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空 3 行)

X X X X X X 毕业论文
(空 3 行)

中韩公婆与儿媳之间称谓语的对比研究
(空 4 行)

指导教师

答辩日期

1

内容摘要
本研究的目的在于通过对于中韩儿媳与公婆间的称谓语的对比研究,使韩国语学习
者能够找到韩国语中儿媳与公婆之间的称谓语的特征的同时,对于韩国语中称谓语乃至
韩国语的敬语法有一个更深入的认识,另外通过对韩国语称谓语中这个小部分的研究,
使学生们能够更全面对于韩国文化有个体系性的了解也是本次论文的目的。
韩国语的称谓语较为深入地体现了韩国语的重要特征——敬语法,而韩国语称谓语
中的家庭中使用的称谓语,更是体现了韩国文化的精髓与魅力。因为儿媳妇是后加入家
庭的成员,所以通过她与公婆之间的称谓语的研究,能过更系统的体会到韩国敬语的特
点。

2

ABSTRACT

3

(空 1 行)
개요(黑体小 4)
Abstract(黑体小 4)
제 1 장 들어가는 말(黑体小 4)
1.1 연구배경:한국 호칭.지칭어에 대한 연구의 중요성(宋体小 4)
1.2 연구방법:중국과 한국 양국간 호칭.지칭어 대비 연구의 필요성(宋体小 4)
1.3 연구범위: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연구의 중요성
1.4 본 논문의 연구 목적(宋体小 4)
제 2 장 본론(黑体小 4)
2.1 중국과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사용현황(宋体小 4)
2.2 양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대비결과(宋体小 4)
제 3 장 나오는 말(黑体小 4)
참고문헌(黑体小 4)
감사하는 말

제1장

1.1

들어가는 말

연구 배경: 한국어 호칭.지칭어1를 연구하는 중요성
4

2
3
5
6
7
8
9
10
12
13
70
71
71

외국어를 배우는 학생으로서 특히 중국에 살고 있는 조선족이 아닌 한족 학생들은 한국
어를 배울 때 가장 어렵다고 생각하고 많이 실수하는 것은 아마 한국어의 경어법일 것이
다. 한국어의 경어법은 한국 사람들의 일상생활중 가족이나 사회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이루어지고 있는 여러 가지 인간 관계와 직접, 간접적인 교류와 대화 중에 존재하고 있기
에 남과 대화할 때 남을 부르는 말(부름말, 호칭어)과 남을 가리키는 말(가리킴말, 지칭어)
을 통해 한국어의 경어법을 많이 느낄 수 있다고 본다. 이런 상황에서 말할 때 자신의 신
분에 맞어 말실수를 피하기 위해 또한 상황에 맞춰 바른 말을 쓰기 위해 한국어 호칭어와
지칭어에 대한 연구가 아주 필요하다. 이런 연구를 통하여 한국어 문법적인 측면에 더 이
성적으로 이해하게 될 뿐더러 동시에 한국 사회 문화 측면에서도 역시 많이 깨닫게 될 수
있다고 본다. 또한 우리가 한국어를 전공으로 공부하는 학생으로서 한국말 배울 때 언어
자체만 배울 것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한국어 안에서 담겨 있는 한국 문화나 한국 사람
의 사고방식 심지어 말하는 방식까지 체계적으로 공부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한 나라의
언어와 문화가 밀접한 관계가 맺고 있다는 관점을 모든 학자들은 인정하고 있으니까 이런
목적부터 출발해서도 한국어 호칭어와 지칭어에 대한 연구가 유난히 중요하다고 본다.
1.2

연구 방법: 중한 양국의 호칭.지칭어를 대비연구는 필요성

제 2 언어 공부에 있어서 모국어 또는 익숙한 다른 종류 외국어와의 대비는 이미 효과적
인 방법이라고 검증되었다. 두 언어 사이의 대비를 통해 두 언어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
수 있는 동시에 모국어가 제 2 언어에 미치는 영향도 많이 알 수 있다고 본다.2 우리의 경
우에는 한국말 배울 때 자신의 체험을 따르면 정말로 이 말처럼 모국어인 중국어가 무의
식적으로 제 2 언어인 한국어에게 영향을 많이 마치고 있다는 걸 곧잘 느낄 수 있다. 어떨
때에 중한(中韓) 양국 사람들의 말하는 습관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가끔 상상하지 못하는
큰 실수도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이러한 한국어 공부의 어려운 점을 해결하려면 중국어와
한국어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한 연구 즉 이런 두 언어의 대비는 한국어 공부에 있어서
대단히 유효한 수단이라고 본다. 이로부터 한국어를 잘 이해하고 잘 공부하기 위해 중한
양국간의 호칭어와 지칭어에 대한 체계적인 대비 연구가 제일 적당한 방법이라고 해도 과
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또한 중국과 한국 양국은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고 유사한 역사
와 문화 전통을 지니고 있어서 양국간의 호칭.지칭어가 분명히 공통점이 많이 나타날 것
이고 또 서로 다른 나라이니까 차이점도 많이 나타날 것이다. 이런 언어와 문화가 관련성
이 있다는 측면에서 고려하다 보면 두 나라 호칭.지칭어에 대한 대비 연구가 한국어를 제
2 언어로 공부하고 있는 우리에게 한국 호칭.지칭어에 대한 이해가 더 깊게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에게도 역시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확실하게 믿는다.

1.3

연구 범위: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연구 이유

한국어의 호칭어와 지칭어이라면 대체적으로 가정에서 쓰는 것과 직장사회에서 쓰는
것 두 가지를 나누고 있다. 우리 학교 한국어 학과 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한국어 교재에
많이 나오고 또한 우리 학교 학생들 평소에서 말할 때 많이 어렵다고 생각했던 것은 나의
조사에 따르면 가정에서 쓰는 호칭어와 지칭어는 제일 많다는 것으로 나타나다. 또한 내
가 우리 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가정 호칭어와 지칭어중 사용하기에 가장 익숙하지 못하
는 것이 어느 부분이냐고 물어 봤더니 70%이상 학생들이 시부모와 며느리사이의 호치.지
칭어가 제일 헷갈리고 어렵다고 말했다. 3그러니까 본 논문은 시부모와 며느리사이의 호
칭어와 지칭어를 중심으로 논술하고 이 작은 부분의 연구를 통해 한국어 호칭어와 지칭어
의 전체적인 특징과 한국 문화의 특징을 더 깊게 이해하고자 한다.
1.4

연구 목적: 이런 호칭.지칭어를 연구하는 목적

앞에서도 간략하게 언급하지만 본 논문은 중국 학생인 우리들에게 한국어라는 외국어
를 공부에 있어서 하나의 실질적인 도움를 제공하고자 하는 분명한 목적을 갖고 있다. 따
5

라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중한 양국의 호치어와 지칭어의 공통점과 차이점, 특
히 시부모와 며느리를 예로 논술하는 동시에 학생들을 한국어 호칭어와 지칭어를 정확하
게 파악하게 하고 활용할 수 있게 만들려고 한다. 그리고 이런 호칭어 지칭어에 대한 연구
를 통해 한국 경어법이나 한국 문화에 대해 한층 더 깊게 이해하는 것도 이 논문을 작성하
게 된 목적 중의 하나이다.

