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MANHATTAN

QUEENS

BROOKLYN

koreaN restaurant GUIDE

The Korean Restaurant Guide is part of the Good Overseas Korean Restaurant Recommendation project that introduces leading Korean restaurants across the globe in an effort to share the taste and style of Korean food featuring Korea’s unique food culture with people around the world. Following the introduction of Korean restaurants in Western Europe and Tokyo in 2012, the Korean Restaurant Guide: the United States was produced to cover Los Angeles & New York City separately, containing detailed information on 40 Korean restaurants respectively.
한식당 가이드북은 한국 고유의 식문화를 담은 한식의 맛과 멋을 세계인들과 함께 누리고자 세계 곳곳에 있는 대표 한식당을 소개하는 ‘해외 우수 한식당 추천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2012년 일본 동경과 서유럽의 한식당 가이드북에 이어 제작한 미국편은 Los Angeles와 New York City 두 지역을 대상으로 각각 우수 한식당 40곳씩을 선정해 수록하였습니다.

NEW YORK

koreaN restaurant guide

The Korean Food Foundation (KFF) is a leading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dedicated to promoting Korean cuisine and culinary culture through research. The foundation is also committed to guiding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food industry and promoting the development and marketing of content covering Korean food.
한식재단은 한식의 발굴과 연구를 통하여 한국의 음식과 한식 관련 문화를 국내외에 소개하고 한식산업의 육성을 추진하며 한식 콘텐츠 개발 및 마케팅을 지원하는 대표 민간전문 기구입니다.

MOBILE APPLICATION : korean restaurant guide

KOREAN FOOD FOUNDATION (KFF) WEBSITE : www.koreanfood.net / www.hansik.org

NEW YORK

koreaN restaurant guide

MANHATTAN

QUEENS

BROOKLYN

How to use
This guidebook introduces carefully selected top restaurants in Manhattan, Brooklyn and Queens areas of the United States in two languages − English and Korean. The Korean restaurants are listed in English alphabetical order by area. Important information is presented in the form of icons to help readers find it easily. The approximate locations of the restaurants are indicated on maps marked by areas. The information contained in this guidebook is also available in a mobile application.
이 책은 맨하탄과 브르클린, 퀸스 지역에서 영업 중인 우수 한식당을 엄선하여 영어와 한국어로 소개하였습니다. 선정된 한식당은 지역별로 영어 알파벳 순서로 정리하였고, 중요한 정보는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아이콘으로 표시하였습니다. 각 지역별 지도에서 해당 식당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가이드북에 수록된 내용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MOBILE APPLICATION : korean restaurant guide

contents
004 PREFACE 발간사 010 TESTIMONIAL 추천의 글

downtown 110 24 · Do Hwa 도화
114 25 · Dok suni 또순이 118 26 · Jungsik 정식 122 27 · Mono+ mono 모노+ 모노 126 28 · NY Tofu House
소공동 NY 두부 하우스

ZONE _1 MANHATTAN
uptown 018 01 · Korean express 코리안 익스프레스
022 02 · Mill Korean 밀 코리안

midtown 026 03 · Arang 아랑
030 04 · Bann 반 034 05 · Cho dang Gol 초당골 038 06 · Chom Chom 참참 042 07 · Danji 단지 046 08 · Don’s Bogam 돈의보감 050 09 · Franchia 프랜치아 054 10 · Hanbat 한밭 058 11 · Hangawi 한가위 062 12 · Kang Suh 강서회관 066 13 · Korea Palace 코리아 팰리스 070 14 · Korea Spoon 코리아 스푼 074 15 · Kori 코리 078 16 · Kristalbelli 크리스탈벨리 082 17 · KunJip 큰집 086 18 · Madangsui 마당쇠 090 19 · Mandoo bar 만두바 094 20 · Miss Korea 그리운 미스코리아 098 21 · MukEunji 묵은지 102 22 · New Wonjo 뉴 원조 106 23 · Shilla 신라

ZONE _2 BROOKLYN
134 29 · 232 138 30 · Dokebi 도깨비 142 31 · Kimchi Grill 김치 그릴 146 32 · Moim 모임

Reservations are allowed / No reservations
예약 가능 / 불가능

Delivery available / No delivery
배달 가능 / 불가능

ZONE _3 QUEENS
154 33 · Hahm Ji Bach 함지박 158 34 · Hanjoo 한주 162 35 · KumGangSan 금강산 166 36 · Mapo Korean BBQ 마포숯불갈비 170 37 · Myungsan 명산 174 38 · San Soo Kap San 1 산수갑산 1 178 39 · SikGaEK 식객 182 40 · Tang by Gam MEE Ok 감미옥 탕 186 75 Popular Menu

Wi-Fi enabled / Wi-Fi unavailable
Wi-Fi 가능 / 불가능

Takeout allowed / Takeout not allowed
테이크아웃 가능 / 불가능
Names of foods listed in the “75 Popular Menu selection in New york” featured at the back of this guidebook are based on Korean pronunciation. It contains information on representative Korean menus enjoying popularity in Korean restaurants in the United States. Please refer to p.186 for more detailed information on Korean menus.
본 가이드북의 권말에 소개된 <뉴욕 한식당 인기 메뉴 75>에 수록된 음식명은 한국어 발음을 기준로 표기한 것이며, 뉴욕의 한식 레스토랑에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 메뉴에 대한 설명을 수록하고 있습니다. 궁금한 한식 메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p.186을 참고하세요.

selection in New york
뉴욕의 한식당 인기 메뉴 75

206 PUBLICATION RIGHTS 판권

Korean Food HANSIK
We hope that your everyday life will become healthier and happier through Korean food.
여러분의 일상이 한식을 통해 더 건강하고 행복해지기를 기원합니다. 
Korean Food Foundation (KFF)
This painting is Seolhuyayeon , one of eight-paneled folk paintings called Haengryeo-pungsokdo (An album of genre painting of travelers) painted by Kim Hong-do, a famous painter during the Joseon Dynasty. It features food culture during the Joseon period. The custom of making fire and roasting meat to ward off the cold at that time was called Nallohoe (cooking brazier club). 조선시대 유명 화가인 김홍도의 행려풍속도 8폭 병풍 중 당대의 식문화를 엿볼 수 있는 <설후야연>.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불을 피우고 고기를 구워 먹는 당시 풍습을 ‘난로회’라고도 불렀다.

Preface
The most charming aspects of Korean cuisine, or Hansik, are probably its well-orchestrated bursts of flavor and the health-enhancing effects of its diverse seasonal ingredients. Recent studies have shown that a typical Korean meal consists of three basic nutrients: carbohydrates (60%), proteins (25%), and fats (15%). This nutritional balance is ideal in maintaining a healthful lifestyle. Korean cuisine is also low in harmful fats and rich in wholesome nutrients as it mainly uses vegetable oil with unsaturated fatty acids and fermented foods packed with anti-oxidants. The many health-boosting qualities of Korean cuisine, which scientific studies continue to identify, illuminate Korean food culture’s inherent belief that “good food is the best medicine.” For millennia, Koreans have developed the culinary tradition of cooking each dish with the kind of devotion they would give to brewing herbal medicines, and using seasonal, nourishing ingredients that reflect the wealth of the plains and mountains of the Korean peninsula. Based on its health-conscious recipes and focus on nutritional balance, Korean cuisine is rapidly gaining popularity as people around the world place importance on holistic well-being. We hope this book will encourage more local food lovers to seek out and experience health-conscious, palate-pleasing dishes served at different Korean restaurants in New York City. Since New York City is home to the trendiest restaurants in the world, this guidebook, which covers an extensive range of Korean restaurants operating in the area, is all the more significant. Out of over 130 Korean restaurants in Manhattan, Brooklyn, and Queens, the first group of candidates for inclusion in this guidebook was screened based on recommendations and evaluations from the local press, restaurant guide websites, and food experts. This list was narrowed down to the final selection of 40 restaurants based on evaluations of their food, service, hygiene, and décor by the Korean Restaurant Evaluation Committee composed of local food specialists. A total of five food critics, bloggers, and chefs, all of whom are highly active in the New York City gourmet scene, visited and reviewed these carefully selected Korean culinary destinations as the members of the Korean Restaurant Evaluation Committee. Among them, Matt Rodbard, a food critic and author widely recognized across the US and Europe, gladly undertook the task of writing this guidebook. We would like to

extend our sincere gratitude to Matt Rodbard for taking part in the publication of this book based on his passionate and insightful relationship with Hansik. We are also grateful for the dedication of photographer Gabi Porter, the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and all the food experts who recommended Korean cuisine options. Korean Food Foundation
한식의 가장 큰 매력은 다양한 식재료를 조화롭게 사용하여 맛뿐 아니라 영양적으로도 균형 잡힌 음식이라는 점입니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전통적인 한식 상차림의 열량영양소 분포는 탄수화물 60%, 단백질 25%, 지방 15%로 이는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는 데 매우 이상적인 수치입니다. 또한 불포화지방산인 식물성 기름과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발효식품을 사용하는 조리법으로 저지방식이면서 영양이 매우 우수합니다. 최근 들어 속속 밝 혀지고 있는 한식의 과학적인 효능은 예로부터 한국의 식문화에 깃들어 있는 ‘약과 음식은 같다’라는 사상을 반추하게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3면의 바다와 산, 평야지대로 이루어진 한반도의 각 지역과 계절에 따라 몸에 약이 되는 제철 식재료를 이용해 조리 과정에서도 약을 짓듯이 시간과 정성을 기울여 몸과 마음에 이로운 음 식을 만들어 상에 올렸습니다. 이러한 조리법과 다양한 재료, 영양의 균형 등을 고려해보았을 때 최근의 건강 지향적인 소비자 트렌드에 가장 부합하는 음식으로 한식이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뉴욕 한식당에서 선보이는 한국 음식들은 건강 지향적일 뿐만 아니라 미각을 즐겁게 해줄 수 있기에 여러분도 꼭 경험해보기를 바랍니다. 이번에 펴내는 가이드북은 세계적으로 가장 트렌디한 레스토랑이 밀집해 있는 뉴욕 지역을 소개한 다는 만큼 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한식당은 맨해튼과 브루클린, 퀸스 지역에 위치한 130여 곳의 한식당 중 현지 언론과 식당 추천 웹사이트, 관련 전문가 등으로부터 추천받은 한식당을 대상으로 1차 서류 평가를 거친 뒤 현지의 음식 전문가 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한식당을 직접 방문해 음식, 서비스, 위생, 인테리어 등을 평가하여 상위 40곳을 최종 선정하였습니다. 미식과 예술의 도시 뉴욕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음식평론가와 블로거, 셰프 등 총 5명의 위원들이 한식당 방문 평가에 참여하였으며, 미국과 유럽에서 음식평론가 겸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매트 로드바드(Matt Rodbard) 씨가 본 가이드북의 집필을 맡아주었습니다. 한식에 대한 깊은 애정과 열정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해준 매트 로드바드 씨를 비롯해 사진작가 가비 포터(Gabi Porter) 씨, 평가위원, 추천인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한식재단

Preface
A wise man, possibly a blogger, once declared food to be “the new rock.” But here’s a little secret: Food is not just the new rock. It’s the new normal. All anybody is talking about these days is food. There are deviled egg recipes to swap and Oregon wine varietals to discuss. Talking about food and maybe eating it once in a while too, is a new national pastime. Like cheering against the Dallas Cowboys and keeping tabs on Kardashian relationship statuses. But what is this new rock, you might ask? Well, that would be Asian food. Because as much as everybody is talking about Top Chef Quickfire dishes and homemade whoopie pies, they are only sort of starting to get acquainted with things like XLBs (Chinese soup dumplings called “xiao long bao”) and nam phrik num, a gloriously refreshing chili paste condiment found in northern Thailand. Asian cooking is still very foreign and mysterious to many of us. It’s also incredibly exciting, and most certainly poised to be the next big thing in food. This all leads to the cuisine of Korea, which this guidebook is dedicated to exploring and celebrating. As a non-Korean foodwriter who visited over 60 New York City restaurants for this project, I discovered a mind-bending assortment of uncommon flavors, quirky foods, and historically significant dishes. From the sizzling barbecue grills along 32nd Street in Manhattan to the

어떤 현명한 블로거가 음식을 가리켜 ‘새로운 록 음악’이라고 표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음식은 단지 새로운 록 음악을 넘어서 새롭게 떠오르는 삶의 표준이라고 해야 할 겁니다. 현대사회에서 음식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 는 사람은 없습니다. 데빌드에그(deviled egg)의 레시피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하고, 오리건산 와인의 품종에 대 해 이런저런 토론을 벌이기도 하니까요. 음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거나, 회자되고 있는 음식을 직접 먹어보는 것은 이제 대중적인 관심사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시대에 회자되고 있는 ‘새로운 록’은 과연 무엇일까요? 아마 아시아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요리 서바이벌 TV프로그램인 <Top Chef Quickfire>의 요리에 대해, 그리 고 집에서 만든 우피 파이(whoopie pies)에 대해 이야기하는 만큼, 사람들은 요즘 육즙이 가득한 중국 만두 샤 오룽바오(xiao long bao)나 태국 북부 지역에서 주로 쓰는 신선한 칠리 페이스트 소스인 남프릭(namphrik)을 넣 은 음식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아시아 음식은 대부분의 미국인에게 아직도 낯선 외국 음식이고 신비스럽게 여 겨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아시아 음식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흥미로우며 크게 유행할 것이 분명합니다. 이러한 상황에 힘입어 우리는 이번에 한국 음식을 살펴보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한 안내서를 발간하게 되었습 니다. 비한국인 음식비평가로서 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뉴욕에 있는 60곳 이상의 한식당을 방문하였으 며, 한국 음식의 희귀한 맛과 기발한 요리, 역사적 의미를 지닌 음식 등을 끊임없이 접하며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맨해튼의 32번가를 따라가다 보면 만나게 되는 고기구이집에서부터 플러싱의 설렁탕 전문점, 그리 고 퀸스 머레이힐 인근에서 소리 소문 없이 조용히 운영되고 있는 냉면집에 이르기까지, 한국 음식에는 놀라운 세계가 숨겨져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가이드북의 목적은 잘 알려지지 않은 한식을 널리 알리려는 겁니다. 왜냐고요? 한국 음식은 김치와의 맵고 톡 쏘는 첫 키스, 그리고 반찬이라고 불리는 식사 전에 나오는 작은 접 시에 담긴 음식들만이 결코 전부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국 음식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혀가 델 정도로 뜨거운 찌개라든지 상추에 싸서 쌈장을 듬뿍 발라 먹는 기름기 자르르한 고기구이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이죠. 물론 이런 음식들 역시 널리 알려져야 합니다. 특히 김치는 굉장한 음식입니다. 3개월 동안 계속해서 먹어본다면 그 맛에서 헤어 나오지 못할 거라 장담합니다. 아마 자진해서 김치냉장고를 사게 될지도 몰라요. 그러나 우리는 이 런 것 말고도 뉴욕에 있는 한국 음식의 또 다른 면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여러분에게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은 면들을 말입니다. 우리는 여러분이 한식은 상추쌈에 고기를 싸 먹는 게 전부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길 바라 며 곧 그렇게 되리라 믿습니다. 부디 행복한 식사를 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당장 한국식 블러드 소시지라 할 수 있는 순대를 한 접시 주문해보라고 권하고 싶군요. 의외로 여러분의 입맛에 딱 맞을지도 모르니까요. 작가, 매트 로드바드

seolleong tang sellers in Flushing to the sleepy neighborhood naengmyeon shops in Murray Hill, Queens, a wonderful world of Korean cuisine has been hiding in plain sight. Our goal is to change this. Why? Because Korean cooking goes far beyond the pungent first kiss with kimchi and the arsenal of small plates (called “banchan”) that arrive before the meal. Korean cooking goes beyond the tongue-scalding hot pots and barbecued meat will soon be wrapped in lettuce leaves and slathered with ssam jang. Sure, all of this is true and should be celebrated. Kimchi, whoa nelly. Eat it for three months straight and you will soon crave it and possibly be buying yourself a kimchi fridge in no time. But our mission is to expose another side of Korean dining in New York. The side you might not be as familiar with. We want you to think outside the lettuce wrap a bit. Can you do that for us? Happy dining! And order some sundae today! That’s Korean blood sausage. I think you’ll really dig it.
Author, Matt Rodbard

testimonial 1

Andrew Zimmern
앤드류 짐먼
I would guess that our interest in Mediterranean cuisine — Italian and Spanish specifically — has flatlined over the past decade. But our interest in Asian cuisine has exploded. The bottom line is that Americans are obsessed with Asian food. I believe that to be true with every fiber of my being. This is why it is extremely frustrating for me to see that one of my all-time favorite Asian cuisines — Korean — has not been swept up in that bandwagon. And I am still trying to figure out why this is the case. In most Korean restaurants, they are less about specialties than covering all of the bases. Sure, there are barbecue places and soup places, but for the most part, especially in New York, restaurants offer a broad range of dishes covering all facets of Korean cuisine: The bold flavors; the textures and temperatures; the sharable components of all of it. Once you sit down and the banchan lands on the table, you are already sharing. It’s such a fantastic way to eat. You are enjoying so many vegetables and fermented foods that are good for you and your body is responding so well to it. I simply want to keep eating it all the time. I want to eat the samgyeopsal and wrap it with a couple pieces of kimchi. It feels so good to be eating it and sharing it with others. Much like Japanese culture 20 years ago — I think little by little it’s going to change for Korean cuisine. One of the problems that I have, as somebody who has visited Korea and experienced the full arsenal of dishes, is to visit the various Korean restaurants here and only be offered a handful of dishes. Let’s talk about gamja tang, for example: Pork back stew. I love braised pork. I just really adore it. And gamja tang is so emblematic of that. It is so restorative. It’s great that you are publishing this guidebook, to expose these dishes. I look forward to reading it.
지난 10년간 지중해 음식, 특히 이탈리아 및 스페인 음식에 대한 관심은 서서히 잦아 든 반면, 아시아 음식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최근 미국인들은 아시아 음식에 열광하고 있고, 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 저는 매순간 이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가장 강한 애착을 지니고 있는 아시아 음식 중 하나 인 한국 음식이 그런 추세의 주류가 아니라는 점을 무척이나 애석하게 여기고 있습니 다. 저에게는 아직도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랍니다. 한국 식당은 대부분 특정 음식에 메뉴를 국한하지 않고 기본적인 식사 종류를 모두 다룹니다. 물론 숯불구이 전문점, 찌개 전문점처럼 주력 메뉴를 전면에 내세우는 경우 도 있지만, 뉴욕만 하더라도 어느 한국 식당에 들어가건 한식의 주요한 특성(강렬한 풍 미, 독특한 질감과 온도, 음식을 한 접시에 담아 여럿이 나눠 먹는 식사법 등)을 잘 보 여주는 음식이 다양하게 제공됩니다. 한식당에서는 주문을 한 뒤 반찬이 앞에 차려지 면 다함께 나눠 먹기 시작합니다. 무척이나 흥미로운 식사법이죠. 한식은 여러 가지 채소 및 발효식품을 두루 활용하여 웰빙 효과도 뛰어납니다. 한국 음 식은 한 번 경험하면 계속 생각나게 만듭니다. 처음 삼겹살을 김치 두어 조각에 싸서 먹던 맛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여럿이 함께 나눠 먹기에 맛이 배가되는 것 같습니다. 한국을 직접 방문하여 난이도 높은 음식을 두루 경험해보고 나니 이곳에서는 그만큼 다채로운 한식을 접할 수 없다는 게 불만이라면 불만입니다. 제가 특히 반한 음식은 돼지 등뼈를 고아 만드는 감자탕입니다. 저는 돼지고기 스튜를 사족을 못 쓸 정도로 엄청 좋아하는데, 감자탕은 돼지고기 스튜의 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먹으면 원기가 회복되는 느낌이 들지요. 이런 음식들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안내서가 출간되어 더없이 기쁘게 생각하며, 하루빨리 받아볼 수 있기를 손꼽아 기다립니다.
New York City Comptroller John Liu was born in Taiwan and serves as New York City Comptroller. Liu had served on the New York City Council representing District 20. He was elected to the City Council in 2001 to represent northeast Queens, and was re-elected in 2003 and 2005. He plans to run in the 2013 mayoral race
뉴욕 시 감사원장 존 리우는 대만 태생의 뉴욕 시 선출직 공무원으로서 현재 뉴욕 시 감사원장이다. 뉴욕 시 20선거구 시의회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2001년과 퀸스 북동 지역을 대표하는 시의원으로 선출되었고, 2003년과 2005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3년 뉴욕시장 선거 준비 중이다.

testimonial 2

TV personality, Chef and Journalist Andrew Zimmern is a James Beard Awardwinning TV personality, chef, journalist and teacher and is widely regarded as one of the most versatile and knowledgeable personalities in the food world. As the creator and host of Travel Channel’s hit series Bizarre Foods with Andrew Zimmern, among other programs, he travels the globe, exploring food in its native terroir.
방송인 겸 셰프, 저널리스트 앤드류 짐먼은 제임스 비어드 어워드 (James Beard Award)를 수상한 방송인이자 요리사, 저널리스트로서 요리 강의도 진행하고 있다. 다재다능하고 박학다식한 스타 셰프로서 명망이 높다. 트래블 채널(Travel Channel) 에서 방영 중인 인기 시리즈 ‘앤드류 짐먼의 이상한 음식 (Bizarre Foods with Andrew Zimmern)’의 기획자이자 진행자로 전 세계를 누비며 각 지역의 고유 음식을 탐험, 소개하고 있다.

John Liu
존 리우
It is my pleasure to extend my sincerest congratulations to the Korean Food Foundation on it’s publication of the Korean Restaurant Guide Book. The Korean Food Foundation continuously works toward the globalization of Korean Food and strives toward making sure that Korean Food is recognized in major foreign countries. Its commitment to promoting and enhancing the image of Korea worldwide is commendable. Once again, congratulations and please accept my best wishes for your continued success.
<한식당 가이드북>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한식재단은 그간 한식을 세계화하고 한식의 우수성을 전파하는 데 전력을 다해 왔습니다. 한식의 이미지를 제고하고자 부 단히 노력하고 있는 한식재단에 찬사를 보내며 성공과 발전을 기원합니다.

testimonial 3

Todd English
토드 잉글리시
Korean is one of the Asian cuisines that is most misunderstood and has probably done the worst job of marketing itself in the United
Celebrity Chef and Restaurateur Todd English has established one of the best-known restaurant brands in the nation (Olives and Bonfire Steakhouse are just a few of his projects) and has published three critically acclaimed cookbooks. In 1994, he was called the Best Chef in the Northeast by the prestigious James Beard Foundation and was named Bon Appetit’s Restaurateur of the Year in 2001. We asked him for his thoughts on the state of Korean cuisine in New York City.
레스토랑 사업가 겸 유명 셰프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레스토랑 브랜드를 창업하고 키워낸 유명 요리사 (‘올리브(Olives)’, ‘본파이어 스테이크하우스 (Bonfire Steakhouse)’도 그의 작품이다). 그가 출간한 요리책 3권은 모두 비평가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1994년 제임스 비어드 재단(James Beard Foundation)으로부터 ‘북동부 최고의 셰프’로 선정되었고, 2001년에는 권위 있는 요리전문잡지 보나페티(Bon Appetit)의 ‘올해의 레스토랑 사업가’로 선정된 바 있다.

Dorothy Cann Hamilton
도로시 캔 해밀턴
One of the greatest pleasures in being the head of a world-class cooking school is the opportunity to be educated by our graduates. The International Culinary Center has welcomed students from over a hundred different countries. When I am traveling, these graduates are my guides and teachers. Not only has Korean become one of my favorite cuisines, it has actually catapulted one of Korean airlines as my favorite travel carrier simply because of the delicious native Korean dishes served on board. Korean cuisine benefits and suffers from the same climate as New York, bountiful products in the warm months, root vegetables in the long, cold months. A difference though is that their traditional cuisine is stretched beyond our boil and roast techniques. Han cuisine generously uses fermentation, chiles and explores the limitless capabilities of winter plants. While in Seoul, I have even drunk pine sap tea! Between Temple cuisine (all vegetarian) and Korean barbecue (all meat), the tastes, textures and flavor run the gamut from subtle to robust. Do yourself a favor. Plunk yourself down in a Korean restaurant and indulge yourself in their warm hospitality, their pride in Hansik culture and most importantly their restorative and delicious food!
국제요리센터(International Culinary Center)는 전 세계 100여 개 국가로부터 학생들 이 모여들고, 그래서 저는 여행을 할 때마다 각국에서 활약하는 우리 학교 졸업생들을 가이드이자 선생으로 삼곤 합니다. 한식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된 이후 주로 이용하는 항공사도 한국 항공사로 바꿨답니다. 물론 기내식으로 한식을 먹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뉴욕의 기후는 한식에 득이 되기도 하고 실이 되기도 합니다. 여름에는 다양한 식품을 구할 수 있지만 춥고 긴 겨울에는 근채류가 주로 나니까요. 그저 끓이 거나 오븐에 굽기만 하는 우리네 조리법과 달리 발효식품과 고추를 넉넉하게 쓰는 한 식 고유의 조리법은 겨울 채소의 맛을 무한대로 이끌어내는 마력을 지녔습니다. 서울에 갔을 때 접해본 송진차가 생각나네요! 지금 한식당을 방문해서 한국인 특유의 인심과 그들이 갖고 있는 한식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느껴보세요. 맛과 영양이 우수한 한식을 통해 지친 심신을 회복시켜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CEO and Founder, The International Culinary Center Dorothy Cann Hamilton established the French Culinary Institute in 1984, which has campuses in New York City, San Francisco, and Italy, and received the National Order of Merit Award from the French government. In 2010, she attended the C20 Summit as a delegate from the US. She has also served as chairperson of the James Beard Foundation and host of Chef’s Story on PBS.
국제요리센터 (International Culinary Center) CEO 및 창립자 뉴욕, 샌프란시스코, 이탈리아에 캠퍼스가 있는 French Culinary Institute를 1984년 설립하였으며 프랑스 정부로부터 Ordre National du Merite (National Order of Merit Award) 상을 받았다. 2010년 서울 C20 Summit에 미국 대표로 참가하였으며, 제임스 비어드 재단(James Beard Foundation)의 회장을 역임하고, PBS 방송의 ‘Chef’s story’ 쇼를 진행한 바 있다.

testimonial 4

States. So it’s great that this guidebook of New York City restaurants is being published. I’ve been to Korea a couple times. First of all, the array of kimchis is beyond anything you will ever try here. You see so many others. I travelled to the south and realized that they eat a lot of raw, sashimi-like fish dishes that are literally so fresh, the flesh has rigor mortis and is tough to eat. The meat side of Korean cuisine has come to America, but not the seafood. Going to the markets, you find that every ingredient is not only for the recipe, but there is a clear, almost medicinal purpose. This root here is good for digestion, this tofu there is meant to heal something. It’s fascinating.
한식은 현재 미국에서 과소평가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보다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이 요구 되는 아시아 음식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이런 시점에서 뉴욕의 한국 식당을 소개하는 안내서가 나온다니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식은 풍부하고 심오한 가치를 지닌 음식입니다. 갈비나 불고기 등 고기구이 외에도 세계 인들의 미각을 사로잡을 만한 우수한 메뉴가 얼마든지 있습니다. 한식이 건강식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아직 많습니다. 과거에 한국을 두세 번 방문한 적이 있는데, 일단 현지에 가면 이곳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김치를 맛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외국에 알려지지 않은 음식이 무궁무진하지요. 남도를 여행하는 동안에는 회가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남도에서 먹는 회는 어찌나 신선한 지 살이 쫄깃쫄깃할 정도였습니다. 한국의 고기 요리는 미국으로 많이 전파가 되었지만, 해 산물은 아직까지 별로 눈에 띄지 않는 점이 아쉽습니다. 한국에서 시장에 가보면 팔고 있는 식재료들의 효능까지 강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채 소의 뿌리는 소화 기능을 돕고, 이 두부는 특정 장기를 보해준다는 식입니다. 이처럼 식재 료의 효능에 대한 흥미로운 접근 방식을 한식당 마케팅에도 시도해보면 어떨까요? 아마 훨 씬 더 많은 팬들을 확보하게 될 겁니다.

