월터 타운센드와 같은 상인들의 불확실한 투기로 간주되었던 사업들이 이제는 등유와 같은 물자와 제품들의 수요를 공급하는데도 모자랄 지경이 되었습니다. 사업가 기질이 뛰어난 타운센드도 제물포에서 중국으로 피신한 수십 명의 중국상인들이 남기고 간 물품의 보관 수수료로 톡톡히 돈을 벌 수 있었습니다. 전쟁이 무르익어갈 즈음 어떤 사람들은 타운센드가 한반도에 있는 외국인 중 가장 부자일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곧 전쟁은 일본에게 유리하게 전개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수 십여 년 동안 해군의 근대화에 주력해 온 일본은 더 큰 규모의 중국 함대를 상대로 신속하고 결정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육지에서도 중국은 연달아 패하고 전쟁은 시모노세키 조약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이 조약에 의해 사실상 중국은 수백 년에 걸친 한국에 대한 지배권을 포기한 셈입니다. 전쟁이 낳은 또 하나의 결과는 제물포의 전략적 경제적 중요성이 강화되었다는 점입니다. 1895년 제물포를 통한 교역량은 6백만 불을 초과하여 10년 만에 6배로 증가하였습니다.

RISE OF CONCESSIONS
In the wake of the war Korean monarch King Kojong looked to align with the West to thwart ever-growing Japanese imperialism. One strategy pursued by King Kojong was to grant trade concessions to westerners—the investors, he hoped, would pressure their governments to support the monarchy and contain Japanese imperialism.

외국인 이권의 확대
청일전쟁 이후 고종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일본 제국주의의 침투를 무산시키기 위하여 서방국가들과 제휴하는 길을 모색하였습니다. 고종이 추진한 방법 중의 하나는 서양인들에게 이권을 공여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방법을 통해 고종은 투자자들이 자국 정부에게 압력을 가해 한국을 지지하고 제국주의 일본에게 제동을 걸어 줄 것을 희망하였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43

Interestingly, Dr. Horace Allen was instrumental in helping Americans gain key rail and gold concessions. As noted, he was one of the first Americans in Korea. Over ten years Allen’s role in Korea evolved from missionary-physician to savvy diplomat—an indication of the doctor’s complex personality. Capitalizing on his relationship with members of the royal family, Dr. Allen had begun to advise the Korean monarch King Kojong that enlisting American capital would be a good strategy for increasing the U.S. government’s interest in the peninsula. This move might, in turn, reduce the ever-expanding Japanese domination. Among foreigners the potential for Korean concessions, like those already exploited in China, caused considerable infighting among representatives of rival nations in Korea. Allen’s goal was to get lucrative railroad and mining concessions for Americans ahead of the Japanese and Russians. This included the Chemulpo to Seoul Railroad—the line beginning at Soppul Kogae (Ox Horn’s Pass) about 2/3 of a mile from the Chemulpo waterfront. In turn, by the late 1890s, Chemulpo witnessed the emerging impact of concessions granted to Japanese, American, British, French, and German firms. Across the countryside, 600 miles of railway construction was underway—half under Japanese ownership and half controlled by French interests. In Seoul, an American and Korean joint venture supplied electric service and operated an electric trolley line. The jockeying for new grants was constant. Many fortune-seekers sought new gold mining concessions with hopes of matching the success of ventures like the Oriental Consolidated Mine—a wildly profitable operation northwest of Pyongyang in the Northern provinces. Technology, supplies, and provisions needed by the concessions and growing western settlements entered Korea through Chemulpo. Logistically, Townsend’s warehouses in Chemulpo served as a staging area for material shipped from the U.S. to Yokohama, Japan and then to the Korean port. In 1896, Townsend purchased property on Weolmi do for a kerosene storage facility. A year later, as sole agent for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4 Chemulpo 1897

흥미롭게도 미국인들이 주요 철도 부설권과 금광 채굴권을 확보하는 데 결정적으로 도와준 사람은 호레이스 알렌 박사였습니다.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알렌은 한반도에 거주한 최초의 미국인 중 한 사람입니다. 10여 년이 흐르는 동안 한국에서 알렌의 역할은 선교사 겸 의사에서 정통한 외교관으로 변모하였으며, 이러한 직업의 전환은 알렌이 다면적인 개성을 가진 인물임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알렌은 왕실 가족들과의 친분을 십분 활용하면서, 미국 자본을 유치하는 것이 한반도에 대한 미국 정부의 관심을 높일 수 있는 효율적인 전략이라고 고종에게 조언하였습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계속되고 있는 일본의 침투를 억제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보았습니다. 이미 이권을 수탈당한 중국에서도 그랬던 것처럼, 열강은 한반도에서 이권을 장악하기 위해 서로 상당한 갈등을 보여 주었습니다. 알렌의 목표는 미국이 일본이나 러시아보다 먼저 수익성 높은 철도 사업권과 채굴권을 확보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이권 중에는 제물포 해안에서 약 2/3 마일(1킬로미터) 떨어진 소뿔고개에서 출발하는 제물포-서울 간 철도의 부설도 포함되었습니다. 1890년대 말엽부터 제물포에는 일본, 미국, 영국, 프랑스 및 독일 회사들에게 허가된 각종 이권의 효과가 차츰 나타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방 곳곳에 600마일(약 960킬로미터)에 달하는 철도 부설공사가 진행되었습니다. 그 중 절반은 소유권자가 일본이었고 절반은 프랑스에서 관리했습니다. 서울에서는 한국과 미국인이 공동 투자한 회사가 전기를 공급하고 전차를 운영하였습니다. 새로운 이권을 받아내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었습니다. 일확천금을 노리는 많은 외국인들이 평양의 인근에서 엄청난 소득을 올리고 있는 광산업체인 동양광업개발주식회사와 같이 사업의 성공을 꿈꾸며 새로운 금광 채굴권을 확보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이권 사업에 소요되는 기술, 물자 및 설비들은 물론 점점 더 많은 수의 서양인들이 제물포를 통하여 한국으로 들어왔습니다. 물류 측면에서 제물포에 있는 타운센드의 창고는 미국에서 일본의 요코하마를 거쳐 한국으로 운송되는 물자들의 일시적인 저장소 역할을 하였습니다. 1896년 타운센드는 등유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45

the Standard Oil Company, Townsend’s kerosene sales exceeded 1,000,000 gallons. A savvy businessman, Townsend sold not only the high-test kerosene oil for lamps, but trendy Rochester Parlor hanging and table lamps as well. Reflecting demands for western goods, advertisements promoted daily items offered for sale in the General Settlement. They included, English and European preserves, olive oil, flour, tobacco, cigars, and liquor. Staples included American and English canned hams, Codfish, and Danish cheese. Interestingly, early western projects like the missionary schools and hospitals; electricity for the Royal Palaces; and the mining operations did have an impact, but the rail lines beginning in Chemulpo changed the landscape and commerce for the masses. To westerners, these rail lines represented Progress. Proud of the American influence and accomplishments, pioneer missionary Horace G. Underwood remarked, “as the railway crosses the land, patrons can ride in cars made in Wilmington, Delaware, drawn on a Baldwin locomotive, upon steel rails from the Carnegie works, nailed to Oregon ties, and secured with American spikes.”

저장시설을 유치하기 위하여 월미도에 대지를 구입하였습니다. 이듬해에 스탠다드 오일 컴패니의 독점대리인이었던 타운센드의 등유 매출고는 1,000,000 갤런을 초과하였습니다. 노련한 사업가였던 타운센드는 램프 연료로 사용하기 위한 고급 등유뿐 아니라 최신 유행하는 로체스터 팔러의 벽걸이용과 팔았습니다. 서방 제품들에 대한 수요를 테이블용 램프도

반영하듯이 외국인 공동조계지에는 판매되는 생필품들의 광고가 수시로 나붙었습니다. 이런 생필품으로는 영국과 유럽산 보존 식품, 올리브유, 밀가루, 담배, 시가, 주류 등이 있었습니다. 식품으로는 미국 및 영국산 햄 통조림과 대구 통조림, 덴마크 치즈 등이 있었습니다. 주목할 만한 것은, 기독교 계열 학교와 병원, 궁궐의 전기 시설, 광산 사업 등과 같은 초기에 서양인들이 참여한 사업들도 한반도에 많은 영향을 미쳤지만, 제물포에서 출발하는 철도 노선이야말로 대중을 위한 일대의 경관은 물론 산업을 전반적으로 변화시켰다는 점입니다. 서양인들에게 이 철도는 진보를 의미했습니다. 선교에 앞장섰던 호레이스 언더우드는 미국의 영향과 업적들을 자랑스러워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기차가 땅 위를

Presbyterian Missionaries at Chemulpo Railroad Station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6

PROGRESS
Meanwhile, Korean progressives saw Progress, regardless of its origin, as good, although change often came in small increments. For example, in 1897 Korean merchants in Chemulpo organized a Chamber of Commerce to discuss the best business methods. Led by broker Seo Sang-bin, the organization was a budding move towards modern business practices. However, Korean norms did not fully recognize the independence of the private business sector from the government, as many officials had business interests. Over time the western concept separating State and private spheres would grow. Nevertheless, scores of conservatives

달리는 동안 승객들은 카네기 공장에서 제작한 레일을 오레곤산 침목에 미국산 못으로 박아 가설된 철길 위로 볼드윈 기관차가 견인하는 댈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생산된 차량을 타고 이동할 수 있습니다.”

진보
한편 한국의 진보적인 사람들은, 진보의 기원이 무엇이든 간에 상관없이 비록 변화의 속도가 더딜 경우도 많았지만, 그래도 진보란 좋은 것이라고 판단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1897년에 제물포의 한국 상인들은 최선의 사업 방식을 의논하기 위하여 신상협회를 조직하였습니다. 객주상인 서상빈이 주도한 이 조직은 근대적 경영 관행이 싹트는 시발점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정부 관료들이 사업에 상당 부분 관여하고 있던 당시 한국인들의 사고방식으로는, 사기업 부문을 정부로부터 완전하게 독립시킨다는 개념은 충분히 이해되지 못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공적 부분과 사적 부분을 분리시키는 서구식 개념이 점차 확대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 수 보수주의자들은 한국이 유교국가로 고립하면서 자급자족했던 과거 시절에 대한 집착이 강하였습니다. 이 두 상반된 정파들 사이에서 힘없는 고종은 일본처럼 근대화와 서구화를 추구함으로써 무력해진 왕실이 다시 지배력과 영향력을 되찾기를 원했습니다. 한반도에 새로운 세기가 다가옴에 따라 제물포는 일단의 서양인들, 특히 선교사들과 이권을 노리는 사업가들이 한반도로 들어오는 관문의 역할을

longed for the past, when Korea had Chemulpo Club, 1901 been an isolated, self-sufficient, NeoConfucian nation. Straddling these disparate groups, King Kojong, his power tenuous, hoped modernization and westernization would, like in Japan, position the fragile monarch to regain control and influence. Finally, as Korea moved into the new century, Chemulpo continued to serve as an entry point for scores of westerners—both missionaries and concessionaries. To support an ever-growing foreign community, amenities were built including a gentleman’s club with tennis courts, churches, and the western-style Manguk Park—Ten-thousand Nation, or All Nation Park (today’s Jayu Park).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47

HOLMES
As we close this chapter, early in the new century, one of the most famous visitors to Korea was Elias Burton Holmes—America’s travel showman. At an early age Holmes became interested in photography. Building on this interest, for nearly 60 years, Holmes toured the world giving travel lectures. His lifetime achievements even earned him a star on the Hollywood Walk of Fame. With the advent of motion pictures, Holmes included early films in his travel presentation. During his travels to Asia in 1901, he visited Korea and like many before commented on the port.

계속하였습니다. 그리고 날로 규모가 커지는 외국인 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제물포에는 제물포 클럽을 비롯해 테니스 코트, 교회, 서양식 만국공원(현재의 자유공원) 등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편의시설들이 건축되었습니다.

홈스
이 장을 마감하면서, 새로운 세기의 초기에 한국을 찾은 가장 유명한 사람 가운데 한 명인 미국의 여행 사진작가 엘리아스 버튼 홈스를 소개합니다. 홈스는 어린 시절부터 사진에 취미가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취미를 살려 거의 60년 동안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여행에 관한 강의를 하였습니다. 평생을 바친 그의 업적으로 홈스는 할리우드의 유명인 거리에 족적을 남긴 스타가

The ship threads her way towards Chemulpo, the chief 되기도 하였습니다. port of Korea, through an enchanted archipelago—a constellation of shimmering islands set in the 영화가 등장하면서 홈스는 자신의 여행 강연 도중에 영화도 상영하였습니다. placid firmaments of a deep, calm, silent sea. and fantastic, some inviting, and luxuriant, but all apparently unpeopled; and the sea itself is a lonely desert;—no signs of life, no ships, no junks; and yet we are within an hour’s sail of Korea’s busiest and most important port.
1901년 아시아 여행길에 한국을 방문한 그는 다른 많은 서양인들과 마찬가지로

Isle after isle glides by—some rocky, savage, 제물포에 대한 인상을 글로 남겼습니다. 배는 깊고 잔잔하며 고요한 바다가 자아내는 푸른 빛의 공간을 배경으로 가물거리는 섬들이 별처럼 흩어져 있는 매혹적인 군도를 통과해, 한국의 대표적 항구인 제물포를 향해 나아갔다. 셀 수 없이 많은 섬들이 스쳐 지나가는데, 어떤 것들은 바위가 많고 황량하면서도 멋진 경관을 보여주며, 또 다른 섬들은 가보고 싶을 만큼 울창한 수목들로 덮여 있었다. 하지만 모든 섬들이 무인도라는 것을 분명하게 느낄 수 있었고, 한국에서 가장 분주하고도 중요한 항구까지 한 시간도 채 남지 않았지만 바다 자체는 외로운 사막처럼 생명체의 자취도 아무런 선박도 돛배 한 척도 없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48

…Chemulpo is not an ideal port. It is reached by devious and treacherous channels, thorough a confusing archipelago, rapid to tides, current, sweep the where due to

…제물포는 항 구 가

이상적인 가려면 위험스런 통 과 해 야 간만의 두 번씩

아 니 었 다 .