제 2 장 본론
2.1 중한(中韓)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어.지칭어 사용 현황
2.1.1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어.지칭어 사용 현황
(1) 시부모에 대해서4
20 세기 들어온 후 한국 문학 작품들에서 나타나는 시부모에 대한 호칭어는 데체로 시
아버지는 ‘아버님’과 ‘아버지’, 그리고 시어머니는 ‘어머님’, ‘어머니’, ‘시어머님’으로 모아
진다.
지칭어는 먼저 시아버지에 대해 지칭어는 몇 가지 상황으로 나누었다.도표로 보이면 아
래와 같다.
호칭어
시조부모에게
시아버지에게


시어머니에게
자녀에게
남편에게
동서에게
시댁 친척에게
친정 쪽 사람에게
타인에게

표 2-1 시아버지에 대한 호칭어.지칭어
아버님, 아버지, 아빠
아버님, 아버지, (아비)
아버님, 아버지
아버님, 아버지
할아버님,할아버지,너의 할아버지, 친할아버지, (지역)할어버지
아버님, 아버지, 당신 아버님, 자기 아버님, (지역)아버님
아버님
아버님,[그들이 부르는 대로]
시아버님, 시아버지, 저의 시아버지, OO 할아버지(할아버님)
애 할아버지, 저의 시어른, (지역)아버님
아버님, 저희 아버님, 시아버님, 시아버지, 저희 시아버지,
시부친, 우리 시어른, 저의 바깥 시어른, 저의 시부(媤父)
애 할아버지, OO 할아버지(할아버지)

시조부모에게 시아버지를 가리킬 때는 보통 ‘아버님’을 표준안으로 인정하고 있다. ‘아
비’라고 지칭하는 것은 어른을 존경하지 않은 뜻을 보여 줄 수 있어서 현실에서 거의 쓰이
지 않고, 시아버지를 부르는 말인’아버님’으로 가리키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아버님’을
정형으로 하고 ‘아버지’도 허용하였다.
시어머니와 시아버지에게 시아버지를 지칭할 때는 호칭어와 마찬가지로 ‘아버님’으로
정하였다. 남편에게 쓰는 시아버지에 대한 호칭어가 상황에 따라서 대체적으로 ‘아버님
(아버지)’ 또 남편의 입장에 서서 ‘당신 아버님’, ‘자기 아버님’, ‘(지역) 아버님’이라고 부
를 수도 있다. 이중에서 ‘아버님’을 표준안으로 정하였다.
자녀에게 시아버지를 가리킬 때는 자녀의 위치에 서서 ‘너의 할아버지’, ‘할아버지’라고
정하였는데 경창인 ‘할아버님’도 쓸 수 있다. 또 이것 말고 ‘(지역)할아버지’, ‘친할아버지’
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동서와 시댁 친척에게 시아버지를 지칭하는 말로는 ‘아버님’으로 정하였다. 물론 나이가
어린 시댁 친척에게는 그들이 부르는 말을 지칭어로 사용할 수 있다.
6

친정 부모와 친척 쪽 사람에게는 ‘시-‘를 붙인 ‘시아버님’, ‘시아버지’, ‘저의 시아버님’과
자녀의 이름에 기댄 ‘OO 할아버지(할아버님)’, ‘애 할아버지’를 정하였다. 현실적으로 ‘시
아버지’를 많이 쓰니까 ‘시아버님’은 빼고 ‘시아버지’만 하자는 주장과 다른 상황에서만
마찬가지로 시아버지는 ‘님’을 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으나 전통과 현실을 다 존중하
기로 하였다. 그리고 ‘저의 시어른’, ‘(지역 이름)아버님’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적지 않다.
타인에게 지칭할 때 ‘시-‘를 넣느냐 넣지 않느냐 하는 문제로 논란이 있었다. ‘시-‘를 넣
지 않아도 ‘아버님’, ‘저희 아버님이라고 하면 ‘아버지’로 지칭되는 친정 아버지와 구분할
수 있다는 주장과 타인에게 어느 쪽 아버지인지 혼동을 주지 않기 위해 ‘시-‘를 넣어야 한
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결국 ‘아버님’이라고 하되, ‘사아버님’이나 ‘저희 시아버지’도
쓰기로 의견을 모았다. 가까운 친구나 잘 아는 이웃에게는 ‘할아버지(할아버님)’, ‘애 할아
버지’로 지칭하는 것이 자연스러우므로 쓰는 사람도 많다. 이 밖에도 어떤 문화 작품 중에
‘우리 시어른’, ‘시부친’, ‘저의 바깥 시어른’과 ‘저의 시부(媤父)’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
는 것을 기록하였다.
시어머니에 대한 지칭어도 시아버지와 같이 몇 가지 상황으로 나누었다.도표로 보이면
아래와 같다.



호칭어
시조부모에게
시어머니에게
시아버지에게
자녀에게
남편에게
동서에게
시댁 친척에게
친정 쪽 사람에게
타인에게

표 2-2 시어머니에 대한 호칭.지칭어
어머님, 어머니, 엄마
어머님, 어머니
어머님, 어머니
어머님, 어머니
할머님, 할어니, 너의 할머니, 친할머니, (지역)할머니
어머님,어머니, 엄마, 당신 어머니, 자기 어머니, (지역)어머니
(지역)엄마
어머님
어머님, [그들이 부르는 대로]
시어머님, 시어머니, 저희 시어머니, OO 할머님(할머니)
애 할머니, (지역)어머님
어머님, 저희 어어님, 시어머님, 시어머니, 저희 시어머니,
저의 안시른, 안시어른, 저의 시모(媤母), 애 할머님,
OO 할머님(할머니)

시부모에게 시어머니를 가리킬 때는 시아버지를 가리킬 때와 같은 이유로 ‘어머니(님)’
로 하도록 했고, 시부모에게 지칭할 때는 호칭어와 같다. 남편에게 시어머니를 지칭하는
말은 ‘어머님(어머니)’을 표준안으로 정했는데 예외에도 ‘엄마’, ‘(지역)어머님’, ‘(지역)엄
마’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고 남편의 입장에 서서 ‘당신 어머니’와 ‘자기 어머니’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자녀에게 시어머니를 가리킬 때도 시어버지를 지칭할 때와 마찬가지 이유에서 ‘할머니
(님)’로 하였다.
동어와시댁 친척, 친정 부모와 친척 쪽 사람, 타인에게 시어머니를 가리키는 경우에는
시어버지를 지칭할 때와 같다.
(2) 며느리에 대해서5
며느리에 대한 시부모의 호칭은 훨씬 다양해 ‘아가’, ‘얘’, ‘며늘아’, ‘애 어미야’, ‘새아가
’, ‘어미(어멈)’, ‘OO 엄마’부터 ‘너’, ‘이년’등의 비속한 표현에 이르기까지 20 여 가지 가
까이 된다.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칭어는 도표로 보미면 아래와 같다.