ZONE

1

01 코리안 익스프레스

korean express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1 korean express

Q

uestion: What do you do when you have a hankering for dolsot bibim bap or hangover-curing topokki but you are a few miles away from Koreatown? Answer: You may be forced to roll the dice on one of the many Korean-fastfood restaurants that have popped up around the city. And while places like

Express Manna in the Flatiron District and Kofoo Korean Rice Bar in Chelsea do a fine enough job, one of the best surely must be Korean Express, near Blooming dale’s on Lexington Avenue. Although the vibe resembles a lunch counter — Mexican cooks scoop soups and fried rice dishes out of steam tables — the food quality here is higher than the average lunch spot. You’re likely to find Koreans and non-Koreans (office workers and students alike) packing the place for the nice selection of rice and noodle dishes. The bibim bap is a particular favorite, available in regular and dolsot (the hot stone bowl

that adds a crunch to the rice) and topped with bulgogi, chicken or tofu. The large serving arrives with a yolky egg cracked on top, with bracken fern, cucumber, mushrooms, spinach and carrots. It’s all very fresh. Gim bap (similar to Japanese nori rolls, but with cooked, not raw, fillings) are artfully made and available stuffed with everything from pickled vegetables to bulgogi to tuna with shiso. A nicely seasoned ojingeo bokkeum (stir-fried squid), jeyuk bokkeum (sautéed pork) and a range of jjigae (soups) are also available. The staffs, mostly youngish Korean girls, are friendly and efficient. Even though the cooking might be better in Queens or along 32nd Street, it’s nice to have an option like Korean Express if you can’t make the trip there.
질문 : 돌솥비빔밥이나 해장에 좋은 떡볶이가 엄청 먹고 싶은데 코리아타운은 너무 멀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답 : 시내의 수많은 한식 패스트푸드 식당 중 한 곳에 운을 걸어볼 수밖에. 플랫아이언 거리에 있는 <익스프레 스 만나>, 첼시에 위치한 <코푸 코리안 라이스바>도 나름 괜찮지만, 역시 정답은 렉싱턴 가의 블루밍 데일 백화 점 근처에 있는 <코리안 익스프레스>. 멕시코 요리사가 바로 앞에서 따뜻한 국과 볶음밥을 퍼주기 때문에 마치 런치 카운터(lunch counter) 같지만, 음식만큼은 일반 식당에 전혀 뒤지지 않는 수준급이다. 한국인은 물론 현지인들도 맛있는 밥과 국수를 먹으러 식당을 가득 메운 모습을 쉽사리 볼 수 있다. 이 집에서 특히 인기 있는 것은 비빔밥으로 일반 비빔밥과 돌솥비빔밥(뜨거운 돌솥에 담아내 바닥에 누룽지가 바삭하게 눌어붙은 비빔밥) 두 종류가 있으며, 불고기나 닭고기, 두부가 얹혀져 나온다. 비빔밥에는 고사리,

Although the vibe resembles a lunch counter, the food quality here is higher than the average lunch spot. You’re likely to find Koreans and non-Koreans packing the place for the nice selection of rice and noodle dishes.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카운터에 줄을 서서 음식을 주문하는 런치 카운터지만 맛은 월등하다. 밥과 국수 종류가 주를 이루는데, 한국인뿐만 아니라 현지인들로 늘 문전성시를 이룬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18

01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1 korean express

● Address 807 Lexington Ave New York, NY 10065 ● Telephone 212-755-0123 ● Business hours Mon-Sun 11:0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ibim bap, gim bap, kimchi fried rice (kimchi bokkeum bap), Yukgaejang ● Meal for one $12-20 ● Seating 55 ● Website www.koreantakeout.com ● 주소 807 Lexington Ave New York, NY 10065 ● 전화번호 212 - 755 - 0123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비빔밥, 김밥, 김치볶음밥, 육개장 ● 1인당 예산 $12 - 20 ● 좌석 55석 ● 홈페이지 www.koreantakeout .com

Yukgaejang 육개장

오이, 버섯, 시금치, 당근 등이 푸짐하게 들어 있고 날달걀 노른자를 가운데 올린다. 모든 재료가 하나같이 매우 신선하다. 김밥은 일본식 노리롤과 비슷하지만 날 것이 아닌 조리된 재료를 이용하며, 불고기, 깻잎, 참치 등으 로 속을 채워 아주 솜씨 있게 잘라 제공한다. 그 밖에 맛있게 양념한 오징어볶음과 제육볶음, 각종 찌개도 맛볼 수 있다. 이 집의 종업원은 대부분 젊은 한인 여성들로 친절할 뿐 아니라 능숙하다. 비록 퀸스나 32번가의 한식 이 더 나을지는 모르겠지만, 그곳까지 갈 수 없는 이들을 위해 <코리안 익스프레스> 같은 식당이 있다는 게 얼 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kimchi fried rice 김치볶음밥

020

021

02 밀 코리안

mill korean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2 mill korean

(Korean-Americans) started to add banchan and jjigae (stews) to the menu until, years later, they became a fully loaded Korean restaurant specializing in all the staples (for homesick students and an uptown crowd looking for a little garlic and spice). The dolsot bibim bap with kimchi and pork (a traditional rice dish served in a smoking-hot bowl, causing the bottom to crisp) is very good. Make sure to add plenty of gochu jang, which adds yet another dimension to the dish. Topokki (thin rice cake sticks stir-fried in a spicy gochu jang sauce) and handmade mandu (fried dumplings with pork and various vegetables) are also standouts. A spicy seafood jjigae with noodles is served with whole clams, bay scallops and shrimp and has a sour and spicy one-two punch you will feel in the back of your throat (a good thing for sure). Also available are naengmyeon (buckwheat noodles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radish water with kimchi ), ojingeo bokkeum (stir-fried squid with vegetables in hot sauce) and japchae (stir-fried sweet-potato noodles)
lunch box 도시락

A

s times change, so do tastes. So it goes for Mill Korean, a student staple across the street from Columbia University that used to house a greasy-spoon luncheonette called The Mill. It was here students could order burgers and lime Rickeys as they crammed for their Chaucer exams. As time passed, the owners

served with either seafood or vegetables. Barbecue is less of a standout here, since much of the campus business is takeout. (Always remember that Korean barbecue should never be ordered for delivery.) But if you’re desperate for some BBQ, go with marinated galbi (short rib) or samgyeopsal (slices of uncured pork belly dipped in a salt-sesame oil mixture). As with all Korean barbecue, the hunks of sizzling meat should be wrapped in either lettuce or sesame leaves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Mill is very run-down in comparison to K-town’s many shiny, modern restaurants. But it adds a “pojangmacha ” feel to the place — a reference to Korea’s small tented restaurants on wheels, or street stalls, which sell a variety of popular street foods. (The term literally means “covered wagon” in Korean.) As soon as you walk in, you can savor the aroma of nurungji (toasted rice). You might just immediately crave dolsot bibim bap. And if you live above 96th Street, Mill is the closest thing to a home-cooked Korean meal, and a suitable option. They give you a box of Chiclets at the end of the meal, which is kind of novel touch.

As times change, so do tastes. So it goes for Mill Korean, a student staple across the street from Columbia University that used to house a greasy-spoon luncheonette called The Mill.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시간이 지나면 맛도 발전한다. 컬럼비아 대학 건너편에 위치한 <밀 코리안>은 본래 <밀>이라는 저렴한 간이식당으로 시작해서 이제는 학생 단골이 많은 맛집이 되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22

02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2 mill korean

세월이 흐르면 입맛도 변하는 법. 컬럼비아 대학 맞 은편 거리에 있어 학생들이 주로 찾는 <밀 코리안>도 원래는 값싼 음식을 팔던 <더 밀(The Mill)>이라는 조 그만 식당이었다. 컬럼비아 대학생들이 영문학 시험 공부를 하면서 햄버거와 라임 음료를 주문하던 이 식당은 시간이 지나면서 한국계 미국인 주인장이 반 찬과 찌개를 추가하기 시작했고, 몇 년 뒤에는 고향 을 그리워하는 한국 유학생들과 마늘이나 매콤한 맛 을 찾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한식당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했다. 특히 이 집은 김치와 돼지고기를 넣은 돌솥비빔밥(김이 펄펄 나는 뜨거운 돌솥에 밥을 담 아내 바닥에 바삭한 누룽지가 생긴다)이 정말 맛있 다. 비빔밥은 고추장을 듬뿍 넣고 비비면 또 다른 맛 을 느낄 수 있다. 또 매콤한 고추장 소스를 넣고 볶은 떡볶이도 맛있고, 돼지고기와 갖은 채소를 넣고 튀 긴 수제 만두도 일품이다. 면과 갖가지 조개, 가리비 관자, 새우를 넣은 매운 해물전골은 목구멍이 얼얼할 정도다. 이외에도 차갑게 식힌 소고기육수와 동치미 국물 섞은 것에 메밀국수를 말아 먹는 냉면, 매콤한 양념에 오징어와 채소를 넣은 오징어볶음, 그리고 당 면에 해물과 채소를 넣고 볶은 잡채 등이 있다. 대학 생을 상대로 하는 장사는 테이크아웃이 대부분이라 <밀 코리안>에서 고기구이는 주요 음식이 아니다(한 식 바비큐는 절대 주문 배달되지 않는다는 걸 알아 두자). 그래도 바비큐가 꼭 먹고 싶다면 양념갈비나 소금기름장에 찍어 먹는 생삼겹살을 주문하자. 무릇 한식 고기구이는 지글지글 구운 고기 한 점을 바비 큐에 항상 딸려 나오는 쌈장에 푹 찍어 상추나 깻잎 에 싸 먹어야 제맛이다. <밀 코리안>은 코리아타운의 화려한 현대적 식당들과 비교하면 허름한 편으로 ‘포 장마차’ 분위기가 난다. 포장마차란 갖가지 길거리
modeum dolsot bibim bap 모둠돌솥비빔밥

음식을 파는 한국식 이동 식당 또는 노점상을 말하 는데, 글자 그대로 ‘포장을 씌운 마차’를 의미한다. <밀 코리안>에 들어서면 누룽지 냄새가 후각을 자극 한다. 그럼 당장에 돌솥비빔밥 생각이 간절해질 것이 다. 96번가 위쪽에 산다면 <밀 코리안>은 가정식을 먹을 수 있는 가장 가까운 한식당으로 탁월한 선택 이 될 것이다. 식사 후에는 껌을 한 통 건네는데 아이 디어가 참신하다.
● Address 2895 Broadway New York, NY 10025 ● Telephone 212-666-7653 ● Business hours Mon-Sun 11:00am-10: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lunch box (dosirak), modeum dolsot bibim bap, Mandu ● Meal for one $8-15 ● Seating 50 ● 주소 2895 Broadway New York, NY 10025 ● 전화번호 212 - 666 - 7653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00 - 22: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도시락, 모둠돌솥비빔밥, 만두 ● 1인당 예산 $8 - 15 ● 좌석 50석

024

025

03 아랑

arang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3 arang

hours earlier. And true, the second-level pub, located above popular barbeque restaurant Kunjip, is most crowded late at night and on the weekends (it’s open until 6 a.m. on Fridays and Saturdays). They also follow the universal culinary adage that melted cheese makes anything taste better, which is proudly stated on the restaurant’s website. But if you take a seat at one of the banged-up wooden tables and look a bit more closely at the menu, you’ll find a unique sense of inventiveness and playfulness that’s uncommon at more traditional restaurants in the neighborhood. The topokki (thin rice cake sticks stir-fried in a spicy gochu jang sauce) section is a good place to start. There’s a version made with chicken bathed in a sweet curry sauce with cooked cabbage and yams. The house specialty is a monstrous plate of chewy rice cakes that can serve four, laced with spicy kimchi and pork and topped with half a pound of mild cheddar cheese. Ladies and gentlemen, you have before you Korean nachos! There’s a blistering bowl of ramen noodles mixed with bulgogi and something called “beef tempura balls” (the name belies the fact that this is basically a plate of slightly drier, though equally satisfying, Swedish meatballs). Who doesn’t want that at 3 a.m.?

A

t first glance, it appears that Arang is the kind of place you go to satisfy your appetite after a long night of karaoke — the heavy dishes (there’s a wide selection of souped-up rice cakes and fried objects) are perfect for soaking up the drunkenness that had you singing “Freedom 90” in front of strangers a few

You’ll find a unique sense of inventiveness and playfulness that’s uncommon at more traditional restaurants in the neighborhood.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In Seoul, it’s common for a bar to serve bowls of dried seafood and nuts with the frosty pints of Hite. Arang continues the tradition with a platter of dried filefish and squid, sweet and chewy like beef jerky but kissed with a faint ocean funk. When dipped in gochu jang or a spicy mayo, there’s the sudden notion that David Chang will be serving this at some point in his career. Owner Sunny Lim, who operates the restaurant with her mother, has been in the business since birth and brings a Bushwick brand of cool to the operation (there are whispers of a Brooklyn offshoot in the works). On one visit she happily proclaimed it “Mariah Carey night” before “Someday” and “Make It Happen” played without interruption. It was only 9 p.m., but the party was already in full swing.

근처에 있는 일반 한식당에서는 보기 힘든 창의성, 발랄함이 돋보인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26

02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3 arang

Kimchi jeyuk topokki with cheese 치즈김치제육떡볶이

● Address 9 W 32nd St. 2nd Fl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947-3028 ● Business hours Mon-Sun 4:00pm-6:00a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kimchi jeyuk topokki with cheese, Chuncheon dak galbi, Gim Bap ● Meal for one $15-35 ● Seating 108 ● Website www.arangnyc.com ● 주소 9 W 32nd St. 2nd Fl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947 - 3028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6:00 - 06: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치즈김치제육떡볶이, 춘천닭갈비, 김밥 ● 1인당 예산 $15 - 35 ● 좌석 108석 ● 홈페이지 www.arangnyc.com/

Chuncheon dak galbi 춘천닭갈비

<아랑>의 첫인상은 밤늦도록 가라오케에서 실컷 즐긴 다음 허기를 달랠 수 있는 곳으로 제격이라는 것이다. 몇 시간 전 가라오케의 낯선 사람들 앞에서 ‘Freedom 90’를 열창하도록 취했다면, 해장으로 <아랑>의 각종 떡볶이 와 튀김 같은 푸짐한 메뉴가 그만이다. 유명 바비큐 식당인 <큰집(Kunjip)> 2층에 위치한 <아랑>이 가장 붐빌 때 는 늦은 밤과 주말로,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영업한다. <아랑>은 녹인 치즈를 이용하면 어떤 음식도 맛있게 만들 수 있다는 일반 요리 상식을 따른다고 홈페이지에서 당당하게 밝히고 있다. 하지만 낡은 나무 식탁에 앉아 메뉴판을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인근의 일반 식당에 서는 찾아보기 힘든 기발함과 유쾌함을 발견하게 된다. 우선 떡볶이부터 시작해보자. 볶은 양배추와 마를 넣은 달콤한 카레소스에 치킨을 넣은 떡볶이가 있고, 이 집 의 특선 메뉴인 4인분용 특대형 떡볶이도 있다. 매콤한 김치와 돼지고기 위에 마일드 체더치즈를 듬뿍 올린 떡 볶이다. 이것이 바로 한국식 나초가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그 밖에 뜨거운 불고기라면과 ‘소고기튀김볼’이라는

메뉴도 있는데, 이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좀더 바싹 튀긴 스웨덴식 미트볼로 그에 못지않게 맛이 훌륭하다. 출 출한 새벽 3시, 누가 과연 이 유혹을 거부할 수 있을까? 서울의 술집에서는 흔히 차가운 맥주와 함께 말린 오징어와 땅콩을 안주로 먹는다. <아랑>에서도 말린 쥐포와 마른 오징어를 안주로 내는데, 육포처럼 달달하면서 씹는 맛이 좋으며 바다 냄새도 희미하게 나는 것 같다. 마 른안주를 고추장이나 매운맛 마요네즈에 찍어 먹고 있자니 한국계 유명 셰프인 데이비드 장도 언젠가는 이 메 뉴를 내놓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해본다. 개업할 때부터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해온 써니 임 씨는 뉴욕의 홍대 앞이라고 할 수 있는 부시윅의 쿨한 분위기를 식당에 도입했다(브루클린에 또 다른 분점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 어느 날 가보니 주인장 임 씨가 유쾌한 표정으로 오늘은 ‘머라이어 캐리의 밤’이라고 외치며 ‘Someday’와 ‘Make It Happen’을 계속 틀 어주었다. 시간은 아직 밤 9시, 분위기는 벌써 무르익고 있었다.

028

029

04 반

bann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4 bann

fare to a blend of office workers, wealthy Koreans and tourists not willing to brave the bright lights and “Lost in Translation” moments of a meal on 32nd Street. There’s a saketini on the menu at Bann — and damn right will you drink a saketini at Bann (or something strong from the fully stocked bar). The décor is overtly modern Korean, with large rice-paper screens and a gong on the wall. There’s an open kitchen with space to sit at a counter where you can witness all the sizzling firsthand. Or you can prepare barbecue at your table using the restaurant’s smokeless grills. The bossam bun is a popular appetizer, roast pork belly, spicy pickled daikon and cabbage

B

ann is from the same owners who brought New York Woo Lae Oak, a nowdeparted upscale Korean restaurant that didn’t quite set the Soho dining scene on fire. Thankfully, things are going better in Hell’s Kitchen, where this massive dining room off Worldwide Plaza turns out consistent Korean staples and fusion

kimchi stuffed into steamed buns. It’s not quite Momofukian, but still a solid starter. Pork
ribs, served Frenched, are basted in a soy and chili barbecue sauce, while a traditional serving of topokki (sautéed rice cakes with a fiery chili sauce) is a nice choice for the person at the table who voted to visit K-town. Everybody will enjoy the black cod and daikon simmered in a spicy garlic-soy reduction. It’s very similar to the cod that Nobu made famous further downtown. Barbecue is available in a range of options. There’s standard galbi (short rib) and bulgogi, along with less common duck breast and scallops. Three combination platters are available, ranging from $50 to $100, and worth trying out with sizable groups. The largest features short rib, rib eye, filet mignon, duck, shrimp and salmon. Servers are knowledgeable and can make suggestions if you’re stumped about grilling techniques or on the fence about the jaeyook kimchi bokkeum (thinly sliced lean pork belly sautéed with kimchi and peppers). You should order it. Finish the meal with mung-bean profiteroles, sweet and better-tasting than they sound, or a plate of tropical shave ice.
<반> 식당은 뉴욕 소호의 레스토랑 판도를 바꾸지 못한 채 문을 닫은 고급 한식당 <뉴욕 우래옥>의 주인이 운영 하는 곳이다. 맛집이 몰려 있는 헬스키친 지역 월드와이드 플라자 인근에 자리한 이 대형 식당은 다행히 성업 중이다. 32번가에 몰려 있는 한식당들이 지나치게 개방적이어서 부담스러워 하거나, 말이 통하지 않아 답답하 게 느끼는 뉴욕 직장인이나 부유한 한국인, 그리고 관광객들에게 전통 한식과 퓨전 한식을 선보이고 있다.

Pork ribs, served Frenched, are basted in a soy and chili barbecue sauce, while a traditional serving of topokki (sautéed rice cakes with a fiery chili sauce) is a nice choice for the person at the table who voted to visit K-town.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프랑스식으로 서빙되는 돼지갈비는 간장과 매콤한 바비큐소스로 맛을 낸다. 코리아타운을 일부러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는 떡과 매운 소스를 넣고 볶은 떡볶이를 강력 추천한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30

03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4 bann

메뉴에는 한국 소주로 만든 칵테일과 사케티니(진 대 신 사케로 만든 마티니)가 있는데 갖가지 주류가 비 치된 바에서는 더 독한 술도 즐길 수 있다. 내부 인테 리어는 벽면에 대형 창호지와 징을 매달아 모던 코리 아 분위기를 연출한다. 주방은 오픈키친으로 그 앞 바에 앉아 요리하는 모습을 바로 볼 수 있으며, 연기 를 빨아들이는 그릴이 있는 테이블에서 바비큐를 구 워 먹을 수 있다. <반>의 보쌈번(bossam bun)은 인기 만점인 전채 요리다. 구운 삼겹살과 맵싸한 무초절임, 배추김치 로 속을 채운 찐빵으로, <모모푸쿠(Momofuku)> 식당 만큼은 아니지만 썩 괜찮은 맛이다. 간장과 칠리바 비큐소스에 버무린 순살 돼지갈비와 얼얼하게 매운 소스에 볶은 떡볶이는 코리아타운을 선호하는 사람 들에게 그만이다. 매콤한 마늘간장에 조린 은대구무 조림은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인데, 일식당 <노부 (Nobu)>의 유명한 은대구조림과 아주 비슷하다. 바비 큐는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누구나 다 아는 갈비 와 불고기는 물론, 비교적 덜 대중적인 오리 가슴살 과 가리비 관자도 있다. 세 가지 콤보 메뉴도 있는데
bann garibi 반 가리비

50~100달러에 여럿이 먹기 적당하다. 가장 큰 콤보 메뉴를 주문하면 갈비, 꽃등심, 안심, 오리고기, 새 우, 연어까지 포함된다. 고기 굽는 법을 잘 모르거나 제육김치볶음(얇게 썬 삼겹살과 김치, 고추를 볶은 것)이 뭔지 몰라 시켜볼까 말까 고민된다면, 메뉴에 정통한 종업원에게 이것저것 물어보고 주문하자. 그 다음 달달하고 맛있는 녹두프로피테롤(아이스크림 등으로 속을 채운 작은 슈크림)과 과일빙수로 식사 를 마무리하면 된다.
● Address 350 W 50th St. New York, NY 10019 ● Telephone 212-582-4446 ● Business hours Mon-Sun 12:00pm-10: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yuk hwe, eundaegu jorim, bann garibi, Gim Bap ● Meal for one $45 ● Seating 125 ● Website www.bannrestaurant.com ● 주소 350 W 50th St. New York, NY 10019 ● 전화번호 212 - 582 - 4446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2:00 - 22: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육회, 은대구조림, 반 가리비, 김밥 ● 1인당 예산 $45 ● 좌석 125석 ● 홈페이지 www.bannrestaurant.com

Gim Bap 김밥

eundaegu jorim 은대구조림

yuk hwe 육회

032

033

05 초당골

Cho dang gol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5 Cho dang gol

W

alking into the tight entryway of Cho Dang Gol, you pass many glowing reviews tacked to the wall — ranging from the New York Times to food blogs to Korean-language publications. Each tells the story of how this cozy little restaurant on 35th Street, decorated with a homey wooden décor scheme

and various traditional Korean tchotchkes, is a master of tofu. Here, freshly made bean curd is mostly added to bubbling soups and giant communal jeongol (stews). It’s the kind of

place you long for on a cold winter’s night, or the morning after a marathon night out.

Sundubu jjigae is an intensely fiery stew studded with chunks of silken tofu — a definite
sinus clearer that will have you wiping your eyes hours after. Though the chunky tofu is the most popular jjigae (it’s also available with kimchi, beef, seafood and ground perilla seeds), the restaurant also serves two types of biji kong, where the bean curd takes on a more blended as tofu is made, porridge-like consistency. It’s nuttier than the traditional sundubu and served with chunks of pork sausage or kimchi. Good

Cho Dang Gol is a master of tofu. Here, freshly made bean curd is mostly added to bubbling soups and giant communal jeongol (stews).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두부의 명가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다. 탕, 전골마다 직접 만든 신선한 순두부가 듬뿍 들어간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kong biji is hard to find in New York City, so make sure to order a bowl here. To continue your bean curd blowout, go with a tofu trio appetizer with gamey pork belly, thick slices of tofu and shrimp paste. Of course, as with most Korean restaurants, there’s a nice selection of the Triple Bs (banchan, barbeque and bibim bap). Banchan — the ceremonial first course that consists of pickled, boiled and stewed snacks for the table — is above average here and may include some slightly uncommon offerings like fried zucchini, silky and smoky eggplant and fermented baby shrimp, to go along with the standard marinated bean sprouts and kimchis. The barbeque, though limited to galbi (short rib), bulgogi (rib eye or sirloin) and dak galbi (spicy chicken), is proficient. Bibim bap comes in multiple stripes, all served in a hot stone bowl. A mushroom bowl features pyogo, enoki and oyster mushrooms and is sprinkled with sesame leaves. A healthy “mountain bowl” is served with a selection of “mountain ferns” and tofu. You knew that was going to appear sooner or later.
<초당골>의 비좁은 통로 안으로 들어가다 보면 양쪽 벽에 음식 맛을 칭찬하는 종이가 빼곡히 붙어 있는 게 눈 에 띈다. 그중에는 ‘뉴욕타임스’나 음식 블로그에 소개된 글도 있고, 한국어 책자에 소개된 음식평도 보인다. 그 것들을 하나하나 읽어보면 마치 고향에 온 듯 포근한 느낌의 목재 인테리어와 한국의 다양한 골동품으로 장식된

034

03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5 Cho dang gol

● Address 55 W 35th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695-8222 ● Business hours Mon-Sun 11:30am-10: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ossam, seafood sundubu (haemul sundubu jjigae), kong biji jjigae, Yeongyang Dolsot Bap Jeongsik ● Meal for one $18-35 ● Seating 100 ● Website www.chodanggolny.com ● 주소 55 W 35th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695-8222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30 - 22: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보쌈, 해물순두부찌개, 콩비지찌개, 영양돌솥밥 정식 ● 1인당 예산 $18 - 35 ● 좌석 100석 ● 홈페이지 www.chodanggolny.com

Yeongyang Dolsot Bap Jeongsik 영양돌솥밥 정식

Bossam 보쌈

35번가의 이 아담하고 작은 식당이 어떻게 두부요리의 최고봉으로 인정받게 되었는지 알 수 있다. <초당골>에 서 선보이는 보글보글 끓는 찌개와 5~6인용 특대 전골 대부분에는 갓 만든 신선한 두부가 들어간다. 그래서 이 집은 추운 겨울밤이나 밖에서 밤을 꼬박 새운 다음날 아침이면 더욱 간절히 생각나는 그런 곳이다. 순두부 찌개는 몽글몽글한 두부를 듬뿍 넣고 끓인 찌개로 코가 뻥 뚫리고 먹고 난 지 몇 시간이 지난 후에도 눈물이 날 정도로 맵다. 이 식당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두부를 듬뿍 썰어 넣고 끓인 찌개지만(김치찌개, 소고기찌 개, 해산물찌개, 들깨찌개도 있다) 콩비지도 두 종류 선보이고 있다. 이곳의 콩비지는 삶은 콩을 갈아 걸쭉한 죽 처럼 끓인 것으로 전통적인 순두부찌개보다는 입자가 더 거칠며 보통 돼지고기나 김치를 넣는다. 좋은 콩비지 는 뉴욕에서 구하기 어려우니 <초당골>에서 꼭 한번 맛보기 바란다. 두부를 한번 제대로 먹어보려면 먹음직스러운 냄새가 진동하는 돼지보쌈과 두툼하게 썬 두부, 새우젓 양념이

함께 어우러진 두부 애피타이저 삼총사를 시켜보자. 대부분의 한식당과 마찬가지로 초당골에도 훌륭한 3B(반 찬, 바비큐, 비빔밥)가 준비되어 있다. 반찬이란 식탁에 제일 먼저 내오는 절이거나 삶거나 찐 간단한 음식으로, <초당골>의 반찬은 수준급이다. 기본으로 나오는 콩나물과 김치 외에도 호박튀김, 부드러우면서 훈제 맛이 나 는 가지, 새우젓 같은 특별한 반찬도 포함되어 있다. 바비큐 요리는 갈비, 불고기(꽃등심이나 등심), 매운 닭갈비 등 세 가지가 전부지만 맛이 아주 뛰어나다. 비빔밥을 시키면 가지런하게 채 썬 각종 나물이 뜨거운 돌솥에 담 겨 나온다. 표고 ·팽이 · 느타리 버섯을 듬뿍 넣은 버섯비빔밥은 고명으로 깻잎을 얹어 내고, 몸에 좋은 산채비빔밥 에는 산나물과 두부를 함께 담아 낸다. <초당골>을 좀 아는 사람이라면 결국은 비빔밥을 소개할 것이라는 걸 벌써 눈치챘을 것이다.