제물포항으로 꾸불꾸불하고 해 협 들 을 하며, 해류가 엄청난 매일

혼잡스러운 섬들 사이로

phenomenal

차이로 인해 빠른 속도의 반대 방향으로 몰아치는 탓에 항해하는 동안에는 Low Tide 불안감에서 벗어날 길이 없다. 많은 작은 위에 썰물 돛배들과 모습을 때에는 심지어 갯벌

and fro twice daily rendering navigation most precarious. At low water scores of junks and even small islands stranded mud flats. are high left and

섬들까지도

드러내며

comparatively dry on

말라가고 있다. 마 을 은 어 느 정 도 또

The

town

is

semisemiis and but the and Japanese Hotel

유 럽 풍 이 면 서 도

European, Japanese. a native

조금은 일본풍을 닮기도 했다. 보잘것없어 보이는 원 주 민 멀리 거 주 구 역 도 부두에서 있었고 있는지조차 있었으나, 떨어져 처음에는

There

quarter

inconsiderable unimportant, lies far from landing-pier,

분간하기 힘들 정도였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49

its existent is not at first apparent. The so-called European hotel conducted by a Chinese, but we favor the Japanese yadoya, where we find the same attentive service as in Japan, the same dainty little diners served on tables six inches high, the same soft, walls. matted floors and translucent paper Chemulpo Pier

한 곳을

중 국 인 이 운영하고 우리는

소 위 있었다. 일본식

유 럽 식 그러나 여 관 을 그곳에는

호 텔 이 라 는

선 택 했 으 며 일본에서와

똑같이 친절한 서비스와 15 센티 높이의 식탁에 차려진 마찬가지의 풍미 있는 아기자기한 음식들 그리고 매트가 똑같은 깔린 푹신한 바닥과

반투명한 종이 창호를 볼 수 있었다. … 우 리 는 항 구 인 수 도 인

…From port,

Chemulpo, to Seoul we go

the the by

제 물 포 에 서

서울까지는 기차를 타고 갔다. 거리는 대략 40 킬로미터 기 차 는 분 명 한 데 일본 그러면서도 Chemulpo Train Station 정도였다. 미 국 제 가 소 유 주 는 한다. 승객들은

capital, twenty-five long. The

rail. The line about miles equipment

is markedly American, the stock owned by a Japanese company; but the passengers are unmistakably Korean.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50

회사라고

분명 한국인들이었다.

TRANSFORMATION
As the trade port entered its second decade, the once insignificant fishing village had been transformed into a thriving city with imposing municipal and merchant buildings, a bustling wharf, wide streets lined with stores and hotels, a railway station, and international club. Overhead a maze of telephone and telegraph lines were telling signs of modernization. Ever expanding the four settlements— Japanese, Chinese, Foreign, and Korean—now contrasted with the earlier observations made by visitors Landor and Bishop but years before. Chemulpo had become Korea’s and an East Asian hub of international commerce.

항구의 변화
제물포가 개항 20년에 접어들게 되면서, 한때 보잘것없었던 어촌이 인상적인 시청 청사와 상업용 건물, 분주한 부두, 상점과 호텔들이 늘어선 넓은 도로, 기차역, 국제클럽 등을 갖춘 번창하는 도시로 변모하였습니다. 머리 위에 어지러울 정도로 늘어선 전화와 전신 회선들이 현대화된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끊임없이 확장되고 있는 일본인, 중국인, 서양인 및 한국인들이 살고 있는 네 곳의 정착촌들은 여러 해 전 랜더나 비숍이 보고 느낀 소감을 남겼던 초기의 모습과는 뚜렷한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제물포는 점차 한국과 동아시아에서 국제 상거래의 중심지가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1

CHEMULPO TO SONGDO IBD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4: Chessboard 제 4 장: 체스판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3

The first shot in the Japan-Russia War was fired in Chemulpo Harbor February 8, 1904, when the Japanese fleet of 7 cruisers appeared off the entrance and discovered the Russian men-of-war Variag and Korietz anchored therein. The Korietz attempted to escape to Port Arthur, but was intercepted. When advised by the Japanese admiral that if they did not leave the harbor at once they would be attacked at the anchorage, the ships steamed out, but soon crept back riddled and worthless wrecks.
Terry’s Japanese Empire including Korea and Formosa, A Guidebook For Travelers, T. Phillip Terry, F.R.G.S. 1914

1904년 2월 8일 7 척의 순양함으로 구성된 일본 함대가 제물포 항구의 어귀에 나타나 그곳에서 정박 중이던 러시아 군함 바략호와 카레이츠호를 발견하였을 때 러일전쟁의 첫 포성이 울렸다. 카레이츠호는 여순항으로 대피하려고 했지만 퇴로가 차단되었다. 일본 해군제독은 러시아 군함들이 항구에서 즉시 철수하지 않으면 정박중인 채로 공격하겠다고 위협하였고, 러시아 군함들은 부리나케 철수를 하였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부서지고 쓸모 없는 파선이 되어 항구로 되돌아왔다.
Terry’s Japanese Empire including Korea and Formosa, A Guidebook For Travelers, T. Phillip Terry, F.R.G.S. 1914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54

SLIDE TO WAR
By the early 1900s, Korea had opened to the West. Concurrently, it struggled to maintain national identity and sovereignty. Moreover, Korean society was undergoing transformation as centuries old Confucian norms and practices collided with modernization and progressive thinking. Yet, even more change was on the horizon. This chapter focuses on Chemulpo into the twentieth century. External forces at play included imperialism, colonization, the Cold War, and globalization. To many Koreans, much of this period is remembered as one of their nation’s darkest hours. Throughout this time Chemulpo would continue to play an amazingly significant role.

전쟁 정국으로
1900년대 초가 되자 한국은 서방세계에 대부분의 문호를 개방하였습니다. 동시에 한편에서는 국가적 정체성과 통치권을 힘겹게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한국 사회는 수백 년에 걸친 유교사상과 행동양식이 근대화 및 진보사상과 갈등을 일으키면서 변혁의 과정을 겪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수평선 너머에는 더 큰 변화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 장에서는 20세기의 제물포에 관하여 살펴보고자 합니다. 이 시기에는 제국주의, 식민지화, 냉전, 세계화 등의 외적인 압력이 작용하였습니다. 많은 한국인들에게 이 시기는 가장 암울했던 시기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이 기간 전반에 걸쳐 제물포는 놀라우리만큼 중요한 역할을 계속하였습니다.

TENSIONS

긴장

By 1903, tensions in Korea escalated. Russia boldly moved to strengthen its 1903년이 되자 한반도에 긴장이 점차 고조되었습니다. 러시아는 만주와 압록강 timberland grab near the Yalu River bordering Manchuria. Ever diligent, the 접경 지역의 삼림지 영유를 위해 과감히 움직이기 시작하였습니다. 끊임없이 Japanese leadership pondered the best course of action to counter the Russian threat. 활동적인 일본의 지도자들은 한반도에서 러시아의 위협에 대항하기 위한 Some less aggressive factions in Japan felt their forces were too weak to evict the Russian militarily. Taking a more diplomatic approach, Japan aligned with Russia’s long time adversary, Great Britain, in a non-aggression treaty. For the British, they hoped to restrict naval competition in East Asia by keeping Russia in check—the Russian navy with an ever-growing presence in the Pacific seaports of Vladivostok and Port Arthur. This alliance with the British meant that if Russia or its European allies attacked Japan, then Britain might enter the war on Japan’s side. Essentially, Russia could no longer count on receiving help from either Germany or France without the danger of British retaliation. With such an alliance, Japan felt free to commence hostilities.
최선의 방책을 궁리하였습니다. 일본 내에서 다소 온건한 정파들은 러시아를 군사적으로 몰아내기에는 자국의 군사력이 역부족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이에 외교적인 수단을 취하기로 결정한 일본은 러시아의 오랜 숙적인 영국과 불가침조약을 체결하여 동맹을 맺었습니다. 영국으로서는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블라디보스톡항과 여순항에 주둔하고 있는 러시아 해군의 군사력이 지속적으로 증강되는 것을 억제해서 동아시아에서 해군력 경쟁이 완화되기를 원하였습니다. 일본이 영국과 연대를 이룬다는 것은, 만약 러시아나 다른 유럽국가들이 일본을 공격할 경우 영국은 일본의 우방으로 일본 편에서 전쟁에 참여하게 될 수도 있음을 의미했습니다. 러시아는 영국의 보복을 우려하여 더 이상 독일이나 프랑스의 지원도 기대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동맹조약을 배경으로 일본은 마음 놓고 러시아에 대한 적대 행위를 개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5

SURPRISE ATTACK
In early February of 1904, the Japanese fleet opened the war with a surprise torpedo boat attack on the Russian fleet stationed at Port Arthur, a strategic northern coastal town on the Yellow Sea. This naval engagement provided cover for a Japanese landing at Chemulpo. From the port, the Japanese quickly advanced on Seoul. Like in the Sino-Japanese war ten years earlier, Japanese troops quickly moved north to Pyongyang, Chinnampo, and the Northern provinces.

기습 공격
일본 함대는 1904년 2월 초에 황해 북부 연안의 전략 요충지인 여순항에 주둔하고 있던 러시아 함대에 어뢰정으로 기습공격을 가해 전쟁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해상 접전은 일본의 제물포 상륙에 대한 구실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일본군은 제물포를 경유하여 즉시 서울로 진격하였습니다. 10년 전 청일전쟁 당시와 마찬가지로 일본 군대는 평양과 진남포 등 북부지방으로 신속하게 이동하였습니다.

JACK LONDON
Of the numerous westerners who visited the port during and following the conflict, American author, journalist, and war correspondent Jack London’s exploits stand out. The Hearst newspapers, who were very interested in the conflict between Japan and Russia hired London to cover the war. After the long overland and ocean journey, London arrived in the region only to find himself turned away by the Japanese military who did not want western journalists to travel to Korea and to report on the war. Undeterred, the American made his way to Mokpo, a village port on the southwest coast of Korea. There, London chartered a native fishing junk and 3-man crew. Seasonal sub-zero temperatures and storm winds only got worse as the vessel skirted up the coast. London endured, having survived 60 below zero temperatures during his days in the North American Klondike. The pounding storm wrecked havoc on London and the Korean crew. Jack London, American Author and Journalist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56

잭 런던
러일전쟁 당시 및 전쟁 직후 제물포를 방문했던 많은 서양인들 가운데 미국의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이며 종군기자인 잭 런던의 이야기가 두드러집니다. 일본과 러시아 간의 전쟁에 관심이 매우 많았던 허스트 계열의 신문사인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는 런던을 고용하여 종 군 기자 로 파 견하 였 습니 다 . 태평 양 항 해라 는 오 랜 여정 끝에 런던은 일본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러나 전쟁에 대한 보도를 원하지 않았던 일본군이 서양의 저널리스트들이 한반도로 여행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자, 잭 런던은 이에 굴하지 않고 어려운 항해 끝에 한반도 남서 해안가의 항구도시인 목포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이곳에서 런던은 3명의 선원이 끄는 고깃배 한 척을 임대해 제물포로 향했습니다. 배가 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영하의 추위와 폭풍이 더욱 심해졌습니다. 북아메리카의 클론다이크에서 화씨 영하 60도(섭씨 영하 약 50도)에서도 살아남았던 런던은 악조건을 견뎌냈습니다. 쏟아지는 폭우는 런던과 한국인 뱃사람들을 기진맥진하게 만들었습니다.

In vivid daily accounts of the voyage, the American adventurer wrote, If you could see me just now, a captain of a junk with three Koreans who speak no English. …Wind howling over the Yellow Sea. Driving rain. Wind cutting like [a] knife. One man at the tiller, a man at each sheet and another man too seasick to be scared. …Driving snow squalls. Gale pounding the whole Yellow Sea upon us. So cold that it freezes salt water. O, this is a wild and bitter coast.

이 미국의 모험가는 항해일지에 다음과 같이 생생하게 적고 있습니다:

영어를 한 마디도 못하는 3명의 선원과 범선의 선장이라는 내 모습이 아마 볼만 했을 것입니다. …바람의 으르렁대는 소리가 황해를 덮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비는 휘몰아치며 바람은 칼날처럼 살을 베고 있습니다. 한 명은 키의 손잡이를 붙잡고 다른 두 명은 돛의 양쪽 끝을 붙잡고 나머지 한 명은 멀미로 두려움조차 느낄 틈이 없습니다. … 눈발이 휘몰아치며, 돌풍은 황해의 모든 바닷물을 우리 위에 쏟아 붓고 있습니다. 너무 추워서 짠 바닷물까지 얼어 붙는 것 같습니다. 오, 여기는 끔찍한 광란의

해안입니다. Having subsisted for six days on a diet of cold rice and fish, and warmed only by a portable charcoal stove, the men finally arrived in Chemulpo Bay. Robert Dunn, 6일 동안 차디 찬 밥과 생선만으로 연명하며 간이 숯불 난로만으로 추위를 견딘 a British photographer already in the port recorded his impressions of London’s 이들은 마침내 제물포 만에 도착하였습니다. 이미 항구에 도착했던 영국 출신 arrival.
사진기자 로버트 던은 항구에 상륙한 런던의 모습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I did not recognize him. He was a physical wreck. 있습니다: His ears were frozen, his fingers were frozen, and 난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그의 몸은 완전히 꼴이 his feet were frozen. He said he didn’t mind his 아니었다. 그의 귀는 얼어버렸고 손가락도 얼었고 발도 condition so long as he got to the front. I want 얼어 있었다. 그는 전선까지 갈 수만 있다면 자신의 몸 to say that Jack London is one of the grittiest 상태는 상관없다고 했다. 잭 런던은 이제까지 내가 만난 men it has ever been my good fortune to meet. 사람들 가운데 가장 불굴의 의지가 강한 사람이라고 Quickly recuperated in Chemulpo, London headed inland and north. London was credited with sending out more dispatches on the Russo-Japanese War than any of his fellow correspondents—a testimony to his tenacious character. 말하고 싶다.
런던은 제물포에서 빠르게 회복되어 서울을 거쳐 북쪽으로 향했습니다. 그는 다른 어느 동료 기자들보다도 많은 러일전쟁 관련 기사를 전송했던 기자로 인정받았으며, 이것은 그의 집요한 성격을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7

CONFLICT
In the next few months, Russia and Japan maneuvered for naval superiority—Japan to the surprise of many in the West decisively won most encounters. By the end of April 1904, the Imperial Japanese Army was ready to cross the Yalu into Russianoccupied Manchuria. Like Japan’s early naval victories, the better prepared and equipped Japanese looked to crush Russian ground troops. After some positioning, Russian forces clashed with their Japanese pursuers. The Russian ground troops suffered a huge defeat—a trend that continued into the next year. In fact, by mid-1905, the Russian Czar Nicholas II looked for an exit from the conflict. Hoping to gain global recognition for America, President Theodore Roosevelt offered to broker a deal between Russia and Japan—the U.S. neutral and not tied to the binding treaties that polarized most European nations.