신혼 초

표 2-3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칭어
아가, 새아가, 아기야, 며늘아, 큰(작은)애야 ,야

아이가 있을 때

아가, 얘, 얘야, 큰(작은)애야, OO 엄마, OO 어멈, OO 어미, 너
7

타인에게

우리 자부(子婦), 우리 며느리, 며느리, 며느아이, 새아가,
큰(작은)아이, 큰(작은)며느리, OO 어미, OO 어멈, OO 엄마

시부모가 며느리를 부르는 말은(호칭어) 시기에 따라 신혼초에 부르는 말과 아이가 있
을 때에 부르는 말 두 종류를 나누었다. 신혼초에는 보통 ‘아가’, ‘새아가’, ‘아기야’, ‘며늘
아’, ‘큰(작은)애야’, ‘야’와 ‘새댁’을 부르고 아이가 있을 때가 되면 ‘아가’, ‘얘’, ‘얘야’, ‘큰
(작은) 애야’, ‘OO 어미야’, ‘OO 엄마야’, ‘OO 어멈아’와 ‘젊은이’를 부른다. 이 가운데 ‘얘
야’와 ‘야’는 어조에 따라서는 며느리가 불쾌하게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조심해
서 써야 한다. 많은 어학자 가운데 며느리를 ‘새댁’이라고 부른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
고, 지방에 따라서는 ‘젊은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특정한 가정이나 지방의
말은 참고는 할 수 있으나 보편성이 잆기 때문에 학자들이 주장하지 않았다. 혼히 며느리
를 ‘큰애야’, ‘작은애야’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아들, 딸을 부를 때도 쓰기 때문에 조심해서
써야 된다.
며느리를 지칭하는 말도 상황별로 나누었다. 해당 며느리에게는 ‘아가’, ‘새아가’,
‘(OO)어미(어멈)’, ‘너’로 가리킨다.
부모와 배우자에게 며느리를 지칭하는 말로는 ‘며늘애’, ‘새아가’, ‘자부(子婦)’, ‘애’, ‘
걔’등등 있고 또한 손자 아니면 손녀의 이름을 넣은 ‘OO 어미’, ‘OO 어멈’, ‘OO 엄마’와 아
들의 이름을 넣은 ‘OO 댁’, ‘OO 처’가 있다. 많은 어학자들이 ‘며느리’는 남의 며느리를 지
칭하는 느낌도 있고 어른 앞에서 며느리를 낮추는 것이 예이기도 하여 ‘며느리’로 하지 않
고 ‘며늘애’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였다. ‘OO 댁’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었다. ‘-댁’은 ‘청
주댁’, ‘광주댁’처럼 부인의 친정 동네 이름 밑에 붙여 그 곳에서 온 부인이라는 뜻으로도
쓰이기 때문에, ‘철수 댁’과 같이 이름 아래에 ‘-댁’을 붙이는 지칭어는 피하자는 의견이
있었다. 그러나 사람 이름에 ‘-댁’을 붙이는 지칭어는 전통적으로 써 온 것이고 현재도 많
이 쓰이는 말이므로 둘 다 쓸 수 있다.
아들에게(해당며느리의 배우자)는 보통 아들의 입장에 서서 ‘네 댁’, ‘네 처’, ‘네 아내’
라고 부르고 또 손자 손녀의 입장에 서서 ‘OO 엄마’, ‘OO 어멈’, ‘OO 어미’라고 부를 수도
있다. 가끔 ‘걔’와 며느리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시부모도 있다. 이중에서 ‘걔’는 며느리에
게 불만이나 불쾌를 보여 줄 수 있어서 조심하게 써야 된다.
손자 손녀에게는 어학자들은 ‘(네)어머니’, ‘엄마(어미)’을 표준안을 정하였다.몇몇 어학
자들은 ‘어머니’라는 지칭어는 안 된다는 의견을 내놓았으나, 장성한 손자,손녀일 경우에
손자, 손녀의 위치에서 지칭할 수 있고 ‘엄마’를 많이 쓰는 젊은 세대에게 ‘어머니’라는 말
을 쓰도록 한다는 의미에서 ‘어머니’도 포함하였다.
자녀에게는 주로 ‘OO 엄마’와 자녀들이(자기가 낳은 자녀들, 다른 며느리와 사위들도
포함한다.) 부르는 말인 ‘제수’, ‘형수’, ‘올케’, ‘새언니’, ‘형’ 등으로 가리킨다. 좀 더 자세
히 나눈다면 여섯 가지 상황을 나눌 수 있다. 간략하게 말해 아들에게는 ‘네 형수(제수,계
수), ‘큰(작은)형수(제수), ‘OO 어미(어멈,엄마)를 말하고 딸에게 ‘네 올케(새언니)’, ‘OO
어미(어멈,엄마)를 말한다. 다른 며느리에게는 ‘네 형(아우)’, ‘네 큰(작은)동서’, ‘OO 어미
(어멈,멈마)’를 쓰고 사위에게 ‘처남의 댁’, ‘OO 댁’, ‘OO 머미(어멈,엄마)를 쓴다.
친척에게 며느리를 지칭할 때는 ‘며느리’, ‘며늘애’, ‘OO 어미’, ‘OO 처’를 쓴다. 학자들
은 친척 중 윗사람에게느 ‘며늘애’가 가능하지만, 아랫사람에게는 ‘-애’가 붙은 ‘며늘애’보
다는 ‘며느리’가 적당하다는 의견을 이미 제기하였다. 물론, 어린 친척에게는 ‘아주머니'와
같이 그들이 부르는 말로 지칭할 수도 있다.
며느리의 친부모인 사돈에게는 보통 ‘며늘애’와 ‘OO 어미’를 부른다. 아이가 없을 때는
‘며늘애’, 아이가 있을 때는 ‘며늘애,OO 어미’로 지칭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
한 사돈의 위치에 서서 ‘따님’이라고 지칭할 수도 있으나 이미 내 쪽 사람이므로 외면당할
분위기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며느리와 손아래 동기에는 그들이 부르는 말인 ‘누나, 언
니’로 지칭할 수 있다. 타인에게는 며느리를 지칭하는 말로는 ‘우리 자부’, ‘우리 며느리’, ‘
며느리’, ‘며늘아이’, ‘OO 어미’등등 있는데 이 중에 ‘새아가’, ‘며느리’를 표준안으로 정하
였다. 며느리의 호칭어인 ‘아가’, ‘우리 아기’, ‘큰(작은)아이’는 손자, 손녀를 지칭할 수도
8

있으므로 신경을 써서 말해야 된다.