036

037

06 참참

chom chom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6 chom chom

It begins with a nice lineup of “kapas” (Korean tapas) such as japchae (sautéed sweetpotato noodles with beef and an assortment of vegetables) and gim bap (Korean-style nori roll stuffed here with soy-marinated beef and cooked vegetables). Seafood pajeon (wheat flour pancakes made with squid, mussels, shrimp and scallions) and crispy chicken wings will also boost your shared-plates experience. For those seeking takeout, there are a number of set boxes available, including bulgogi, stir-fried spicy pork and galbi (grilled strips of soy-marinated beef short ribs). There’s also a nice selection of soups and stews, including kimchi jjigae (sizzling spicy kimchi stew slowly simmered with pork) and silky sundubu jjigae (hot and spicy house-made soft tofu). At dinnertime when everybody has gone home from work, the block feels more subdued and the restaurant can be quiet. Many of the lunch items are there, with an added selection of rice dishes and stir-fries. The dolsot bibim bap is textbook, an array of seasonal vegetables topped with a choice of either bulgogi, chicken, seafood or shrimp. Galbi jjim (slow-cooked stew) is a favorite, as are the house-made mandu (dumplings, available stuffed with pork, shrimp or vegetables). Servers at Chom Chom are knowledgeable, explaining the dishes and traditional Korean ceremony. Order a bottle of makgeolli (a fizzy, slightly fermented and cloudy rice wine) and it arrives in a stone kettle for the table. The server will explain all of this as she pours your first round. Bibim bap is mixed table side and split into small bowls upon request. They are nice like that at Chom Chom.
번화한 32번가 코리아타운에서 한발 벗어나 있는 덕분에 <참참>은 저녁식사보다는 미드타운 이스트의 직장인

T

hanks to its location outside of the 32nd Street Koreatown vortex, Chom Chom is mostly a lunchtime spot that caters more to the office workers and Korean students of Midtown East than those dining in the evening. Therefore, the noontime menu is the most popular, with a great selection of traditional Korean.

The dolsot bibim bap is textbook, an array of seasonal vegetables topped with a choice of either bulgogi, chicken, seafood or shrimp. Galbi jjim (slow-cooked stew) is a favorite, as are the house-made mandu.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다양한 제철 채소를 듬뿍 넣은 돌솥비빔밥이 제대로 된 맛이다. 불고기, 닭고기, 해산물, 새우 중 한 가지 골라 토핑 할 수 있고 갈비찜과 직접 만든 만두도 뛰어난 맛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과 한국 유학생들이 주로 찾는 점심식사 장소로 유명하다. 그런 만큼 전통 한식으로 알차게 구성된 점심 메뉴 가 인기다. 식사는 우선 당면에 소고기와 갖가지 채소를 넣고 볶은 잡채나 불고기, 단무지 등을 넣은 한국식 김 말이인 김밥 같은 맛있는 ‘kapas(한국식 전채요리)’로 시작한다. 오징어, 홍합, 새우를 넣은 밀가루 부침개인 해물파전과 바삭한 닭날개튀김은 여럿이 나눠 먹는 즐거움이 쏠쏠 하고, 테이크아웃을 원하는 손님들을 위해서는 불고기, 제육볶음, 그리고 소갈비를 간장양념에 재워 구운 갈비

038

03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6 chom chom

구이 등의 도시락이 준비되어 있다. 돼지고기를 넣고 푹 끓인 매운 김치찌개와 부드러운 수제 두부를 넣 은 매콤한 순두부찌개 같은 국과 찌개류도 훌륭하 다. 모두 퇴근한 저녁 시간이면 거리는 조용해지고 식당도 한산해진다. 저녁 시간에도 대부분의 점심 메 뉴가 그대로 이어지며, 여기에 밥 종류나 볶음요리가 추가된다. 다양한 제철 채소를 넣고 토핑은 불고기, 닭고기, 해 물, 새우 중에서 선택할 수 있는 <참참>의 돌솥비빔밥 은 정석에 가깝다. 또한 오래 익힌 갈비찜도 맛있고 돼지고기, 새우, 채소로 속을 채워 직접 빚은 만두 역 시 인기가 높다. <참참>의 종업원들은 한국 음식에 해 박해 음식에 관한 설명은 물론 먹는 방법까지 자세 하게 설명해준다. 적당히 발효된 우윳빛이 나는 쌀막걸리 한 병을 주 문하면 종업원이 도자기로 만든 주전자에 담아 내와 첫 잔을 따라주면서 막걸리에 대해 설명해준다. 손님 이 요청하면 비빔밥을 식탁 한쪽에서 비벼 작은 공기 에 나누어 주기도 한다. 이렇듯 <참참>은 아주 친절 한 식당이다.
● Address 40 W 56th St. New York NY, 10019 ● Telephone 212-213-2299 ● Business hours Mon-Fri 12:00pm-2:30pm, 5:00pm-9:30pm / Sat-Sun 5:00pm-9: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jjim, miso black cod (Eundaegu Gui), kong biji jjigae ● Meal for one $18-35 ● Seating 120 ● Website www.chomchomny.com ● 주소 40 W 56th St. New York NY, 10019 ● 전화번호 212 - 213 - 2299 ● 영업시간 월 - 금요일 12:00 - 14:30, 17:00 - 21:30 / 토 - 일요일 17:00 - 21: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찜, 미소소스 은대구구이, 콩비지찌개 ● 1인당 예산 $18 - 35 ● 좌석 120석 ● 홈페이지 www.chomchomny.com kong biji jjigae 콩비지찌개

galbi jjim 갈비찜

miso black cod 미소소스 은대구구이

040

041

07 단지

danji

Michelin Guide NEW YORK 2012★ 201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7 danji

L

ife does not suck for Hooni Kim, a Korean-American chef who grew up in New York and cooked at Masa and Daniel before opening his insanely popular 36-seat Korean small plates restaurant in Hell’s Kitchen. On any given night (Danji operates during six of them and opens promptly at 5:15 p.m.), the crowds line up for

a seat at the bar (a cozy, well-manned space in the front) or for a handful of tightly packed tables in the back. We’re talking Torrisian and Momofukian crowds. But for what? There are of course Kim’s bulgogi sliders, adored by New York Magazine and the New York

Times, Post, and Daily News, plus any other blog, website, newsletter, pamphlet or listserv
on the bulgogi slider beat. He calls it “bulgogi filet mignon” and dresses it with scallions, cucumber kimchi and a smear of Sriracha mayo that coats buttery buns bearing the squish of a potato roll. And here’s a little secret: The pork belly option is even better, wonderfully porcine and seasoned amply with gochu jang — the iconic red pepper paste made from fermented soybeans. The knife work with the julienned cucumbers that line this sandwich tips to a cook who’s spent some serious time in the kitchen chez Boulud. But let us take the paper bag away from our mouths for a moment and look at some of the other dishes that bring us back month after month. There’s flash-fried tofu that closely resembles marshmallows or perhaps “healthy mozzarella sticks,” as the friendly bartender once told us. There’s a trio of kimchi, with which Kim breaks custom by making diners pay. There’s poached sablefish, oily in the best possible sense, and served with spicy daikon radish. Pairing well with beer is a play on the now-ubiquitous Korean fried chicken wing. Kim

A few of my faves include the short ribs, spicy whelk salad and heavenly bossam. Oh, and of course the crazy good Korean fire chicken wings.
by Gail Simmons (Author of <Talking With My Mouth Full> and a Judge on Top Chef )

glazes his with honey, garlic and a four-chili spice rub. The haemul doenjang jjigae is a chef’s specialty — a miso-laced seafood stew that serves two, as is the-steak tartare with toasted pine nuts, Asian pear and topped with yolky quail egg. The service also shines. A friendly food runner will suggest a dish with a smile. A skilled bartender refills your water glass 10 times between pouring soju sangria and mixing Asianinspired cocktails using ingredients like rye whiskey, cinnamon, ginger and jujube syrup. And when the waits extend north of an hour, the patient GM will take down your number and call you when your spot is available. The neighborhood has plenty of bars, so you’ll have no trouble posting up somewhere to await the call. But you’re going to have to wait for that slider. We’ll close with the Twitter-published poetry of Ruth Reichl, a former restaurant critic for the

내가 특히 좋아하는 메뉴는 갈비, 골뱅이무침, 산뜻한 보쌈이다. 아, 물론 미칠 듯이 맛있는 매콤한 핫윙도 절대 빼놓을 수 없다.
by 게일 시몬스(<먹으면서 말하기> 저자, TV 프로그램 ‘Top Chef’ 심사위원)

042

04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7 danji

시를 인용하며 <단지>의 소개를 마칠까 한다. 그녀는 좋은 것을 알아보는 안목을 가졌음이 틀림없다. ‘열병을 앓게 하는 불고기 슬라이더, 달콤한 작은 롤 빵의 헤어 나올 수 없는 깊은 맛. 그리고 바삭하고 부드러운 두부롤은 맛있는 구름. <단지>! 너무나 멋 진 곳.’

haemul doenjang jjigae
해물된장찌개

yuk hwe 육회 ● Address 346 W 52nd St. New York, NY 10019 ● Telephone 212-586-2880 ● Business hours Mon-Thu 12:00pm-2:30pm, 05:15pm-12:00am / Fri 12:00pm-2:30pm, 05:15pm-1:00am / Sat 5:15pm-1:00am / Closed on Sundays ● Signature dish yuk hwe, haemul doenjang jjigae, bulgogi beef sliders ● Meal for one $45 ● Seating 36 ● Website www.danjinyc.com ● 주소 346 W 52nd St. New York, NY 10019 ● 전화번호 212 - 586 - 2880 ● 영업시간 월 - 목요일 12:00 - 14:30, 17:15 - 24:00 / 금요일 12:00 - 14:30, 17:15 - 01:00 / 토요일 17:15 - 01:00 / 일요일 휴무 ● 대표메뉴 육회, 해물된장찌개, 불고기 슬라이더 ● 1인당 예산 $45 ● 좌석 36석 ● 홈페이지 www.danjinyc.com

New York Times, onetime editor of Gourmet and all-round champion of Korean food in New York City. She knows the good ones when she seems them. “Fever dreams of bulgogi sliders, dazzling tangle of flavors on sweet little buns. And crisp, soft tofu rolls: savory clouds. Danji! So good.”
후니 김에게 있어 인생은 멋진 것이리라. 뉴욕에서 자란 한국계 미국인 셰프인 그는 최고급 레스토랑인 <마사 (Masa)>와 <다니엘(Daniel)>을 거친 뒤 헬스키친 지역에 36인석 규모의 소규모 한식당을 열어 엄청난 인기를 구 가하고 있다. 매일 밤(단지는 일주일에 6일, 정확히 오후 5시 15분에 문을 연다) 식당 앞쪽의 아늑하고 서비스가 잘되는 바에 자리를 잡으려고, 또는 뒤쪽의 몇 안 되는 촘촘하게 놓인 테이블에 앉기 위해 손님들이 줄을 선다. 유명 이탤리언 레스토랑 <토리시(Torrisi)>와 퓨전 레스토랑 <모모푸쿠(Momofuku)>도 아닌데 사람들이 왜 이렇 게 그의 식당에 열광하는 걸까? 아, 물론 ‘뉴욕매거진’, ‘뉴욕타임스’, ‘뉴욕포스트’, ‘뉴욕데일리뉴스’, 그 밖의 수 많은 블로그와 웹사이트, 뉴스레터, 팸플릿, 그리고 리스트서브(e-메일 메시지 자동전송 시스템)에서 극찬을 받은 후니 김의 ‘불고기 슬라이더’ 때문일 수 있다. 후니 김은 불고기 슬라이더를 ‘불고기 필레미뇽’이라고 부르 는데, 부추와 오이김치를 넣고 버터 향이 나는 빵에는 스리라차(Sriracha, 태국식 매운맛 칠리소스)를 섞은 마 요네즈를 발라 낸다. 비밀이 또 있다. 고추장을 듬뿍 넣고 양념한 돼지고기 슬라이더가 더 훌륭하다는 것이다. 일종의 돼지고기 샌드 위치에 어울리는 섬세하게 올린 오이채는 유명 식당 <불뤼(Boulud)>의 주방에서 단련된 요리사의 칼솜씨가 엿 보인다. 서론은 이 정도로 하고, 한 달이 멀다 하고 이 집을 찾게 만드는 다른 메뉴들도 살펴보자. 우선 마시멜 로처럼 보이기도 하고, 또는 붙임성 좋은 바텐더의 말처럼 ‘건강에 좋은 모차렐라 스틱’처럼 보이는 금방 튀겨낸 두부가 있다. 일반 한식당의 관행을 깨뜨리고 후니 김이 김치 값을 따로 받고 있는 김치 트리오(trio of kimchi)

메뉴도 있으며, 맵싸한 조림무가 같이 나오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은대구조림도 있다. 맥주와 곁들여 먹기 좋은 한국식 닭날개튀김은 이제 는 아주 보편적인 음식이 되었다. 후니 김의 닭날개 튀김에는 꿀, 마늘, 그리고 네 가지 칠리 양념을 발랐 다. 이외에 2인분으로 나오는 셰프 특선 메뉴인 해물 된장찌개와 구운 잣, 배, 메추리알 노른자를 얹은 육 회도 있다. <단지>는 서비스도 빼어나다. 상냥한 종업원들은 환 한 웃음으로 음식을 권하며, 노련한 바텐더는 소주 샹그리아를 만들고 호밀 위스키와 계피, 생강, 대추 시럽 등 재료를 섞어 아시아 칵테일을 만드는 중간 중간에 물컵을 열 번이나 채워준다. 인근에 바가 많이 있으므로 자리가 없을 때는 근처 바에서 기다리면 매니저가 전화해서 자리가 났다고 알려준다. 슬라이더를 먹으려면 좀 기다려야 하는 건 필수다. 한때 ‘뉴욕타임스’의 레스토랑 비평가이자 ‘고메 (Gourmet)’의 편집자로 활동했으며, 뉴욕의 한식에 해박한 루스 라이셜(Ruth Reichl)이 트위터에 올린

044

045

08 돈의보감

don’s bogam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8 don’s bogam

reatown barbecue. If there’s a wait, the leggy women working the hostess stand will ask you to take a seat at the bar, which serves an extensive list of American and European wines, as well as soju, seoljoongmae (plum liqueur) and a range of Korean and domestic beers. Don’s can get very crowded on weekends, so make sure to call ahead for a reservation. Once your party is seated at one of the dozen well-ventilated grills, a standard offering of banchan will start to land on the table, including sesame-oiled green beans, white radish and cabbage

O

f all the barbecue restaurants along 32nd Street, Don’s Bogam has one of the coolest exteriors — the angle and design of the windows resembles the pyramids of Egypt. You can’t miss it. You can tell your friends to meet you at the pyramid! Once inside, diners are greeted with a modern take on classic Ko-

kimchis, marinated fish cake and lotus root.
The barbecue is likely why you came — unless of course you wanted to hang out at the bar with a bottle of fruity German Riesling to see if you could make a new friend — so order one of the beef combinations with marinated galbi (short rib) and bulgogi. This arrives with mushrooms and a variety of other crunchy vegetables that are grilled table side. One of the signature barbecue dishes is a pork belly marinated in Cabernet Sauvignon, which sort of fits the upscale vibe. Who in K-town marinates pork in fine French wine? These guys do, and it’s pretty good. Fiery ojingeo bokkeum (stir-fried squid), jeyuk bokkeum (sautéed pork) and a variety of jjigae (stews) are available. Soft-shell crabs are popular, but order them only when they are in season (spring to early summer). Bottles of chum-churum, on the other hand, are always in season. So you are safe if all you want to do is party.

The barbecue is likely why you came, so order one of the beef combinations with marinated galbi (short rib) and bulgogi.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창문의 앵글과 디자인이 이집트의 피라미드를 연상케 하는 <돈의보감>은 32번가의 한식 바비큐 식당 중에서 외관이 단연 돋보이는 곳이다. 한번 보면 누구나 기억할 수 있는 곳이므로, 친구에게 ‘피라미드’에서 만나자고 하면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 일단 들어서면 전형적인 코리아타운의 바비큐를 모던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다. 손님이 많아 기다려야 할 때는 스탠드바의 늘씬한 여종업원이 바에 앉을 것을 권한다. 바에서는 미국과 유럽의 각종 와인을 비롯해 소주, 매실주 및 다양한 한국산 맥주와 미국산 맥주를 마실 수 있다. <돈의보감>은 주말에는 매우 붐비니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한다. 일행과 함께 환풍기 시설이 완비된 10여 개의 그 릴 중 한 곳을 선택해 자리를 잡으면 참기름으로 맛을 낸 깍지콩, 물김치, 어묵조림, 연근조림 같은 기본 반찬이 식탁에 올라오기 시작한다. 바에서 달콤한 독일 리슬링 와인을 마시며 새 친구나 사귀어볼까 하는 게 아니라면 <돈의보감>에 온 목적은

고기구이가 전문인 곳으로 양념갈비와 불고기가 같이 나오는 소고기 세트를 추천한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46

04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8 don’s bogam

역시 바비큐다. 그러니 일단 양념갈비와 불고기가 나오는 소고기 콤보 메뉴를 주문하자. 그릴이 갖춰진 식탁에 서 고기와 같이 구워 먹을 수 있는 버섯과 아삭한 채소가 먼저 나온다. 이 집의 유명 바비큐 메뉴 중에는 고급 스러운 분위기에 어울리는 카베르네 소비뇽에 숙성시킨 삼겹살도 있다. 코리아타운의 누가 돼지고기를 고급 프랑스 와인에 숙성시키겠는가? <돈의보감>뿐이다. 물론 맛도 좋다. 이외 에도 얼얼하게 매운 오징어볶음, 제육볶음, 그리고 각종 찌개도 맛볼 수 있다. 인기 메뉴인 꽃게는 봄부터 초여 름까지 제철에만 주문할 수 있다. 물론 소주는 제철이 따로 없으니 <돈의보감>에서는 언제나 즐거운 파티가 가 능하다.

● Address 17 E 32nd St. New York, NY 10016 ● Telephone 212-683-2200 ● Business hours Mon-Sun 11:30am-12:30a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Marinated Beef Platter (so modeum gui), tuna bibim bap, Assorted Seafood Stir-fried (modeum haemul bokkem) ● Meal for one $30-40 ● Seating 120 ● Website www.donsbogam.com ● 주소 17 E 32nd St. New York, NY 10016 ● 전화번호 212 - 683 - 2200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30 - 00: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양념모둠구이, 참치비빔밥, 모둠해물볶음 ● 1인당 예산 $30 - 40 ● 좌석 120석 ● 홈페이지 www.donsbogam.com

Assorted Seafood Stir-fried 모둠해물볶음

Marinated Beef Platter 양념모둠구이

tuna bibim bap 참치비빔밥

048

049

09 프랜치아

Franchia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9 Franchia

T

his sister restaurant of beloved Hangawi, the vegetarian tribute to Korean Buddhist “temple” cuisine, is more of a vegan half-sibling. It’s a bit of a revelation if you are a practicing vegan, as there are generally very few opportunities to enjoy the flavors of Korea without meat or seafood.

This is a big reason why this tri-level restaurant, located on a quiet Park Avenue block, is often crowded. The scene is calm and subdued. Very crunchy, but well-polished. The kind of vibe you’d expect from a vegan Korean restaurant on the east side of town. The multi-level space mixes modern simplicity with traditional Korean décor, with heavy dark wood grating throughout the room. The focal point is a detailed mural, an intricately painted ceiling that might be found in some centuries-old Korean palace. We’re happy to report that some of the most popular dishes have crossed over from Hangawi. The spicy baby dumplings, artfully placed atop banana leaves, have soft, pasta-like wrappers securing a vegetable and nut filling. The crispy sweet-and-sour mushroom is also a must-order — expertly fried and bathed in

It’s a bit of a revelation if you are a practicing vegan, as there are generally very few opportunities to enjoy the flavors of Korea without meat or seafood.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보통 한식당의 음식들은 고기나 해산물이 들어가지 않는 경우가 드물어 완벽한 채식주의자들이 즐기기 힘든데, 프랜치아는 가뭄의 단비와 같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a decadent sauce, it’s the closest dish you’ll find to Korean fried chicken without the cluck. Bibim bap is available in a number of ways, mixed with nontraditional items like avocado, mock duck and soy beef. It’s all very proficient and fresh, though we missed the cracked egg that is desperately needed to complete the bibim bap experience. But so it goes at a vegan Korean restaurant. According to the restaurant’s website, “there are many ways to reduce stress, but one simple and little known way is through tea.” And true to this logic, the tea selection is extensive. There’s Darjeeling tea made into a sweet chai latte, as well as pomegranate and ginger. For a pricey $10, you can order Korean wild green tea that has been “picked before the first rainfall in spring,” according to the menu. This green tea may be the smallest in size (brewed from the baby leaf), but it’s the smoothest in taste and quite sought after in Korea. Thanks to this tea focus, Franchia has become a popular place to host bridal and baby showers on weekend afternoons.
<프랜치아>는 한국의 사찰 음식으로 인기 높은 채식 전문점 <한가위>의 자매 식당으로 비건(vegan, 육류는 물 론 달걀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 레스토랑에 가깝다. 뉴욕에서 육류나 해물이 안 들어간 한국 음식을 즐길 기회가 매우 드물기 때문에 엄격한 채식주의자들에게는 가뭄의 단비와 같다.

050

05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09 Franchia

Crispy Mushrooms in Sweet and Sour Sauce 버섯탕수육

● Address 12 Park Ave New York, NY 10016 ● Telephone 212-213-1001 ● Business hours Mon-Thu 12:00pm-3:00pm, 4:00pm-10:00pm / Fri 12:00pm-3:00pm, 4:00pm-10:15pm / Sat 1:00pm-3:00pm, 4:00pm-10:15pm / Sun 5:30pm-9: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Vegetarian duck bibim bap, Vegan Tapas, Crispy Mushrooms in Sweet and Sour Sauce ● Meal for one $20-35 ● Seating 60 ● Website www.franchia.com Vegan Tapas 비건 타파스 ● 주소 12 Park Ave New York, NY 10016 ● 전화번호 212 - 213 - 1001 ● 영업시간 월 - 목요일 12:00 - 15:00 16:00 - 22:00 / 금요일 12:00 - 15:00 16:00 - 22:15 / 토요일 13:00 - 15:00 16:00 - 22:15 / 일요일 17:30 - 21: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채식오리고기비빔밥, 비건 타파스, 버섯탕수육 ● 1인당 예산 $20 - 35 ● 좌석 60석 ● 홈페이지 www.franchia.com

Vegetarian duck bibim bap 채식오리고기비빔밥

조용한 파크 애비뉴에 자리잡은 3층짜리 식당이 사람들로 붐비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 <프랜치아>의 분위 기는 조용하고 차분하며, 친환경적이면서도 세련되었다. 뉴욕 동부의 채식 전문 한식당에서 예상할 수 있는 분 위기 그대로다. 각 층의 공간은 현대적인 심플함과 한국 전통 장식이 조화를 이루며, 식당 전체를 짙은 색의 묵 직한 나무 격자로 장식하고 있다. 정교하게 그린 천장 벽화가 백미로 마치 수백 년 된 한국의 궁궐에 들어와 있 는 듯한 느낌이다. <프랜치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 일부가 <한가위> 식당과 똑같다는 말을 듣고 반가웠다. 매콤한 꼬마 만 두는 파스타 같은 부드러운 만두피에 채소와 견과류로 속을 채워 바나나 잎 위에 아주 예쁘게 올려 내온다. 바삭하고 새콤달콤한 버섯탕수육도 꼭 한번 먹어봐야 한다. 바삭하게 튀겨 탕수육 소스에 푹 담가 먹는데, 프 라이드치킨과 비슷하지만 닭고기는 빠져 있다. 비빔밥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정통 비빔밥에는 쓰지 않는 아

보카도, 글루텐 오리고기, 콩으로 만든 고기를 넣은 비빔밥 등이 있다. 하나같이 뛰어난 맛에 식감도 좋지만 비 빔밥을 완성시키는 날달걀이 빠져 아쉽긴 하다. 하지만 비건 식당이니 어쩔 수 없는 일. <프랜치아>의 홈페이지 를 보면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 간단한 방법이 바로 차를 마시는 것’이라고 나와 있다. 그만큼 이곳은 매우 많은 종류의 차를 선보인다. 달콤한 차이 라테로 제공되는 다즐링 차, 석류차, 생강차 등이 있으며, 메뉴판의 설명에 의하면 ‘첫 봄비가 내리 기 전에 수확한’ 한국 야생 녹차도 주문할 수 있다. 가격은 무려 10달러. 이 녹차 잎은 크기는 제일 작지만 맛이 매우 부드럽고 한국에서도 인기 있는 고급 차라고 한다. 이런 차 중심의 운영 덕분에 <프랜치아>는 주말 오후 시간이면 신부의 결혼 축하 파티나 출산축하 파티를 하는 장소로 애용된다.

052

053

10 한밭

hanbat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0 hanbat

T

here’s a faded letter tacked to the wall of Hanbat, written in Korean for all the Korean-speaking world to see. “You won’t find better cooking in Korea,” jokes the note’s author about the superior country-style fare at this sometimes forgotten little treasure, tucked between the better-known Cho Dang Gol and Mad-

angsui. Though it’s open 24-7, serving a breakfast menu of kimchi jjigae and seolleong tang

(a milky ox-bone soup seasoned with green onions and powdery salt), you’ll find it most crowded at night — a mix of urbanite Koreans and in-the-know non-Koreans looking to think outside the ssam wrap. Korean tourists come with suitcases, fueling up on makgeolli and gamja tang (a peppery pork back and potato soup) before their late-night flights back across the ocean. Some barbecue is available here, though it plays second fiddle to the home-style dishes executed with the exacting hand of a Korean grandmother.