러일전쟁
러시아와 일본은 이후 몇 달 동안 제해권을 장악하는 데 주력하였습니다. 일본은 대부분의 접전에서 승리하여 서방국가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1904년 4월 말, 일본제국의 육군은 압록강을 건너 만주의 러시아 점령 지역으로 진격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초기 해전에서 승리를 거둔 것처럼 잘 준비되고 장비를 갖춘 일본군은 러시아의 지상군을 전멸시킬 기대에 부풀었습니다. 전세를 가다듬은 러시아군은 일본군을 맞아 전투에 돌입했으나 엄청난 패배로 고통을 받았고 이러한 추세는 다음 해까지 이어졌습니다. 사실 1905년 중반 무렵, 러시아의 짜르 니콜라스 2세는 전쟁에서 손을 뺄 방도를 모색하고 있었습니다. 미국의 대통령 데오도어 루즈벨트는 이를 미국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로 삼고 러시아와 일본 간의 협상에 중재자 역할을 자청하였습니다. 당시 미국은 중립적이었고 대부분의 유럽국가들을 양분하고 있는 조약체계에 구속되어 있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With the defeat of Russia, Korean self-rule had little chance of enduring. Any remaining hope disappeared when American president Roosevelt and other western 러시아가 패배하자 자주국가로서의 한국의 장래는 더욱 암울해졌습니다. powers felt Japan was best suited to handle Korea’s affairs in the wake of the war. After 미국은 물론 다른 유럽 강대국들도 러일전쟁 후 한국 문제를 다루는 데 일본이 35 years of maneuvering Japanese imperialism won—with a forced protectorate 가장 적격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면서 그나마 남은 희망도 사라져 버렸습니다. giving Japan administrative control over Korea. Unbridled, many westerners feared 장장 35년에 걸친 일본 제국주의의 야심은 서서히 결실을 보게 되었습니다. the Japanese would soon push out foreign concessions. 일본은 을사보호조약을 통해 강제로 한국의 외교권을 장악하였습니다. 많은
서방국가들은 이제 고삐 풀린 일본이 한반도에서 외국의 특권을 몰아내지

As Japanese state-supported businesses solidified their control over ventures across the peninsula, foreigners including Americans had an ever-diminishing place in Korea. Many like Dr. Allen were recalled to the United States—the Legation no longer needed since Japan now directed Korea’s diplomatic relations from Tokyo. Others moved on to mining ventures—as pressure from Japan forced their Seoul and port operations to be sold off to the Japanese firms. Unlike many of the foreign businessmen, Townsend maintained a cordial relationship with the Japanese, which

않을까 우려하였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원하는 기업들이 한반도 전역에서 점차 사업을 장악하게 되면서 한반도 내에서 미국인들을 포함한 외국인들의 입지는 날이 갈수록 좁아졌습니다. 알렌 박사를 포함한 많은 외국인들이 본국으로 소환되었습니다. 한국의 외교관계는 이제 도쿄에서 일본이 관장하게 되었기 때문에 한국에는 공사관도 필요 없게 되었습니다. 서울과 제물포에서 사업을 하던 사람들은 일본의 압력 때문에 일본 기업에 자신의 사업체를 양도해야만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58

meant his business enterprises and assets in Korea, saw little attrition under the new Colonial rule.

했고 일부는 광산업으로 눈을 돌려야만 했습니다. 한편 대부분의 외국인 사업가들과는 달리 타운센드는 일본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였기 때문에 한국 내의 그의 사업체와 재산은 새로운 식민통치 하에서도 거의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BOOMTOWN

Like the growth spurred by the Sino-Japanese War in the mid 1890s, the Japanese military logistic needs during the Russo-Japanese War created huge demands on 도시의 붐 Chemulpo. By the war’s end over 100,000 Japanese soldiers would pass through the 1890년대 중반에 청일전쟁의 여파로 제물포가 성장했듯이, 러일전쟁 중에도 port. Tons of supplies were also unloaded, with Townsend and Company handling 일본 군대의 물자공급의 필요성으로 제물포에는 엄청난 수요가 몰렸습니다. much of the work. 러일전쟁이 끝날 무렵에는 10만 명의 일본 군인들이 항구를 경유하였습니다. Recovery after the war was swift. Soon the port returned to the business at hand— minus Russian sway. Of those westerners in the port Townsend continued to prosper. An article in the missionary-run Korea Review dated January 1906 noted Townsend’s fortune. The firm of Townsend & Co. is the oldest American
막대한 물자가 하역되었고 타운센드 회사가 이들의 상당 부분을 처리하였습니다. 전후의 복구는 신속하게 이루어졌습니다. 항구는 러시아 인들의 동요를 제외하고는 과거와 같은 상업적 분위기를 되찾았습니다. 항구에 거주하는 외국인들 가운데 타운센드는 계속하여 번창하였습니다. 선교사들이 발간하는

enterprise in Korea. With banking, brokerage, 코리아 리뷰 1906년 1월호에는 타운센드의 부에 관한 다음과 같은 기사가 rice, and Standard Oil as some of its interest, 게재되었습니다. with fire and marine insurance and with wholesale merchandise agencies its capacity is limited only by the firm’s force. The firm, or head of the firm, Mr. W.D. Townsend, is one of the genial and best liked men in Asia. 타운센드 회사이다. 오일 도매물품 엔 컴패니는 한국에서 가장 및 오래된 및 미국인

은행업, 대리점에

중개업, 일부이며

미곡사업 화재 회사의

스탠다드 미치는

대리점업은

해상보험업과 힘이

이르기까지

모든 곳에 사업력이 확대되고 있다. 이 회사의 대표인 M.D.타운센드는 온화하며 아시아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사람이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59

Korean historian Homer B. Hulbert echoes similar praise for the port. In 1906, Hulbert observed: …Chemulpo entry as is yet. the Her most important has port won of her proximity

that distinction…. Chemulpo is, however, a distinctly live place. Real estate in the foreign or Japanese quarters brings twenty to thirty yen per square metre, which gives us a glimpse of the genuine life in the place. Not only has the Japanese population passed the ten thousand line, but the Koreans have flocked in until they aggregate some thirty thousand. The foreign town is fairly well built, though as yet there are few public buildings of note. The splendid sea-view from the steep sidehill on which most of the foreigners’ houses are built makes it a very attractive place to live. A mile-long bund affords facilities for handling the commerce of the place, but as yet large quantities of freight have to lie out on the bund exposed to weather, except so far as it can be protected by tarpaulins. There is no better indication of life in this port than the fact that trade is always in advance of the facilities for handling and storing it.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0

Chemulpo Landing and Harbor, 1903

한국사를 연구하는 호머 B. 허버트는 제물포에 대한 비슷한 인상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1906년 그는 다음과 같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제물포는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가장

중요한

입항지이다. 이 항구는 근접성 때문에 무엇보다도 이러한 장점을 갖게 되었다. 또한 제물포는 활기 있는 도시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당 서양인이나 20엔에서 일본인 거주구역의 거래되어 부동산은 평방미터 30엔으로

이곳의 실제 생활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엿볼 수 있다. 일본인 인구도 만 명을 넘었으며 한국 주민의 숫자도 3만 명을 넘었다. 외국인 거주지역에는 눈에 띠는 공공건물은 아직 거의 없지만 주거지는 비교적 잘 조성되어 있다. 대부분의 외국인 주택들이 모여있는 가파른 언덕 위에서 내려다 보는 바다 경치는 이곳에 살고 싶은 매혹을 느끼게 한다. 1 마일(1.6 킬로미터)에 걸쳐 있는 부두에는 항구의 교역물자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그럼에도 대량의 화물들이 부두에 야적되어 있어 방수포로 덮을 수 없는 경우 비바람에 노출되고 있다. 교역은 물품을 다루고 저장하는 시설에 항상 앞서서 이루어진다는 사실만큼 이 항구에서의 삶을 잘 보여주는 것도 없을 것이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61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2

Chemulpo Port

Chemulpo Port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63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4

The Main Street Looking Northeast

Korean Settlement, 1904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65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6

Harbor from Landing Wharf

Chemulpo Wharf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67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68

Wharf Looking North

Low Tide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69

ROSE
Perhaps the best photographs of Chemulpo during the early 1900s were the work of Australian George Rose. A professional photographer, Rose’s specialty was stereography. Stereographs involved taking photos with a special camera that created dual images. The photographs were viewed with a stereoscope that produced a powerful 3D effect. In fact, they were popular entertainment, education, and virtual travel—a time before mass media television and motion pictures. Over his career Rose took approximates 9,000 stereographs in a least 35 countries; his Korea collection provides an amazing look at Chemulpo.

로즈
1900년대 초의 제물포 전경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진은 아마도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조지 로즈가 촬영한 사진일 것입니다. 전문적인 사진작가인 로즈의 전문분야는 입체사진입니다. 입체사진을 촬영하려면 두 이미지를 찍는 특수 카메라를 사용해야 합니다. 사진을 볼 때에는 입체감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입체경을 사용합니다. 실제로 입체사진은 텔레비전이나 영화와 같은 대중매체가 발달되기 전까지 오락, 교육 및 가상여행 등에 많이 이용되었습니다. 로즈는 그의 일생을 통해 적어도 35개국을 다니면서 약 9,000 장의 입체사진을 촬영하였습니다. 그가 촬영한 한국의 사진들 중에는 놀라울 만큼 사실적인 제물포의 사진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70

Chemulpo Harbor

Japanese and Chinese Settlements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1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72

Japanese Settlement

FIRE
Now a bustling port, with the scars of conflict a memory, few expected fire would devastate much of Chemulpo’s Japanese settlement. In the early morning hours of March 1907, fire broke out and quickly spread among the closely spaced wood structures. Despite local fire crews’ attempts to control the conflagration, winds drove the blaze. Hours later, 373 Japanese, 18 Korean, and 13 Chinese homes lay in waste. Moreover, a number of key Japanese businesses were destroyed, including Japanese newspaper Nichi Nichi Shibum’s offices, the Chemulpo Tobacco Company’s building, and the Yoshitomo Rice Cleaning Mill. Four telegraph and telephone stations were also destroyed. Amazingly, most of the Chinese, Korean, and Foreign Settlements were spared. Over the next few weeks, western businesses provided aid to the community. Records show German businessman Carl Wolter and American entrepreneur David Deshler contributed to the fund. In addition, Deshler’s steamship line offered free passage to those devastated by the fire. Just weeks later visitors to the port noted the quick rebuilding and recovery of a thriving Chemulpo.

화재
전쟁의 상처를 뒤로 하고 이제 번화한 항구도시가 된 제물포에서 일본인 조계지의 상당 부분을 폐허로 만든 대화재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한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1907년 3월 어느 날 새벽, 밀집된 목조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무섭게 퍼졌습니다. 지역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려 했으나 바람 때문에 화재는 계속 번졌습니다. 몇 시간 만에 373 채의 일본인 주택과 18 채의 한국인 주택, 그리고 13채의 중국인 주택들이 폐허로 변했습니다. 니치니치 신문사의 사무소와 제물포 담배 회사의 건물 및 요시토모 정미소와 같은 주요 일본 사업체들도 소실되었습니다. 전신전화국도 네 곳이 소실되었습니다. 놀랍게도 대부분의 중국인, 한국인 및 서양인들의 거주지는 화마를 피했습니다. 이후 수 주일 동안 서양의 사업가들은 주민들에게 구호품을 제공하였습니다. 기록에 의하면 독일인 사업가인 칼 볼터와 미국인 사업가 데이비드 데쉴러가 구호기금을 희사하였습니다. 또한 데쉴러는 이재민들을 자신의 기선에 무료로 승선시켜 주었습니다. 수 주일 후, 항구를 방문한 사람들은 신속하게 재건, 복구되는 제물포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COLONIAL IMPROVEMENTS: COLONIAL CONTROL
To cope with the shipping and trade demands of the port, Japanese officials began to turn their efforts to improvements. In 1908, a sand filter waterworks drawing from the Han River provided clean drinking water. Following the annexation of Korea in 1910, Japan moved forward with additional improvements to the infrastructure including dredging the port with the equipment imported from Germany. A new customs’ house was also opened in December a year later. Construction was begun for lock gate docking. Import and export trade during this time exceeded 15,000,000 Japanese yen—the port’s economy a significant contributor to Japan’s budding empire. Reflecting Japan’s colonial control, by 1913, the treaties governing

식민지 시대의 항구 발전: 식민 통치
일본 관리들은 제물포의 점증하는 선적 화물과 교역량을 처리하기 위해 항구 발전에 노력을 기울이기 시작하였습니다. 1908년, 한강으로부터 끌어들인 물을 모래필터로 정수하는 상수도 시설을 완공하여 깨끗한 식수를 공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1910년에 한국이 일본에 합병된 후, 일본은 독일에서 구입한 장비를 사용하여 준설공사를 실시하는 등 기간시설의 부수적인 개량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다음 해 12월에는 새로운 세관건물도 신축 개관되었습니다. 그리고 갑문의 입거시설 공사도 착공되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의 수입과 수출양은 15,000,000 엔을 초과하여 제물포의 경제는 일본제국의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식민통치를 반영하듯이 1913년까지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3

the Foreign Trade Settlements were abolished with new protocols signed with the United States, Germany, Belgium, Russia, Great Britain, France, and Italy.