2.1.2 중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사용 상황6
(1) 현재 중국 사람들이 일상생활중 많이 사용하고 있는 호칭.지칭어
중국어상황에 호칭어와 지칭어는 거의 비슷하다. 한국어의 호칭.지칭어와 달라 중국어
의 호칭.지칭어는 말하는 대상대로 상세히 구분하지 않고 또한 한국어 호칭.지칭어만큼
그렇게 복잡하지 않다.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가 역시 이런 특징을 가지고
있다. 현대 중국어중 시부모에 대한 호칭어 대체로 구분하면 시아버지는 ‘公公’, ‘爸’ 그리
고 시어미는 ‘婆婆’, ‘媽’으로 모아 진다. 며느리에 대한 호칭은 주로 자신의 자녀를 부르듯
이 며늘이 이름을 그대로 부른다. 지칭어기로는 비록 상대대로 좀 구분하지만 그래도 큰
차이가 없다.
먼저 시어머니에게 시아버지를 가리킬 때는 친정 아버지를 부르는 것처럼 ‘爸’ , ‘我爸’,
그 반대의 경우엔 ‘媽’, ‘我媽’라고 하는 게 가장 일반적인 쓰임새다. 남편에게는 ‘爸(媽)
’, ‘爸爸(媽媽)’,‘你爸(你媽)(너의어머니)’로 나타나고 가끔 아이 이름+他(她)爷(奶)(할
아버지,할머니)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자녀에게는 ‘爷爷(奶奶)(할아버지,할머
니)’, ‘你爷爷(你奶奶)’가 가장 널리 사용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옛날에는 ‘祖父’, ‘祖母’라고
많이 사용돼 왔다는데 지금은 구어중 거의 쓰지 않다. 동서와 시댁 친척에게 말할 땐 ‘爸
(媽)’, ‘아이
이름+他爷(他奶)’같은 말들이쓰이고, 친정쪽사람과 타인에게 ‘我公公(我
婆婆)(나의 시아버지,시어머니)’,‘我老公公’,‘남편이름+他爸(그의아버지)’,‘아이이름+
他爷(그의 할아버지)’ 등의 지칭어가 중국 사람들이 평소 생활 중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이 밖에 시부모가 며느리를 지칭하는 말로는 부모와 배우자에게 말할 때 [며느리 이름],
‘大(二)媳妇[큰(작은)며느리]’, ‘아이이름+他(她)媽’, 아들에게[며느리 이름], ‘아이이름+
他(她)媽’, ‘你媳妇(너의 며느리), 손자,손녀에게 ‘你媽’라고 부른다. 다른 자녀나 그 배우
자에게 말할 땐 두 가지 상황을 나누었다. 자녀가 대화중 언급하는 며느리보다 나이가 적
은 경우 ‘你嫂子’, ‘你大嫂(二嫂…)’, ‘아이이름+他(她)媽’라고 하고 반대로 그 며느리의
이름을 직접 부르거나 ‘아이이름+他(她)媽’, 아니면 ‘你兄弟媳妇’라고 부르기만 하면 된
다. 다른 며느리와 사위에게는 시부모의 다른 자녀에게 말하는 경우와 마찬가지로 부르고
며느리의 친정 부모에게는 이보다 더 간단하다. [며느리 이름]과 ‘아이이름+他(她)媽’ 가
장 보편적으로 쓰고 있다. 타인에게는 ‘我儿媳妇’, ‘我大(小)儿媳妇’, ‘아이이름+他(她)
媽’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난다.
(2) 고전 문학 작품 중에 나타나는 호칭.지칭어7
이상은 중국 사람들이 일상 생활중에 말할 때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말이다.
이런 구어를 밖에도 중국어 전통 문화 작품이나 중국 고전 명저를 펼치면 다른 다양한 호
칭.지칭어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시아버지에 대해서 ‘爸’, ‘公公’ 말고 父親,阿
翁,阿公,公,君舅,老公公,乃翁,先子(돌아가신아버지) 등등 있고 시어머니에 대해 ‘
阿姑’, ‘阿家’, ‘阿婆’, ‘大家’, ‘大姐姐’, ‘姑’, ‘君姑’,‘婆母’등등 있다. 이 정도까
지 뿐만 아니라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칭어도 ‘大妇’, ‘介妇’, ‘犬妇’, ‘少奶奶’, ‘冢妇’,
‘子妇’, ‘孩子他娘’등등으로 무척 풍부다채롭게 드러났다. 또한 중국 옛날 사람들이 할아
버지를 호칭하고 지칭할 때 ‘爷爷’, ‘祖父’라고 부를 수 있을 뿐더러 ‘阿翁’, ‘阿公’, ‘大
王爷’, ‘大父’, ‘公公’, ‘公’, ‘老爹’, ‘太翁’, ‘太公’, ‘王父’, ‘先君子’, ‘先祖’, ‘
爷’, ‘丈人’, ‘祖’라고 부를 수 있었다. 할머니를 호칭하고 지칭할 때도 마찬가지로 ‘阿奶
’, ‘娭毑’, ‘婆婆’, ‘太婆’, ‘王母’, ‘祖婆’으로 다양하게 부를 수 있었다. 그리고 시부
모들이 며느리에게 형수를 지칭할 때 ‘嫂子’,‘阿嫂’, ‘姆姆’라고 쓸 수 있고 올케를 지칭할
때‘弟妻’,‘弟妇’,‘弟妹’,‘婶子’, ‘小婶’등등으로 쓸 수 있었다.

9

2.2 중한(中韓) 시부모와 며느리사이의 호칭.지칭어의 대비결과

위의 중한(中韓)양국간에 시부모와 며느리사이의 호칭.지칭어 사용 현황에 대한 분석을
통해 많은 양국간 호칭.지칭어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게 되었다. 먼저 아득한 옛날부터
중국과 한국 양국은 같은 동북 아시아 문화권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날에 같은 유교 사상
을 사회 주된 사상으로 삼기 때문에 양국 사람들이 말하는 습관이나 심지어 사고방식도
많은 비슷한 점이 나타나게 되었다. 또한 중국과 한국은 지리적으로 인접해 이런 객관적
인 원인은 양국간 서로 경제나 문화적인 교류하기에 역시 큰 도움을 주었다고 본다. 이런
큰 사회 배경 아래 중국과 한국 양국간 언어측면에서는 많은 공통점이 나타날 뿐만 아니
라 문화상도 많은 유사한 점이 나타났다. 양국간의 호칭.지칭어가 바로 이런 공통점을 반
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저런 원인으로 인해 이미 같은 아시아 문화와 사상에 익숙
해진 중국사람인 우리들이 양국간 호칭.지칭어의 공통점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동시에
이런 공통점에 대해서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본다. 이런 점에서 출발해 아래서 언급하
는 양국간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에 대한 대비연구는 양국간 공통점을 더
이상 설명하지 않고 대신에 양국간의 차이점을 중심으로 설명하려고 한다。
중국어와 한국어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차이점을 제시하기를 통하여
좀 쉽게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특징을 파악할 수 있다고 본다. 양
국간의 호칭.지칭어의 차이점을 대체적으로 귀납하면 아래와 같은 네 가지를 귀납할 수
있다.
(1) 한국어 연령과 성별에 따른 호칭어의 변화
위에 표 2-1 과 표 2-2 의 시부모에 대한 호칭어를 보면 아버님(어머님) 아버지(어머니)
와 아빠(엄마) 이런 어휘를 볼 수 있다. 이것은 다만 단순한 한국어 호칭어의 어떤 현상일
뿐이라고 말해도 되겠지만 사실은 이 중에서 한국어 호칭어의 중요한 독특한 점을 담겨
있다고 본다. 그것 바로 며느리들이 시부모를 호칭할 때 쓰는 호칭어가 자신의 연령에 따
라 변화하는 것이다.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즉 신혼조에 젊은 며느리들이 시부모를 호칭할
때 아빠(엄마)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고 점점 나이가 들음에 따라 아버님(어머님)과 아버
지(어머니)라고 쓰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뜻이다.
아래는 中韓 父母 親族語에 관한 對比 硏究라는 논문에 나오는 자료이다.8
한국어 지칭대상의 호칭 변화는 연령별에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노년
층(60 세이상)에서는 ‘아버지’(70.5%), ‘어머니’(78.7%)라는 표현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중년층(40-50 세)을 보면 ‘아버지/어머니’라고 부르는 비율이 노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여전히 비교적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각각 62.9%와
71.7%으로 이르고 있다. 반면 청소년층(19 세이하)에서는 ‘아빠’(남자 86.3%, 여자
94.4%), ‘엄마’(남자 94.1%, 여자 97.2%)라는 표현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유하고 있다.
젊은 세대일수록 ‘아버지/아버님’ 또는 ‘어머니/어머님’이라는 표현보다는 다정하고 친밀
감이 느껴지는 ‘엄마/아빠’라는 호칭을 선호하고 있다.
위에 열거해 놓은 한국어 부모 친족어 사용 현황에 대한 조사중에 부모를 호칭하는 말
을 쓰는 비중을 상세히 보여 주었다. 비록 이 자료에 시부모를 호칭할 때 며느리가 자신의
연령에 따라 쓰는 호칭어도 변화하는 정보가 직접 나타나지 않지만 그래도 부모 친족어
사용 상황을 통해 앞에 언급했던 특징을 유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친부모라
든가 시부모라든가 호칭할 때 다들 아버님(어머님) 아버지(어머니)와 아빠(엄마)라고 불
러야 된다. 좀 더 자세히 따지면 이렇게 판단해도 합리성이 있다고 본다. 며늘이가 처음에
시집에 갈 때 시부모와 면할 수 없이 거느감이 있을 것이다. 시부모도 며느리와 거리감 없
이 지내려고 하기 때문에 며느리한테 자신에게 거리감이 느껴지는 ‘님’자를 붙인 ‘어머님’
을 고집하지 말고 ‘엄마’라고 부르라고 할 것인데 이런 경우에는 젊은 며늘이가 시머머니
는 ‘어머님’, 시아버지는 ‘아버님’이라고 부른다는 걸을 알면서도 좀 더 친근감이 있게 느
껴지는 ‘엄마’라고 부를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나이가 많음에 따라 더구나 한국 ‘친(親)’
보다 ‘예(禮)’를 앞세워 온 전통적인 며느리 시부모 사이의 권위주의가 마치는 영향이 며