Sundae is one such dish, a mild blood sausage consisting mostly of dangmyeon noodles
stuffed into a casing with sticky rice and certain bits of meat best left undiscussed. It can be found around town, but nobody does it better than Hanbat. The sausage arrives on a massive platter, hot and moist and sliced like kielbasa. The tradition is to dip it in a mixture of salt and spice, between sips of Hite beer. (A lightweight Korean beer is an essential pairing for this dish.) Kong biji jjigae is another such home-style winner. Unlike the more common

Though it’s open 24-7, serving a breakfast menu of kimchi jjigae and seolleong tang, you’ll find it most crowded at night − a mix of urbanite Koreans and in-the-know non-Koreans looking to think outside the ssam wrap.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24시간 문을 여는 곳으로 김치찌개, 설렁탕 등 아침식사도 된다. 그렇지만 역시 저녁 시간에 가장 북적거린다. 한국인 외에도 한식을 좀 안다고 자부하는 현지인들이 다양한 전통 한식을 맛보기 위해 찾는 곳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sundubu jjigae (chunks of silky tofu floating in a fiery broth), biji is made from tofu blended to a porridge-like consistency. It’s nutty and offered with or without chunks of pork sausage. Order it, and possibly crave it a week down the line. Godeungeo gui (grilled salty mackerel) is available in full and half orders, fishy in just the right way and nicely crisped under the broiler. It’s great to share as a group plate. The same goes for the fried mandu (dumplings). They come eight to an order and arrive stuffed with well-seasoned pork, which is best when dipped into a soy-vinegar sauce. Banchan, the ceremonial small plates that arrive before the meal, is also rustic and slightly out of the ordinary here: you’ll find marinated squash, dried seaweed, cold-poached bean sprouts, marinated seaweed, and radish and napa cabbage kimchi s. There are also formidable haemul pajeon (fried pancakes studded with scallions, kimchi and assorted seafood), dolsot bibim bap and jeyuk bokkeum (sautéed pork). But ask the friendly staff for a suggestion. Maybe jokbal (pigs feet) will tickle your fancy? They might just be better than in Korea!

054

05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0 hanbat

<한밭> 식당의 벽에는 한국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에 게 전하는, 한국어로 쓴 낡은 편지 한 통이 붙어 있 다. 편지를 쓴 사람은 유명한 한식당인 <초당골>과 <마당쇠> 사이에 마치 숨은 보석과도 같은 <한밭>의 시골식 밥상에 대해 ‘한국에도 이보다 한국 음식을 잘하는 곳은 없다’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극찬하고 있다. 연중무휴 하루 24시간 영업하는 <한밭> 식당은 아침에는 김치찌개와 설렁탕(파와 소금으로 간한 뽀 얀 사골국물)도 팔지만, 역시 붐비는 시간은 저녁때 다. 뉴욕의 한국인들과 고기를 쌈에 싸 먹는 것 이외 에 다른 한식 먹거리에도 관심이 많은 현지인들이 주 로 찾는다. 한국인 관광객들도 여행가방을 싸들고 늦은 밤 고국 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기 전 막걸리와 감자탕(돼 지 등갈비와 감자를 넣고 맛을 낸 매운 맛의 탕)으로 원기를 보충한다. 몇 가지 바비큐 요리도 있긴 하지 만 한국 할머니의 손맛으로 만든 가정식 메뉴에는 못 미친다. 순대도 할머니의 손맛이 담긴 음식 중 하 나로 얇은 창자 속에 당면과 찹쌀을 꾹꾹 채워 넣은 부드러운 블러드 소시지와 비슷하다. 순대는 주변 식 당에서도 팔지만 <한밭>보다 잘하는 집은 없다. 커다란 접시에 푸짐히 담겨 나오는 순대는 촉촉하고 따뜻하며 킬바슈(폴란드의 훈제 소시지)처럼 먹기 좋 게 썰어 준다. 보통 양념소금에 찍어 한국 맥주와 함 께 안주로 먹으면 궁합이 아주 잘 맞는다. 이외에 콩 비지도 맛있는 가정식 메뉴다. 일반적으로 더 많이 알려진 순두부(매운 찌개에 넣는 부드러운 두부)와 달리 콩비지는 삶은 콩을 갈아 만드는데 맛이 아주 고소하다. 콩비지찌개는 그냥 끓인 것과 순대를 넣고 끓인 게 있다. 일단 비지를 맛보면 일주일쯤 지나 또 먹고 싶어져
doenjang jjigae 된장찌개

다시 찾아오게 된다. 자반고등어 구이는 한 마리나 반 마리를 주문할 수 있는데, 신선한 생선내가 나는 고등어 를 그릴에 바삭하게 구워낸다. 고등어구이 한 접시를 시키면 나누어 먹기 좋다. 여덟 개가 나오는 군만두도 마 찬가지다. 갖은 양념을 한 돼지고기 속을 넣은 만두는 새콤한 초간장에 찍어 먹으면 맛이 일품이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 작은 접시에 담아 주는 반찬들도 <한밭>에서는 시골풍으로 약간 다르게 호박볶음, 김, 콩나물무침, 파래무침, 무김치, 배추김치 등이 나온다. 또한 맛이 그만인 해물파전(파와 김치, 다양한 해물 을 듬뿍 넣은 부침개)과 돌솥비빔밥, 제육볶음 같은 메뉴들도 있다. 그래도 친절한 직원에게 메뉴 추천을 부탁 해보자. 혹시 족발은 어떨까? 어쩌면 족발도 한국보다 더 맛있을지 모른다.

● Address 53 W 35st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629-5588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op dol bibim bap (dolsot bibim bap), godeungeo gui and doenjang jjigae, sundae ● Meal for one $15-25 ● Seating 74 ● 주소 53 W 35st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629 - 5588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곱돌비빔밥, 고등어구이와 된장찌개, 순대 ● 1인당 예산 $15 - 25 ● 좌석 74석

godeungeo gui 고등어구이

056

057

11 한가위

hangaw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1 hangawi

H

angawi is more of an oasis than a vegetarian restaurant, hidden behind heavy wooden doors and surrounded by nondescript office buildings at the far eastern end of the neon-lit stretch of 32nd Street in K-town. Once inside, shoes are removed and guests are led through a dimly lit dining room to padded seats

at low tables. Zen-like music plays and the stress of daily hustle and bustle recedes a bit as the knowledgeable staff, dressed in silken robes, begins to tell you a little bit about the

Serene and traditional, this vegetarian restaurant really transports you from the noise and chaos of Koreatown. The menu is vast and worth exploring, everything is healthy, calming and delicious.
by Gail Simmons (Author of <Talking With My Mouth Full> and a Judge on Top Chef )

차분하게 가라앉은 분위기의 이 채식 식당으로 들어서는 순간 시끄럽고 복잡한 코리아타운으로부터 다른 세상으로 순간 이동한 느낌이다. <한가위>에서 내놓는 건강한 음식은 심신을 안정시켜줄 뿐만 아니라, 맛까지 뛰어나다.
by 게일 시몬스(<먹으면서 말하기> 저자, TV 프로그램 ‘Top Chef’ 심사위원)

Korean “temple” cuisine — the meatless art of balancing um and yang (Korean for “um and yang ” or “all things in motion, all things in balance”). And this is quite a delicious, flavorful, and inventive art of balance and motion that is nothing like any of the barbecue restaurants nearby. Start with the appetizer section of the menu, featuring a selection of pajeon (pancakes) and dumplings. A pancake of tofu and minced oyster mushrooms is wrapped in a sesame leaf. A fritter combination platter includes golden-fried packages of sweet potato, taro, beet and kabocha. Note that Hangawi is vegetarian, not vegan, which is often confused. A sister restaurant, Franchia, is for the vegans. Also, a minimum order of $18 per person is required after 5 p.m., which shouldn’t be too difficult to meet. The spicy baby dumplings, artfully placed atop banana leaves, have soft and pasta-like wrappers encasing a vegetable and nut filling. The crispy sweet-and-sour mushroom is also a must-order. Expertly fried and bathed in a decadent sauce, it’s the closest dish you’ll find to Korean fried chicken without the cluck. Moving to rice dishes there are a number of unique twists, including an avocado stone bowl and sticky rice wrapped in bamboo served with dates, ginkgo nuts and ginger. The ssam bap strikes at the heart of the cooking philosophy at Hangawi. The presentation is beautiful — julienned daikon radish, marinated and sautéed mushrooms, Asian pear slices and bean sprouts are placed across an earthenware platter, to be wrapped in either lettuce or sesame leaves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The meatless play on the Korean grilled-meat tradition is great fun. Your favorite vegetarian friend will thank you for the dinner invite.
네온사인이 늘어선 코리아타운의 32번가 동쪽 끝, 평범한 사무실 빌딩에 둘러싸여 묵직한 목재 문 뒤에 숨어 있는 <한가위>는 그냥 채식 전문 식당이라기보다 차라리 사막 한가운데 숨어 있는 반가운 오아시스라 하는 것

058

05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1 hangawi

Zen bibim bap 유기농 젠 비빔밥

● Address 12 E 32nd St. New York, NY 10016 ● Telephone 212-213-0077 ● Business hours Mon-Fri 12:00pm-2:45pm, 5:00pm-10:15pm / Sat 1:00pm-10:30pm / Sun 5:00pm-9: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Crispy mushroom in sweet and sour sauce, Zen bibim bap, Combination rolls ● Meal for one $35-40 ● Seating 60 ● Website www.hangawirestaurant.com ● 주소 12 E 32nd St. New York, NY 10016 ● 전화번호 212 - 213 - 0077 ● 영업시간 월 - 금요일 12:00 - 14:45 17:00 - 22:15 / 토요일 13:00 - 22:30 / 일요일 17:00 - 21: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버섯탕수육, 유기농 젠 비빔밥, 모둠쌈 ● 1인당 예산 $35 - 40 ● 좌석 60석 ● 홈페이지 www.hangawirestaurant.com

Crispy mushroom in sweet and sour sauce 버섯탕수육

Combination rolls 모둠쌈

이 제대로 된 표현인지도 모른다. 안으로 들어가면 신발을 벗어야 하는데, 은은한 조명이 비치는 홀을 지나면 방석이 깔린 낮은 식탁으로 안내된다. 젠 분위기의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한국 문화와 음식에 해박한 개량한복 을 입은 직원이 한국의 ‘사찰 음식(고기를 사용하지 않으며, 음양의 조화를 이룬 음식)’에 대해 설명해주기 시작 한다. 이때부터 복잡한 일상의 스트레스가 서서히 사라지는 느낌이 든다. 음식은 맛있고 향기로우며 마치 균형 과 움직임에 대한 독창적인 하나의 예술품을 보는 것 같다. 인근의 고기구이집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다양한 파전과 만두가 나오는 전채요리부터 먹어보자. 두부와 다진 느타리버섯으로 만든 속을 깻잎으로 감싼 전이 나오며, 모둠 튀김에는 노릇노릇하게 구운 고구마, 토란, 비트, 단호박 등이 있다. 흔히 베지테리언 (vegetarian, 육류와 생선을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과 비건(vegan, 육류와 생선뿐 아니라 유제품도 먹지 않는 엄 격한 채식주의자)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한가위>는 베지테리언 식당이지 비건 식당은 아니다. 같은 자매

레스토랑인 <프랜치아>가 비건 식당이다. 오후 5시 이후에는 1인당 최소 18달러 이상의 주문을 해야 하는데, 이 조건을 맞추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바나나 잎 위에 보기 좋게 올린 향긋한 꼬마 만두는 파스타 같은 부드러운 만두피에 채소와 견과류로 속을 채웠다. 바삭하고 새콤달콤한 버섯탕수육도 꼭 한번 먹어봐야 할 메뉴. 바삭하 게 튀겨내 소스에 푹 담가 먹는 버섯탕수육은 닭고기가 빠진 프라이드치킨이라고 보면 된다. 밥 종류를 살펴보 면 아보카도 돌솥밥이나 찹쌀을 대추, 은행, 생강과 함께 대나무 통에 쪄낸 대나무밥 같은 독특한 메뉴가 많다. 특히 쌈밥은 <한가위> 요리 철학의 진수를 보여주는 것으로 모양새부터 아름답다. 곱게 채 썬 무, 양념해 볶은 버섯, 얇게 썬 배, 콩나물을 사기그릇에 담아 내오는데, 상추나 깻잎에 싸서 쌈장을 찍어 먹는다. 주로 고기에 곁들이는 쌈을 고기 없이 싸 먹는 것도 재미있는 경험이다. 채식주의자 친구를 이곳의 저녁식사에 초대한다면 분명 고마워할 것이다.

060

061

12 강서회관

kang suh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2 kang suh

K

ang Suh is one of the few restaurants that has operated on 32nd Street since near the beginning of Koreatown’s establishment. It opened in 1983 and has stayed open 24-7 basically ever since. With this legendary status, the bi-level barbecue specialist has legions of fans, be it food writers, Korean businessmen

or TV food personality Andrew Zimmern. “It’s absolutely a 24-hour stalwart,” says Zimmern. “I go there a lot because it’s convenient. And not to be Mr. Food Strangeness, but they have the goat stew there, which is really good.” We’ll take Zimmerns’ word on the goat stew, but we can confirm that the barbecue is the real deal — and a big reason why people flock to the space at all hours. The décor is basic, slightly shabby, and the best seats are those overlooking the busy street below. But the modest design and basic layout most certainly get the job done. Onto the banchan, the ceremonial small plates that arrive before a meal. The offerings are

interesting, including napa cabbage and radish kimchis, a tangy potato salad and tender chunks of boiled octopus. A pajeon (fried pancake) is available and filled with either kimchi or a variety of seafood. And the barbecue in question — cooked table side on a large gas grill — is excellent, though the room can get a little bit smoky on crowded nights. The galbi (short ribs), served sheared of bones, is a favorite, along with the bulgogi. Efficient wait staff turn the meat at exactly the correct time, as if they are built with an internal clock. Aside from KFC (Korean fried chicken!), poultry is rarely served in Korean restaurants. The exception is samgyetang, which is quite excellent at Kang Suh. A whole young chicken is stuffed with ginseng, sticky rice and dates, a combination known for its energy-boosting properties. Order a bowl, relax, recharge and ask your server to bring you mul naengmyeon (“cold noodles”) made from buckwheat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 It’s the traditional way to end a barbecue feast and one of the specialties here. Why? Make sure to add plenty of white vinegar and hot mustard. It’s the only way to eat it.
<강서회관>은 코리아타운이 형성되기 시작할 무렵부터 32번가에 자리잡은 몇 안 되는 오래된 한식당 중 하나 다. 1983년에 처음 오픈한 이후 연중무휴 영업을 고수해왔다. 이런 오랜 전통 덕분에 2층 규모의 <강서회관>은 푸드 저널리스트와 한국의 사업가들, 그리고 TV 요리 프로그램 진행자인 앤드류 짐먼 같은 다수의 팬들을 확

Sure, the main reason people go to this two-floor Manhattan Koreatown stalwart is for how convenient it is. But the food is terrific, too. My usual order is a bowl of naengmyeon. I have dreams about this dish I love it that much.
by James Oseland (Editor-in-Chief of <Saveur> and a Judge on Top Chef Masters)

사람들이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이 2층 규모 식당을 찾는 주요한 이유는 여러모로 편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음식도 수준급이다. 나는 갈 때마다 냉면을 시킨다. 얼마나 좋아하는지 꿈에도 나올 정도다.
by 제임스 오스랜드(요리잡지 <Saveur> 편집장 겸 TV프로그램 <Top Chef Masters> 심사위원)

062

06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2 kang suh

보하고 있다. 짐먼은 “<강서회관>은 24시간 영업하는 우직한 식당으로 편리해서 자주 찾는다. 나는 이상한 음식을 좋아하진 않지만 이 집의 염소탕은 정말 기 가 막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염소탕에 관한 짐먼의 말은 일단 참고하기로 하고, 이 집의 바비큐가 정말 맛있다는 것은 보장할 수 있다. 바로 이 바비큐의 맛 때문에 <강서회관>은 시간에 상관없이 항상 붐비는 것이리라. <강서회관>의 내부 인테리어는 극히 평범하고 허름하 기까지 하다. 이 집에서 가장 좋은 자리는 그저 복잡 한 거리가 내려다보이는 창문 쪽 좌석일 뿐이다. 하지만 수수한 인테리어와 단순한 구조도 나름대로 의 몫을 충분히 해내고 있다. 음식을 주문하면 먼저 나오는 반찬들부터 살펴보자. 배추김치와 무김치, 톡 쏘는 감자샐러드, 살짝 데친 연한 문어 등이 꽤 독특 하다. 메뉴 중에는 김치나 갖가지 해물을 넣은 파전 도 있다. 그리고 바로 문제의 고기구이. 고기는 테이 블에서 대형 가스 그릴에 구워 먹는데 사람들로 붐 비는 야간에는 식당이 연기로 조금 자욱해지기도 하 지만 맛이 기가 막히다. 불고기와 더불어 뼈에 붙은 고기를 발라 구워 먹는 갈비구이 역시 이 집의 인기 메뉴다. 숙련된 종업원 들은 마치 몸속에 시계라도 있듯이 정확하게 제 시 간에 고기를 뒤집어준다. KFC(켄터키 프라이드 치킨 이 아니라 코리안 프라이드 치킨이다!)를 제외하면 한식당에서 가금류는 거의 취급하지 않지만 삼계탕 만은 예외인데, <강서회관>의 삼계탕은 맛이 정말 그 만이다. 영계 한 마리에 원기를 보충해준다고 알려진 인삼, 찹쌀, 대추로 속을 채워 푹 끓여낸다. 삼계탕을 한 그릇 주문해 먹고 조금 쉬었다가 다시 종업원에게 메밀로 만든 면에 소고기육수와 동치미
jumuluk gui 주물럭구이 Mul naengmyeon 물냉면

국물로 맛을 낸 물냉면을 한 그릇 갖다 달라고 주문 하자. 고기구이를 양껏 먹고 난 뒤에는 보통 냉면으 로 마무리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으로, <강서회관> 은 특히 냉면을 잘하는 맛집으로도 알려져 있다. 식 초와 겨자를 듬뿍 넣는 것도 잊지 말자. 냉면은 그렇 게 먹어야 한다.
● Address 1250 Broadway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564-6845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gui, jumuluk gui, Mul naengmyeon ● Meal for one $25-35 ● Seating 203 ● Website www.kangsuh.com ● 주소 1250 Broadway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564 - 6845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구이, 주물럭구이, 물냉면 ● 1인당 예산 $25 - 35 ● 좌석 203석 ● 홈페이지 www.kangsuh.com

064

065

13 코리아 팰리스

korea palace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3 korea palace

C

onsidering the dearth of solid Korean food in Midtown East, a neighborhood populated with more Japanese and Thai restaurants than many major cities, it’s nice to stumble on a spot like Korea Palace. The décor is moderately upscale, with decorated danji (Korean pot) and classic Korean screens placed

here and there. You’ll likely find a friendly employee greeting you as you enter the building, which sets the tone for a meal meant to “guarantee you will walk out hooked on our food,”as the website promises. Will you get hooked after a meal here? Maybe not. But you’re guaranteed to be introduced to the cannon of Korean barbecue if you order correctly. Start with an order of galbi (marinated short rib), which will arrive with a nice selection

of banchan (the small plates that mark the start of each meal). These include: bracken, fried potato, mushrooms, fish cakes and cabbage kimchi. As with all barbecue, the hunks of sizzling meat should be wrapped in either lettuce or sesame leaves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bean paste that always accompanies Korean barbecue). If meat is not your thing,
shrimp, scallops and mushrooms can be ordered for the grill as well. The seafood offerings here are also quite extensive. There’s Alaskan black cod, tofu and radish simmered in garlic-soy sauce, as well as a soup of littleneck clams with a Korean-style miso (doen jang) broth. Eel gui (grilled eel) is brushed with a soy-honey glaze. But to fully understand your Korean ABCs (or BBBs: barbecue, banchan and bibim bap), you must order the iconic rice dish. Bibim bap is available here in a hot dolsot bowl, which arrives sizzling with assorted seasoned vegetables and an egg on top. There are a number of toppings available, includ-

The décor is moderately upscale, with decorated danji (Korean pot) and classic Korean screens placed here and there. You’re guaranteed to be introduced to the cannon of Korean barbecue.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ing beef, chicken, tofu, shrimp and the fiery combination of pork and kimchi (can you guess our pick?). Let the rice cook for three to five minutes, and your patience will pay off with a crispy bottom that resembles the socarrat of a paella. Most certainly a good thing.
일본이나 태국 음식점은 많지만, 정작 믿을 만한 한국 음식점은 부족한 미드타운 이스트에서 <코리아 팰리스> 같은 한식당을 발견하는 것은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니다. 작은 질그릇 항아리들로 내부를 장식하고 한국의 고전 적인 그림이 군데군데 걸려 있는 식당의 인테리어는 고급스러운 인상을 준다. 식당 안으로 들어가면 웨이터들 이 친절하게 맞아주는데 ‘일단 맛을 보시면 우리 식당의 음식에서 헤어 나올 수 없습니다’라고 홈페이지에 쓰여 있듯 그들의 얼굴은 음식에 대한 자부심으로 가득 차 있는 것 같다. <코리아 팰리스>의 음식을 맛보면 정말로 그 맛에서 헤어 나올 수 없을까? 글쎄, 그렇지는 않겠지만 제대로 주문한다면 한국식 바비큐에 대해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끊임없이 칭찬을 늘어놓게 될 것은 분명하다.

각종 항아리며 병풍으로 꾸민 고급스런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새로운 차원의 고기구이를 맛볼 수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66

06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3 korea palace

Beef Sizzling Stone Bowl 소고기곱돌비빔밥

● Address 127 E 54th St. New York, NY 10022 ● Telephone 212-832-2350 ● Business hours Mon-Fri 11:00am-2:30pm, 5:00pm-10:00pm / Sat 5:00pm-10:00pm / Closed on Sundays ● Signature dish galbi gui, dubu kimchi, Sizzling Stone Bowl (dolsot bimbim bap) ● Meal for one $25-30 ● Seating 190 ● Website www.koreapalaceny.com ● 주소 127 E 54th St. New York, NY 10022 ● 전화번호 212 - 832 - 2350 ● 영업시간 월 - 금요일 11:00 - 14:30 17:00 - 22:00 토요일 17:00 - 22:00 / 일요일 휴무 ● 대표메뉴 갈비구이, 두부김치, 곱돌비빔밥 ● 1인당 예산 $25 - 30 ● 좌석 190석 ● 홈페이지 www.koreapalaceny.com

dubu kimchi 두부김치

galbi gui 갈비구이

먼저 갈비부터 주문해보자. 그러면 고사리, 감자튀김, 버섯, 어묵 완자, 배추김치 등의 반찬이 작은 접시에 담겨 식사 시작 전에 먼저 나온다. 그리고 모든 한국식 바비큐가 그렇듯 잘 구운 고기를 상추나 깻잎에 싸서 한국식 고기구이에 으레 따라 나오는 된장양념장인 쌈장을 찍어 먹는다. 고기 취향이 아니라면 새우나 가리비 또는 버 섯을 구워달라고 해도 된다. <코리아 팰리스>에서는 다양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데, 마늘간장소스에 두부와 무를 넣고 조린 알래스카산 은대구조림뿐 아니라 한국의 전통 된장을 넣고 끊인 대합조개탕도 있고, 그 밖에 꿀과 간장 소스를 바른 장어구이도 맛볼 수 있다. 그러나 한국 음식의 ABC(또는 BBB, 즉 바비큐, 반찬, 비빔밥) 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한식의 상징인 밥 종류를 주문해봐야 한다. 이 식당의 밥 메뉴는 돌솥비빔밥이 있는데, 각종 제철 채소를 듬뿍 넣고 맨 위에 달걀을 하나 올려 지글지글 끓는 상태로 내온다. 토핑은 소고기, 닭고기, 두부, 새우, 매운 돼지고기김치볶음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우리가 어떤 메뉴를 택했는지 한번 맞혀보시라). 인
Pork & Kimchi Sizzling Stone Bowl 김치제육볶음곱돌비빔밥

내심을 가지고 3~5분 정도 밥이 뜸 들기를 기다리면 드디어 파에야 요리의 소카랏(socarrat)처럼 바닥에 생긴 바삭바삭한 누룽지를 먹을 수 있게 된다. 아, 참고 기다린 보람이 있구나 할 정도로 진짜 맛있다.