외국인 공동 조계지를 관장하는 협정들이 폐지되었고, 대신 미국, 독일, 벨기에, 러시아, 영국, 프랑스 및 이탈리아와 새로운 협정서가 체결되었습니다.

END OF AN ERA
With the passing years, few remained of the original merchants and officials in Chemulpo. Gone were Lapote, Stripling, Wolter, Morsel, Seitz, Deshler, and Woo. With the passing of Townsend in March 1918, an era of western business and influence came to an end—Korea firmly in the hands of the Japanese. Like many before him Townsend was buried in Chemulpo’s Foreign Public Cemetery— the final resting place for others like Dr. Landis, Captain Cooper, and eventually Amalia Amador The Wharf Woo. Situated on a hill near the waterfront, Townsend’s gravestone marker simply notes his name, place and date of birth and death. A oneline epitaph notes, “Residing at Chemulpo for 34 years.”

한 시대의 마감
세월이 흐름에 따라, 제물포에 처음 정착했던 외국인 상인들도 거의 사라졌습니다. 라포르테, 스트리플링, 볼터, 모르셀, 자이츠, 데쉴러, 오례당도 과거의 인물이 되었습니다. 1918년 3월에 타운센드가 사망하자 제물포에서 서양인들의 사업체와 영향도 종말을 고하였습니다. 한국은 이제 완전히 일본의 손으로 넘어간 것입니다. 타운센드는 앞서 간 많은 사람들처럼 제물포의 외국인 공동묘지에 묻혔습니다. 그곳은 랜디스 박사, 쿠퍼 선장 그리고 후에 오례당의 부인인 아멜리아 등과 같은 외국인들의 마지막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해안 가까운 언덕 위에 자리잡은 타운센드의 묘비에는 그의 이름과 출생일자 그리고 사망일자만 적혀있고, 비문은 간단하게 한 줄로 “제물포에서 34년 간 살다” 라고 적혀 있습니다.

JINSEN
The period of Japanese occupation from the 1910 annexation to Japan’s defeat by the western allies in 1945 saw at best nominal Korean integration into the Japanese empire—a dark time for most The Landing Koreans. The name Chemulpo used by westerners fell into disuse, the Japanese preferring Jinsen, their language’s derivative for Incheon. In th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74

진센
1910년 한일합방 이후 일본이 연합국에 항복한 1945년까지의 기간은 공식적으로는 한반도가 일본제국에 통합되었지만 대부분의 한국인들에게는 암울한 시대였습니다. 서양인들이 사용하던 제물포라는 지명도

port as across the nation, Koreans never received equal treatment or economic equality with ethnic Japanese. Small Korean businesses were allowed to exist, but with little capital to invest few grew significantly. As Japan moved against China in the early 1930s, Chinese living in the port’s Chinatown, too, suffered from discrimination. This included high taxes levied on merchants and Japanese fueling anti-Chinese sentiment amongst the local Korean population. Nevertheless, large numbers of Chinese traveled to the port to work in construction and agriculture. Statistics from the Street Scene early 1930s indicate that most of the local Chinese residents were employees of trade firms. This included 602 Chinese working in trade companies, 76 shopkeepers and retailers, 257 employed by (or owners of ) inns and restaurants, 55 barbers and 130 employed in miscellaneous jobs.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되었고 일본인들은 인천의 일본식 발음인 진센이라는 명칭을 선호했습니다. 한국 어디에서나 마찬가지로 제물포 항에서도 한국인들은 일본인들과 동등한 처우나 경제적으로 동등한 권리를 전혀 누리지 못했습니다. 한국인이 소규모 사업체를 개업하는 것은 허용되었지만 투자할 수 있는 자금이 제한되었기 때문에 크게 성장한 사업체는 거의 없었습니다. 1930년대 초, 일본이 중국을 침략하면서 제물포의 차이나타운에 거주하던 중국인들도 차별을 겪어야 했습니다. 예를 들면 중국 상인들에게 높은 세금을 부과하거나 지역 내 한국인들 사이에 반중국 감정을 부추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중국인들이 공사 현장이나 농촌에서 일자리를 얻기 위해 제물포를 찾았습니다. 1930년 초 이후의 통계를 보면 이 지역에서 거주하는 중국인들의 대다수는 무역회사의 종업원들이었습니다. 무역회사에서 일하는 중국인이 602명, 상점 점원과 소매상인들이 76명, 여관과 식당 종업원(또는 주인)이 257명,

WAR YEARS

Under wartime conditions at the end of the 1930s 이발사 55명, 기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and early 1940s, stronger Japanese demands to 130명이었습니다. eradicate Korean culture and tradition included Street Scene requiring students to use only the Japanese language 전쟁 기간 and take Japanese names. This also meant students were marched to a Shinto shrine at the former Manguk Park overlooking the port to pay homage to the Emperor. 1930년대 말과 1940년대 초의 전시 상황에서 한국 문화와 전통을 말살하려는 Wartime mobilization placed the port under strict military control, while Korean 일본의 야욕은 더욱 가열되어 학생들은 반드시 일본어만을 사용하고 일본식 men found themselves forced into labor or drafted into the lowest rung of military 이름을 가져야만 했습니다. 또한 학생들은 일본 천황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하여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5

service. Life in Jinsen, like across Korea was restrictive, harsh, and demanding. Those who opposed the Japanese colonial authorities were dealt with ruthlessly.

신도 신사가 있는 구 만국공원으로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제물포는 전쟁 동원을 위해 철저한 군사통제 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의 젊은이들은 강제노역에 동원되거나 말단 군인으로 징병되었습니다. 제물포 주민들의 생활은 한반도 어디에서나 마찬가지로 엄격한 규제 속에서 힘들고 벅차며 고달팠습니다. 일본 식민 당국에 저항하는 사람들은 무자비하게 처벌 받았습니다.

LIBERATION
With the unconditional surrender of Japan in August 1945, American military forces under the command of General of the Army Douglas MacArthur were ordered to Korea. By September 8, a force of 72, 000 soldiers led by General John R. Hodge landed in port of Incheon. The following day, Japanese forces in the southern part of Korea surrendered in ceremonies held in Seoul. That marked the end of three and a half decades of Japanese rule in Korea. Thousands took to the street in celebration—although short lived. The peninsula north of the 38th Parallel was already in Soviet hands. Assuming command in Korea, Hodge was given a number of tasks including: disarm the Japanese military; maintain order; restore a sustainable economy; and prepare the Korean people for eventual self-rule. Ill-equipped to handle the occupation, Hodge and his troops struggled to understand the land and its people—scarred by years of harsh colonial rule. Sadly, the growing post-war U.S.-Soviet rivalry along with bitter Korean political factionalism halted talks for Korean North-South unity. By 1948, separate ideological and rival governments oversaw the split country—Soviet military trained Kim Il Sung in the North and American educated Syngman Rhee in the South.

해방
1945년 8월 일본이 무조건 항복하자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이 이끄는 연합군총사령부는 미군의 한반도 파견을 지시하고 이어 9월 8일까지 존 R. 하지 장군이 이끄는 72,000명의 미군이 인천항에 도착하였습니다. 한반도 남부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은 그 다음날 서울에서 공식적으로 항복하였습니다. 이로써 35년 간의 일본의 식민통치 시대는 막을 내렸습니다. 수많은 인파가 해방의 기쁨을 경축하기 위해 거리로 몰려나왔습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 뿐이었습니다. 한반도의 38선 북쪽 지역은 이미 소련의 수중에 넘어 갔습니다. 하지 장군은 한반도 남쪽 지역의 군정 사령관으로서 일본군의 무장해제, 치안 확립, 자립경제 복구, 한국인들의 자치정부 수립 지원 등 여러 가지 임무를 부여 받았습니다. 점령 지역을 다루는 데 충분한 준비를 갖추지 못한 하지 장군과 그의 부대는 오랜 기간 혹독한 식민통치 하에서 시달려온 한국인들을 이해하기 위해 고군분투하였습니다. 불행하게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전 세계에 걸친 미소간의 적대관계와 한반도 내의 정치적 갈등이 심화되면서 남과 북의 통일이 지연되었습니다. 1948년까지 한반도의 남과 북은 사상을 달리하는 적대적 정부가 각각 통치하게 되었습니다. 북한은 소련에서 군사교육을 받은 김일성이 통치하였고 남한은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이승만이 통치하였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76

Hodge’s Landing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7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78

Douglas MacArthur and Syngman Rhee

THE KOREAN WAR
Incheon, formerly known in the West as Chemulpo, was to become renowned, but not for trade or commerce. The division of Korea into nation-states north and south of the 38th Parallel in 1948 saw the rise of two strong nationalistic governments. Both governments sought reunification, but on their own terms. Unequal in military strength and equipment, the Soviet supplied the North with both leadership and offensive weapons. On Sunday June 25, 1950, with approval from Soviet and Chinese leadership, North Korea’s Kim Il Sung moved aggressively against the South. Equipped with only defensive light arms provided by the U.S. and with fewer troops, the South crumbled under the North’s heavy artillery and armored spearhead. In 3 days, the North Korean army occupied Seoul and in a matter of days the entire peninsula was quickly succumbing to the North’s juggernaut. By early September, what remained of the South Korean military and government, supported by a small contingent of U.S. troops, were confined within a perimeter surrounding the Busan area in the southeastern corner of the peninsula.

한국전쟁
과거 서방국가들에게 제물포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던 인천은 무역과 상업의 중심지가 아니라 이제 한국전쟁을 통해 다시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한반도가 38선을 기점으로 남과 북으로 갈라짐으로써 두 개의 강력한 민족주의적 정부가 등장하였습니다. 두 정부는 통일을 추구하였으나 모두 자신만의 정치사상을 중심으로 통일할 것을 고집하였습니다. 막강한 군사력과 군비를 갖춘 소련은 북한을 사주하며 남쪽을 공격할 무기들을 공급하였습니다. 1950년 6월 25일 소련과 중국 지도자의 승인 하에 북한의 김일성은 남한에 대한 공격을 개시했습니다. 미국이 제공한 방어용 경무기로 무장한 소규모 병력만을 보유하고 있던 남한은 북한의 중화기와 탱크 앞에서 맥없이 무너졌습니다. 북한은 3일만에 서울을 점령하고 한반도는 수일 만에 급속하게 대부분 북한의 손에 넘어 갔습니다. 9월 초, 거의 궤멸 상태에 이른 남한의 군과 정부 및 이들을 지원하는 소규모의 미군들은 한반도 남동쪽 끝의 부산을 둘러싼 낙동강 지역에 방어선을 구축하고 갇히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냉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서방국가들은 북한의 침공을 자유세계에 대한 공산주의의 도발로 간주하였습니다. 미국 대통령 해리 트루먼은 즉각 공격을 중지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유엔은 일련의 결의안을 통해 남한을 돕기 위한 유엔군을 결성하였습니다.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이 이끄는 16개 참전국들은 북한의 공격에 반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맥아더는 전황을 검토한 후 남한을 점령하고 있는 북한의 군사력을 분산시키기 위한 단호한 조치를 추진하였습니다. 그의 제안은 부산 주변의 낙동강 전선을 뚫고 북진하는 한편 인천에서 수륙양용의 상륙작전을 펼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인천만은 간만의 차이가 크고 광대한 갯벌이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상륙작전을 수행하기에 적합하지 않을지 모른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나 맥아더 장군은 계획대로 추진하였습니다.

COLD WAR
Since the outbreak of the war, the West saw the North’s attack as a communist challenge to the free world. American president Harry Truman demanded an immediate end to hostilities. A series of U.N. resolutions resulted in the formation of a United Command to assist South Korea. Under the command of General Douglas MacArthur a collation of 16 nations mobilized for counter-offensive. MacArthur, after reviewing the situation, proposed a bold move to split the North Korean military grip on the south. Plans called for a breakout from the Busan perimeter, while an amphibious attack was launched at Incheon. With its radical tides and long sand and mud flats, many voiced concerns over the suitability of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79

Incheon Bay as the landing site. Nevertheless, MacArthur moved forward with the plan. On September 15, after several days of naval shelling and air strikes, troops supported by a flotilla of ships, stormed Incheon. Quickly overwhelming the North’s forces over the next few days the U.S.-led troops pressed on to secure Seoul. Troops then moved north taking Pyongyang and the Yalu River. To many North Korea had few options, with their army crushed.
Red Beach
Cemetery Hill

1950년 9월 15일, 며칠 동안의 함포사격과 항공폭격 후 유엔군은 함대의 지원을 받으며 인천에 상륙하여 쳐들어갔습니다. 미군이 주도하는 유엔군은 며칠 동안
Blue Beach
Incheon

Green Beach
Wolmi do

빠른 속도로 북한군을 격퇴하며 서울을 탈환하였습니다. 유엔군은 계속 북으로 진격하여 평양을 점령하고 압록강까지 도달하였습니다. 이제 북한은 군이 패배함으로써 가망이
to Se ou l

Nippon Flour Co

Nippon Flour Co

Brewery Observatory Hill 3rd Batalion 5th Marines land 0633 hours tidal basin Cemetery Hill Observatory Hill Wolmi do So Wolmi do 3rd Battalion 5th Marines mud banks at low tide So Wolmi do tidal basin 1st Marines land 1732 hours

Songdo

5th Marines land 1733 hours

없는 듯 보였습니다. 한편 미군이 이끄는 유엔군이 국경인 압록강을 건너올 지도 모른다고 두려워한 중국 공산당 정부는 깊이 우려하기 시작하였습니다.
Approach to Incheon