10

느리가 시부모를 부르는 호칭어도 ‘아빠,엄마’로부터 친정 부모와 같은 기분으로 ‘아버지,
어머니’ 아니면 예의를 갖추어서 ‘아버님, 어머님’으로 바꾸게 만들 것이다. 한국어 중 며
느리가 시부모를 호칭할 때 쓰는 호칭어가 자신의 연령에 따라 변화하듯이 시부모가 며
느리를 호칭할 때도 이런 특징을 나타났다. 위에 표 2-3 며느리에 대한 호칭어를 보면 이
런 특징을 쉽게 볼 수 있다. 시부모가 며느리에게 신혼 초에 ‘아가’, ‘새아가’, ‘아기야’, ‘
며늘아’라고 부르고 며늘이가 아이를 낳은 후 호칭어도 ‘얘’, ‘얘야’, ‘며느리’, ‘ OO 엄마
’로 바꾸게 되었다.
여기까지 한국어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어가 연령에 따른 변화를 대체적으로 보
여 주었다. 지금은 성별에 따른 며느리에 대한 지칭어의 변화를 보여 주려고 한다. 다시
한번 표 2-3 를 보면 시부모가 다른 자녀에게 며느리를 지칭할 때 쓰는 지칭어가 자녀의
성별에 따라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볼 수 있다. 다른 아들에게 며느리를 지칭할 때 ‘네 형
수’, ‘큰(작은) 형수(제수)’라고 하고 딸에게 말할 때 ‘네 올케’, ‘새언니’라고 한다. 이것은
상대적으로 간단하는 중국어 호칭.지칭어보다 훨씬 복잡하다고 생각한다. 중국어의 경우
에는 이런 연령와 성별에 따른 차이가 없다. 미성년이든지, 청장년이든지, 중년이든지, 노
년이든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시부모와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칭어가 거의 동일하다. 예
를 들어 며느리가 시부모를 호칭할 때 자신의 연령과 상관없이 동일적으로 시부모에게 ‘
爸, 媽’ 라고 부르기만 하면 되고 시부모가 며느리를 호칭할 때도 며느리의 나이를 고려할
필요없이 그냥 며느리의 이름을 직접 부르기만 하면 된다. 또한 시부모가 다른 자녀에게
며느리를 지칭할 때 말하는 대상의 성별에 대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你嫂子’ 아니면 ‘
你弟妹’ 아니면 ‘OO 他媽’라고 하면 된다. 이처럼 중국어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
칭어는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2) 한국어 시부모가 며느리를 호칭할 때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에 따라 감정이 개입하게
되는 변화
한국어 시부모가 며느리를 부를 때 쓰는 호칭어에 있어서는 고부간의 미묘한 관계에서
비록되는 감정적인 문제가 곧잘 개입되군 한다. 먼저 이런 특징이 나타나는 자료를 좀 보
여 주려고 한다.
장남과 결혼해 시부모를 모시고 산 지 3 년째 되는 최 모 씨(30 세)는 친구들과 만나 시
집살이 얘기를 할 때면 “시어머님이 날 어떻게 부르는가 보면 시어머님 기분을 알 수 있다.
”며 웃곤 한다. 신혼 초 시어머니는 최 씨를 부를 때 보통은 ‘아가’ 또는 ‘새아가’라고 했
다. 친척이나 이웃들에게 말할 때는 ‘우리 며느리’, ‘우리 새아가’, ‘우리 며늘아기’라고 지
칭했다. 얼마 뒤 딸애가 태어난 뒤로는 ‘어미야’나 ‘OO 어미야’라는 식으로 부르군 했다.
그러나 시어머니가 뭔가 최 씨에게 불만이 있는 듯 싶을 때는 달랐다. 대놓고 부를 때
어김없이 ‘얘야’니 ‘야’니 하는 호칭어 튀어 나오고, 남에게 말할 때는 ‘걔’니 ‘쟤’니 하는
것이었다. 최 씨는 그럴 때면 문득 인격적으로 무시당하는 기분이 들어 불쾌하다며 고개
를 저었다. 9
위에 자료가 한국어중 시부모가 며느리를 호칭할 때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에 따라 쓰는
말도 다르다는 것을 생동감이 있게 번영하였다. 한국어와 달라 상대적으로 호칭어가 단일
한 편인 중국어의 경우에는 이런 뚜렷한 특징이 나타나지 않다. 다시 말하면 즉 중국어중
시부모가 며느리를 부를 때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와 상관없이 쓰는 말이 거의 동일하고
그냥 [며느리 이름] 아니면 ‘OO 他媽(그의 어머니)’라고 부르기만 하면 된다. 물론 중국에
서도 고부간의 갈등이 역시 큰 문제이지만 그래도 시어머니와 얘기할 때 호칭어 변화를
통해 시어머니의 기분을 어떤지 판단하지 못한다고 본다. 중국에서 시부모가 며느리에게
불만이 있는지 없는지 보통 말투 억양 표정와 행동을 통해 알 수 있으나 한국의 경우에는
중국보다 더 두드러지고 또 특징으로 보이는 것은 바로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에 따라 호
칭어가 다양하게 변화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이런 한국어 호칭어의 특징이 한국어 호칭.지칭어의 다양성과 풍부성을 보여 주고
있는 동시에 어느 측면에서도 한국 유교적인 문화의 특징인 서열문화 10를 보여 주고 있다
고 생각한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바로 한국 서열문화가 미친 영향 때문에 한국어 호칭.
지칭어가 이렇게 상세히 구분하게 되면서 이처럼 다양하게 나타나게 된다고 본다.
11