068

069

14 코리아 스푼

korea spoon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4 korea spoon

usually find a seat, offers an extensive wine list from Europe and Australia. You can gather there while your group arrives because, yes, Korea Spoon is great for groups. Once seated, one of the servers will pour you a glass of boricha (barley tea) and start to drop plates of the typical banchan spread (squid, napa cabbage kimchi, radish kimchi, sprouts, broccoli) as “Call Me Maybe” or the latest 2NE1 jam plays over the clamor of the dining room. Like at many of the restaurants along 32nd Street, barbecue and bibim bap are two of the staples. Galbi (marinated short rib) is tender and well-executed — if you decide that the kitchen should do the grilling. If you order more than two portions of meat, the honor can be yours at your table-side grill, but make sure one of the servers assists. As custom calls, the sizzling meat is wrapped in lettuce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Bibim bap is available both sizzling in a stone bowl (always our choice) or in a standard steel bowl-topped with various things, like kimchi or bulgogi. A version with eel is slightly fusion-y, with fish roe and pickled ginger. With bibim bap, make sure to add an ample amount of gochu jang (the red chili-pepper sauce that usually arrives in a small dish). More rustic soups and stews like seolleong tang (milky and made from the long simmering of ox bones) and sundubu jjigae (soft-tofu stew) are also available if barbecue is not calling to you.
<코리아 스푼>은 32번가의 한국식 바비큐 먹자골목에 새로 입성한 한식당으로, 미국 중서부의 호텔 레스토랑 처럼 은은하면서도 깔끔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넓고 현대적인 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몰려드는 한국 손님들에 게 훌륭한 바비큐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좀더 새롭고, 깔끔하며, 너무 격식을 차리지 않은 <돈의보감(Don’s Bogam)>이라고나 할까? 프런트 바는 자리에 여유가 있는 편이며, 다양한 유럽 와인과 호주산 와인을 즐길 수 있다. <코리아 스푼>은 일행과 함께 여럿이 찾기에 좋은 식당으로, 아직 도착하지 않은 일행이 있으면 바에 앉아 기다 리면 된다.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나면 손님들의 이야기 소리 너머로 ‘Call Me Maybe’나 2NE1의 최신 곡이 들려 오고, 종업원이 와서 보리차를 따라준다. 그런 다음 오징어, 배추김치, 깍두기, 콩나물, 브로콜리 등의 반찬을 하 나씩 펼쳐놓는다. <코리아 스푼>의 주 메뉴는 32번가의 많은 한식당들과 마찬가지로 갈비와 비빕밤, 이 두 가지

O

ne of the newer entries into the 32nd Street Korean-barbecue scene, this airy, modern space (with the mild blandness of a Midwestern hotel restaurant) serves proficient barbecue to an exceedingly attractive Korean crowd. Think of a newer, shinier, less confident Don’s Bogam. A front bar, where you can

Marinated Galbi Gui with Kimchi Jjigae 양념갈비와 김치찌개

Like at many of the restaurants along 32nd Street, barbecue and bibim bap are two of the staples.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32번가에 있는 한식당 대부분이 그렇듯, 고기구이와 비빔밥을 믿고 주문할 수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70

07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4 korea spoon

음식이다. 갈비는 육질이 연하고 양념이 잘 배어 있다. 보통은 주방에서 구워 내오는데 2인분 이상을 주문하면 테이블 한쪽의 그릴에서 직접 갈비를 구워 먹는 재미도 누릴 수 있다. 종업원에게 도와달라고 하면 되니 걱정할 필요 없다. 갈비는 지글지글 구운 고기를 상추에 싸서 모든 한국식 고기구이에 따라 나오는 된장양념장인 쌈장 에 찍어 먹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이다. 비빔밥은 돌솥비빔밥이나 스테인리스 그릇에 나오는 일반 비빔밥 중에서 선택하면 되는데(우리는 항상 돌솥비 빔밥을 먹는다), 김치나 불고기 같은 다양한 재료들이 토핑된다. 장어를 올린 장어비빔밥은 약간 퓨전 스타일로 생선알과 생강절임도 같이 들어간다. 비빔밥에는 고추장을 듬뿍 넣어야 한다는 걸 명심하자. 갈비가 구미에 당 기지 않는다면 소뼈를 오랜 시간 고아서 우유처럼 뽀얀 국물을 우려낸 설렁탕이나, 시골 정취가 듬뿍 묻어나는 순두부찌개를 주문해도 좋다.
● Address 39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560-9696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ulgogi dolsot bibim bap, Marinated galbi Gui with kimchi jjigae, Shrimp Gui ● Meal for one $25-40 ● Seating 165 ● 주소 39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560 - 9696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불고기돌솥비빔밥, 양념갈비와 김치찌개, 새우구이 ● 1인당 예산 $25 - 40 ● 좌석 165석

Bulgogi dolsot bibim bap 불고기돌솥비빔밥

Shrimp Gui 새우구이

072

073

15 코리

kor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5 Kori

F

or Tribeca residents, the Korean dining options are pretty slim pickings outside of the overly extravagant Jungsik (a must-visit, indeed, but not for a casual Monday night supper.) Enter Kori, a moderately upscale restaurant with a menu focusing on rice dishes — there are 10 different versions of bibimbap, from the traditional

(pork, tofu) to the more exotic (tuna). The space is slender and well-designed, with vaulted tin ceilings and a small open kitchen in the rear. Service is expert and swift, with a staff dedicated to pointing Korean nubes in the right direction — and explaining the different types of pajeon (fried pancakes mixed with scallions, hot peppers and various seafood.) Japchae

(stir-fried noodles) is advertised to include “99% sweet potato” which is kind of funny (we can only guess what the other 1% is!). It’s a stellar dish here, served either with vegetables and shrimp or beef. Other options to begin the meal include a fried oyster ball with a citrus-ginger sauce and topokki (sautéed rice cakes with a sweet and slightly fiery chili sauce.) A plate of sizzling pork belly — marinated in pinot noir — is crispy and arrives with rice cakes. But the bibimbap is likely why you will head to Kori (barbecue is offered, but far superior a few blocks north along 32nd Street.) It’s available either sizzling in a hot stone bowl or in a steel bowl with “the chef’s artistic sensibility” — as the menu notes. The traditional options are excellent; proteins like chicken, pork and beef arrive topped with a variety of vegetables like sautéed spinach, carrots, shitake mushrooms and zucchini. The interpretative bibimbap is just that, and most certainly not for the purest. The Seven

Kori serves 10 different versions of bibimbap from traditional (pork, tofu) to more exotic (tuna, eel).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Lucks bowl arrives with seven different kinds of organic mushrooms and kabocha squash. There’s also a version with grilled eel, avocado and dried seaweed. The best one is served with raw tuna sashimi, avocado and fish roe. This style is not for everybody, but appropriate for a restaurant located slightly off the path in Tribeca. For there, different is good.
트라이베카 지역 주민들에게는 지나치게 고급스러운 <정식(Jungsik)>외에 갈 만한 식당이 그리 많지 않다. 물론 <정식>은 꼭 한번 가볼 만한 곳이지만, 월요일 저녁 편하게 가서 식사할 만한 곳은 아니다. 이럴 때 대안이 되는 곳이 <코리>다. 밥 종류 위주로 메뉴가 구성되어 있는 이곳은 분위기도 적당히 고급스럽고, 비빔밥만 해도 돼지 고기, 두부를 얹은 전통 비빔밥부터 이국적인 참치비빔밥까지 10종류나 된다. <코리>는 내부 공간이 좁고 긴 구 조로, 아치형의 주석으로 마감한 천장과 뒤쪽의 작은 개방형 주방의 디자인이 특히 멋있다. 한식이 생소한

전통적인 비빔밥(돼지고기, 두부)부터 이국적인 비빔밥(참치, 장어)까지 10가지 다채로운 비빔밥을 선보인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74

07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5 Kori

kori bibim bap 코리비빔밥

tofu Sobaki 두부소박이

● Address 253 Church St. New York, NY 10013 ● Telephone 212-334-0908 ● Business hours Mon-Wed 11:00am-2:30pm, 5:00pm-10:00pm / Thu-Fri 11:00am-2:30pm, 5:00pm-10:30pm / Sat-Sun 5:00pm-10: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ulgogi beoseot jeon, kori bibim bap (seven lucks), tofu Sobaki ● Meal for one $18-35 ● Seating 45 ● Website www.korinyc.com ● 주소 253 Church St. New York, NY 10013 ● 전화번호 212 - 334 - 0908 ● 영업시간 월 - 수요일 11:00 - 14:30 17:00 - 22:00 / 목 - 금요일 11:00 - 14:30 17:00 - 22:30 / 토 - 일요일 17:00 - 22: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불고기버섯전, 코리비빔밥(7가지 버섯), 두부소박이 ● 1인당 예산 $18 - 35 ● 좌석 45석 ● 홈페이지 www.korinyc.com

bulgogi beoseot jeon 불고기버섯전

이들에게 적당한 음식을 추천하고 여러 종류의 파전(파, 고추와 다양한 해물을 넣은 부침개)에 대해서도 열심 히 설명해주는 등 종업원들이 전문적이며 또 능숙하다. 잡채를 만드는 당면은 99% 고구마 전분으로 만들었다 고 하는 것이 재미있다(그럼 나머지 1%는 무얼까?). 잡채는 이 집의 메인 메뉴로 각종 채소에 새우나 쇠고기를 넣어 만든다. 또 다른 요리로는 레몬생강소스에 찍어 먹는 굴튀김과, 달콤하면서 약간 매콤하게 고추장에 볶은 떡볶이가 있다. 피노누아 포도주에 숙성시킨 삼겹살은 바싹 구워 떡과 함께 나온다. 하지만 <코리>에 가는 이유 는 뭐니뭐니해도 비빔밥 때문이다(바비큐도 있지만, 32번가를 따라 북쪽으로 몇 블록만 가면 훨씬 맛있는 고기 구이를 먹을 수 있다). 메뉴판에 쓰인 것처럼 ‘주방장의 예술적 감각’이 담겨 있는 비빔밥은 뜨거운 돌솥비빔밥

과 금속 그릇에 담겨 나오는 일반 비빔밥 두 종류가 있다. 시금치나물, 볶은 당근, 표고버섯, 호박 같은 갖가지 채소를 얹은 닭고기비빔밥, 돼지고기비빔밥, 불고기비빔밥 등 전통적인 비빔밥이 훌륭하다. 이런 전통 비빔밥을 고수하는 사람들에게는 맞지 않을 수도 있지만, 주방장이 재해석한 비빔밥도 있다. 그중 하나가 ‘세븐럭스 (Seven Lucks)’라는 메뉴로 일곱 가지 유기농 버섯과 단호박을 넣은 비빔밥이다. 장어구이와 아보카도, 마른 김 을 넣은 장어비빔밥도 있다. 이 중에서 으뜸인 것은 참치회와 아보카도, 날치알을 올린 참치비빔밥이다. 물론 대중적인 스타일은 아니겠지만 트라이베카 대로변에서 조금 떨어진 <코리> 같은 레스토랑에서는 어울리는 메 뉴다. 이 동네에서 뭔가 다르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076

077

16 크리스탈벨리

Kristalbell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6 Kristalbelli

couple of blocks north of Koreatown. All the beef is Oregon Wagyu, available in regular and slightly more expensive (yet unexplained) premium varieties. Cuts range from rib eye and NY strip to more traditional galbi (short rib). The steaks arrive at the table raw, of course, looking like no other cut of meat that’s ever landed table side during the great Korean barbecue ceremony. These are thick, well-marbled cuts that have been selected expressly for their ultimate destiny: the hot surface of an unbelievably expensive all-crystal grill. They are reportedly a bitch to clean every night after service and, as the waiter will tell you: If you break it? “You’re gone.” Each grill — which rests in the “belly” section of a Buddha-like figure that gives the restaurant its name — is outfitted with down draft ventilation and an infrared sensor that dictates when the barbecue is done. But all that effort is worth it. The deft wait staff cooks the beef, flipping it every 30 seconds and gently cutting and serving the pricey protein as if you were some lost prince. It’s an unreal marriage of fat, beefiness and salt (flakes of expensive Korean sea salt are placed on the cuts before these are wrapped in thinly sliced daikon radish that has been marinated in beet juice). Clearly we’re into the barbecue at Kristalbelli, but it’s certainly not the only show in town.

E

very time I create, it has to come from my heart, writes Korean music producer J.Y.P. (born Park Jin Young) on the website of Kristalbelli, his upscale Midtown restaurant. Apparently pedigreed, expertly prepared barbecue is close to his heart, because this is exactly what you get at his well-designed restaurant a

It’s an unreal marriage of fat, beefiness and salt (flakes of expensive Korean sea salt are placed on the cuts before these are wrapped in thinly sliced daikon radish that has been marinated in beet juice). by Matt Rodbard (Food Gritic and Writer)
지방층이 적당한 부드러운 소고기와 소금의 궁합이 환상적이다. 한국에서 공수한 고급 천일염을 뿌려 고기를 구운 뒤 비트즙에 절인 무쌈에 싸 먹는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haemul pajeon (wheat-flour pancakes) are skillfully fried, with an interesting combination of
seafood, zucchini and jalapeños rounding out the kimchi. The banchan spread, individually plated like an amuse-bouche, includes acorn jelly, mild white-cabbage kimchi and amberjack sashimi. Mul naengmyeon, the bowl of buckwheat noodles that traditionally closes a barbecue feast, features a cold bone broth. A variety of soups and stews are available, as well as bibimbap served in a sizzling crystal bowl that isn’t as expensive as the grill, but close. An upstairs lounge, outfitted with comfortable sofas and decorated tastefully with vintage mirrors that belie the restaurant’s overt modernity, can be quiet during the workweek. It’s a perfect place to grab a beer or a bespoke cocktail that smartly integrates

soju or makgeolli (a fizzy, slightly fermented and cloudy rice wine). Weekends are busier
as all sorts of K-town hotness heads to the space to dance, drink and maybe slip in a bite

078

07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6 Kristalbelli

kristal bibim bap 크리스탈비빔밥

gujeolpan 구절판

● Address 8 W 36th St. New York, NY 10018 ● Telephone 212-290-2211 ● Business hours Mon-Thu 11:30am-2:30pm, 5:00pm-10:30pm / Fri-Sat 11:30am-2:30pm, 5:00pm-11:00pm / Sun 5:00pm-10:3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ujeolpan, premium wagyu beef, kristal bibim bap ● Meal for one $35-55 ● Seating 110 ● Website www.kristalbelli.com ● 주소 8 W 36th St. New York, NY 10018 ● 전화번호 212 - 290 - 2211 ● 영업시간 월 - 목요일 11:30 - 14:30, 17:00 - 22:30 / 금 - 토요일 11:30 - 14:30, 17:00 - 23:00 / 일요일 17:00 - 22: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구절판, 프리미엄 와규구이, 크리스탈비빔밥 ● 1인당 예산 $35 - 55 ● 좌석 110석 ● 홈페이지 www.kristalbelli.com premium wagyu beef 프리미엄 와규구이

of banchan. A private lounge, equipped with a karaoke room, can be rented out — as Leonardo DiCaprio did for a recent birthday. It’s unclear if he went Gangnam style with the expensive grill.
“창작할 때에는 항상 가슴에서 영감이 떠올라야 한다.” 한국의 대중음악 프로듀서인 J.Y.P.(박진영)가 자신이 경 영하는 미드타운의 고급 레스토랑 <크리스탈벨리> 홈페이지에 써놓은 글이다. 그의 마음속에는 어떻게 하면 바 비큐 요리를 잘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항상 떠나지 않는 것 같다. 코리아타운에서 북쪽으로 두 블록 떨어 진 이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레스토랑에서 마주하게 되는 느낌이 바로 그러하다. 이 집에서 나오는 소고기는 모두 오리건 주의 와규로 레귤러와 약간 비싼 프리미엄 종류가 있다. 소고기 메뉴 는 꽃등심과 안심부터 전통적인 갈비까지 다양한데, 익히지 않은 생고기 상태로 세리머니 하듯이 테이블에 서 브되어 테이블에서 구울 수 있는 크기로 잘라주는 것이 멋스럽다. 고기구이에 적합하도록 특별히 선별한 두툼 하면서 마블링이 풍부한 부위를 뜨겁게 달궈진 엄청 비싼 100% 크리스탈 그릴에 굽는다. 이 그릴은 매일 영업 이 끝난 뒤 반짝반짝하게 닦는다고 한다. 만약 그릴을 깨뜨리는 날에는? “그땐 끝장이죠.” 종업원의 말이다. 이 레스토랑의 이름은 크리스탈 그릴이 부처 형상을 한 그릴의 ‘볼록한 배(belly)’ 부분에 있어 이렇게 지은 것이라 한다. 그릴마다 하향 통풍 방식의 환기장치를 갖추었을 뿐 아니라 고기가 다 구워지면 이를 알려주는 적외선 센서까지 부착되어 있다. 하지만 이런 과감한 투자는 다 그만한 값어치를 하는 듯하다. 능숙한 솜씨의 종업원들이 30초마다 고기를 뒤집 어주며 소고기를 구워주는데, 잃어버린 왕자가 돌아오기라도 한 듯 이 값비싼 단백질을 공손하게 잘라서 쉽게 먹을 수 있도록 대령해준다. 비트즙에 잰 얇게 저민 쌈무로 고기를 싸 먹기 전에 한국산 고급 천일염을 뿌리기 때문에 지방 부위와 소고기 고유의 풍미, 그리고 소금이 오묘하게 어우러져 환상적인 맛을 낸다. 우리가 <크리스탈벨리>에서 만난 것은 분명 바비큐지만 이곳에서 맛볼 수 있는 것은 그것만이 아니다. 김치를

중심으로 해물, 호박, 할라피뇨를 조화롭게 섞어서 노련한 솜씨로 기름에 부쳐낸 해물파전도 있다. 반찬은 도토 리묵, 백김치, 방어 사시미 등이 아뮤즈부슈처럼 생긴 접시에 하나씩 제공되며, 고기를 먹은 후에 전통적으로 먹는 메밀국수인 물냉면은 소뼈를 고아 만든 시원한 육수에 말아 내온다. 그 밖에 구이보다 저렴한 찌개와 국 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고, 불판과 비슷한 모양의 크리스탈 그릇에 담아 내오는 지글지글 끓는 돌솥비빔밥도 한 번 먹어볼 만하다. 2층의 라운지는 안락한 소파가 죽 놓여 있어, 아래층 레스토랑의 현대적인 분위기와는 사뭇 딴판이다. 빈티지 거울을 이용해 고전적으로 꾸몄는데 주중에는 차분한 분위기다. 이곳은 맥주를 한잔하거나 소주나 막걸리를 오묘하게 혼합한 주문형 칵테일을 맛보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주말에는 코리아타운의 별의별 젊은이들이 춤을 추기 위해, 술을 마시기 위해, 아니면 간단하게 요기를 하려고 모여들어 북적거린다. 노래방 설비를 갖춘 라운지는 개인적으로 대여할 수도 있는데, 최근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자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크 리스탈벨리>의 라운지를 빌렸다고 한다. 디카프리오는 값비싼 고기구이를 먹으면서 ‘강남 스타일’을 불렀을까?

080

081

17 큰집

Kunjip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7 kunjip

Your order will be taken while you’re queued by a member of the superhuman waitstaff, who seem to make it all work despite various obstacles, including trying to shove 100 people into a space that seats 50. This on-the-clock ordering process may seem rushed, but it will be for your own good. Trust us. While you are there in line, pressed against the wall, you will spot hundreds of Polaroids of happy customers in the entryway (hey, there’s Kelly Choi!). Once seated, the banchan will start to land (a standard spread of cubed radish, sprouts, dried squid, marinated spinach, burdock and a bubbling steamed egg custard). Sundae is a mild blood sausage consisting mostly of dangmyeon noodles stuffed into a casing with barley and certain bits of meat best left undiscussed. It’s good here, so order it (and think about the rest later). Make sure to dip it in a small bowl of salt that will arrive on the side. Gamja tang (a peppery pork back and potato soup) is also very good, as are the expertly fried seafood pajeon (wheat-flour pancakes made with squid, mussels, shrimp and vegetables) and topokki (sautéed rice cakes in a fiery chili sauce). The maeun galbi jjim (spicy braised short-rib stew) is excellent. Tender ribs arrive in a deep-red broth flavored heavily with cinnamon. The grilled mackerel, served sharply fishy the way it’s supposed to be, and bulgogi bibim bap are both considered signatures. All of these dishes are fine and good, but let’s be honest: You came here for the communal barbecue. Unlike large restaurants (with dedicated grills at the center of the table), the ‘cueing at Kunjip is done on small hibachi-style grills carted over by the staff. The barbecued galbi (short rib) is tender and well marinated. Once cooked and properly cooled (lest the roof of your mouth feel the wrath of Satan), wrap the meat in lettuce and smear it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A side of scallions tossed with sesame oil is a nice complement. Samgyeopsal (thick-cut pork belly) and bulgogi are also available.
왜 음식에 일가견이 있다는 요리사나 음식 전문가들이 자주 <큰집>을 언급하는 것일까? 큰집은 재미도 있고 또 모험심도 필요한 곳이기 때문이리라. 다시 말해, <큰집>이 가장 연한 부위의 갈비나 가장 부드러운 두부찌개

H

ere’s a question: Why is this the Korean restaurant that chefs and food writers, people seemingly in the know, tend to name-drop? Because it’s fun, and an adventure. It might not serve the tenderest cut of galbi or the silkiest tofu soup.

But Kunjip is about the Kunjip experience, which starts while you wait in line.

I like the gamja tang at Kunjip − it’s one of the more aromatic Korean stews because of the perilla leaves and seeds. If you’re there one night after 3 a.m., you’ll most likely need the haejang guk. by Eddie Huang (Author of <Fresh Off The Boat: A Memoir>)
<큰집>의 감자탕을 특히 좋아한다. 깻잎과 들깨를 듬뿍 넣어 향이 진하게 피어오르는 탕 요리다. 새벽에 속을 달래고 싶은 애주가들에게는 해장국을 추천한다. by 에디 황(<이민자 가족: 회고록> 저자)

082

08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7 kunjip

를 제공해서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큰집>은 이곳에 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그 무엇이 있다. 그런 경 험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종업원 들은 100명의 사람들을 50인석의 공간에 밀어 넣으 려고 안간힘을 쓰고, 수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초 인적인 능력으로 기어코 손님들을 줄 세워놓고 주문 을 받아간다. 이렇게 촉박하게 이루어지는 주문 과 정은 매우 혼란스러워 보이지만, 다 손님들을 위한 것이라면 믿을 수 있을까? 사실이다. 벽에 부딪쳐가 면서 대기 줄에 서 있다 보면 입구에 빼곡하게 붙어 있는 행복한 얼굴의 방문객들 사진을 발견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유명 방송인 켈리 최의 사진 도 눈에 띈다. 일단 자리를 잡게 되면 반찬이 펼쳐지기 시작한다. 깍두기, 콩나물, 오징어포, 시금치나물, 우엉, 보글보 글 끓는 달걀찜이 기본으로 나온다. 이 식당에서는 순대가 유명하기 때문에 먹어봐야 한다(나머지는 그 다음에 생각해보자). 순대는 창자 안에 찹쌀과 주로 당면을 채워 넣은 일종의 블러드 소시지인데, 나머지 재료는 더 이상 얘기하지 않는 게 좋을 듯하다. 순대 는 작은 종지 안에 있는 소금에 찍어 먹어야 제맛이 다. 이외에 솜씨 좋게 부쳐낸 해물파전(오징어, 홍합, 새우, 채소를 넣은 밀가루 반죽을 부쳐낸 것)과 떡볶 이(엄청나게 매운 칠리소스로 양념한 떡 요리), 감자 탕(돼지 등뼈와 감자로 만든 매콤한 찌개)도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다. 특히 매콤하게 양념해서 조리한 갈비찜 또한 일품이다. 갈비의 부드러운 육질에 진한 계피 향이 나는 걸쭉한 진홍색 양념이 버무려져 있 다. 이는 마치 한국식 몰(Mole 멕시칸 요리의 대표적 인 소스 )과 같다. 이외에 고등어 특유의 고소한 냄새 가 살아있는 고등어 구이와 불고기비빔밥 등도 이
jeyuk dubu kimchi 제육두부김치 Bulgogi Dolsot bibim Bap 불고기돌솥비빔밥 godeungeo gui 고등어구이

식당의 명물이다. 이런 음식들은 하나같이 훌륭하고 맛도 뛰어나지만 솔직히 얘기해보자. 결국 이 집에는 여러 명이 둘러앉아 갈비를 먹기 위해 온 것 아닌가? 테이블 중앙에 갈비 전용 그릴을 갖춘 대형 식당과 는 달리 <큰집>에서는 직원이 카트에 운반해온 작은 숯불 화로에 직접 구워 먹는다. 숯불에 구운 갈비는 육질이 연하면서 양념 맛이 깊이 배어 있다. 고기가 다 구워지면 입술이 데지 않도록 적당히 식힌 다음 모든 한식 고기구이에 따라 나오는 쌈장을 찍어 상 추에 싸 먹는다. 참기름으로 살짝 무친 부추를 곁들 여 먹으면 상큼한 맛을 더할 수 있다. 두툼하게 자른 삼겹살과 불고기도 주문 가능하다.
● Address 9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216-9487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ulgogi Dolsot bibim bap, godeungeo gui, jeyuk dubu kimchi ● Meal for one $12-25 ● Seating 95 ● Website www.kunjip.com ● 주소 9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216 - 9487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불고기돌솥비빔밥, 고등어구이, 제육두부김치 ● 1인당 예산 $12 - 25 ● 좌석 95석 ● 홈페이지 www.kunjip.com

084

085

18 마당쇠

Madangsu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8 madangsui

A

2009 New York Times review is displayed in backlit boxes in three different places around this restaurant, for the entire world to see. “Manhattan’s best Korean barbecue restaurant,” wrote then critic Sam Sifton about the glistening

galbi (short ribs) and the hyper-aware waitstaff tending to the grill as if it were a

small military operation. Much has changed in the three years since the review landed on the restaurant’s 35th Street doorstep with the thump of a bag of gold bullion hitting the pirate’s deck. The place has been crowded ever since, which is not surprising for a very good barbecue restaurant. The city’s best? Not by a long shot. But we are not writing to debate such details. What we do know is that the space is very well ventilated, with the songs of Big Bang and Girls’ Generation playing loudly, just above the din of the powerful vents. There are several types of pajeon (fried pancakes) available, including those mixed with

seafood, spicy peppers and kimchi. You can, and should, order all three in a combination plate. A number of soups and stews are offered, which can serve as a nice course before the barbecue portion of the program. Think about sharing a bowl of budae jjiage, a stew come from U.S. servicemen stationed in South Korea. It marries the traditional flavors of cooked kimchi and gochu jang with processed meat, including Spam and sausage. Ramen noodles are thrown in for good measure. Or go with a plate of japchae, cellophane noodles sautéed with trumpet mushrooms, onions and soy sauce. By that time you will be ready for the big show, which can feature either pork or beef. The

samgyeopsal (pork belly) is served either thick — or thin-sliced — and even marinated in

Manhattan’s best Korean barbecue restaurant, wrote then critic Sam Sifton about the glistening galbi (short ribs) and the hyperaware waitstaff tending to the grill as if it were a small military operation.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음식평론가 샘 시프턴은 <마당쇠>의 갈비와 일사불란한 직원 서비스를 경험한 뒤 맨해튼 최고의 한국식 고기구이 식당이라는 찬사를 보낸 바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wine. It’s best to wrap the works in a disc of daikon radish, after the morsel of steaming porkiness receives a dip in a salt-sesame oil mixture that the servers will bring you. Galbi is tender and well marinated. As with all beef barbecue, the hunks of sizzling meat should be wrapped in either lettuce or sesame leaves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Shrimp, chicken and mushrooms are also available, for the less adventurous. Bonus points for OB beer costing only three bucks, instead of the six or seven it runs at other barbecue restaurants nearby. At least the NY

Times review didn’t fully go to Madangsui’s head.
<마당쇠>에서는 2009년 뉴욕타임스에 실린 이 식당에 관한 기사를 은은한 조명이 비추는 상자 안에 넣어 식당 안 세 곳에 전시해놓고 있다. 전 세계인이 보라는 듯이 말이다. 윤기가 흐르는 갈비와 마치 군사작전을 펼치듯

086

08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8 madangsui

galbi gui 갈비구이

● Address 35 W 35th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564-9333 ● Business hours Mon-Sun 11:3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gui, budae jjigae, mul mandu ● Meal for one $25-40 ● Seating 180 ● Website www.madangsui.com ● 주소 35 W 35th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564 - 9333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3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구이, 부대찌개, 물만두 ● 1인당 예산 $25 - 40 ● 좌석 180석 ● 홈페이지 www.madangsui.com

budae jjigae 부대찌개

mul mandu 물만두

극도로 조심스럽게 고기를 다루는 종업원들을 보고 음식평론가 샘 시프턴(Sam Sifton)이 <마당쇠>를 ‘맨해튼 최 고의 한국 바비큐 레스토랑’이라고 격찬한 기사다. 해적이 배 바닥에 금괴 자루를 쿵 하고 떨어뜨리듯 ‛뉴욕타 임스’의 황금 같은 기사가 35번가의 이 레스토랑 문 앞에 걸리게 된 이후 3년 동안 많은 것이 변했다. 그 이후 <마당쇠>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실력 있는 바비큐 레스토랑의 입장에서는 그리 놀랄 일도 아니겠지만 말이다. <마당쇠>가 진정 뉴욕 최고의 바비큐 레스토랑인가에 대한 토론은 일단 접어두기로 하자. 우리가 아는 것은 이 식당은 환기가 아주 잘되며, 강력한 환기장치의 소음은 빅뱅이나 소녀시대의 노래에 묻혀 잘 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마당쇠>에서는 해산물, 고추, 김치 등을 섞은 해물파전을 비롯해 여러 종류의 파전을 선보이고 있다. 접시 하나에 세 종류의 파전이 모두 나오는 콤비네이션 파전은 꼭 먹어보길 권한다. 또 고기구이를 시키면 그 전에 다양한 찌개와 국들도 적당히 가져다준다. 주한미군에 의해 유래됐다는 부대찌개도 한번 시켜보도록

하자. 부대찌개는 전통적인 김치, 고추장의 풍미와 스팸, 소시지 같은 가공육이 잘 어우러진 음식으로 라면 사 리를 추가해 넣기도 한다. 아니면 당면과 표고버섯, 양파를 간장으로 양념한 잡채를 시켜도 좋다. 이때쯤이면 돼지고기나 소고기가 등장하는 메인 이벤트를 슬슬 시작할 시간이 된다. 삼겹살은 두툼하게도 썰어주고 얇게 도 썰어주며, 와인에 숙성시킨 삼겹살도 있다.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잘 구워진 삼겹살을 종업원이 가져다주 는 소금기름장에 찍어 둥근 쌈무에 싸 먹는 것이다. 갈비 또한 육질이 연하고 양념 맛이 일품이다. 지글지글 구 운 갈비를 한국식 고기구이에 따라 나오는 된장양념장인 쌈장을 찍어 상추나 깻잎에 싸 먹는다. 맵게 먹고 싶 지 않으면 새우와 치킨, 버섯 구이도 주문 가능하다. <마당쇠>에서는 근처의 다른 바비큐 레스토랑에서 6~7달러씩 하는 OB맥주를 단 3달러만 추가하면 마실 수 있 다. ‛뉴욕타임스’의 기사에도 결코 자만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하다.