Red Beach 5th Marines

S to

eo

ul

INCHEON
Songdo Blue Beach

Green Beach

Yeongjong island

압록강 근교에서의 전투는 냉전 상태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켰습니다. 결국 중국은

mud banks

1st Marines Seoul

Incheon YELLOW Fearing U.S.-led U.N troops SEA 무력으로 응수하여 30만 명의 Flying Fish Channel 7-9 fathoms would cross the Yalu River in The Incheon 중공군이 소련의 강력한 Landing China, deep concerns were 지원을 받으며 국경을 넘어 15 Sept 1950 voiced within the Chinese 쳐들어왔습니다. 몇 주일 전만 government. Clashes near the 해도 곧 종식될 것 같았던 river only furthered Cold War Incheon Landing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갑자기 tensions. Responding in force, 확산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300,000 Chinese poured over the border, with strong Soviet support. What only 많은 사람들은 한국전쟁이 공산주의와 자유세계 간의 세계전쟁으로 파급될 weeks before seemed like a quick end to hostilities on the peninsula took on 것을 걱정하였습니다. 이후 수 개월 동안 양측은 막대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far reaching ramifications—many concerned the conflict might lead to a global 한편 한국인들은 계속 고난을 겪으며 끔찍한 고통을 감내해야만 했습니다. confrontation among communist and western powers. Over the next few months both sides took high losses. Meanwhile, the Korean people continued to suffer and endure incredible hardships.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80

Fl Ch yin an g F ne ish l

Incheon Invasion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81

By mid 1951, similar to trench warfare of World War 1, both sides were in a stalemate—battling along mountain ridges near the 38th Parallel. Seeing little likelihood either side would prevail, the opponents began peace talks. After months of futile negotiations, a diplomatic solution eventually ended hostilities with a truce signed by China, North Korea, and the U.N. Command on July 27, 1953. Sadly, the three years of war left millions displaced, wounded, missing, and dead. Damage across Korea—North and South—was extensive, few signs of modern industrial and urban development remained. Essentially, both North and South Korea became almost totally dependent on outside support and assistance. As a tense peace came over Korea, few foreigners could have predicted that in three decades the South would emerge as a global economic power—Incheon again serving as a key port. In the South during the years immediately following the war, a determined people focused on rebuilding the shattered county’s infrastructure. By the early 1960s concerns over a fragile democracy, corrupt public officials, and greedy businessmen led members of the South Korean army under Park Chung Hee to launch a coupe. Once in power the Park regime quickly saw that a strong economy was the best defense against the North. Park’s administration of technocrats and economists shifted South Korea away from the 1950s import-substitution economic model to an export-led economy. At first this focused on labor-intensive light industries like textiles. By the 1970s, officials pushed Korea’s top companies to transition to capital-intensive industries such as heavy machinery, shipbuilding, electronics, petrochemicals, and car manufacturing. With a combination of state-controls and lucrative financing, Korean business boomed.

1951년 중반까지 양측은 마치 1차 세계대전 당시의 참호전 양상과 같이 38선 부근의 산 능선을 따라 진전이 없는 지구전을 펼쳤습니다. 양측 모두 상대를 압도할 가능성이 보이지 않자 상호간 평화 협상이 시작되었습니다. 오랜 기간에 걸친 지루한 협상 끝에 마침내 1953년 7월 27일 중국, 북한, 유엔군은 휴전협정에 조인하였습니다. 3년 간에 걸친 전쟁으로 수백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피난 길에 나섰으며, 부상 당하거나 실종 또는 사망하였습니다. 남북한을 합친 피해는 엄청났으며 산업과 도시 시설들의 상당 부분이 사라졌습니다. 결국 남한과 북한은 모두 외부의 원조와 지원에 의지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한반도에 긴장된 평화가 찾아 왔을 때 외국인들은 30년 뒤 남한이 세계적인 경제 강국으로 변모하고 인천이 주요 항구로 다시 부활하리라고는 거의 상상하지 못하였습니다. 한국전쟁의 종전 직후 남한에서는 일단의 결의에 찬 사람들이 폐허가 된 기간 시설을 재건하는 데 주력하였습니다. 1960년 초 허약해진 민주주의, 부패한 관리, 그리고 탐욕스러운 사업가들을 우려하여 한국 군부의 장교들이 박정희를 중심으로 쿠데타를 감행하였습니다. 박정희는 정권을 잡은 즉시 북한에 대한 최선의 방어는 경제부흥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전문가들과 경제학자들로 구성된 박정희 정부는 남한을 수입대체형 경제 모델에서 수출주도형 경제 모델의 국가로 변모시켰습니다. 1970년대에 들어서자 정부관리들은 한국의 재벌기업들로 하여금 중공업, 조선, 전자, 석유화학 및 자동차 산업과 같은 자본집약적 산업에 주력할 것을 권장하였습니다. 국가의 규제와 막대한 자금지원으로 한국은 비약적으로 경제 부흥을 이룩할 수 있었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82

INCHEON PORT
Following the Korean War Incheon’s significance as a key port declined. Instead, Busan on the southern coast of Korea benefited from Cold War shifts in main shipping routes. However, by the mid 1960s, Incheon overcame a longtime obstacle to trade—its radical tidal levels—with the construction of a series of inner bay locks. Meanwhile, Korea’s manufacturers like Hyundai, Samsung, Daewoo, and LG entered the world market and began to export aggressively. This created a huge need for a central shipping and logistics hub. Incheon with its strategic location soon was handling much of the new trade. To accommodate the demand, from 1966 to 1974, the Port of Incheon Dock was constantly expanding. In the 1980s, the wharf saw the construction of grain silos and container terminals. By 1990, the port was enlarged to accommodate vessels up to 50 thousand tons. Major cargo moving through the ports included petroleum and other gases, sand, petroleum products, grain, coal, and cement.

인천항
한국전쟁 직후 인천은 대한민국의 주요 항구로서의 위상이 퇴락하였습니다. 대신 남해안의 부산항이 냉전시대의 변화를 타고 주요 선적항으로 부각되었습니다. 그러나 1960년대 중반에 인천은 만의 내부에 선착장을 건설함으로써 오랫동안 무역의 걸림돌이 되어 왔던 간만의 차를 극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현대, 삼성, 대우 및 LG와 같은 대기업들이 세계시장에 진출하면서 공격적인 수출을 개시하게 되자 선적과 유통의 중심적 역할을 할 항구가 절실하게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전략적 위치에 자리잡은 인천은 곧 새롭게 증대하는 교역물자의 상당 부분을 처리하는 항구가 되었습니다. 늘어나는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인천항의 선착장은 1966년부터 1974년까지 확장을 거듭하였습니다. 1980년대에는 곡물 저장고와 컨테이너 터미널이 부두에 건설되었고, 1990년에는 5만 톤 급의 선박을 정박시킬 수 있을 만큼 확장되었습니다. 인천항을 통해 수출입 되는 주요 물자 중에는 석유와 가스, 모래, 석유화학 제품, 곡물, 석탄, 시멘트 등이 포함되었습니다.

As Incheon entered its second century as a port, millions of tons of goods and cargo 한 때 낙후된 어촌에 지나지 않던 인천항은 이제 이백 년 이상의 역사를 would pass through the once backwater fishing village. Still, Incheon’s strategic 지닌 항구로 발전하면서 연간 수백만 톤의 화물이 거쳐가고 있습니다. 이제 location in East Asia would soon bring even more opportunity and global attention 인천항은 동아시아에서의 전략적 위치로 인해 또 다시 전 세계인의 관심과 to the area. 기회를 받게 될 것입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83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84

Incheon Port

Incheon Port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85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86

Incheon Port

Incheon Port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87

CHEMULPO TO SONGDO IBD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5: Songdo: Sand to Skyskrapers 제 5 장: 송도: 모래뻘에서 고층 건물까지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89

Stan, you’ve got to get over here. These guys are serious. This is for real. John Hynes III, Korea, 1999

“스탠 , 이쪽으로 와줘야겠어 . 이 사람들 진짜 할 생각인 것 같아. 이건 사실이라구.”

John Hynes III, Korea, 1999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90

DEVELOPMENTS
Shifting from a focus on the history of Korea’s first international settlement, Chapter 5 explores the development of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BD)—the latest episode in the port area’s saga. Located south of the original settlement, Songdo IBD is a world-class 21st century community that will cater to multinational companies and their knowledge-based and talented workforce. In contrast to the 19th century Foreign Settlement, Songdo IBD reflects a new global culture—one not dominated by a single nation or region, but a diverse group of people with similar tastes and needs. This new generation of residents demands state of the art technology, eco-friendly Green buildings, a universal business language (English), world-class recreation, and high caliber medical and educational facilities. In addition, this chapter looks at the forces that drove recent international development, the partners, and the vision behind the master plan. Moreover, the chapter shares, in word and picture, views of Songdo IBD from the early land reclamation to the opening of the first new buildings.

개발
지금까지 한국 최초의 외국인 공동조계지에 대해 주로 설명하였습니다. 이제 제 5장에서는 최근 이 항구도시의 역사에 있어 주목할 만한 사건인 송도 국제업무단지(IBD)의 개발에 대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원래 조계지 보다 남쪽에 자리한 송도 IBD는 다국적기업 및 이 기업들에 소속된 유능하고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임직원들이 입주할 수 있는 세계 굴지의 21 세기형 공동체입니다. 19세기의 외국인 공동조계지와는 대조적으로, 송도 I B D는 새로운 글로벌 문화—특정 국가나 지역이 아닌 비슷한 취향과 요구를 지닌 다양한 그룹의 사람들이 주도하는 문화—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세대의 거주자들은 최첨단기술, 환경친화적 건물, 공용 업무 언어 (영어), 세계 수준의 휴양시설과 수준 높은 의료 및 교육시설을 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 장에서는 최근 송도 지역의 국제 개발을 추진한 주관기관 및 협력기관 그리고 마스터 플랜의 기초가 된 사업 비전에 대해 살펴 볼 것입니다. 나아가 초기의 부지 간척사업부터 신축 건물의 준공에 이르기까지 송도 IBD의 발전을 사진과 해설을 통해 보여 드리고자 합니다.

PRELUDE
By the 1990s, South Korea’s economy had moved away from the centrally planned, government-directed investment model. South Korea bounced back from the 1997 Asian financial crisis better than most of Asia with extensive financial reforms and restructuring that restored stability to their markets. South Korea’s post 1997 growth was initially due to aggressive government deficit spending and increases in direct foreign investment—targeting Korean firms that failed during the crisis, which were bought for pennies on the dollar. In addition, a condition of the 1997-1998 IMF backing required the opening of Korea to greater foreign investment. Nevertheless, by 2001 foreign investment had diminished

서언
1990년대가 되면서 대한민국의 경제는 중앙부처가 기획하고 정부에서 지시하는 투자 모델에서 벗어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은 광범위한 금융개혁과 구조조정으로 시장의 안정성을 회복함으로써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들보다 훌륭하게 1997년의 아시아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1997년 이후 한국의 경제회복은 정부의 공격적인 적자재정 운영과 금융위기로 도산한 한국 기업들의 매각을 통한 외국인들의 직접 투자의 증가에 크게 기인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1997년과 1998년의 I M F 지원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의 금융시장을 보다 폭넓게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개방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1년까지 외국인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1

Timeline

2009 Jan. - Tenants move into 1st World Tower July - Sheraton Incheon Songdo Hotel opens Aug. - Grand opening Songdo IBD Incheon Global Fair and Festival Sept. - Songdo International School opens Oct. - Incheon Grand Bridge opens

2004 Ground breaking for conference center complex

2007 Songdo IBD becomes LEED pilot program

1999 Jay Kim contacted by City of Incheon

2002 Songdo IBD master plan developed

1996 Songdo land reclamation begins

2008 2005 2002 Gale & POSCO E&C JV formed 2003 Songdo IBD FEZ granted Phase 1 construction begins Fourteen new construction projects underway

1997 IMF Crisis

because there were few opportunities left to foreign business (e.g. failed, yet potentially viable firm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looked for new opportunities to reverse this decline in investment. One solution was the establishment of Free Economic Zones (FEZ) where foreign businesses could enjoy tax breaks and exemptions from various regulations. With much of Korea’s manufacturing base leaving for China and other low wage emerging nations, FEZ were seen by Korean economists as a way to shift the economy to new sectors like logistics, biotech, IT, and financial services.

투자는 점점 감소하였는데 그 배경에는 외국 기업의 실질적인 투자 기회 (예: 도산했지만 생존 가능성이 있는 회사)가 거의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러한 외국인 투자의 감소 추세를 역전시키기 위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한 가지 해결책은 경제자유구역(FEZ)을 설정하여 외국 기업들이 이곳에서 면세 혜택과 함께 각종 규제를 면제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었습니다. 한국 내에 있는 산업 생산기지 중 상당 부분이 중국과 그 외 저임금 개도국으로 이탈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경제전문가들은 경제자유무역을 통해 한국 경제를 물류, 바이오테크, IT와 금융 서비스 같은 새로운 산업의 중심지로 전환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92

SONGDO
Before the IMF Crisis, land reclamation plans for the port area called for three small nearby islands to be join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5 billio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 second coastal reclamation project was also planned in an area commonly called Songdo. This was land directly across the bay from the new airport and south of Incheon port. Songdo translates as Isle of Pines. The mainland project’s original developer was the Daewoo Group. As one of Korea’s leading chaebol, the family-controlled conglomerates unique to Korea, Daewoo hoped to create a corporate Media City on the reclaimed land. This vision evolved into a technology hub inspired by Silicon Valley in Northern California. Then came the IMF crisis and the demise of Daewoo. In the wake of the IMF and new policy favoring foreign investment, Korean leadership recognized the need for outside expertise and involvement. The City of Incheon was also in desperate need of a new plan of action. Officials there pondered on viable options for the huge billion dollar Songdo reclamation project—Daewoo insolvent, and other Korean groups still struggling to survive or unwilling to commit to the bold venture. In 1999, officials from the City of Incheon Urban Planning team contacted KoreanAmerican Jay Kim. With a long and distinguished career working for Westinghouse, Kim was a nuclear engineer who oversaw the construction of power facilities in Korea during the 1960-1980s. During his years working in Korea, Jay developed strong ties with both government and industry. When the Incheon government needed help, it made sense to turn to a trusted Korean-American ally—someone with a deep knowledge of the land and people.