한국은 역사상 중국으로부터 유교를 수용한 나라였지만 유교의 종주국인 중국보다 유
학을 더 신봉하고 공자를 더 숭상해 왔다. 이런 유교적인 사상이 한국사람의 생각에서 이
미 깊게 뿌리를 내리기 때문에 보통 한국 사람들이 태어날 때부터 유교의 가장 기본적 윤
리인 ‘삼강오륜(三綱五倫)’을 사람답게 살아가는 길잡이의 등불로 삼아 잘 지켜야 되는 생
각을 언제나 가지고 있다. 물론 이런 유교적인 덕목을 지키는 것이 세월이 바뀌면서 좀 약
해지지만 그래도 이 중에 오늘날도 현대 한국사회에서 잠재된 영향력이 조금도 약해지지
않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삼강오륜’중의 아주 중요한 부분인 ‘장유유서(長幼有
序)’이다. 장유유서는 한마디로 말하면 나이 등으로 구분되는 서열의식을 뜻한다. 상하를
항상 엄격하게 구분하고 윗사람과 아랫사람 양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정해 놓은 것이 그
것인데, 원래는 그렇지 않았다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부터 양자간의 상호적인 규범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지켜야 하는 의무만 강조하게 되었다고 본다. 한국인의 이런 ‘장
유유서’의 유교적인 서열사상이 한국인들도 온전히 지키기 힘든, 지극히 복잡한 한국어의
경어체계를 만들어 냈고 호칭어만 살펴 보아도 이런 ‘장유유서’의 유교적인 서열적 특징
을 볼 수 있다. 한국어 친족호칭어를 보면 천가, 외가, 처가, 시가등의 계보에 따라 아주 체
계적으로 상세히 구분하고 있으니 이런 문화적인 원인으로 인해 다양한 한국어의 호칭어
가 상대적으로 단일한 편인 중국어 호칭어보다 어휘측면에서 풍부하다는 특징이 나타난
다. 만일 한국어 호칭어가 이렇게 다양하게 나타나지 않는다면 시부모가 며느리를 호칭할
때 쓰는 말도 그처럼 그렇게 다양하게 나타나지 못하고 며느리에 대한 호칭어도 시부모의
기분에 따라 다르게 변화할 수 없을거라고 본다.
(3) 한국어 지칭어중 나타난 ‘우리(저희)’사상
계속 위에 만들어 놓은 표에서 나타난 지칭어부분을 보면 이런 현상을 볼 수 있다. 한국
며느리가 타인에게 시부모를 지칭할 때 ‘저희 아버님(어머님)’, ‘저희 시아버지(시어머니)
’, ‘우리 시어른’이라고 하고 시부모가 며느리를 지칭할 때 ‘우리 자부(子婦)’, ‘우리 며느
리’라고 한다. 이와 다르게 중국어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을 거의 안 보인다. 보통 중국 시
부모와 며느리가 서로 지칭할 때 ‘我婆婆(나의 시어머니)’,‘我儿媳妇(나의 며느리)’이라
고 하고 이런‘나(我)’를 강조하는 말습관이 한국어 지칭어중 ‘우리(我们)’를 강조하는 것과
완전히 다르다. 물론 중국 지방 방언 중에서 ‘我家婆婆(우리 시어머니)’, ‘我家儿媳妇(우리
며느리)’와 같은 지칭어도 존재하지만 지금 전 중국 범위에서 보편적으로 쓰는 어휘가 아
니니까 한국어와의 차이점을 여겨야 된다고 본다.
한국어의 이 ‘우리’라는 단어가 사년 동안 한국어를 배운 학생들인 우리에게 낯선 단어
이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 나라’, ‘우리 집’, ‘우리 회사’, ‘우리 아이……’등등
이런 말들이 빈번하게 우리 곁에서 나오고 우리들도 영향을 받아 자꾸 ‘우리’이라는 단어
를 쓰게 되었다. 그러나 우리가 이 ‘우리’를 쓸 때마다 이 단어로부터 연상되는 반응 중 가
장 많이 나타나는 것은 바로 감정적 연대감이 아닐까? 이 ‘우리’에서 나타나는 ‘정’, ‘친밀
감’, ‘푸근함’, ‘상호 수용’이 한국 사람들 마음속에 따뜻한 정서로서 한국 사람들의 독특한
사고방식이나 말습관을 보여 주고 있는 동시에 또 본질적으로 한국의 유교적 다른 특징인
집단문화11를 번영하고 있다고 본다. 사실 여기서 말하는 ‘우리’가 다들 알고 있듯이 ‘나’
혹은 ‘내 것이다’라는 뜻이나 왜 한국사람들이 굳이 ‘내 부모’라고 사용해야 할 것을 ‘우리
부모’라고 하고 ‘내 마누라’를 ‘우리 마누라’라고 부를까? 이런 외국인들을 자꾸 곤혹스럽
게 만드는 표현들을 실질상 이해하려면 한국 사회적 배경과 유교적 문화의 다른 특징인
집단문화를 한번 고찰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먼저 한국이 먼 옛날부터 가족, 씨족 단위의 농업을 주요 경제적 기반으로 하는 농경사
회적 나라이니까 한 자급자족 생활 영위 한 곳에 무리를 지어 살아온 생활방식이 그때부
터 형성되었다. 이런 사회 배경 아래서 가족, 씨족으로 이루어진 같은 마을 사람들 간에는
친인같은 관계를 쉽게 맺었다. 또한 이런 작은 공간안에 만나는 사람의 범위가 국한되어
있어서 좁은 인간 관계의 범위와 긴말한 특성아래 사람과 사람 사이에 교류나 대화를 하
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여러 가지 친말한 관계가 나타났다. 이런 사회적 조건
이 우선 한국 사람들 생각속의 ‘가족주의’를 형성하기에 조된 조건을 제공하였다. 이 밖에
12

유교적인 집단문화가 옛날부터 미친 영향도 역시 한국 사람 마음 속에 이런 ‘가족사상’이
형성되기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 유교에서는 엄밀한 의미에서 개인이란 것이 존재하
지 않는다. 유교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 생각 속에 인간은 사회 속에서 타인과 다양
한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존재이다. 혼자서는 살수 없고 여러 사람들과의 정드는 교류
와 협동을 통해 사회 생활의 조화와 질서를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이와 같은
한국적 사회.문화적 배경아래 한국적 ‘가족주의’ 다른 말로 하면 측 ‘집단문화’가 저절로
드러냈다. 세월이 지가나면서 이런 사화.문화적 큰 배경이 나중에 언어측면에서 영향을
미쳐 지금 우리들이 보이고 있는 ‘우리’와 같은 어휘가 나타났다. 사실 앞에서 특징으로 보
인 ‘우리’같은 어휘를 제외하고 한국말중 이와 같은 ‘가족주의’를 보여 주고 있는 다른 말
도 엄청나게 많다. 예를 들어 ‘나라’라는 것을 말할 때 왜 동북아시아 유교인은 그냥 나라
를 뜻하는 ‘국’이라고 하지 않고 ‘가’를 붙여 국가라고 했을까? 이것은 나라가 바로 큰집이
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또 세계를 말할 때도 마치 지구를 한 마을로 보는 듯이 ‘지구촌’
이라고도 한다. 이렇게 모든 것이 집의 개념으로 되어 보니 학교나 고향 선배에게도 ‘형’
혹은 ‘언니’라고 부르는 가족에 해당하는 호칭을 쓰게 된다. 모두가 가족인 것이라고 생각
하기 때문에 이런 유교적인 ‘가족주의’와 관련되는 ‘지연’ ‘학연’ ‘혈연’ ‘인맥’ ‘연줄’ ‘연고
지’등 같은 어휘들이 심심찮게 나오고 이런 모든 사람이 한 가족과 같은 ‘우리’적인 호칭.
지칭어도 나타난다..
(4) 한국어 호칭.지칭어의 엄밀한 존댓말 체계:
위에서 만들어 놓은 도표를 살펴보았듯이 한국어 시부모와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칭어
가 존경의 등급에 따라 명확하게 세분화 되어 있다. ‘아버님’라는 호칭어가 존경의 정도에
따라 높은 어휘에서 낮은 어휘로 정리하면 ‘아버님(어머님)→아버지(어머니)→아빠(엄마)’
이런 순서로 배열할 수 있고 ‘며느리’라는 지칭어도 순서대로 ‘따님→며느리→걔’로 배열
할 수 있다.12 이러한 한국어의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가 실제 구체적인 존
경 등급에 따라 매우 다양하고 복잡한 사용 현황을 보이고 있지만 중국어는 이와 달라 시
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가 존경 등급에 따라 엄격하게 나눌 수 없다. 단지 ‘公
公/婆婆(시아버지/시어머니)’의 경우 비교적 존경의 용법으로 사용되지만 일상생활에 한
국어의 ‘아버님/어머님’의 존경 정도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이다.
한국어 호칭.지칭어에 이런 특징이 나타나는 원인이 앞에서도 많이 언급했지만 좀 더 체
계적으로 이해하려면 문화적 측면에서 따져야 된다고 생각한다. 언어와 문화가 아주 밀접
한 상호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은 모든 어학자들이 인정하고 있는 관점이다. 한국어도 그
전형적인 예에 속한다고 말할 수 있다. 중국과 한국은 모두 전통적 유교국가로 인해 모두
존비(尊卑)와 순서를 중시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으나 지금의 한국이 중국에 비해 등급
관념을 더욱 중시하고 있다. 이러한 현황이 형성된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
만 사화와 역사적인 측면에서 고려하면 그것 바로 한국은 옛날부터 유교문화를 더 신봉하
고 등급관념을 강화시켜 오기 때문에 등급관념과 존비의식이 많이 확산되고 또 이런 것이
언어측면에서 큰 영향을 미쳐 한국어 엄격한 존댓말 체계가 형성하게 되었다. 이와는 다
르게 현대 중국의 상황이 이런한 등급관념이 이전에 비해 상당한 정도로 약화되어 있다.
물론 이런 현황이 형성되는 것은 여러 가지 원인과 관련되고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친 원인을 찾으려면 아마 중국은 붕건주의 타파 운동과 같은 일련의 의식적 시
도와 해방을 겪은 것을 손꼽을 수 있다고 본다. 바로 이런 큰 사회.문화적인 영향이 나중
에 현대 중국어가 한국어와 같은 엄격하고 완비된 존댓말 체계를 갖추지 못했다는 주된
원인이 되었다. 다시 말해서 현대 중국어에는 한국어의 엄격한 존댓말 체계보다 어휘 체
계가 상대적으로 불분명하기 때문에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존비(尊卑)의
차이가 많지 않고 한국어의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에 비해 명확히 차이가
드러나지 않을 것이다.
서로 다른 언어적 차이를 보여 주고 있는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어휘의
체계는 실상 서로 다른 사회문화적 인식 체계를 반영하고 있고 또한 이런 다른 사회.문화
적 통념은 중국어와 한국어의 각기 다른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차이점을
13