088

089

19 만두바

Mandoo Bar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9 mandoo bar

M
non-Koreans.

andu has the potential to be one of the great “crossover” dishes in Korean cuisine. Unlike overly pungent kimchi or fiery, tongue-scalding stews, dumplings are a foodstuff for everybody and play a role in basically all cuisines around the globe. Mandoo Bar, located in a small storefront in the heart of K-town,

has been a famous peddler of mandu for years and is popular with both Koreans and

From the street you can watch the weathered women rolling and stuffing from morning until night. The shop serves eight varieties — both steamed and pan-fried — eight to 10 pieces an order for under $10. The mul mandu (boiled dumplings filled with fragrant pork and vegetables) and kimchi mandu (steamed dumplings filled with kimchi, tofu, pork and vegetables) are two of the most popular items, often ordered to go and carted off in styrofoam containers. For the indecisive, a combo order is available with four pieces each of boiled pork, vegetable and seafood dumplings. Seating inside is limited and consists of a couple of communal benches. The space has an industrial vibe (exposed insulation and ventilation above) with a number of black and white photos lining the wall featuring Korean folk-rock icon Hahn Dae Soo. But you’re not sitting there for ambience. You’re there for the mandu, and this is some of NYC’s best. If you decide to go off-script a bit, there’s a selection of rice dishes like bibim bap (available in a hot stone bowl), japchae (sautéed sweet potato noodles topped with items like pork, seafood and wood-ear mushrooms) and pad Thai, if you’re the guy who orders pad Thai at a Korean dumpling shop. The seafood pajeon (pancake made with squid, mussels,

My favorite on a rainy day. I always order the same thing − Kimchi Mandu and Yukgae jang.
by Marja Vongerichten (Host of <Kimchi Chronicles>)

shrimp and vegetables) and topokki for two (sautéed rice cakes with gochu jang) are good enough, but you might as well stop by one of the dozens of Korean barbecue restaurants for that sort of fare.
만두는 한국 음식 가운데 가장 사랑받는 크로스오버 요리 중 하나로 앞으로도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음식이 다. 자극적인 김치나 혀가 델 것처럼 매운 찌개와는 달리 모두가 즐길 수 있으며, 기본적으로 세계의 모든 요리 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리아타운 한가운데 아담한 공간에 자리잡은 <만두바>는 몇 년 전부터 만두로 유명세를 떨쳐왔으며 한인, 현지인 가리지 않고 모든 사람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거리를 지나다 이 집을 들여다보면 나이 지긋한 아주머니가 아침부터 밤까지 만두를 빚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만두바>에서는 여덟 종류의 찐만두와 군만두를 파는데 8~10개가 나오는 1인분을 주문해도 10달러가 채 넘지

비 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곳이다. 이곳에 가게 되면 항상 김치만두와 육개장을 시킨다.
by 마르자 봉게리히텐(TV 프로그램 ‘김치 크로니클’ 진행자)

090

09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19 mandoo bar

● Address 2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279-3075 ● Business hours Mon-Sun 11:30am-10: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combo mandu, kimchi mandu, seafood dolsot bibim bap (haemul dolsot bibim bap) ● Meal for one $9-25 ● Seating 60 ● 주소 2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279 - 3075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30 - 22: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콤보만두, 김치만두, 해물돌솥비빔밥 ● 1인당 예산 $9 - 25 ● 좌석 60석

combo mandu 콤보만두

kimchi mandu 김치만두

않는다. 향긋한 돼지고기와 채소를 넣어 빚은 뒤 삶아낸 물만두와 김치, 두부, 돼지고기, 채소를 넣은 김치만두 가 가장 인기 메뉴로 종종 스티로폼 용기에 포장해 가기도 한다. 무엇을 주문해야 할지 결정을 내리지 못한 이 들에게는 돼지고기만두와 채소만두, 해물만두가 각각 4개씩 나오는 콤보 메뉴를 권하고 싶다. 식당 안은 매우 협소하며 두 사람이 간신히 앉아 식사할 수 있는 2인용 식탁들만 있다. 한국 포크록의 아이콘인 가수 한대수의 흑백사진들이 한쪽 벽에, 죽 걸려 있는 식당 내부는 마치 공장 같은 분위기를 풍기기도 한다(천 장에는 단열재와 환기구가 그대로 드러나 있다). 그러나 이곳에 온 것은 분위기 때문이 아니지 않나! 이 집은 뉴 욕 시에서 만두로 소문난 몇 안 되는 맛집 중 하나라는 걸 명심하자. 메뉴에 약간 변화를 주고 싶다면 뜨거운 돌솥에 담아 내오는 비빔밥이나 돼지고기, 해산물, 목이버섯 같은 재료를 당면과 같이 양념한 잡채를 택해도 좋다. 이곳은 한국 만두가게지만 팟타이(달걀, 타마린드를 넣고 땅콩으로 맛을 낸 태국식 볶음국수)를 주문해
seafood dolsot bibim bap 해물돌솥비빔밥

도 된다. 두 명이 식사할 경우에는 오징어, 홍합, 새우, 채소로 만든 해물파전과 고추장으로 양념한 떡볶이도 권 할 만하다. 그러나 이러한 음식이라면 굳이 이 집이 아닌 다른 한국식 바비큐 식당에 가도 된다.

092

093

20 그리운 미스코리아

miss Korea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0 miss korea

A new entry on the 32nd Street barbecue scene, Miss Korea has quickly established itself as a reliable place for fast, textbook barbecue, banchan and bibim bap with overly helpful and efficient service.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32번가에 새로이 등장한 고기구이 강자다. 제대로 된 맛을 내는 고기구이, 반찬, 비빔밥에,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세심한 직원들의 효율적인 서비스가 더해져 빠르게 유명세를 타고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established itself as a reliable place for fast, textbook barbecue, banchan and bibim bap with overly helpful and efficient service (they wear earpieces!): The entryway resembles a grotto and is often crowded with young Koreans and non-Koreans drawn in by the inviting sign — the wait can be up to 30 minutes in the evening. Owner Sophia Lee, previously a teacher, opened her first restaurant in New Jersey in 2002 and now runs a total of five around the Tri-state, focused on serving quality ingredients and keeping things modern. The servers wear Burberry-esque uniforms, natch. Banchan can be very good on certain days — a server once suggested Thursday as the best day, when pan-fried sardines and other less obvious choices are delivered. Otherwise it’s a pretty standard spread, napa cabbage kimchi, squid, spinach, lotus root, pickled zucchini, marinated tofu. Pajeon (pancakes) are available in small and larger sizes and can be made with ground mung bean, kimchi and seafood (shrimp, squid). A group of four can order a couple for the table before moving on to the main event — cuts of meat cooked on table-side grills. Marinated galbi (short rib), bulgogi, pork ribs and belly are all available. If you go the pork belly route, make sure to request a small serving of sesame oil and salt to dip your glistening porcine candy into. An order of two meats is required for table service, which operates at the speed of lightning, with servers turning the beef and bits of sweet corn, sweet potato and onion at the right moments to avoid burning. During a busy night, the place can get really smoky, so be warned. Or head to the newly opened third floor, which is more spacious and stylish than the crowded ground level. To complement your barbecue, it might be worth ordering a seafood hot pot or a bibim bap (served in either a steel bowl or hot stone pot). Kimchi jjigae (stew) with pork and sundubu jjigae (soft-tofu soup) are also favorites, particularly at lunchtime when the crowds are under control and a number of $13 specials are available. At lunch this is a good option if the smaller Kunjip across the street has a line. As tradition demands, close the meal with a bowl of naengmyeon (“cold noodles”) made from buckwheat noodles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 And make sure to toss in plenty of hot mustard and vinegar.

A

new entry on the 32nd Street barbecue scene, Miss Korea has quickly

094

09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0 miss korea

samgyeopsal 삼겹살

● Address 10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594-4963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samgyeopsal, premium galbi gui, haemul jeongol ● Meal for one $20-35 ● Seating 200 ● Website www.misskoreabbq.com premium galbi gui 프리미엄 갈비구이 ● 주소 10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594 - 4963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삼겹살, 프리미엄 갈비구이, 해물전골 ● 1인당 예산 $20 - 35 ● 좌석 200석 ● 홈페이지 www.misskoreabbq.com

32번가 고기구이 먹자골목에 새로 입성한 <그리운 미스코리아>는 전통적인 한국식 고기구이, 반찬, 비빔밥을 비롯해 친절하면서도 효율적인 서비스로(종업원들이 이어폰을 끼고 서빙을 한다!) 짧은 시간 내에 손님들의 신 뢰를 받는 식당으로 자리잡았다. 입구를 인공 동굴 모양으로 꾸민 이 식당은 군침 도는 냄새에 이끌려 온 젊은 한국인과 현지인들로 종종 발 디딜 틈 없이 북적거린다. 저녁때는 입구에서 30분이나 기다려야 할 때도 있다. 전직 교사 출신인 식당 주인 소피아 리 씨는 2002년 뉴저지에 첫 번째 레스토랑을 개점한 이후 고품질의 식재 료 사용과 모던한 분위기 연출에 주안점을 두면서 현재는 세 개의 주에서 총 다섯 곳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종업원들도 현대적인 버버리풍 유니폼을 입고 있다. 어떤 날에는 ‘특별히’ 맛있는 반찬이 나오기도 한다. 일전에 한 종업원이 가장 좋은 반찬이 나오는 날이 목요일 이라고 넌지시 알려준 적도 있다. 이때에는 팬에 튀긴 정어리뿐만 아니라 정확하게 설명하기 어려운 오묘한 반 찬들이 나온다. 그렇지 않은 평상시에는 배추김치, 오징어, 시금치, 연근, 애호박피클, 두부조림 등의 반찬을 맛 볼 수 있다. 파전은 작거나(소) 큰 사이즈(대)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녹두파전, 김치파전, 새우와 오징어를 넣 은 해물파전을 비롯해 다양한 종류가 있다. 일행이 네 명이라면 파전 두 개를 주문해 먹은 다음 메인 메뉴, 즉 테이블 한쪽 그릴에서 직접 구워 먹는 고기구이를 즐겨 보자.

고기구이 메뉴로는 양념갈비, 불고기, 돼지갈비, 삼겹살 등이 모두 구비되어 있다. 삼겹살 코스를 선택한 경우 에는 참기름과 소금을 조금 가져다 달라고 해서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맛좋은 삼겹살을 찍어 먹도록 하자. 테이 블 서비스를 받으려면 고기를 2인분 이상 주문해야 하는데, 눈 깜짝할 사이에 종업원이 재료를 가져와서 고기, 옥수수, 고구마, 양파를 타지 않도록 정확한 순간에 뒤집어준다. 손님이 많은 저녁 시간에는 식당 안이 고기 굽 는 연기로 자욱해질 때도 있다. 손님으로 북적북적한 1층보다는 공간이 좀더 넓으면서 세련미가 돋보이는 새로 오픈한 3층이 좋다. 고기구이만으로 부족하다 싶으면 해물전골이나 스테인리스 그릇 또는 뜨거운 돌솥에 담아 내오는 비빔밥을 주문해보자. 돼지고기를 넣은 김치찌개와 순두부찌개도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메뉴다. 이런 음식들은 특히 점심식사용으로 적당한데 점심때는 손님들도 적고 김치찌개 이외에도 다양한 13달러짜리 런치 스페셜을 시킬 수 있다. 점심시간에 길 건너편의 규모가 좀 작은 <큰집(Kunjip)>에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면, <그리운 미스코리 아>의 다양한 런치 스페셜을 먹어보는 것도 탁월한 선택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하듯 차가운 소고기육수 와 동치미로 맛을 낸 국물에 말아 주는 냉면으로 식사를 마무리하자. 냉면은 매운 겨자와 식초를 넉넉하게 넣 어 먹어야 제맛이 난다는 걸 잊지 말도록.

096

097

21 묵은지

MukEunJ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1 MukEunJi

M

ukEunJi is a shrine to kimchi — the walls are covered with splashy phoyear in a far-away Korean cave. As with any shrine, you are required to pay tribute. Do this with an order of deungppyeo jjim, a pungent stew bubbling

tos explaining the process by which kimchi is barrel-aged as much as one

with large chunks of oxtail that also features the prized kimchi, flown in weekly from Jinan County, Korea. Be aware that you must get two orders at a time; they arrive in a single (giant) communal pot over an open flame that keeps the liquid bubbling (ask to have it turned off to avoid a tongue scalding). The layers of kimchi bobbing in the broth are absolutely beautiful, and funky even when the heat has cooked out the strong flavor. Gamja tang (a

peppery pork back and potato soup) is served similarly in a communal pot with enormous, slightly unwieldy bones and tubers floating in the crimson broth. The dining room is split into two sections, with large communal tables in front — outfitted with tabletop grills to cook hunks of marinated galbi (short rib) or samgyeopsal (pork belly), the later available with kimchi and red-wine marinades. Portions of ox tongue and pork skin are available if you want to go all Andrew Zimmern with the evening. The back section of the restaurant is slightly more intimate, with two-person booths available for a romantic evening hunkered over a sizzling bowl of bibim bap. It’s in that space where you will hear the stretching and thudding of noodles being pulled, similar to the iconic thumps at Tasty Hand-Pulled Noodles in Chinatown. But this is a Korean restaurant, so the name of the game is jjajangmyeon (spaghetti-like noodles bathed in a black bean sauce,

MukEunJi is a shrine to kimchi. As with any shrine, you are required to pay tribute. Do this with an order of deungppyeo jjim with the prized kimchi, flown in weekly from Jinan County, Korea.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served with beef, pork or shellfish sautéed with onion). Add white vinegar and chili powder for enlivening zip. Servers are friendly and knowledgeable, offering ordering suggestions and a quick refill of water (which you will need). The meal ends with a shot of Yakult, a probiotic milk-like drink that aids digestion. Because kimchi fermented for over one year means, well, business. And digestion!
<묵은지> 식당은 김치의 성지라 할 수 있다. 식당 벽에는 저 멀리 한국의 어떤 동굴 안 항아리 속에서 김치가 1년 넘게 숙성되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은 천연색 사진들로 빼곡히 덮여 있다. 여느 성지와 마찬가지로 이곳에 들어오는 사람들은 경의를 표해야 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한국의 진안군에서 매주 부쳐오는 귀하디 귀한 김치 와 커다란 소꼬리를 함께 끓인 매콤한 등뼈찜을 주문하면 된다. 단, 한 번에 2인분 이상 시켜야 한다. 등뼈찜은 여럿이 먹을 수 있게 커다란 전골냄비에 담아 내오는데 국물이 계속 끓을 수 있도록 불을 켜놓기 때문에 혀를

<묵은지>는 ‘김치의 성지’와도 같다. 성지에 가면 당연히 경의를 표해야 한다. 한국 진안에서 매주 공수해 오는 귀한 김치를 넣어 만드는 등뼈찜을 맛봐야 제대로 경의를 표했다고 할 수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098

09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1 MukEunJi

조개를 넣고 검은색 춘장으로 양념한 짜장면은 스파 게티와 비슷하다. 정신이 확 나도록 화끈한 맛을 원 한다면 식초와 고춧가루를 넣어 먹으면 된다. <묵은 지>의 종업원들은 친절하면서도 한식에 대한 지식이 풍부해 적당한 음식을 고를 수 있도록 도와줄 뿐 아 니라 물컵도 재빨리 채워준다(짜거나 맵기 때문에 물 이 필요할 수 있다). 식사를 마치면 소화에 도움이 되 는 살아있는 유산균이 함유된 우유 비슷한 요구르트 를 후식으로 준다. 아무튼 1년 이상 발효시킨 김치를 데지 않으려면 불을 꺼달라고 부탁하자. 등뼈찜 사이 사이에 보이는 묵은 김치는 정말 아름답다. 게다가 열을 가해도 여전히 시큼한 냄새가 난다. 돼지 등뼈 와 감자를 넣은 얼큰한 찌개의 일종인 감자탕도 등 뼈찜과 마찬가지로 전골냄비에 하나 가득 담아 주는 데, 빨간 국물에 시래기와 매우 큼직한 등뼈가 들어 있다. <묵은지> 식당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앞쪽에는 여러 명이 둘러앉아 식사할 수 있는 대형 테이블이 놓여 있고, 양념갈비나 삼겹살을 구울 수 있도록 그 릴이 갖추어져 있는데, 삼겹살은 김치 및 적포도주 양념장과 함께 내온다. 특이한 음식을 소개하는 앤드 류 짐먼의 ‘이상한 음식’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다면 우설이나 돼지 껍질을 주문해보는 것은 어떨지. 식당 뒤쪽은 좀더 친근한 분위기로, 2인용 칸막이 테 이블에서 지글거리는 돌솥비빔밥을 둘이 함께 먹으 며 로맨틱한 저녁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곳에서는 밀가루 반죽을 탁탁 내리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데, 차이나타운에서 수타 국수를 뽑을 때 탕탕 두들 기는 소리와 비슷하다. 한국 식당인 만큼 이곳에서 는 짜장면을 만든다. 양파, 볶은 소고기나 돼지고기,
samgyeopsal 삼겹살 mukeunji deungppyeo jjim 묵은지등뼈찜

이용하는 것은 꽤 훌륭한 비즈니스적 발상인 것 같 다. 물론 소화도 잘된다.

● Address 34 West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736-0099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samgyeopsal, mukeunji deungppyeo jjim, jjajangmyeon ● Meal for one $18-30 ● Seating 148 ● Website www.mukeunjikimchi.com ● 주소 34 West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736 - 0099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삼겹살, 묵은지등뼈찜, 짜장면 ● 1인당 예산 $18 - 30 ● 좌석 148석 ● 홈페이지 www.mukeunjikimchi.com

100

101

22 뉴 원조

New Wonjo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2 New Wonjo

T

hey come to the New Wonjo from far and near — from the East Village to Park Slope to the far reaches of Korea — for one thing: Barbecue meat cooked over live coals. In this age of pevsky fire codes, it’s nearly impossible to find this type of cooking in Queens (though Mapo BBQ

is a favorite), let alone Koreatown in Manhattan. But through the magic of a grandfather clause, Wonjo (a 32nd Street pioneer) is cooking barbecue this way. And cooking it well. Once inside the bi-level space, where the scuffed floors reveal a level of extreme fandom not seen at many barbecue shops on this strip, guests are hit with the familiar smell of glowing charcoal. (The owners recently installed powerful reverse vents on the upstairs floor to make sure it’s not too smoky.) After the efficient and friendly wait staff lead you to your table, the meal begins with eight to ten plates of banchan (the ceremonial first course

that consists of pickled, boiled and stewed snacks). They do a nice job with it here, turning out standards like cabbage kimchi, white radish and marinated bean sprouts, as well as warm marinated tofu with pickled jalapeños and the inexplicable (but common) mashedpotato salad. Once orders are placed, the fireworks begin — or the fire show at least, as the fearless staff bring a box of glowing charcoal to your table and load up the grill. You’ll feel the heat within moments, and when the time is right the staff will start to cook marinated bulgogi (rib eye) and galbi (short rib). Go with the latter over the former. The short ribs here are some of the

All around, if you just want a good spicy galbi tang late at night, maybe you’re with a white girl who wants bibim bap, New Wonjo will hold you down. I go here more than any other.
by Eddie Huang (Author of <Fresh Off The Boat: A Memoir>)

best in the neighborhood, melting in your mouth like a pat of butter at an August picnic. The Meat Mania platter includes the two aforementioned proteins, plus chicken and pork. As custom calls for, the sizzling meat is wrapped in lettuce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But barbecue is not the only game in town. There are formidable haemul pajeon (fried pancakes mixed with scallions, kimchi and assorted seafood), as well as fiery ojingeo bokkeum (stir-fried squid), jeyuk bokkeum (sautéed pork) and a range of jjigae (soups). Lunchtime at Wonjo is an occasion to get intimate with Korea’s long and steamy soup tradition; for 20 minutes and under $10, it’s a pretty nice way to spend your lunch break.
가까이는 이스트 빌리지와 파크 애비뉴에서, 멀리는 대한민국 곳곳에서 이곳 <뉴 원조>를 찾아오는 이유는

늦은 밤 얼큰한 갈비탕 한 그릇이 생각날 때, 혹은 백인 여자친구가 비빔밥을 먹어보고 싶다고 할 때 가기 딱 좋은 곳이다. 다른 한식당보다 이곳에 더 자주 들르게 된다.
by 에디 황(<이민자 가족: 회고록> 저자)

102

10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2 New Wonjo

Meat Mania Combo 고기마니아 콤보

haemul pajeon 해물파전

● Address 23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695-5815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Meat Mania Combo, Premium Galbi gui, haemul pajeon, japchae ● Meal for one $15-30 ● Seating 140 ● Website www.newwonjo.com ● 주소 23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695 - 5815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고기마니아 콤보, 프리미엄 갈비구이, 해물파전, 잡채 ● 1인당 예산 $15 - 30 ● 좌석 140석 ● 홈페이지 www.newwonjo.com

Premium galbi gui 프리미엄 갈비구이

japchae 잡채

단 하나, 숯불로 구운 고기를 먹기 위해서다. 오늘날의 까다로운 화재 관련 시설물 규정을 볼 때 맨해튼의 코리 아타운은 물론 퀸스에서도 숯불로 고기를 굽는 곳을 찾기란 <마포숯불갈비>를 제외하곤 거의 불가능에 가깝 다. 하지만 기존의 시설은 인정해준다는 미국의 법률 덕분에, 32번가 한식당의 개척자였던 원조 시절부터 숯불 을 사용해온 <뉴 원조>는 여전히 숯불로 고기를 굽고 있다. 2층으로 된 식당 안에 들어서면 주위의 다른 고기구이집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열광적인 단골 고객들이 보이 고, 식당 안은 친숙한 숯불 냄새로 가득하다. 얼마 전에 실내 환기가 더 잘되도록 2층에 강력한 환기장치를 추 가로 설치했다고 한다. 친절한 종업원이 능숙하게 손님을 테이블로 안내하면 맨 먼저 8~10가지 정도의 반찬이 나오고 곧 고기구이로 식사가 시작된다. 반찬은 김치와 무채, 콩나물, 두부조림, 고추장아찌, 그리고 뭐라고 설 명하기 어렵지만 흔히 볼 수 있는 으깬 감자샐러드가 나오는데 대체로 맛깔스럽고 깔끔하다.

고기를 주문하면 종업원이 활활 타는 숯불을 용감하게 테이블로 날라 와 그릴에 얹는 순간부터 불꽃 쇼가 펼 쳐진다. 곧바로 열기가 주위로 퍼지고 그릴이 적당한 온도에 오른 것을 확인한 종업원이 양념된 꽃등심 불고기 와 갈비를 구워 주기 시작한다. 불고기보다 갈비가 훨씬 맛있다.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짤막한 갈비는 주변에 서 맛볼 수 있는 갈비 중에서 최고가 아닐까 싶다. ‘고기매니아’ 메뉴를 시키면 갈비와 불고기 외에 닭고기와 돼지고기도 같이 나온다. 제대로 먹으려면 지글거리는 고기를 한국식 고기구이에 곁들여 나오는 된장양념장인 쌈장에 찍어 상추로 싸서 먹으면 된다. <뉴 원조>에 바비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김치와 파, 각종 해산물을 섞어 만든 해물파전, 불같이 매운 오징어볶음, 제육볶음, 다양한 찌개류도 있다. 이 집의 점심 메뉴는 한국의 유서 깊 은 찌개류와 친해질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10달러도 안 되는 돈으로 20분 동안의 점심식사를 즐기기 에 이보다 더 좋은 선택도 흔치 않을 것이다.