송도
IMF 금융위기 전 계획된 송도 지역에 대한 간척사업 시안에서 50억 불 규모의 인천 국제공항 건설을 위해 인접한 세 곳의 섬들을 연결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흔히 송도라 불리는 지역에 대한 2차 해안 간척사업 프로젝트도 이때 기획되었습니다. 이 곳은 만을 가로질러 신공항 및 인천항 남측을 정면으로 마주보고 있습니다. 송도는 소나무섬(Isle of Pines)이란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륙 쪽 프로젝트의 원래 개발 주체는 대우그룹이었습니다. 한국 유수의 대기업중 하나였던 대우는 간척지 위에 기업형 매체 도시(Me d i a C i t y) 의 건설을 계획하였습니다. 이러한 비전은 캘리포니아 주 북부의 실리콘 밸리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송도 지역을 기술단지로 확대 발전시키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곧 IMF 금융위기가 다가왔고 대우는 몰락하게 되었습니다. I M F의 경제위기와 외국인 투자를 필요로 하는 상황하에서, 한국 정부는 외국의 전문기술과 외국 기업의 참여가 필요함을 깨달았습니다. 인천 시 역시 새로운 실행 계획이 절실하게 필요하였습니다. 한편 대우그룹이 파산하고 여타 한국의 기업들도 생존을 위해 위험이 따르는 송도 사업에 참여하기를 꺼려하는 상황에서, 인천시의 공무원들은 막대한 비용이 드는 송도 간척사업 프로젝트에 대한 타당성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있었습니다. 1999년 인천 시청 도시계획과 공무원들은 한국계 미국인인 제이 김과 접촉하였습니다. 웨스팅하우스사에서 오랜 기간 두드러진 업무실적을 보여 주었던 제이 김은 원자력 전문가로서 1960년대부터1980년대까지 한국의 발전소 시공을 감독한 바 있습니다. 한국에서 근무하는 동안, 제이 김은 정부는 물론 업계와 돈독한 인맥을 형성하였습니다. 인천 시는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 한미 양국의 정통한 협력자이자 해당 국가와 국민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는 인물에게 사업을 의뢰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3

이후, 파사데나의 자택에서 제이 김은 미국 내 기업가들에게 연락을 취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미국에는 건설 경기가 활황이어서 한국에까지 관심을 보인 개발업자들은 별로 없었습니다. 보스턴에서 진행중인 고층건물 건립사업 —링컨 오피스 타워—을 검토한 제이는 프로젝트를 총괄하던 존 하인즈 III세에게 연락을 취하였습니다. 1999년 하인즈는 미국 북동부의 중요한 시장에서 성공적인 부동산개발업을 전개하고 있던 G a l e a n d We n t w o r t h를 위해 보스턴 지사를 열었습니다. 이 회사의 설립자인 스탠 게일도 하인즈처럼 경험이 풍부하고 존경 받는 개발업자이었습니다. 부동산 사업과 관련된 게일의 집안 내력은 그의 증조부인 다니엘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다니엘은 1922년에 부동산중개인이 되었습니다. 롱아일랜드 북부 해안지역에서 태어나고 자란 스탠 게일은 항구도시와 가까운 곳에서 성장하였는데, 이곳은 한 때 고래잡이 기지였으며 인천과 비슷하게 해양에 관련된 무역의 중심지였습니다.

Jay Kim From his home in Pasadena, Jay began reaching out to American developers. With the United States in the middle of a building boom, few developers seemed interested. After reading about a high profile Boston venture—One Lincoln office tower—Jay contacted John Hynes III, who was heading up the project. In 1999, Hynes had opened a Boston office for Gale and Wentworth, a successful real estate firm, which operated in the prime northeast U.S. market. Its founder Stan Gale—like Hynes—was a seasoned and well-respected developer. Gale had family real estate roots going back to his paternal grandfather, Daniel, who became a broker in 1922. Born and raised on Long Island’s north shore area, Stan Gale grew up near port towns that were once hubs for whalers and marine-related trade similar to Incheon. John B. Hynes III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94

Back in Boston, Hynes was from a blue-blooded family and a graduate of Harvard. His grandfather, John B. Hynes, was Boston’s mayor from 1950 to 1960. Hynes’ father, too, was well respected having anchored Boston TV newscasts for decades.

한편 하인즈는 명문가 출신으로서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였습니다. 그의 조부인 존 B. 하인즈는 1950년부터 1960년까지 보스턴 시장을 역임하였습니다. 하인즈의 부친도 수십여 년간 보스턴 TV의 뉴스 프로그램 진행자로 높은 평가를 받은 인물입니다.

GO FOR IT.
Soon after contacting John Hynes, Jay Kim flew to Boston and over coffee explained the Songdo project. Intrigued, John Hynes quickly shared the project with Stan Gale. With his trademark entrepreneurial spirit, Stan Gale encouraged Hynes to “ Go for it.” Equally enthused and curious, John Hynes was on a plane bound for Korea. Like Boston natives a century earlier including merchant Walter Davis Townsend, John arrived in Incheon. Looking out over the bay at low tide, little had changed over the decades with miles of mud and kelp-covered sea bottom visible for much of the day.

강행돌파
곧 보스턴으로 향한 제이 김은 송도 프로젝트에 대해 존 하인즈에게 상세히 설명하였습니다. 흥미를 느낀 존 하인즈는 급히 스탠 게일에게 이 프로젝트를 알려 주었습니다. 자신의 특성인 사업가 기질이 발동한 스탠 게일은 “부딪혀 보라”고 하인즈를 격려하였습니다. 열정과 호기심이 많은 존 하인즈는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상인 월터 데이비스 타운센드를 비롯한 한 세기전의 보스턴 출신 방문자들과 마찬가지로, 존도 인천에 도착하였습니다. 간조 때 진흙과 해초로 뒤덮힌 바닥이 하루 대부분의 시간 동안 눈에 들어 오는 만에서의 전망은 수십 년이 지나는 동안에도 달라진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Continued on page 99

Stan Gale

Continued on page 99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5

THE HYNES
The Hynes name reaches back decades in Boston urban planning and development. During his 10-year tenure as mayor, John C. Hynes set in motion the first wave of post World War II modernization for the city of Boston. With regard to infrastructure, he oversaw the development of the city’s first elevated and tunnel highway through the city’s waterfront district. With regard to preserving and promoting Boston’s rich heritage, he oversaw the opening of the Freedom Trail, which traces many of Boston’s Revolutionary War era landmarks. Fifty years later tourists from all over the world visit Boston and walk in the footsteps of history from Boston Commons to Bunker Hill. Mayor Hynes was responsible for founding the Boston Redevelopment Authority (BRA), which laid the foundation for urban renewal in Boston in the 1950s and beyond. As a fitting tribute to his civic service and vision, the Hynes Convention Center, located in Boston’s Back Bay, is named in his honor.

하인즈 일가
하인즈 가문은 과거 수십여 년에 걸쳐 미국 동부에 위치한 보스턴의 도시계획 및 개발에 크게 기여하여 왔습니다. 존 C. 하인즈는 보스턴의 시장으로 10년간 봉직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보스턴 시를 위한 현대화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는 보스턴 시의 기반시설을 확장하기 위해 부두 지역 일대에 처음으로 터널식 고가도로 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보스턴 시의 풍부한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개발하기 위해 하인즈는 주변에 산재한 수많은 독립전쟁 시기의 역사유적들을 살펴 보는 프리덤 트레일이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하였습니다. 50여 년이 지난 지금 이제 전 세계의 관광객들이 보스턴을 찾아 보스턴 커먼즈에서 벙커 힐에 이르는 역사의 흔적들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하인즈 시장은 1950년대 이후 보스턴의 도심 재개발사업의 기초를 구축한 보스턴 시 재개발사업공단을 창설하는 데도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였습니다. 보스턴 시는 하인즈의 공무 수행에 따른 업적과 비전을 기리기 위해 백 베이에 위치한 신축 회의장을 하인즈 컨벤션 센터로 명명하였습니다.

THE GALES
For over 10 generations, Gales have lived in America. By the early twentieth century Daniel Gale settled in the North Shore area of Long Island, outside New York City. In 1922, he formed a real estate business. As Americans sought refuge from city life many were attracted to quality of living offered by Long Island’s port towns of Huntington and Cold Harbor. It was here Daniel Gale’s business was centered and prospered. Noting the area’s rich marine past, the Gale real estate firm crafted a brand image originally depicting a black whale on white background. From Daniel Gale’s modest beginnings, the organization is now partnered with Sotheby and has become a $2.5 billion business with 600 sales associates in 27 offices and divisions. Significantly, its distinctive whale logo is recognized as the sign of the premier real estate company across the North Shore of Long Island.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96

게일 일가
게일 가문은 10대가 넘는 오랜 기간을 미국에서 거주한 유서 깊은 집안입니다. 20세기 초 다니엘 게일은 뉴욕 시 외곽에 위치한 롱아일랜드의 북부 해안 지역에 정착하였습니다. 1922년 그는 부동산 개발업체를 설립하였습니다. 당시 미국인들은 복잡한 도시 생활에서 탈출해 자연친화적인 안식처를 찾고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롱아일랜드의 항구 도시인 헌팅턴과 콜드 하버가 제공하는 품격 높은 생활에 매료되었습니다. 다니엘 게일의 사업은 바로 이곳을 거점으로 번창하였습니다. 바다와 관련된 이 지역의 오랜 전통을 인식하고 있던 게일의 부동산회사는 하얀색 배경에 검은 고래를 묘사한 독자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창출하였습니다. 수십여 년 전 소규모로 시작된 다니엘 게일의 사업은 오늘날에는 소더비와 제휴하면서 27개 지사와 600명의 영업사원을 거느린 매출 25억 달러의 대규모 국제적 회사로 성장하였습니다. 특히 이 회사를 상징하는 고래 로고 마크는

THE OTHER GALE
Interestingly Stan Gale was not the first Gale to venture to Korea. In the late 1880s, James S. Gale, a Scottish-Canadian Presbyterian missionary was among the first westerners to arrive to Korea. Over the next 40 years Reverend Gale became well versed in the Korean language, history, and customs. Writing prolifically on the county and people, his scholarly works remained the standard for decades. Like many westerners Reverend Gale came to Korea to spread change and convert the masses, but over the years he grew to admire the country and its people—Korea changing the missionary. the widely advertised of to-day. Politically

롱아일랜드 북부 해안 일대에서 가장 대표적인 부동산회사의 상징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게일
흥미롭게도 스탠이 게일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한국에서 모험을 시작한 최초의 인물은 아닙니다. 1880년대 말 한국을 찾은 일단의 초기 서양인들 중에는 제임스 S. 게일이라는 장로교파 소속 스코틀랜드계 캐나다인 선교사가 있었습니다. 이후 40여 년간 게일 목사는 한국에 거주하며 한국인들의 언어, 역사, 풍습에 매우 정통하게 되었습니다. 한국과 한국인들에 대해 많은 글을 게일 목사 역시 변화를 전파하고 기독교를 전교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는 점점 한국과 한국인들을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이 오히려 선교사를 감화시킨 것입니다.

Korea has suddenly emerged from the unknown into 남긴 게일의 학문적 업적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였습니다. 많은 서양인들처럼 she is nil, but in the missionary circle she is a first-rate power. Her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externally and internally during the last quarter of a century make one of the startling pages in history. She was nothing, and yet she set in motion the most colossal war-campaign of modern times. She was the Hermit till she was hitched to the longest railway system of the world. But one idea possesses her leaders now, not one of politics, nor one of war, nor one of railway extension, but one of evangelization, to win Asia for Christ, to sound the call to all these dusky multitudes, to tell them of Marconi messages from God, to say peace and good cheer to the downtrodden millions of Asia.... James S. Gale, Korea in Translation

전혀 알려지지 않은 나라였던 한국이 오늘날 갑자기 널리 알려진 나라가 되었습니다. 정치적으로는 미미한 국가이지만 한국은 선교 방면에서는 일급의 역량을 갖추었습니다. 지난 25년 동안 한국에서 내적 그리고 외적으로 일어난 변화는 역사적으로 놀라운 사례에 속합니다. 보잘것없는 한국이 근대에 가장 거대한 규모의 작전을 시작한 것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철도 시스템이 놓여지기 전까지 한국은 은둔의 나라였습니다. 그러나 이제 한국의 지도자들은 정치나 전쟁이나 철도를 연장하는 일도 아니라 아시아에서 예수의 승리를 위한 그리고 다갈색 피부를 가진 수많은 사람들에게 소명을 전하고 이들에게 하나님이 보내신 전보를 말해주며 짓밟힌 수백만 아시아인들에게 평화와 선의의 말씀을 전하기 위한 복음의 전파, 단지 이 한 가지 생각에 온 정신을 쏟고 있습니다.... Korea in Translation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7

POSCO HISTORY
Like Incheon, the port city of Pohang had a long history of fishing and marine commerce. As Korea developed in the late twentieth, the city and port grew in significance and became a major industrial center. Most of this growth centers on steel production and the Pohang Iron and Steel Company, best known as POSCO Steel. Prior to 1968, South Korea did not possess a modern steel plant. As part of the government’s economic policy, POSCO was formed under the leadership of Park Tae-joon. Despite concerns by many skeptics, POSCO began steel production in 1972 just four years after the company’s inauguration. By the late 1980s POSCO’s growth had been immense. It was the 5th largest steel company in the world, with an annual production approaching 12 POSCO Steel Production million tons. Today, POSCO ranks as the world’s 2nd largest steel maker. Building upon POSCO’s success, in December 1994, POSCO Engineering & Construction (E&C) was established. As POSCO Steel has entered new markets and ventures, so too, POSCO E&C has expanded its business to urban projects such as Songdo IBD and North An Khanh New City in Vietnam. POSCO E&C continues to look forward. Recent ventures include Green technology including building power plants for solar, wind and tidal energy. In addition, POSCO E&C has been expanding its market to countries in Latin America, Middle East and Eastern Europ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98

포항제철의 역사
인천과 마찬가지로, 항구도시 포항은 어업과 해양 교역의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20세기 후반에 한국이 발전하면서, 포항 시와 항구는 더욱 중요한 산업의 중심기지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성장은 주로 철강 생산과 포스코 스틸로 잘 알려진 포항종합제철주식회사를 중심으로 달성된 것입니다. 1968년 이전까지 한국에는 현대적인 철강공장이 없었습니다. 정부 경제정책의 일환으로 박태준의 지휘 아래 포스코가 창립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회의적인 우려 속에서도 포스코는 창립된지 불과 4년도 안 된 1972년에 철강생산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1980년대 후반까지 포스코는 엄청난 성장을 이룩하였습니다. 당시 포스코는 세계 5위 규모의 철강회사로서 연간 생산량은 1200만 톤에 육박하였습니다. 현재 포스코는 세계 2위 규모의 제철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포스코의 성공을 토대로 1994년 12월에는 포스코 건설이 창립되었습니다. 포스코 철강이 새로운 시장과 사업 부문에 진출함에 따라 포스코 건설 역시 사업영역을 송도 IBD와 베트남의 북 앙칸 (North An Khanh) 지역 신도시와 같은 도시 프로젝트 부문으로 확대하였습니다. 포스코 건설은 미래를 향해 계속 발전해 갈 것입니다. 최근에는 태양, 풍력 및 조력 에너지를 이용한 발전소 건설을 비롯한 녹색 기술 부문 사업에도 진출하고 있습니다. 또한 포스코 건설은 라틴 아메리카, 중동, 유럽 국가들에까지 시장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Continued from page 95 After several rounds of meetings and a tour of the site, John placed an urgent call to his colleague Stan Gale. In an often quoted statement, John exclaimed, “Stan, you’ve got to get over here. These guys are serious. This is for real.” A few short days after Hynes’ phone call Stan was standing on reclaimed land at the Songdo site in Incheon.