만든 원인이 되었다. 이것은 바로 언어와 문화의 상호관계이라고 본다.

제 3 장 나오는 말
본 논문은 주로 우리 배우고 있는 한국어 교재에 많이 나오고 또한 우리 학교 한국어 학
과 학생들이 보편적으로 어렵다고 여기고 있는 부분인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
칭.지칭어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위에서 중국과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사용현황을 상세히 열거하고 대비분석을 통해 양국간의 호칭.지칭어 사이
의 차이점을 대충적으로 알게 될 뿐더러 한국 문화에 대해서도 한층 더 깊게 이해하게 되
었다. 중국과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차이점을 대체적으로 요약하면
아래와 같은 네 가지를 귀납할 수 있다. 첫 째는 한국어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
칭어가 화자와 청자의 연령와 성별에 따라 다르다. 둘 째는 한국 시부모가 며느리를 호칭
아니면 지칭할 때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에 따라 다양한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셋 째는 한
국어 지칭어중 ‘가족주의’를 상징하는 ‘우리’가 특징으로 자꾸 나타난다. 마지막에 한국어
호칭.지칭어가 존경의 등급에 따라 엄격하게 나누고 있다. 여기서 나오는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의 특징과 다르게 중국어의 상황에는 상대적으로 단일하고 간
단한 편이다. 한국어가 중국어보다 이런 엄격한 조댓말과 복잡한 호칭.지칭어가 드러내는
근본적 원인을 찾으려면 한국의 사회와 문화적 배경을 대체적으로 고찰해야 된다고 본다.
한국이 옛날에 유교사상을 사회주된 사상으로 삼으니까 언어측면에서 이런 영향을 받아
엄격한 한국어 존댓말체계가 형성되었다. 또한 이런 중국어보다 유난히 복잡한 존댓말 체
계가 있기 때문에 한국어 호칭.지칭어가 중국어보다 훨씬 다양하고 풍부하게 되었다. 사
실 다만 한국어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가 이런 특징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
니라 한국어 전체 호칭.지칭어가 이런 공통한 특징이 가지고 있다고 본다. 한국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는 그냥 우리 학교 한국어 학과 학생들의 실제적 상황에 출발
해서 골라낸 예일뿐이고 이 작은 부분이 전체적 한국어 호칭.지칭어의 특징을 번영하고
있다고 본다.
우리가 중국에서 한국어를 전공으로 공부하는 학생으로서 한국어를 학습할 때 모국어
인 중국어로부터 상당한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을 곧잘 느끼고 있다. 이런 언어를 배우는
어려운 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중국과 한국 언어 사이의 대비분석을 필요하되 언어와 밀접
한 관계를 맺고 있는 양국 문화에 대해서 알 필요가 있다고 본다. 언어를 열심히 배우는
마음을 가진것처럼 문화에 대해서도 알고 싶은 마음을 가지는 것은 언어를 잘 공부하는
제일 적당한 방법이다. 본 논문은 주로 한국어의 경어법의 중요한 부분인 호칭.지칭어 어
떤 현상을 보여 주고 분석한 것을 통해 언어자체에 대해서만 더 깊게 이해하려는 것이 아
니라 더 중요한 목적은 한국 문화에 대해 더 정확한 생각을 가지려고 한다. 마지막에 한국
어를 제 2 언어로 공부하고 있는 우리에게는 한국말에 대해 확실한 인식을 가져야 하되 한
국 문화에 대해서도 같은 마음을 가지면서 공부하길 진심으로 바란다.

참고 문헌 参考文献

[1] 조선일보. 국립국어연구원. 우리말의 예절. 조선일보줄판국. 1991(12)
[2] 제효봉. (북경어언대) 中韓 父母 親族語에 관한 對比 硏究. 제 8 회 재중국 한국학 학술
회의에서 발표된 논문. 2004(8)
[3] 고홍희. (산동대학교) 중국인 학습자를 위한 한국어 교재 경어법에 대한 고잘. 교육 1.
제 8 회 제중국 한국학 학술회의에서 발표된 논문. 2004(8)
[4] 王火 王學元. 漢語稱謂詞典.遼寧大學出版社. 1988(6)
[5] 韓省之. 稱謂大詞典. 新世界出版社. 1991(10)
[6] 張孝忠等. 古今稱謂語詞典. 中國國際廣播出版社. 1988(10)
词典编写人:张孝忠 阎德早 邱衍庆 王又民 遆 永顺 黄泽全 于振东 张宏信 李百华

14

李佳俊
[7]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 편. 한국어 3. 연세대학교 출찬부. 1991(221)
[8]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 편. 한국어 5. 연세대학교 출판부. 1991(162,163)
[9] 서강대학교 한국어학당 편. 서강 한국어 3B. 서강대학교 출판부. 2004(83)
[10] 경희대학교 한국어학당 편. 한국어 고급. 경희대학교 출판부. 2003
[11] 김기일. 한국의 이해. 연변과학기술대학. 2000(128)
[12] 姜信道 池在遠. 精選汉韓.韓汉詞典. 2004(3)

15

1

호칭어: 남을 부르는말; 지칭어: 남을 가리키는 말.