104

105

23 신라

Shilla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3 shilla

high, and near a window. Banchan, the small plates by which Koreans often judge a barbecue restaurant, is very good here. Soy-marinated tofu, seaweed, bokchoy and cabbage

F

rom the modest exterior on this 32nd Street barbecue restaurant, it’s impossible to grasp the size of this tri-level behemoth. It’s big, and on a recent visit we were given one of the best seats in the house — on the third floor overlooking the street below. When dining along the bustling avenue, it’s oftentimes best to sit

kimchi arrives, as does a communal pan-fried crocker.
Think about sharing a bowl of budae jjigae a stew that marries the traditional flavors of cooked kimchi and gochu jang with processed meat like Spam and hotdogs, originally brought to South Korea by the U.S. Army stationed there.Gamja tang (a peppery pork back and potato soup) is also very good, as are the expertly fried seafood pajeon (pancakes made with various bits of seafood like squid, mussels, shrimp and vegetables) and topokki (sautéed rice cakes in a fiery chili sauce). Though the chunky tofu is the most popular jjigae, the restaurant also serves two types of biji, a by-product of the tofu production process where the bean curd takes on a more blended, porridge-like consistency. It’s nuttier than the traditional sundubu jjigae and served with chunks of pork sausage or kimchi. Marinated L.A. galbi (short rib on the bone), bulgogi and samgyeopsal (unctuous pork belly) are all available. If you go the pork belly route, make sure to request a small serving of sesame oil and salt to dip your glistening porcine candy into. An order of two meats is

From the modest exterior on this 32nd Street barbecue restaurant, it’s impossible to grasp the size of this tri-level behemoth. When dining along the bustling avenue, it’s often times best to sit high, and near a window.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수수한 외관만 보면 3층 규모의 대형 고기구이집임을 상상하기 힘들다. 창가에 앉아 밖을 내다보며 식사하는 것도 운치 있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required for table service, which operates with speed and efficiency — servers turning the meat and bits of sweet corn and other vegetables at the right moments to avoid burning. Throw on a couple of hunks of kimchi for good measure. As tradition demands, close the meal with a bowl of naengmyeon (“cold noodles”) made from buckwheat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And make sure to toss in plenty of hot mustard and vinegar. Drinking is big at Shilla, where you’ll find a solid selection of soju (Korean rice liquor) and lightweight beers. There’s an oddity called the Coronarita — an eight-ounce Corona bottle wedged into a margarita glass. Please DO NOT order this. Thank you and good night.
32번가에 있는 바비큐 레스토랑 <신라>의 수수한 외관을 보면 이곳이 실제로는 3층 규모의 대형 식당이라는

106

10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3 shilla

것을 짐작하기 힘들다. 하지만 신라는 규모가 상당한 식당으로 최근에 우리가 방문했을 때는 이 집에서 가 장 좋은 자리인 거리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3층 창가 자리로 안내를 받기도 했다. 사람들이 분주하게 다니 는 거리를 보며 식사할 때는 높은 자리, 그것도 창가 쪽 좌석에 앉는 것이 최고다. 한국인은 반찬을 먹어 보고 그 식당의 음식 수준을 평가한다는데 이 집은 반찬이 아주 맛있다. 간장양념으로 간한 두부, 김, 청 경채, 김치, 여럿이 나누어 먹기 좋은 빈대떡이 나온 다. 우선 부대찌개를 시켜 나누어 먹어보자. 부대찌개 는 김치찌개와 고추장 같은 한국의 토속적인 맛에 주 한미군이 한국에 처음으로 선보인 스팸이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을 멋지게 조화시킨 음식이다. 돼지등뼈 와 감자를 넣은 매콤한 감자탕도 매우 훌륭하며, 오 징어와 홍합, 새우 같은 다양한 해산물과 채소를 넣 어 솜씨 있게 부쳐낸 파전, 그리고 매운 고추장 소스 에 떡을 볶은 떡볶이도 일품이다. <신라>에서는 두부를 듬뿍 넣은 순두부찌개가 가장 인기 있는 메뉴지만 비지찌개도 두 종류 팔고 있다. 비지는 콩을 갈아 두부를 만들 때 생기는 부산물로 순두부찌개보다 맛이 더 고소하며, 돼지고기나 소시 지, 김치와 함께 끓여 먹는다. 그 밖에 양념된 LA갈비와 불고기, 기름기 많은 돼지 옆구리살인 삼겹살도 있다. 삼겹살을 주문할 때는 윤 기가 자르르 흐르는 구운 삼겹살을 찍어 먹을 참기름 과 소금을 달라는 걸 잊지 말자. 삼겹살은 2인분 이 상 주문해야 하는데, 타지 않도록 종업원이 옥수수 등 각종 채소와 함께 신속하고 능숙하게 뒤집어가며 구워 준다. 고기를 태우지 않으려면 김치 몇 줄기를 깔고 그 위에 구운 고기를 올려놓는 것도 좋은 방법 이다. 고기구이를 먹은 후에는, 차가운 육수와 동치
beef combo 소고기콤보 godeungeo gui & doenjang jjiage
고등어구이와 된장찌개

미국물 섞은 것에 메밀국수를 만 냉면으로 마무리하 는 것이 전통적인 방식이다. 냉면에는 매운 겨자소스 와 식초를 듬뿍 넣도록 하자. <신라>에는 주류도 많 은데 한국 술인 소주와 가벼운 맥주 등 각종 술을 다 양하게 갖추고 있다. 이 중 8온스 코로나 병을 마가 리타 잔에 꽂아 주는 ‘코로나리타’라는 이상한 술은 절대로 주문하지 말길! 한 잔만 마셔도 취해서 곯아 떨어지고 만다.
● Address 37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Telephone 212-967-1880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eef combo, godeungeo gui & doenjang jjiage, haemul jeongol ● Meal for one $18-29 ● Seating 210 ● Website www.shillanyc.com ● 주소 37 W 32nd St. New York, NY 10001 ● 전화번호 212 - 967 - 1880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소고기콤보, 고등어구이와 된장찌개, 해물전골 ● 1인당 예산 $18 - 29 ● 좌석 210석 ● 홈페이지 www.shillanyc.com

108

109

24 도화

Do Hwa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4 do hwa

Tarantino. West Villagers are lucky to have a Korean barbecue restaurant of this caliber operating in their leafy neighborhood. Still, for the truly authentic experience, head to 32nd Street or Queens. But the cooking is soulful and also wanders into fusion territory a bit. The space is sharp, with a separate bar area catering to movie buffs (a large screen plays films around the clock and there is a significant DVD collection behind the bar). There you can order a cocktail like the refreshing Ginger Kamikaze (Tito’s vodka, lime, house-made ginger syrup) or the First and Seventh (Old Overholt Rye, ginger-cinnamon tea, orange peel). There’s also a very strong selection of craft beers available, like Founders Porter, Blue Point Toasted Lager and Sixpoint Sweet Action. It’s a great space to meet friends after work — to snack on gun mandu (pan-fried dumplings) and pajeon (green onion pancakes) and take in a screening. But the dining room is where the real sweet action goes down. Barbecue is likely why you came, and there’s an option to grill it at your table — or have the kitchen do the honors. It’s all very well prepared. Galbi (short ribs) is served L.A.-style, with the bone in, and arrives tender and well marinated. As custom calls for, the sizzling meat is wrapped in lettuce and smeared with ssam jang (the iconic 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Samgyeopsal (uncured pork belly) and dak galbi (chicken marinated in spicy sauce) are also available for the grill. Banchan, the ceremonial small plates that arrive before a meal, are above average and include lotus root, cabbage and radish kimchis, as well as dried anchovies. The small-plate appetizers are standout. Cod fritters are lightly fried with an egg batter, while slices of kimchi gim bap (similar to Japanese nori rolls, only cooked) are great when dipped in soy sauce. The jalapeño fried chicken is an excellent crossover dish, crispy, juicy, glazed with honey and infinitely more interesting than the average piece of Korean fried chicken. There are eight types of bibim bap, available either warm or in a hot dolsot bowl, and topped with things like kimchi, spicy squid, salmon sashimi or some lovely fish cakes. A nine-course shared-plates set meal is available for a reasonable $29 ($33 if you get the

J

enny Kwak and her mother, Myung Ja, operate this West Village neighborhood restaurant with the same passion and keen design sense they brought to their original NYC opening, the pioneering Dok Suni across town. They have since left that operation to focus on Do Hwa, which they own with the filmmaker Quentin

West Villagers are lucky to have a Korean barbecue restaurant of this caliber operating in their leafy neighborhood. The cooking is soulful and also wanders into fusion territory a bit.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이렇게 훌륭한 한국식 고기구이 식당이 지척에 있다니, 웨스트 빌리지 주민들이 부러울 따름이다. 한식 특유의 매콤한 맛을 자랑하는 음식이 많을 뿐 아니라 퓨전의 영역을 넘나든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10

11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4 do hwa

topokki 떡볶이

● Address 55 Carmine St. New York, NY 10014 ● Telephone 212-414-1224 ● Business hours Mon-Sun 12:00p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jjim, topokki, dwaeji bulgogi Ssam Bap ● Meal for one $40 ● Seating 100 ● Website www.dohwanyc.com dwaeji bulgogi Ssam Bap 돼지불고기쌈밥 ● 주소 55 Carmine St. New York, NY 10014 ● 전화번호 212 - 414 - 1224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2: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찜, 떡볶이, 돼지불고기쌈밥 ● 1인당 예산 $40 ● 좌석 100석 ● 홈페이지 www.dohwanyc.com

party started with a bottle of soju). This features a selection from the menu, including seafood pajeon, topokki (rice cakes bathed in a fiery pepper sauce), galbi and an order of that jalapeño chicken. It’s really a nice range of dishes from the restaurant’s oeuvre.
<도화>는 뉴욕 시 건너편 이스트 빌리지에 맨해튼 최초의 한식당 <또순이>를 열었던 제니 곽 씨와 어머니 곽명 자씨가 그때의 열정과 섬세한 디자인 감각으로 운영하고 있는 웨스트 빌리지의 한국 식당이다. 영화감독 쿠엔 틴 타란티노와 함께 투자한 이 식당에 좀더 집중하기 위해 <또순이>는 매각했다고 한다. 녹음이 우거진 웨스트 빌리지 지역에 이 정도 수준의 한식 바비큐 레스토랑이 있다는 건 이곳 사람들에게 행운이 아닐 수 없다. 진짜 정통 한식을 맛보고 싶다면 아직도 32번가나 퀸스로 가야겠지만, 퓨전을 넘나드는 듯한 <도화>의 음식에도 정 성이 가득 담겨 있다. 식당의 인테리어는 세련되었으며 영화 마니아들이 좋아할 만한 바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다. 커다란 스크린에서 는 온종일 영화가 상영되고, 바 뒤쪽으로는 상당한 양의 DVD 컬렉션이 눈에 띈다. 이곳에서는 티토 보드카와 라임, 생강시럽을 넣은 ‘진저가미가제(Ginger Kamikaze)’나 올드오버홀트라이(Old Overholt Rye) 위스키와 생강 계피차, 오렌지 껍질을 넣은 ‘퍼스트 앤 세븐스(First and Seventh)’ 같은 칵테일을 주문할 수 있다. 이외에

Founders Porter, Blue Point Toasted Lager, Sixpoint Sweet Action 같은 다양한 하우스 맥주도 즐길 수도 있다. <도화>는 퇴근 후에 친구들과 만나 가볍게 군만두와 파전을 먹으며 영화를 즐기기 좋은 곳이다. 하지만 진짜 요리의 향연이 펼쳐지는 곳은 홀이다. <도화>에 오는 이유는 아마 바비큐를 먹으려는 것일 텐데, 바비큐는 테이블에서 직접 구울 수도 있고 주방에서 구워달라고 할 수도 있다. 이 집의 갈비는 뼈가 붙어 있는 LA갈비 스타일로 연하고 양념이 잘 배어 있다. 구운 고기는 쌈장에 찍어 상추에 싸 먹는 게 제대로 된 방법이 다. 생삼겹과 닭갈비도 구워 먹을 수 있다. 음식이 나오기 전에 연근, 배추김치, 무김치, 멸치볶음 등의 반찬이 나오는데 모두 수준 이상이다. 작은 접시에 담아 내오는 전채요리 또한 맛이 뛰어나다. 대구튀김은 달걀옷을 입혀 살짝 튀기고, 김치김밥은 먹기 좋게 썰어 나오는데 간장에 찍어 먹으면 일품이다. 할라피뇨 닭튀김은 훌륭한 크로스오버 메뉴로, 바삭하면서 육즙이 살 아있는 프라이드치킨에 꿀을 바른 것인데 일반 한식 닭튀김보다 훨씬 입맛을 당긴다. 이외에 비빔밥 메뉴도 여 덟 가지나 있다. 따뜻하게 먹거나 혹은 뜨겁게 돌솥으로 즐길 수 있는데, 김치나 매운 오징어무침, 연어회, 귀 여운 어육 완자 같은 재료를 입맛대로 골라서 올릴 수 있다. 또한 <도화>에서는 여럿이 함께 덜어 먹기 좋은 아 홉 가지 코스의 세트 메뉴를 29달러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소주가 포함된 파티를 즐기려면 33 달러다). 해물파전, 떡볶이, 갈비, 닭튀김 등이 순서대로 나오는데, <도화>의 모든 메뉴 중 최고만 모은 것이다.

112

113

25 또순이

Dok Sun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5 Dok Suni

T

his small, well-designed restaurant in the East Village has survived for nearly two decades in a neighborhood of great restaurant flux. For many downtown New Yorkers, the first taste of traditional banchan and bibim bap came at the hands of chef-owner Jenny Kwak, who opened the place with her mother in 1993 and

went on to write a book about her experience. The duo have since left Dok Suni to focus on their more upscale restaurant, Do Hwa, in the West Village. After a modest selection of banchan — the ceremonial small plates that start every Korean

meal — lands on the table, it’s a good idea to think about tobokki (rice cakes lacquered with crimson-hued gochu jang sauce) and kimchi gim bap (Korean-style sushi stuffed with cooked vegetables). Both are good for sharing, as is a potato pancake — a fun spin on the great Korean tradition of pajeon (pancakes, which are also available filled with various bits of seafood). For main courses, there are a number of soups and stews that stand out. Sundubu jjigae is an intensely fiery stew studded with chunks of silken tofu — a definite sinus clearer that will have you wiping your eyes hours after. Order it as a perfect winter warmer, or a cure for that hangover. Spicy yukgaejang is another specialty- shredded beef and scallions mixed with bracken, perilla seeds, garlic, sesame oil and other items and cooked for hours and hours by the lovable group of “grandmas” in the back. They are so sweet. Go talk to them. Barbecue is hardly the focus here, and you are best off heading to 32nd Street for that type of party. But if you must sate your galbi pang, order it up. It’s decent, as is the bulgogi (thin slices of rib eye marinated in soy sauce and garlic). Both are cooked in the back, so there’s no need to worry about smelling like smoke. The jalapeño fried chicken (also served at Do Hwa) is an excellent crossover dish, crispy, juicy, glazed with honey and infinitely more interesting than the average piece of Korean fried chicken. Dok Suni is cash only, so make sure your friends bring their Benjamins. And if they forget, there are plenty of ATMs around. It is the East Village, after all. But wait, how has this restaurant been hiding in plain sight for so long?
뉴욕의 이스트 빌리지에 자리잡고 있는 이 아담한 식당은 주변에 수많은 레스토랑들이 새로 들어서는 가운데 서도 20년 가까이 명성을 유지해 오고 있다. 다운타운 뉴요커들에게 처음으로 한국의 반찬과 비빔밥을 소개한 것도, 자신의 경험을 책으로 펴내 한식을 널리 알린 것도 1993년 어머니와 함께 이 집을 연 오너 셰프 제니 곽

This small, well-designed restaurant in the East Village has survived for nearly two decades in a neighborhood of great restaurant flux.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수많은 레스토랑이 생겼다 없어지는 이스트 빌리지에서 거의 20년째 굳건히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작고 아늑한 식당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14

11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5 Dok Suni

haemul pajeon 해물파전

에 옷에 고기 냄새가 밸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도화>에서 파는 것과 같은 할라피뇨닭튀김도 파는 데, 훌륭한 크로스오버 음식인 이 닭튀김은 바삭바 삭하면서 육즙이 나오는 프라이드치킨에 꿀을 바른 것으로, 일반적인 한식 닭튀김보다 훨씬 흥미로운 맛 이다. <또순이>는 현금만 받으니 친구들에게 100달러 지폐 를 가지고 오라고 알려주자. 뭐, 현금 가져가는 것을 잊어버렸더라도 주변에 많은 ATM 기기를 이용하면

씨다. 두 모녀는 현재 <또순이>를 매각하고 웨스트 빌리지에 좀더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인 <도화>를 오픈 해 운영에 전념하고 있다. 음식을 주문한 후 소박한 반찬이 상에 오르면, 떡을 고추장에 볶은 떡볶이와 채소로 속을 채운 김치김밥을 주문해본다. 떡볶이와 김밥은 감자전처럼 함께 나눠 먹기 좋은 음식이다. 감자전은 한국의 전통 음식인 파전을 재미있게 변형 한 것으로 다양한 해산물을 넣은 일종의 팬케이크라 고 보면 된다. . 메인 메뉴로는 다양한 국과 찌개가 돋보인다. 순두부 찌개는 부드러운 순두부를 넣고 맵게 끓인 찌개로, 코가 뻥 뚫리고 먹고 난 후에도 한참 동안 눈물이 날 만큼 맵다. 겨울에 몸을 따뜻하게 하거나 해장용 음 식으로 그만이다. 이 집은 육개장도 매콤하게 잘하는 데 식당 뒤쪽에서 정겨운 할머니들이 삶은 소고기를 잘게 찢어 파, 고사리, 들깨, 마늘, 참기름 등 재료를 넣고 몇 시간이고 푹 끓여 만든다. 정말 고마운 분들 이다. <또순이>의 대표 메뉴는 바비큐 요리가 아니니 바비큐를 거창하게 먹어보려면 32번가로 가는 편이 낫다. 그래도 갈비를 꼭 먹어야겠다면 주문해도 괜 찮다. 간장과 마늘로 양념한 등심은 불고기 못지않게 맛이 좋다. 또한 모두 식당 뒤편에서 구워 오기 때문
gim bap 김밥 hot and spicy sauteed squid 오징어볶음

된다. 어쨌든 이스트 빌리지 아닌가. 잠깐, 그런데 이 런 식당이 어떻게 그리 오랫동안 눈에 띄지 않고 숨 어 있었지.
● Address 119 First Ave New York, NY 10003 ● Telephone 212-477-9506 ● Business hours Mon-Fri 4:30pm-12:00am / Sat 12:00pm-12:00am / Sun 12:00p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haemul pajeon, gim bap, hot and spicy sautéed squid (ojingeo bokkeum) ● Meal for one $20-30 ● Seating 60 ● 주소 119 First Ave New York, NY, 10003 ● 전화번호 212 - 477 - 9506 ● 영업시간 월 - 금요일 16:30 - 24:00 / 토요일 12:00 - 24:00 / 일요일 12: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해물파전, 김밥, 오징어볶음 ● 1인당 예산 $20 - 30 ● 좌석 60석

116

117

26 정식

Jungsik

Michelin Guide NEW YORK 201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6 jungsik

S

ince this is hands down the most upscale Korean restaurant in the Northeast, if not the entire United States, an evening at Jungsik compares with an evening at Eleven Madison Park — where captain-led service and deft wine pairings match the expectations of a $155, 10-course tasting menu. The kitchen is run by chef-

owner Jung Sik Yim, a Bouley veteran who also served time in the Korean army. (As legend goes, his cooking was so savvy that he eventually became the personal chef to his commanding officer.) He would later open the well-regarded Jung Sik Dang in Seoul, which pioneered a brand of “new Korean” cooking that merged the powerful flavors of that cuisine (pickled bits, fiery sauces and raw garlic) with a more tempered European sensibility. In the Jungsik world view, banchan (the ceremonial small plates that arrive before a barbecue feast) become highly composed, intensely flavorful amuse-bouches. In the austere Tribeca dining room — which formerly housed the legendary Chanterelle —

It’s refreshing to see somebody taking Korean cooking in such a creative direction. They’ve taken the feeling of a place like Eleven Madison Park, much more European than the ethnic design.
by Todd English (Celebrity Chef and Restauraateur)

한식을 이렇게 창의적인 방법으로 요리할 수 있다는 게 놀랍다. <정식당>은 한국적이라기보다 뉴욕의 최고 레스토랑 중 하나인 ‘일레븐 매디슨 파크’의 유럽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by 토드 잉글리시(레스토랑 사업가 겸 유명 셰프)

four of these bites are delivered, including house-made tofu with eggplant, kimchi naengmyeon (made with chilled soba noodles) and yuba skin energized with vinegar. There’s a whimsical play on two popular dishes in the form of bulgogi sliders and Korean fried chicken, with both appearing in miniature on the end of a toothpick. As the restaurant’s young sommelier Kyungmoon Kim goes over his lengthy (and expensive) list of crisp Alsatian whites and bolder Burgundies baller (over 100 of those alone), the courses will start to progress from light to extraordinary (more on that later). There’s a smoked clam chowder with crispy fingerlings and red snapper with parsley and sujebi (hand-torn noodles) in a clam stock. If you decide to order à la carte, each person should pick three or four courses from the various categories (appetizer, rice/noodle, seafood, meat). There’s a duck with gochu jang-forward kimchi and octopus with “ssamjang aioli” — both rooted in classic Korean flavors — as well as some bona fide left-field dishes like smoked pork jowl with pickled ramps and lobster with beurre blanc and raspberries. With those, you have to squint to see that there is a Korean in the kitchen. In the end we suggest going with the tasting, which costs a little more scratch, but will give the chef your full attention, which he deserves. The New York Times agrees, having awarded the restaurant two stars in a 2012 review by critic Pete Wells that praises the course-by-course experience. It’s near the end of this tour de force tasting that you will be served the namesake steak,

118

11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6 jungsik

cubes of well-marbled Wagyu short ribs in a kimchi and sesame oil broth. It’s a wonderful play on kimchi jjigae (the traditional stew), confirming that, yes, a Korean is in the kitchen at Jungsik. And he’s doing some pretty extraordinary things.
<정식>은 미국 전체는 몰라도 북동부 지역의 최고급 한식당의 전통을 잇고 있는 식당으로, 특히 저녁식사는 맨 해튼 최고급 식당 <일레븐 매디슨 파크(Eleven Madison Park)>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캡틴(captain, 손님의 주 문을 받는 일을 하면서 웨이터와 함께 정해진 구역의 서비스를 책임지는 사람)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재치 넘치 는 와인 선별은 155달러에 10가지 코스를 선보이는 테이스팅 메뉴에 대한 손님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도 남는 다. 주방은 한국 육군에서 조리병으로도 복무했으며 최고 레스토랑 <불레이(Bouley)>에서 근무했던 베테랑 오 너 셰프 임정식 씨가 책임지고 있다. 그는 훌륭한 요리 솜씨 덕에 군대에서 상관의 전담 요리사를 한 적도 있다 고 한다. 이후 임씨는 톡 쏘는 매콤한 장과 생마늘을 넣은 한식의 강렬한 맛과 부드러운 유럽적 감성을 접목한 ‘뉴 코리안(New Korean)’ 요리를 개발하고 서울에서 <정식당>을 열어 큰 호평을 얻었다. 이곳 <정식>에서 바비 큐가 나오기 전 작은 접시에 담아 주는 반찬은 깊은 풍미가 느껴지는 수준 높은 아뮤즈부슈(전채에 앞서 입을 즐겁게 해주는 애피타이저)로 변신한다. 트라이베카에 자리한 이 심플한 식당은 과거에 유명세를 떨친 <샹트렐 (Chanterelle)> 레스토랑이 있던 곳으로, 가지를 넣은 손만두와 김치냉면, 식초로 맛을 낸 유부피 등 네 가지 반 찬이 나온다. 인기 메뉴인 불고기 슬라이더와 한국식 프라이드치킨을 초미니 크기로 만들어 이쑤시개 같은 꼬 치에 꽂은 요리는 기발한 독창성이 돋보인다. 이 레스토랑의 젊은 소믈리에 김경문 씨는 상쾌한 알자스산 화이 트 와인과 최고급 버건디 와인 등 100종류 이상의 값비싼 와인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음식 코스에 따라 가벼운 것부터 특별한 와인까지 선별해준다. 메뉴 중에는 조개국물에 파슬리와 손으로 뜯어 넣은 수제비가 들어간 도미요리와 바삭한 감자를 넣은 훈제 클 램차우더가 있다. 개별 요리를 주문하기로 했다면 각각 애피타이저, 밥 또는 면, 해물, 육류 등 다양하게 3~4개 의 코스를 선택해보자. 고추장양념을 한 김치를 곁들인 오리와 ‘쌈장 아이올리’ 소스를 곁들인 문어는 모두 전 형적인 한국의 맛을 기반으로 했다. 또한 램프(달래와 미나리 같은 미국 나물의 종류) 피클을 곁들인 훈제 돼지 고기 항정살, 뵈르 블랑(어패류용 소스)과 라즈베리를 곁들인 랍스터 같은 진정한 의미의 독창적인 요리도 있 다. 이런 요리를 먹다 보면 주방장이 정말 한국 사람인지 다시 한 번 쳐다보게 된다. 마지막으로 테이스팅 메뉴를 맛볼 것을 권한다. 좀 비용이 들더라도 믿을 만한 셰프에게 모든 것을 맡기면 그만 한 값어치를 한다. 2012년에 비평가 피트 웰스는 ‘뉴욕타임스’의 코너를 통해 코스마다 펼쳐지는 탁월한 음식의 맛을 높이 평가하며 이 식당에 별 두 개를 준 바 있다. 주인장의 이름을 딴, 마블링이 훌륭한 최상급 갈비살을 네모지게 썰어 김치와 참기름으로 맛을 낸 ‘정식 스테 이크’가 서브되면 훌륭한 시식의 향연은 거의 끝나간다. 김치찌개 역시 훌륭한 것으로 보아 이 집의 주방에는 한국인이 있음이 확실하다. 그리고 이 한국인 오너 셰프는 매우 특별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doenjang octopus 된장문어 haemul tang 해물탕

● Address 2 Harrison St. New York, NY 10015 ● Telephone 212-219-0900 ● Business hours Mon-Sat 5:00pm-10:30pm / closed on Sundays ● Signature dish Sea Urchin bibim bap, haemul tang, doenjang octopus ● Meal for one $115 ● Seating 55 ● Website www.jungsik.kr ● 주소 2 Harrison St. New York, NY 10015 ● 전화번호 212 - 219 - 0900 ● 영업시간 월 - 토요일 17:00 - 22:30 / 일요일 휴무 ● 대표메뉴 성게비빔밥, 해물탕, 된장문어 ● 1인당 예산 $115 ● 좌석 55석 ● 홈페이지 www.jungsik.kr

Sea Urchin bibim bap 성게비빔밥

120

121

27 모노 + 모노

Mono + Mono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7 Mono + Mono

M
vegetables.

ono + Mono owner MJ Chung is an obvious jazz fanatic with 30,000-plus records on display in his East Village restaurant, whose shelves also serve as a glassed-in cathedral to swing and hard bop. It sounds great, all that Lester Young, Herbie Hancock and Lee Morgan played through tube amps

and boomed into the crowded dining room. The restaurant’s slogan promises that the “East Village is the place where Korean fried chicken is seasoned with classic jazz music,” which made us wonder if a cool soundtrack translates into quality cooking. The answer is a resounding yes, but not simply from the soy-garlic wings and spicy drums that are ordered (and ordered and ordered) by the Korean and non-Korean crowd packing the former automotive garage. The kimchi fried rice, made with sautéed pork and kimchi, is very spicy (a good thing) and

comes with a fried quail egg (a very good thing) that goes well with the sweet soju cocktails featuring jazz-inspired names like Dinah Washington and Anita O’Day. Flash-fried tofu cubes are skewered and glazed with gochu jang (red pepper sauce). Skewered chunks of marinated galbi (short rib) are beyond tender and served with speared rice cakes and The tapas-style menu is very much fun to order from, as is sitting at a table made out a repurposed grand piano. It is there you will perch amid the great-looking crowd and order your second round of chicken — oversize pieces of juicy dark meat, twice-fried to paperthin perfection. If you ask for it “spicy,” like the fried rice, be prepared for some real kick. You can cool down with pints of quality craft beer (Blue Point Toasted Lager, Sixpoint Bengali Tiger) or shareable decanters of soju house-infused with grapefruit, pomegranate, red plum and mint. soju, lime and Red Bull bombers are available if you are into making it that kind of evening.
<모노 + 모노>의 주인장인 MJ Chung은 이스트 빌리지에 있는 자신의 레스토랑에 3만 장 이상의 레코드판을 보유하고 있는 재즈 마니아다. 귀한 스윙과 하드 밥 음반을 보관하는 선반은 마치 재즈의 성전 같은 느낌이다. 레스터 영(색소폰 연주자), 허비 행콕(피아노 연주자), 리 모건(트럼펫 연주자)의 연주가 진공관 앰프를 통해 손님 들로 꽉 찬 식당 안으로 울려 퍼지는 소리는 정말 근사하다. 이 레스토랑의 슬로건은 ‘클래식 재즈 음악으로 한 국식 프라이드치킨에 맛을 낸다’는 것이다. 문득 멋진 사운드트랙이 과연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을지 의문 이 생긴다. 그 의문에 대한 답은 완전한 ‘예스’다. 그러나 그것은 예전에 차고였던 이곳을 가득 메운 한국인과