Continued from page 95
몇 차례 회의를 갖고 현장을 답사한 후에, 존은 동료 스탠 게일에게 급히 전화를 하였습니다. 존은 흥분해서 소리쳤습니다, “스탠, 이쪽으로 와줘야겠어. 이 사람들 진짜 할 생각인 것 같아. 이건 사실이라구.” 하인즈가 전화를 건지 며칠도 안되어 스탠 역시 인천 송도 간척지에 서서 현장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SONGDO IBD VISION
Over the next few weeks and months Land Reclamation 2003 the project unfolded. For the Gale team, visionary Korean officials, and others drawn to the venture, this was an amazing time. In fact, with the exception of those involved early in the project’s development, the mood, awe, and desire to grasp the project’s true scope is seldom discussed and perhaps little understood. Interestingly, we can find parallels to the first westerners who settled the port 125 years earlier—most saw huge potential but had little foundation for their expectations and operations. Like the establishment of Chemulpo, much

송도 IBD의 비전
시간이 흐르면서 프로젝트가 서서히 진행되어 갔습니다. 게일의 팀 멤버들, 비전을 지닌 한국의 공무원들, 그리고 이 사업에 매력을 느낀 여러 사람들에게 이 기간은 아주 환상적인 시간이었습니다. 사실 초기에 프로젝트의 개발에 참여했던 사람들 이외에, 이 프로젝트의 실제 규모를 파악하려는 분위기나 경외감을 찾아 보기란 어려웠으며, 아마 이해하는 사람들도 거의 없을 것입니다. 흥미롭게도 우리는 125년 전 처음 이 항구에 정착했던 서양인들과 비슷한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대 부 분 의 사 람 들 은 엄 청 난

Land Reclamation 2009

가능성을 발견하였지만, 자신들의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99

H3

H2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H1

F26 F25 F20 F21 F19 F13 F14 F12 F11

G6 G5 G2 B7 B6 E3 B5 C7 C8 E1 D1 D18 D19 D23 D20 D21 D14 D15 D16 D2 D3 D17 D11 D10 D9 D8 D7 D6 D4
International Hospital

B1 B2 C3 C5 C6 C4 C1 C2

G3 F10 F9 F8 F5 F2 G4 F1

G1

B3 B4

F24 F22 F23

F18

F17 F16

F15 F7

International Plaza

F3

International Plaza

International Plaza Gateway Center Gateway Center

F4

E2 E3

office space commercial residential green space/public use

F6

E4

Central Park

E5

uLife Complex

The # Central Park 1

D22

A1
Retail Mall

E6

i11

D5

N

Northeast Asia Trade Tower Convention Center Convention Center hotel Retail Mall

A2

D24

International School

D12

A3

D13

First World Towers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0

Master Plan

of the project explored uncharted territory. First, no projects of this scale had ever been undertaken in Korea. No prior international land development ventures existed. There were no models or roadmaps to follow or adopt. What was shared among the early advocates was a visceral feeling—a sense of risk, high rewards, and expansive thinking. With no blueprint to follow, this allowed the teams, Korean and western, to be true urban visionaries, free to set a new global standard—a city of the future in scope, scale, and innovation. Moving the project along, Gale spent two years and $10 million investigating the viability of the project. Complex negotiations were also underway which led to Gale’s partnership with POSCO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E&C), the construction arm of Korea’s steelmaker Pohang Iron and Steel Company (POSCO). To many, POSCO has been the bedrock of the nation’s industrial development and a symbol of national pride.

기대와 활동에 필요한 기초를 거의 갖추고 있지 못하였습니다. 제물포의 조계지와 비슷하게, 프로젝트는 대부분의 영역을 새로이 개척해 나가면서 진행되었습니다. 첫째, 한국에서는 이런 거대한 규모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예가 없었습니다. 국제적인 토지 개발 사업에 대한 전례도 없었습니다. 모방하거나 채택할 만한 모델이나 로드맵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초기에 이 프로젝트를 지지한 사람들은 누구나 본능적으로 위험 속의 높은 수익 가능성 그리고 개방적 사고의 필요성을 감지하고 있었습니다. 따라 할 청사진이 없는 상태에서, 한국인과 서양인으로 구성된 팀원들은 진정한 도시의 몽상가가 되어 규모, 목적, 혁신적인 측면에서의 진정한 미래 도시를 위한 새로운 글로벌 스탠더드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었습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게일은 2년 동안 1천만 달러를 들여 프로젝트의 타당성을 조사하였습니다. 까다로운 교섭이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게일은 한국의 대표적 철강회사인 포항종합제철주식회사의 건설 부문 사업체인 포스코 건설과 제휴하게 되었습니다. 포항종합제철은 한국 산업 발전의 근간인 동시에 국가적 자존심의 상징으로 간주되어 온 기업입니다.

PARTNERS
Following government guidelines, Gale and POSCO E&C formed a joint venture responsible for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reclamation project located within the Incheon Free Economic Zone (IFEZ). In turn, Gale hired a world-class team to support the project, including Kohn Pedersen Fox Architects to design the city core— New Songdo City, commonly referred to as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IBD).

The Master Plan for Songdo IBD was designed by world-renowned architects Kohn Pedersen Fox (KPF). A global organization with offices in New York, London, and Shanghai, KPF’s design philosophy centers on collaboration and innovation. For Songdo IBD, KPF looked to other landmark cities to create a unique urban blend—tempered by a deep concern for sustainability, the environment, and quality of life.

협력기관
한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게일과 포스코 건설은 인천경제자유구역(I F E Z) 내 간척사업 프로젝트의 상당 부분을 담당하게 될 합작투자회사를 7:3의 비율로 설립하였습니다. 나아가 게일은 도시의 핵심 지역 즉 송도국제업무단지로 불리는 송도 신도시를 설계할 Kohn Pedersen Fox Architects를 비롯해 프로젝트를 지원해 줄 세계적 수준의 인적자원을 고용하였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01

By 2002, a master plan emerged and provided the vision for Songdo IBD. This vision included a mixed-use community supporting a population of 100,000 residents and 300,000400,000 workers. Construction plans called for 50 million square feet of office space, 30 million square feet of residential space, 10 million square feet of retail space, and 5 million square feet of hotel space—all conforming to rigid standards for design, sustainability, and quality of living. Phase one called for a convention center, hotels, Central Park, golf course, mall, 65-story Northeast Trade Tower (NETT), Songdo International School, and First World Towers— to name but a few of the planned projects. Critical to the success of Songdo IBD, was directly linking the new city with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Hours of high level discussions and negotiations resulted in construction of the Incheon Bridge, a 7.6-mile structure connecting Yeongjong Island and the airport with Songdo.

INTERNATIONAL DESTINATION
Perhaps one of the most intriguing aspects of the concept plans is the truly international flavor of Songdo IBD. As noted in the early chapters of this book, the foreign settlers to Chemulpo in the late 19th century formed their own distinct enclaves—Japanese, Chinese, Western, and local Korean settlements. For the most part, each enclave had limited interaction and little cultural exchange.

Continued on page 111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2 Songdo IBD Vision

2002년까지 마스터 플랜이 짜여지고 송도 IBD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게 되었습니다. 이 비전은 십만여 명의 상주 인구와 삼사십여만 명의 근로자들을 지원할 수 있는 복합 용도의 공동체 시설을 포함합니다. 건설계획은 5천만 평방 피트 면적의 업무용 공간, 3천만 평방 피트 면적의 주거 공간, 1천만 평방 피트 면적의 소매상가와 5백만 평방 피트의 호텔 공간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들 공간은 설계, 내구성 및 삶의 질 측면에서 모두 엄격한 기준을 충족해야 합니다. 계획된 프로젝트 중 중요한 몇 가지만 열거하자면, 1단계에서는 국제회의장, 호텔, 도심공원, 골프코스, 쇼핑몰, 65층 동북아트레이드타워(N E T T), 송도국제학교 및 퍼스트 월드 타워를 건립하는 것입니다. 송도 IBD의 성공을 위해 결정적으로 중요한 사항은 신도시를 인천국제공항과 직접 연결시키는 일이었습니다. 오랜 기간에 걸친 고위급 논의와 교섭을 통해 영종도와 인천 국제공항을 송도와 연결하는 총 연장 12.3km의 인천대교의 건설이 결정되었습니다.

국제적인 여행지
구상단계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였던 부분 중의 하나는 송도 IBD에 진정한 국제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입니다. 이 책의 앞 부분에서도 지적한 것처럼, 19세기말 제물포에 정착했던 외국인들은 뚜렷하게 구별된 자신들만의 집단 즉 일본인, 중국인, 서양인 조계지와 현지인인 한국인 마을을 별도로 조성하였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각 집단들은 상호 소통이 극히 드물었으며 문화적 교류도 거의 없었습니다.

Continued on page 111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03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4

Central Park

Riverstone Shopping Center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05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6

Canal Walk

International Plaza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07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08

Jack Nicklaus “The Golden Bear”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World-class amenities are an important aspect of Songdo IBD international appeal. The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is among the project’s top attractions. The “Golden Bear” himself designed the course. It is also the first golf club in Korea to bear the official Jack Nicklaus name. As a competitor, Jack’s career spanned five decade with 105 professional tournament victories and a record 18 professional major championship titles. He is the only player in history to have won each of the game’s majors at least three times, and is the only player to have completed the career “Grand Slam” on both the regular and senior tours. To many, Jack’s legacy as a player is only rivaled by his reputation Ground Breaking as a golf-course designer. Today Nicklaus devotes much of his time to operating one of the largest golf design practices in the world. The Songdo IBD project is among his favorite.

한국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세계 수준의 문화 시설들은 송도 I B D가 국제적으로 매력을 갖추기 위한 중요한 요소입니다. 한국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은 이 프로젝트에서도 가장 중요한 매력 요인중 하나입니다. “골든 베어 (Golden Bear)” 본인이 직접 코스를 설계했습니다. 또한 이것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잭 니클라우스의 이름을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골프 클럽이기도 합니다. 골든 베어라는 별명을 가진 잭은 골프 선수로서 50여 년에 걸친 프로 토너먼트 경력에서 105차례나 우승하고 메이저 선수권 대회에서 18차례에 걸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역사상 유일하게 각 메이저 대회를 최소 3회 이상 우승한 선수인 동시에, 레귤러와 시니어 투어 모두 캐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유일한 선수이기도 합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골프 선수로서 잭이 남긴 업적은 골프 코스 디자이너로서의 잭 본인의 명성에 비견될 만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현재 니클라우스는 자신의 시간의 상당 부분을 세계 최대 규모의 골프 코스 설계 전문업체를 운영하는 데 투입하고 있습니다. 송도 IBD 프로젝트는 잭이 관심을 가지는 중요한 사업 중 하나입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09

Songdo IBD’s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will feature world-class architecture in the clubhouse and villas. Showcasing the Songdo IBD vision, the golf complex will be a new benchmark of environmental stewardship, providing a green oasis within the urban community.

송도 I B D의 한국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은 클럽하우스와 빌라 건물을 통해 세계 수준의 건축 기술을 보여 줄 것입니다. 또한 송도 IBD 의 비전을 널리 알리는 상징으로 조성되는 복합 골프 단지는 도시 공동체 내에 녹색 오아시스를 제공하며 환경적 책임에 대한 새로운 벤치마크로 부각될 것입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10

Jack Nicklaus and Incheon Mayor Ahn Sang Soo

Continued from page 102 Sondgo IBD takes a very different approach; it looks to showcase the best features of other global cities in order to provide an unparalleled quality of life. For example, Songdo IBD’s canals were modeled after Venice’s Grand Canal; it’s skyline after Hong Kong; the cultural centers after Sydney’s Opera house; and the pocket parks in residential areas mimic Savannah, Georgia. Songdo IBD’s Park Avenue and Central Park will create a mix of relaxation and urban sophistication like their namesakes in New York City. Finally, the government center’s location at the axis of a hub of spokes draws upon Paris’ Arc de Triomphe.

Continued from page 103
국제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송도 I B D는 아주 상이한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여타 글로벌 도시가 지닌 최고의 기능들을 한 곳에 모아 뛰어난 삶의 질을 제공할 것입니다. 예를 들면, 송도 I B D의 운하들은 베니스의 대운하를 모델로 하고 있습니다. 스카이라인은 홍콩을 따르고 있으며, 문화센터는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를, 그리고 주거 지역의 근린공원은 조지아 주의 사바나를 모델로 삼고 있습니다. 송도 I B D의 가로공원과 중앙공원은 뉴욕 시에 있는 원형처럼 휴식처로서의 기능과 세련된 도시감각이 어울려진 공간을 제공해 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행정 센터는 파리 시의 개선문과 같이 방사선들이 한 곳으로 집중되는 중심축에 자리잡을 것입니다.