2

제효봉(북경어언대). [中韓 父母 親族에 관한 對比 硏究 중한 언어대비 연구의 필요성]. 제 8 회 재중국 한국학 학술회의에서 발편된 논문.

2004 년: 429 쪽 참고. 모든 언어 배우기가 공통성이 있듯이 한국어를 배우기도 마찬가지로 중국어와 대비연구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본다.
3

“윗사람에게는 자기 남편을 그분이라고 하면 결례가 된단다. 그리고 시아버지도 시아버님으로 존칭을 써야 한다.” “엄마, 고마워요…이제 결

혼했으니 점잖게 ‘어머니’라고 부르고 ‘감사합니다’로 해야지.” [한국어 5]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 편, 1991, 162 쪽 참고.
“한국에는 호칭이 참 다양하고 복잡하다. 특히 타가미 요코씨처럼 한국 사람과 결혼을 한 외국인한테는 이런 한국어의 다양한 호칭이 정말 힘들
다. 남편은 자신을 부를 때 ‘여보, 자기야, 돼지야’라고 한가 하면 다른 사람에게 소개할 때는 ‘우리 아내, 우리 마누라, 우리 집 사람, 우리 와이
프’라고 한다. 친척들이 지신을 부를 때는 더 복잡하다. 새아가, 새언니, 작은엄마, 형수님’. 그뿐만이 아니다. 앞집에 사시는 분은 나를 ‘새댁’이
라고,과일 가게 아저씨는 ‘사모님’, 어떤 사람은 ‘아가씨’, 어떤 사람은 ‘아줌마’라고도 한다. 한국어 호칭어 이렇게 다양한 것은 친척 사이의 관
계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아직도 명절이나 친척들의 모임에 가면 긴장을 해서 다른 사람을 부르는데 자신이 대답할 때도 있도
또 다른 친척들을 부를 때 호칭을 잘못 사용해서 실수를 할 때도 많다.” [서강 한국어 3B] 서강대학교 한국어학당 편,2004, 83 쪽 참고. 한국 사
람마저도 어렵고 헷가리고 있는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인데 하물며 외국 학생들이 이 부분을 공부하기가 더욱 힘들 것이고 말실
수도 많이 나올 것이다.
4

시부모에 대한 호칭.지칭어 이 부분을 조선일보사.국립국어연구언 편인 우리말의 예절이라는 책에 나온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

의 실질 문제와 표준안 해석을 참고하면서 정리해 나왔다. 이 중에 시아버지에 대한 한국문학 작품에서 많이 나타나거나 또한 지금 한국 사람들
이 일상생활이 자꾸 쓰고 있는 구어적인 호칭.지칭어를 말하는 대상별로 먼저 상세히 열거해 놓고 그 다음에는 시어머니에 대하여 간단하게 설
명했다. 시아버지에 대한 호칭.지칭어가 시어머니에 대한 것과 어느 정도상에 동질성이나 바슷한점이 많이 존재하기 때문에 시어머니에 대한 부
분을 시아버지에 대한 호칭.지칭어와 같이 하나씩 하나씩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았다.
5

며느리에 대한 호칭.지청어 부분도 우리말의 예절이라는 이 책을 참고하고 나서 정리해 나왔다.

6중국어중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의 호칭.지칭어는 중국 사람들이 일상생활중 많이 쓰고 있는 말과 고전문화작품중 나온 말을 개인적으로 두 가

지로 나누었다. 이렇게 나눈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이 두 가지 호칭.지칭어를 같이 합쳐서 제시하면 논문을 보시는 분이 보기가 힘들고
이해하기가 많이 헷갈릴까봐 걱정해서 서로 나누어서 열거하였다. 둘째는 고전문화작품에 나온 호칭.지칭어가 실용성이 별로 없지만 참고성이
있기 때문에 논문을 보신 분이 잘 참고할 수 있도록 이렇게 집중하게 열거해 놓았다. 또한 거기서 열거해 놓은 시부모와 며느리에 대한 고전적인
호칭어와 지칭어중에 ‘阿公’,‘阿婆’,‘娭毑’, ‘老爹’등와 같은 방언어휘도 있는가 하면‘小婶’, ‘犬妇’,‘祖’,‘兄弟媳妇’등 《红楼梦》와 같은 명저중
에 나오는 어휘도 있다. 본 논문은 주로 중국어의 호칭.지칭어와 비교를 통해 한국 호칭.지칭어의 특징을 파악하고 잘 활용할 수 있는 것을 연구
목적으로 삼기 때문에 위에서 열거해 놓은 중국 시부모와 며느리에 대한 고전적인 호칭.지칭어를 상세히 설명하지 않고 이 어휘들이 대체 어디
서 나오는지도 구체적으로 명기하지 않으려고 한다.
여기서 중국 고전 문화작품에 나타난 시부모와 며느리에 관련된 호칭.지칭어는 아래와 같은 책을 참고하였다. 王火 王學元. 漢語稱謂詞典.遼

7

寧大學出版社. 1988(6), 韓省之. 稱謂大詞典. 新世界出版社. 1991(10) 張孝忠等. 古今稱謂語詞典. 中國國際廣播出版社. 1988(10)
제효봉(북경어언대). [中韓 父母 親族에 관한 對比 硏究 중한 언어대비 연구의 필요성]. 제 8 회 재중국 한국학 학술회의에서 발편된 논문.

8

2004 년: 440 쪽 참고.
9

조선일보사.국립국어연구언 편인 우리말의 예절.1991(12): 36 쪽 참고

10

우리말글에 영향을 끼친 중요한 요인이라는 문장을 참고

‘삼강오륜’은 유교의 가장 기본적 윤리이다. 한국에서는 사람들이 사람답게 살아가는 길잡이 등불로 ‘삼강 오류’을 초등학교에서도 가르치고 있
다. ‘삼강’은 사람이 지켜야 할 세가의 강목을 뜻하며 ‘오륜’은 사람이 지켜야 할 다섯 가지의 윤리를 뜻한다…….이런 유교적인 덕목이 세월이
바뀌면서 오늘날 한국 사회에서 영향력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그 잠재된 영향력이 조금도 약해지지 않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장유유서(長幼有序)이다. 한국인의 이런 ‘장유유서’가 한국인들도 온전히 지키기 힘든, 지극히 복잡한 한국어의 경어체계를 만들어 냈다. 호칭
어만 살펴보아도 이런 ‘장유유서’의 유교적인 특징인 서열문화를 느낄 수 있다.
11

우리말글에 영향을 끼친 중요한 요인이라는 문장을 참고

‘유교에서는 엄밀한 의미에서 개인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항상 누구의 아들이나 따로서 일정한 가족의 일원으로만 존재한다. 이 가족은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단위이면서 제일 중요한 단위이기 때문이다. 우리들이 쓰는 언어에도 잘 나타나 있다. 천자문에서 ‘우주’를 ‘집 주’라고 하듯이 우

주 자체가 아예 처음부터 집단 것이다. 이렇게 모든 것이 집의 개념으로 되어보니 학교나 고향 선배에게도 ‘형’ 혹은 ‘언니’라고 부르는 가족에
해당하는 호칭을 쓴다 모두가 친족인 것이다. 특징적으로 한국어의 ‘우리’라는 어휘에서 한국의 유교적 집단문화를 엿볼 수 있다.’
12

제효봉(북경어언대). [中韓 父母 親族에 관한 對比 硏究 중한 언어대비 연구의 필요성]. 제 8 회 재중국 한국학 학술회의에서 발편된 논문.

2004 년: 443 쪽 참고.

Sign up to vote on this title
UsefulNot usef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