CHALLENGES AND SOLUTIONS
Once the vision and master plan were in place, Gale and partners were faced with a 난제들과 그 해결책 constant stream of challenges. Fortunately, for every challenge, solutions surfaced. 비전과 마스터 플랜이 결정된 이후, 게일을 비롯한 협력기관들은 끊임 없이 In response to local government and developer issues, this passage from New Songdo 계속되는 도전에 직면하였습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모든 어려움에 대해 City Green City provides some great insights into the win-win thinking. 해결책도 제시되었습니다. 지방 정부와 개발기관 간의 문제에 대해서 녹색 도시 To attract the attention of New Songdo City’s business entities, public works such as the
송도 신도시 (New Songdo City Green City) 에서 발췌된 다음 내용을 살펴 보면

target market of both international and Korean 모두에게 유리한 윈-윈 사고가 무엇인지를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송도 신도시의 시장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외국 및 73-acres Central Park, that would typically be built only after a population base was established, were instead incorporated into the early stages of construction. To increase the development’s chances of success certain projects that would clearly benefit the public would be given to the city, which would then operate and maintain them, providing both the developer and municipality with incentives to complete the project. The municipality will receive world-class buildings

국내 기업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원래 일반적으로는 생활기반이 조성된 다음에 착공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 연면적 개발의 73에이커의 성공 다시 중앙공원과 높이기 이를 운영 같은 위해 및 공공사업들이 시민들에게 유지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계획을 바꾸어 건설의 초기 단계부터 착공되었습니다. 가능성을 시에서 뚜렷하게 혜택을 줄 수 있는 일부 프로젝트들을 시에 이양하고, 모두에게 건축물과 프로젝트 완수를 위한 인센티브를 개발기관과 행정기관 제공하였습니다. 공간을 확보하는 행정기관은 반면 개발기관은 입주자와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1

and spaces while the developer can promote the enhanced “quality of life” to attract residents and workers. By prioritizing the needs of the end user, it was possible to cerate valuable synergies between the municipality and developer.

근로자들의 개선 할

관심을

있도록

“삶의

질”을

더욱 서

것입니다.

최종

이용자의

수요를

앞장

구현함으로써, 행정기관과 개발기관 사이에 가치 있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었습니다.

REALITY
By 2007, following years of additional planning, negotiations, billions of dollars in financing, and needed infrastructure widespread Songdo IBD construction was ready to begin. As of the writing of this book, partnerships with the “best in class” have led to the Songdo ConvensiA, an 18-hole Jack Nicklaus-designed golf course, and a Taubman Shopping Center designed by renowned architect Daniel Libeskind. Chapter 5 concludes by highlighting, in photographs, some of Songdo IBD’s achievements.

현실
2007년까지 수년 간에 걸친 추가 계획과 교섭, 수십 억 달러의 재정 확보와 필요한 기반시설을 폭넓게 확충함으로써 송도 I B D의 시공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책을 집필하는 동안 송도 컨벤시아,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한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저명한 건축가인 다니엘 리베스킨트가 설계한 터브먼 쇼핑 센터 등이 “업계 정상급 전문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실현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제 5장 후반 부분에 송도 IBD에서 구현된 업적 가운데 중요한 부분을 기록한 사진들을 싣고 있습니다.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12

Incheon Bridge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3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14

Central Park

POSCO E&C Headquarters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5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16

Construction of Northeast Asia Trade Tower

ConvensiA, NEATT, Sheraton Hotel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7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18

Lighting Ceremony

Incheon ConvensiA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19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20

Songdo IBD

May 2009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21

CHEMULPO TO SONGDO IBD: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Chapter 6: Epilogue 제 6 장: 맺음말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23

New Songdo City—a 1,415 acre, master-planned city under construction on the Incheon, Korea waterfront, is the model for environmentally, economically, and socially sustainable design. It is truly the city of tomorrow. This claim is only half boasting…. But the real success of New Songdo City will come in serving as a thoughtfully and methodically crafted example of sustainable urban development. From the construction materials to its architectural design, transportation system, biodiversity, and efficient water and energy strategies, the city will conform to the high standards set by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U.S. Green Building Council through the 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LEED®) rating system… Christine Todd Whitman, Foreword, New Songdo City Green City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구도시 인천에 1,415 에이커의 전체 면적을 토대로 마스터 플랜에 따라 조성되는 송도 신도시는 환경, 경제 및 사회적 측면에서 지속 가능한 설계의 모델입니다. 이 도시는 진정한 미래 도시입니다. 자랑거리는 이것만이 아닙니다…. 하지만 송도 신도시의 진정한 성공은 사려 깊고 질서정연하게 조성된 지속 가능한 도시 개발의 사례로서 그 역할을 수행하는데 달려 있습니다. 건축물의 자재에서 설계, 교통 체계, 다양한 생태계 및 효율적인 수자원과 에너지 관리 전략에 이르기까지 송도 신도시는 국제적으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미국그린빌딩위원회 (U.S. Green Building Council)에서 설정한 LEED® (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등급 평가 시스템을 채택해 고품격 기준을 준수할 것입니다…

Christine Todd Whitman, Foreword, New Songdo City Green City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24

FUTURE VISION
This epilogue looks at the hopes and future vision of Songdo IBD. Foremost, expectations are high. Regional economic growth and populations will soar over the next two decades. This combined with Incheon’s strategic location and the project’s business friendly environment will prompt many multi-national firms to relocate to the Songdo IBD. John and Stan

미래의 비전
에필로그에서는 송도 I B D에 대한 기대와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 살펴 보고자 합니다. 무엇보다도 기대가 큽니다. 앞으로 20년간 지역경제는 급속히 활성화되고 인구 또한 급격히 늘어날 것입니다.이러한 요인들이 인천의 전략적 위치와 프로젝트로 조성될 경제 친화적 환경과 결부되어 많은 다국적기업들이 송도 I B D로 이전할 수 있는 분위기를 제공할 것입니다.

FULL CIRCLE
Equally exciting is a more recent development—the export of the Songdo IBD urban model. The city and community has come full circle with the exchange and sharing of technology and thought, which began over a century ago when Korea opened to the West. As noted in this book’s early chapters, by the 1880s, the Songdo area had witnessed the arrival of western technology, architecture, language, and mindset. Soon after, steam power, telegraph lines, water systems, streetcars, and cars arrived. 125 years later, Songdo IBD has become a testing ground for Korean and western know-how, innovation, and sustainability technology, along with cutting edge urban planning, development, and construction.

순환
송도 IBD 도시 모델의 수출과 같은 최근의 바람직한 진전 역시 흥미롭습니다. 한 세기 전 한국이 서양에 문호를 개방하여 시작된 기술과 사상의 교환 및 공유가 이제 송도 신도시와 공동체에서 다시 한 번 실현되고 있습니다. 이 책의 앞부분에서 지적했듯이 우리는 1880년대 송도 지역에서 서양의 기술과 건축, 언어와 사고방식의 도래를 목격한 바 있습니다. 그 후 오래지 않아 증기 기관, 전신 회선, 수도 시스템, 전차와 자동차가 도래하였습니다. 125년이 지난 오늘날 송도 IBD는 최첨단 도시계획, 개발 및 건설, 한국과 서양의 기술, 혁신 및 지속 가능한 신기술의 시험대가 되고 있습니다.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25

PAST AND PRESENT
Meanwhile, over the past decade South Korea has shifted from a labor intensive and heavy industry export driven economy to a “gray matter,” technology, service, and logistics economy. In the future, Songdo IBD itself will become a Korean export—the developer, construction, and technology partners sharing and offering their expertise to building a new generation of urban centers globally. Chemulpo

과거와 현재
지난 10여 년간 한국은 노동집약적 산업과 중공업 수출로 견인되는 경제에서 소위 지식산업, 기술, 서비스 및 물류 경제로 전환하였습니다. 이제, 가까운 미래에 송도 IBD 자체가 차세대 글로벌 도시센터를 건설하는 데 필요한 개발, 건축 및 기술의 노하우를 제공하는 한국의 대표적 수출품이 될 것입니다.

SHARED COMMUNITY
To conclude, looking into the future, the tree lined streets, quiet paths, and tranquil canals of Sondgo IBD will soon blend with high quality residential, commercial, and retail environs. Thousands of people will work and reside in what will become clusters of neighborhoods—together forming a community. Unlike the old settlements of Chemulpo, residents of Songdo IBD will interact daily in work and leisure. Their children will play and grow. People will mingle, stroll through the mall, and sit at cafes with laptops surfing the web and sipping a latte. Together, the residents of Songdo IBD will be a true international community embracing and celebrating cultures East and West. It is the far-reaching and shared vision of the developers and their partners that Songdo IBD, the city and its people, serve as a model—Green and sustainable—for others worldwide.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26

나눔 공동체
결론적으로 미래를 전망해 볼 때 송도 IBD 의 가로수가 늘어선 거리, 조용한 산책로 그리고 평화로운 운하들은 빠른 시일 내에 고품격의 주거환경 그리고 상업 및 소매업 환경과 조화를 이룰 것입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일하고 거주하면서 근린지역들을 형성하며 함께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게 될 것입니다. 과거 제물포의 외국인 정착지와는 다르게 송도 IBD의 거주자들은 일과 휴식을 통해 매일 서로 어울리게 될 것입니다. 자녀들은 뛰어 놀며 성장할 것입니다. 사람들은 함께 어울리며, 쇼핑몰을 거닐고, 카페에 앉아 라테를 마시면서, 노트북 컴퓨터로 웹 서핑을 할 것입니다. 송도 IBD의 모든 거주자들은 동양과 서양의 문화를 함께 포용하고 기리는 진정한 국제 공동체를 이룰 것입니다. 송도 IBD의 개발기관과 협력기관들은 송도 IBD, 송도 신도시와 송도 시민들이 세계의 여타 사람들에게 녹색의 그리고 지속 가능한 모델의 역할을 할 것이라는 원대한 비전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Central Park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27

CHEMULPO TO SONGDO IBD | PAGE 128

Central Park

Central Park

KOREA’S INTERNATIONAL GATEWAY | PAGE 129

IMAGE CREDITS
We are grateful for the collections, archives, publications, and organizations that have contributed photographs and illustrations. Every effort has been made to acknowledge the sources. Planting Rice Seedlings (Thriving Rice-based Economy); Chemulpo Harbor (Chemulpo, 1897); Kimchi Pot Vendor (Korean Merchants); Chemulpo, now Inchon (Chemulpo 1897); Presbyterian Missionaries Arriving at the Railroad Station at Chemulpo; Japanese Section of Chemulpo (Chemulpo), Courtesy of the Moffett Collection, Special Collections,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Library Ulsan Market, Reprinted courtesy of Choson sidai (The Chosen Period), vol. 1 Commodore Robert W. Shufeldt, Courtesy of the United States Naval Observatory Library Paul Georg von Möllendoff, Reprinted, Source unknown Carter Liver Pills, Reprinted, Source unknown Dr. Horace Newton Allen, Courtesy of Presbyterian Historical Society, Presbyterian Church (U.S.A.) (Philadelphia, PA) St. Michael’s Church, Courtesy of Hwadojin Library, Incheon, South Korea Chemulpo 1890, Reprinted, courtesy of Corea or Cho-sen, by A (Arnold) Henry Savage-Landor, 1895 The Landing-place at Chemulpo Bay (Chemulpo Bay, 1894), Reprinted, courtesy of “The War in Eastern Asia,” The Illustrated London News, October 27, 1894 Chemulpo Club, 1901, Courtesy of The Federation of Korean Cultural Center Incheon Metropolitan City Branch Office Low Tide; Japanese Hotel; Chemulpo Pier; Gigi Boys (Chemulpo Train Station), Reprinted, courtesy of Burton Holmes Travelogues With Illustrations from Photographs By the Author, vol. 10, 1908 Jack London, Courtesy of The Bancroft Library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Landing Place and Harbor (Chemulpo Landing and Harbor, 1903); The Korean Port of Chemulpo (Chemulp Port); Chemulpo the Principal Port of Korea (Chemulpo Port); The Main Street Looking Northeast to the Roman Catholic Church; Houses in the Poor Quarters (Korean Settlement, 1904); Junks Loaded With Bales of Dried Fish (Harbor from Landing Wharf); Sea-going Native Junks Along Wharf at Chemulpo (Chemulpo Wharf); Looking North Along Wharf to British Consolate (Wharf Looking North); Low Tide at Chemulpo; The Harbour of Chemulpo; The City of Chemulpo and Harbor (Japanese and Chinese Settlements); Tannenyaka (Japanese Settlement), Keystone-Mast Collection, UCR/ California Museum of Photography, University of California, Riverside Jinsen Wharf; Landing; Street Scenes, Colonial Period Japanese source unknown

Surrender of Japan (Hodge’s Landing); Douglas MacArthur and Syngman Rhee; Inchon Invasion, Courtesy of the U.S. National Archives Incheon Landing Graphic, Permission granted Incheon Port Photos, Courtesy of the Incheon City Port Authority Incheon Port, Courtesy of the City of Incheon Timeline, Permission granted Map of Songdo, Permission granted POSCO Steel, Image courtesy of POSCO Renditions and photographs of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Courtesy of Nicklaus Design and Jack Nicklaus Golf Club Korea Songdo IBD renditions and photographs, Courtesy of New Songdo International City, Ltd.

!"#$%&'%(

e color of the autumn sky after a rain shower reborn on Earth. Chapter art was inspired by pale jade-green hues of Korean Koryo celadon. e pottery ware has long been cherished.

e paper used in this book is printed on stock containing 10% recycled post consumer waste. We choose our printer Cenveo based on their green printing and demonstrated commitment to reduced environmental impact.

You're Reading a Free Preview

Download
scribd
/*********** DO NOT ALTER ANYTHING BELOW THIS LINE ! ************/ var s_code=s.t();if(s_code)document.write(s_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