The tapas-style menu is very much fun to order from, as is sitting at a table made out a repurposed grand piano. It is there you will perch amid the great-looking crowd and order your second round of chicken.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그랜드 피아노를 개조한 테이블에 앉아 타파스 스타일의 메뉴를 주문하는 것은 색다른 즐거움이다. 바로 그곳이 멋진 손님들 사이에 앉아 제2라운드, 즉 치킨을 시킬 곳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22

12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7 Mono + Mono

해 준다. 이런 메뉴에는 고급스런 크래프트 맥주 (Blue Point Toasted Lager, Sixpoint Bengali Tiger)나 여럿이 나누어 마실 수 있도록 디켄터에 담아 주는 자몽, 석류, 붉은 자두, 민트를 섞은 소주를 마시면서 매운맛을 가라앉히자. 폭탄 같은 열정적인 저녁을 즐 기고 싶다면 소주와 라임, 레드불을 섞어 만든 폭탄 주를 주문하는 것도 괜찮겠다.
● Address 116 E 4th St. New York, NY 10003 ● Telephone 212-466-6660 ● Business hours Sun-Wed 4:00pm-11:00pm / Thu 4:00pm-2:00am / Fri-Sat 4:00pm-3:00a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Mono + Mono chicken, assorted jeon(modeum jeon), Soju Sampler Special ● Meal for one $20-25 ● Seating 150 ● Website www.monomononyc.com ● 주소 116 E 4th St. New York, NY 10003 ● 전화번호 212 - 466 - 6660 ● 영업시간 일 - 수요일 16:00 - 23:00 / 목요일 16:00 - 02:00 / 금 - 토요일 16:00 - 0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모노 + 모노치킨, 모둠전, 소주칵테일 ● 1인당 예산 $20 - 25 ● 좌석 150석 ● 홈페이지 www.monomononyc.com

assorted jeon 모둠전

현지인들이 주문에 주문을 거듭하는 마늘간장으로 양념한 닭날개와 매콤한 닭구이 때문만은 아니다. 양념한 돼지고기와 김치로 만든 김치볶음밥도 엄청 나게 맵지만 맛있다. ‘디나 워싱턴(Dinah Washington)’ 이나 ‘아니타 오데이(Anita O’Day)’ 같은 재즈 분위기 가 물씬 풍기는 이름의 달콤한 소주칵테일은 궁합이 잘 맞는 메추리알튀김과 함께 나오는데. 이건 더 맛 있다. 살짝 튀긴 정사각형 두부는 꼬치에 꽂아 빨간 고추장을 발라 먹는다. 양념갈비도 육질이 매우 부드 러운데 역시 떡, 채소와 함께 꼬치에 꽂아 내온다. 이 렇게 타파스 스타일 메뉴를 그랜드 피아노를 개조해 만든 테이블에 앉아서 주문하는 것은 색다른 즐거움 이다. 이때쯤이면 멋진 사람들 속에서 제2라운드, 즉 치킨을 주문할 차례다. 특대 사이즈의 육즙이 풍부 한 다크 미트(요리하면 검어지는 닭다리나 날개 부 위)의 껍질이 종이처럼 얇고 바삭해질 정도로 두 번 튀긴 완벽한 치킨이 나온다. ‘매운맛’으로 주문하면 이 집의 김치볶음밥처럼 자극적이고 화끈하게 요리
Mono + Mono chicken 모노모노치킨 Soju Sampler Special 소주칵테일

124

125

28 소공동 NY 두부 하우스

NY Tofu House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8 ny tofu house

D

on’t be turned off by the location (the top of St. Marks Place, wedged next to bong shops and offensive T-shirt sellers), nor the restaurant’s insistence on handing out free samples (it goes with the territory). NY Tofu House, located in the former Mondo Kim’s record shop, is the real deal. “Around this area we

have a lot of junk food,” owner Steve Kim told the New York Times when he opened

in late 2011. “We’re trying to get healthier food to the younger generation.” Mission accomplished. After walking through the narrow space, past a spotless open kitchen and an “I ♥ Alcohol” mural, guests are seated in a brightly lit dining room that ranges from sleepy (for a quiet afternoon bowl of sundubu) to mild chaos (Koreans and NYU students alike follow that mural’s advice when the sun goes down). Freshness is absolutely imperative for Kim and it begins with the tofu his staff makes daily, which is incorporated into a number of dishes. Sundubu, a soft-tofu jjigae (stew) laced with silky bean curd, is light on broth and heavy on tofu or whatever topping you choose. It’s available with eight of them, including bulgogi, curry, mushrooms and cheese (for the adventurous or truly wasted). One of the friendly, English-proficient servers will crack a raw egg into the bowl for added creaminess. Other tofu-centric dishes include tofu with steamed pork belly, fried rice cakes topped with marinated bean curd and stir-fried japchae (glass noodles) with hunks of sautéed tofu.

Owner Steve Kim told the New York Times when he opened in late 2011. “We’re trying to get healthier food to the younger generation.” Mission accomplished.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Bibim bap is available in a dolsot (hot stone pot) or a steel bowl — the latter is lighter (mixed with bracken, bibb lettuce, zucchini, baked tofu) and ideal for a quick lunch after yoga at one of the neighborhood studios. Toppings include seasonal vegetables, kimchi, mushrooms and, of course, tofu. At night the place transforms as the young and boozed-up converge for inexpensive fried chicken wings and pitchers of beer while the latest K-pop videos play on a large LCD screen. Open until 11 p.m., it’s a popular place to start the evening, or end it perhaps, if you went big with the happy hour karaoke.
세인트 마크스 플레이스의 위쪽 지역, 마리화나용 물파이프 상점들과 T-셔츠 상점들 사이에 위치해 있다고 해 서, 그리고 흔한 일이지만 길에서 공짜 샘플을 나눠준다는 이유로 <소공동 NY 두부 하우스>를 무시하면 안 된 다. 예전에 몬도 김(Mondo Kim)의 레코드 가게가 자리하고 있던 이곳에 문을 연 <소공동 NY 두부하우스>는 정 말 대단한 식당이다. 주인장 스티브 김 씨는 2011년 말에 식당을 개업하면서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역에는 정크푸드가 많습니다. 우리는 지역의 젊은 세대들에게 좀 더 건강한 음식을 제공하고 싶습니다”라고

대표 스티브 김 씨는 2011년 말 <두부 하우스>를 막 열었을 때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젊은 세대가 건강한 음식을 즐기도록 만들고 싶다.” 그는 벌써 목표를 이룬 듯하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26

12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8 ny tofu house

dolpan bibim bap 돌판비빔밥

● Address 6 St. Marks Pl New York, NY 10003 ● Telephone 212-533-5363 ● Business hours Sun-Thu 11:30am-11:30pm / Fri-Sat 11:30am-12:30a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Seafood sundubu jjigae, dolpan bibim bap, Tofu Fritters ● Meal for one $20 ● Seating 74 ● Website www.nytofuhouse.com ● 주소 6 St. Marks Pl New York, NY 10003 ● 전화번호 212 - 533 - 5363 ● 영업시간 일 - 목요일 11:30 - 23:30 / 금 - 토요일 11:30 - 00:3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해물순두부찌개, 돌판비빔밥, 두부강정 ● 1인당 예산 $20 ● 좌석 74석 ● 홈페이지 www.nytofuhouse.com

Seafood sundubu jjigae 해물순두부찌개

Tofu Fritters 두부강정

말한 바 있다. 그는 이미 자신의 목표를 이룬 듯하다. 좁은 공간을 따라 들어서면 깨끗한 오픈키친과 ‘I ♥ Alcohol’이라는 글자가 보이고, 밝은 조명 아래 조금은 졸린 듯한 조용한 오후의 순두부 손님들에서부터 왁자지 껄한 손님들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찾으니 말이다(어두워지면 ‘I ♥ Alcohol’ 하는 것은 한국 사람이나 뉴욕대 학 생들이나 똑같은 것 같다). 식당 주인 김 씨는 재료의 신선함을 철칙으로 삼는 사람이다. 그의 하루는 다양한 음식에 쓰이는 두부를 만드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부드러운 두부를 넣은 순두부찌개는 국물보다 두부 등 재 료가 훨씬 많이 들어가며, 불고기나 카레, 버섯, 치즈 등 여덟 가지 재료 중에서 토핑을 선택할 수 있다. 친절하 고 영어가 유창한 종업원이 순두부 안에 날달걀을 톡 깨트려 넣으면 국물이 더욱 진해진다. 이외에 두부가 주

재료인 음식으로는 두부보쌈, 양념한 두부를 넣은 떡볶이, 두부부침을 넣은 잡채 등이 있다. 비빔밥은 돌솥이 나 스테인리스 그릇에 담아 주는데, 고사리, 양상추, 호박, 두부부침을 올린다. 스테인리스 그릇에 나오는 일반 비빔밥은 근처 요가 스튜디오에서 땀을 뺀 후 간단히 한 끼 때울 수 있는 이상적인 점심식사다. 비빔밥에는 물 론 제철 채소와 김치, 버섯, 두부가 기본으로 들어간다. 밤이 되면 <소공동 NY 두부 하우스>는 젊은이들이 모 여 착한 가격의 프라이드치킨에 맥주 한잔을 즐기는 흥겨운 장소로 변하며, 커다란 LCD 화면에서는 최신 K팝 비디오가 계속 흘러나온다. 밤 11시까지 영업하는 이곳은 하루의 저녁 시간을 시작하기에 좋은 식당이자, 노 래방을 좋아한다면 그날 저녁을 흥겹게 마무리하기에도 손색없는 곳이다.

128

129

ZONE

2

29 232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9 232

2

32 is an unexpected find located on a random block in gentrifying BedfordStuyvesant — and a boon to the nearby Pratt students who might not even know there is a Korean restaurant right under their noses. Upstairs is a stylish café serving Stumptown coffee and hosting an army of laptops during the weekday.

At lunchtime, and during the evening hours, the downstairs level is devoted to this elegant Korean restaurant. Sure the K-pop soundtrack is slightly cheesy, but overall we really like the atmosphere here. Service can be a little slow and the waiter’s English a bit halting. But he successfully explained the difference between several rice dishes, which can be far from the case when venturing deep into Queens. Boiled vegetable and pork mandu (dumplings) are served in a light broth, while a miso soup (hardly Korean, we realize) is the perfect thing on a really cold day. The bibim bap is a particular favorite, available in regular and dolsot

(the hot stone bowl that adds a crunch to the rice) and topped with beef, vegetables, chicken, squid, spicy pork or tofu. The large serving arrives with a yolky egg cracked on top, with cucumber, mushrooms, bracken fern and carrots. It’s all very fresh. Gim bap (similar to Japanese nori rolls, but with cooked, not raw, fillings) are artfully made and available stuffed with everything from pickled vegetables to bulgogi to spicy squid. A nicely seasoned ojingeo bokkeum (stir-fried squid) is also available, as is kimchi jjigae (soup), galbi

tang (a slowly cooked short-rib soup served in a clear broth) and galbi jjim (steamed short
ribs). A modest selection of barbecue is available, including the beef standards (galbi, bul-

gogi) and samgyeopsal (unctuous pork belly). More modern preparations include chicken

232 is an unexpected find located on a random block in gentrifying Bedford-Stuyvesant − and a boon to the nearby Pratt students who might not even know there is a Korean restaurant right under their noses.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고급 주택가인 베드포드-스타이브센트 한구석에 숨어 있는 보석 같은 한식당이다. 바로 코앞에 이런 한식당을 둔 프랫 대학교 학생들은 참으로 운이 좋은 것 같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marinated in soy sauce. Kalguksu, the Korean spin on chicken noodle soup, is ideal for the sick and party-wounded. That would be the hung-over people, and there is no better cure than a steaming bowl.
고급 주택가로 변모 중인 베드포드-스타이브센트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 위치한 <232>는 뜻밖의 발견이었 다. 아마 바로 코앞에 한식당이 있는지도 모를 인근 프랫(Pratt) 미술대학 학생들에게는 요긴한 곳이 될 듯싶다. 위층은 스텀프타운(Stumptown) 커피를 로스팅하는 세련된 카페로 주중에는 노트북 군단이 몰려오며, 아래층 은 점심과 저녁 시간에 우아한 한식당으로 사용된다. 스피커에서 나오는 K-팝 음악이 약간 유치한 것도 같지 만 이곳을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분위기를 좋아한다. 서비스가 조금 느리고 종업원은 영어가 좀 서툴 지만 몇 가지 쌀밥 요리들의 차이점을 제대로 설명해준다. 퀸스 안쪽에 위치한 일반적인 한식당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서비스다.

134

13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29 232

dolsot bibim bap 돌솥비빔밥

● Address 232 Taaffe Place Brooklyn, NY 11205 ● Telephone 718-638-1750 ● Business hours Mon-Sun 11:3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andong Jjim dak, dolsot bibim bap, kalguksu ● Meal for one $18-25 ● Seating 100 ● Website www.232brooklyn.com ● 주소 232 Taaffe Place Brooklyn, NY 11205 ● 전화번호 718 - 638 - 1750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3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안동찜닭, 돌솥비빔밥, 칼국수 ● 1인당 예산 $18 - 25 ● 좌석 100석 ● 홈페이지 www.232brooklyn.com

andong jjim dak 안동찜닭

익힌 채소와 돼지고기를 넣은 만두가 맑은 국물에 담겨 나오는 만둣국을 비롯해 한국식은 아니지만 미소된장 국은 덜덜 떨리는 추운 날 안성맞춤이다. 인기 메뉴인 비빔밥은 일반 비빔밥과 돌솥비빔밥(바닥에 누룽지가 바 삭하게 눌어붙어 있는 뜨거운 돌솥에 담겨 나오는 비빔밥) 두 종류가 있으며, 소고기나 채소, 닭고기, 매운 양 념 돼지고기, 두부 등을 토핑으로 선택할 수 있다. 푸짐한 비빔밥에는 오이, 버섯, 고사리, 당근 등을 넣고 그 위에 날달걀 노른자를 올린다. 하나같이 신선한 재료들이다. 김밥은 솜씨 좋게 말아 나오는데, 일식 김말이와 비슷하지만 생채소가 아닌 조리한 재료로 속을 채운다. 절인 채소부터 불고기, 매콤한 오징어까지 다양한 재 료를 선택할 수 있다. 그 밖에 맛있게 양념한 오징어볶음, 김치찌개, 갈비탕(맑은 육수에 갈비를 넣고 푹 끓인 것), 갈비찜도 있다. 이외에 갈비, 불고기 등 소고기 메뉴와 생삼겹살 같은 일반적인 바비큐 메뉴도 있다. 좀더 모던한 요리라면 간장 양념을 한 닭고기가 있다. 또한 한국식 치킨누들수프에 해당하는 칼국수는 아플 때, 파 티로 지쳤을 때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파티에 지친 사람들은 숙취로 고생할 테고, 숙취에는 역시 뜨거운 국물 이 최고이기 때문이다.

136

137

30 도깨비

Dokebi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0 dokebi

Korean barbecue restaurant in Williamsburg does a perfectly fried kimchi pajeon while specializing in both crossover cuisine (Korean taco alert) and more traditional barbecue and shabu shabu.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한국식 타코와 같은 크로스오버 퀴진부터 전통 고기구이, 샤브샤브에 이르기까지 선택의 폭이 매우 넓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fectly fried kimchi pajeon. But holy smokes, Dokebi does a perfectly fried kimchi pajeon while specializing in both crossover cuisine (Korean taco alert) and more traditional barbecue and shabushabu. Plus, you can get your drink on just fine in a back bar built out of salvaged materials from the building’s original incarnation. The topokki (rice cakes sauced with crimson-hued gochu jang) is solid, a lesson in fire and squishiness that makes it one of the staples of a Korean meal. Fried tofu is also a mustorder appetizer — the cubes are coated with a potato batter and dipped in soy sauce. Bibim bap is available in multiple varieties including mushroom, tofu, beef, seafood and tuna sashimi. Be warned, the red pepper sauce at the table is not 100 percent gochu jang, but is cut with Sriracha. Who said that was a good idea? Instead, ask for straight-up gochu jang and mix it into your bowl of rice. Spicy galbi tang (short-rib stew), jaeyook bokkeum (sautéed pork) and a range of jjigae (stews) are also available and done well by the adorable women who run the place. And here’s the thing about the tacos at Dokebi. They aren’t as strong as the more traditional menu items. For the best Korean tacos in Brooklyn, you’re better off heading to Kimchi Grill in Prospect Heights. That said, there are a number of choices available, including Berkshire pork belly, grass-fed short rib, fried whiting, spicy button mushrooms and tofu. They come with either Mexican or Korean toppings. And about that small bar in the back. It’s totally underrated. There you can sip watermeloninfused soju or small-batch bourbon, or order from a fine selection of Japanese sake, beer and Korean favorites like makgeolli (a fizzy, slightly fermented and cloudy rice wine) and soju. And if you head there for a drink only but find yourself craving Korean the next morning (shots of soju will do that), Dokebi serves a mighty fine weekend brunch. Huevos Koreanos features bean chili, jasmine rice, jack cheese and two eggs over easy, topped with avocado, picante rojo and verde, kimchi and chipotle crema. When it’s all wrapped in a warm corn tortilla, there’s nothing that will better cure a hangover. Well, maybe a bowl of kimchi jjigae. But you can order that, too.

Y

ou would think that a Korean barbecue restaurant in Williamsburg would be more about the scene (the binge drinking, ill-placed No Wave soundtrack and anything else from an episode of Girls that makes your skin crawl) than a per-

138

13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0 dokebi

윌리엄스버그에 위치한 이 한식 바비큐 레스토랑은 이름만 들으면 맛있게 부친 김치파전보다는 폭음, 전 위적인 노웨이브 음악, 드라마 <Girls>의 소름 돋는 한 장면과 더 관련 있어 보인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 나 <도깨비>는 완벽한 김치파전을 내놓을 줄 알고 크 로스오버 별미(한국식 타코)와 전통 바비큐, 샤브샤 브를 동시에 특화하고 있는 곳이다. 게다가 건물을 짓고 남은 자재로 만든 뒤편 바에서 술도 마실 수 있 다. 맵고 쫄깃한 떡볶이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맛의 진수를 보여주는 실속 있는 메뉴다. 두부튀김도 꼭 먹어봐야 하는 전채요리인데, 한입에 쏙 들어갈 수 있게 네모지게 썬 두부에 감자전분을 입혀 튀긴 것 을 간장에 찍어 먹는다. 비빔밥은 버섯, 두부, 소고기, 해물, 참치회를 비롯한 다양한 종류가 있다. 테이블 에 있는 빨간 고추장은 100% 고추장이 아닌 핫소스 인 스리라차(Sriracha)로 맛을 낸 것이다. 도대체 누 구의 아이디어였을까? 이 소스 대신 진짜 고추장을 달라고 해서 비벼 먹도록 하자. 맵싸한 갈비탕과 제 육볶음, 갖가지 찌개도 있다. 이 모두가 식당을 운영 하는 매력적인 여성들이 직접 만든 것들이다. <도깨비>에서 만드는 타코는 이 식당의 다른 전통 한 식에 비해 너무 평범하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브루클린에서 가장 맛있는 한국식 타코를 즐기 려면 프로스펙트 하이츠(Prospect Heights)에 있는 <김치그릴(Kimchi Grill)>로 가는 편이 낫다. 그렇긴 하지만, 이 집에도 버크셔 돼지 삼겹살과, 목초로 사 육한 소의 갈비, 생선튀김, 맵싸한 양송이버섯, 두부 등 다양한 타코 메뉴가 있다. 멕시칸 토핑이나 한식 토핑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뒤편에 마련된 아담한 바에 대해서도 한마디 해야겠다. 사실 <도깨비>의 바는 너무 과소평가되고
shabu-shabu 샤브샤브 dolsot bibim bap 돌솥비빔밥

있다. 이곳에서는 수박즙을 섞은 소주와 소량 생산된 버번위스키를 맛볼 수 있고, 엄선한 일본 사케, 맥주, 한국인이 좋아하는 막걸리와 소주도 주문이 가능하 다. 그리고 이곳에서 술을 마신 다음날 아침, 한국 음식이 그리워지면(소주 몇 잔이면 충분히 그렇게 될 수 있다) 딱 좋을 막강한 주말 브런치 메뉴도 마련되 어 있다. 브런치 메뉴 중 ‘우에보스 코리아노스 (Huevos Koreanos)’는 따뜻한 옥수수 토르티야에 칠리빈과 태국식 쌀밥, 몬터레이잭 치즈, 살짝 익힌 달걀 프라이 두 개를 놓고 그 위에 아보카도, 매운 청 고추, 홍고추, 김치, 치포틀(chipotle) 크림을 얹어 싸 먹는 것으로, 아마 이보다 더 좋은 해장 음식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어쩌면 김치찌개가 더 좋을지도 모르 겠다. 물론 주문 가능하다.
● Address 199 Grand St. Brooklyn, NY 11211 ● Telephone 718-782-1424 ● Business hours Mon-Sun 12:30pm-12:00a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dolsot bibim bap, shabu Shabu, galbi gui ● Meal for one $18-40 ● Seating 80 ● Website www.dokebibrooklyn.com ● 주소 199 Grand St. Brooklyn, NY 11211 ● 전화번호 718 - 782 - 1424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2:30 - 24: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돌솥비빔밥, 샤브샤브, 갈비구이 ● 1인당 예산 $18 - 40 ● 좌석 80석 ● 홈페이지 www.dokebibrooklyn.com

140

141

31 김치 그릴

kimchi grill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1 kimchi grill

Yelp Generation — a food-obsessed population looking for both creativity and authentic ethnic cooking. It also doesn’t hurt if it’s cheap and available in a cool neighborhood. Owner Phillip Lee succeeds with all of this. In 2010 he launched his truck on the tail of the Korean short-rib taco craze, a food pioneered by Roy Choi’s Kogi truck in Los Angeles and copied around the country. Lee’s is a mighty fine specimen: A freshly toasted corn tortilla is filled with pear juice-marinated short rib and topped with green onions and miso crema. But Lee, a seasoned industry professional who’s worked with Jeffrey Chodorow and the BR Guest group, saw the opportunity for a brick-and-mortar location on up-and-coming Washington Avenue when he opened the shop in 2011. The menu is anchored by four types of tacos and burritos (the burritos are wrapped with rice, beans, provolone cheese, pico de gallo and miso crema.) There’s short rib, of course, but also a gochu jang-marinated pork tenderloin and fried chicken battered in rice flour tossed in blue agave nectar with ginger, garlic and sesame seeds. It’s sweeter than most Mexican dishes, but so goes Korean cooking, even south of the border. A tofu, edamame and chickpea falafel is good for vegetarians and can also be prepared vegan. Pay close attention to the side dishes, they really get us excited. Lee’s play on topokki

D

ude, never in my life did I imagine that a Mexican-Korean food blend would be this good, writes Yelper Jose C about this Prospect Heights restaurant, a spinoff of the popular Kimchi Taco Truck. Indeed, the blurring of borders at the

tiny storefront is quite exceptional and well suited for Jose and his friends in the

The blurring of borders at the tiny storefront is quite exceptional and well suited for the Yelp Generation − a food-obsessed population looking for both creativity and authentic ethnic cooking.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한식과 멕시코 음식의 퓨전이 기가 막힌 맛을 만들어낸다. 각종 사이트 및 매체를 검색하여 독창적이면서도 정통성을 간직한 이색적인 음식을 찾아 다니는 요즘 젊은 세대에 어울리는 곳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spicy rice cakes) is genius — he calls them “rice gnocchi,” and they’re nicely crisped in the pan and glazed with a fiery sauce (and topped with queso fresco). The kimchiarancini marries the Italian rice ball with bibim bap, and what attractive suitors. The golden balls are coated with panko breadcrumbs and deep-fried, with a gooey center of kimchi and Oaxaca and Parmesan cheeses. Kimchi fries are what they sound like but better-thick-cut French fries topped with fresh kimchi, queso, chipotle aioli, black beans and salsa crema. For those keeping track at home, that’s American fast food meets Tex-Mex meets Korean. The counter-only service is beyond friendly. Well-trained employees answer questions and always ask for honest feedback. Ours is simple: Open more locations, please.
‘친구들, 내 평생에 멕시칸–코리안 퓨전 음식이 이렇게 맛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사용자 참여 비즈니스 리

142

14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1 kimchi grill

뷰 사이트인 옐프(Yelp) 회원 호세 C가 김치타코 트럭에서 발전해 프로스펙트 하이츠(Prospect Heights)에 문을 연 <김치 그릴> 식당에 대해 올린 글이다. 점포 앞에 딸린 작은 공간에서 선보이는 국적 모호한 이 퓨전 음식은 창조적이면서도 민족적인 색채가 강한 음식을 추구하는 옐프 세대인 호세와 그 친구들에겐 아주 독특하고 더 할 나위 없이 안성맞춤인 음식이다. 게다가 값도 싸고 동네에서 먹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필립 리 씨도 바로 이 타코 덕분에 성공한 사람이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로이 최 씨가 ‘고기(Kogi)’ 트럭에서 한국식 갈 비타코를 처음 선보인 이후 미국 전역으로 확산된 타코의 열풍을 따라 2010년 필립 리 씨도 이동식 음식점인 타코 트럭을 시작했다. 그는 타코에 관한한 훌륭한 표본과도 같은 사람이다. 구운 옥수수 토르티야에 배즙으로 양념한 갈비를 꽉 채우고 파와 미소크림을 토핑해 준다. 그러나 제프리 초도로(레스토랑 사업가), BR Guest 그 룹과 함께 일한 적이 있었던 노련한 요식업계 전문가인 그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워싱턴 애비뉴에 진짜 식당을 개업할 기회를 엿보다가, 2011년 마침내 <김치 그릴>을 열었다. 메뉴는 네 종류의 타코와 브리토로 제한했다(브리토는 밥, 콩, 프로볼런 치즈, 멕시칸 살사소스인 피코 데 가요, 미소 크레마를 넣고 쌌다). 물론 갈비 타코/브리토가 있고, 고추장으로 양념한 돼지고기 안심 타코/브리토, 쌀 가루 옷을 입혀 튀겨내 생강, 마늘, 참깨, 블루 아가베 즙에 버무린 치킨 타코/브리토도 있다. 이렇게 만든 치킨 은 일반적인 멕시코 요리보다 달콤해서 한국 음식이라기보다 멕시코 남쪽 지방 음식에 훨씬 가깝다(멕시코 남 쪽 지방 음식이 일반적인 멕시코 음식보다 달다). 두부, 풋콩, 병아리콩 팔라펠 타코/브리토는 가벼운 채식주의 자에게 안성맞춤이며, 완전 채식주의자인 비건에게 권해도 손색이 없다. 이 집의 곁들임 요리(side dish)를 살펴보면 침이 꼴깍 넘어갈 정도다. 주인장의 떡볶이 솜씨는 가히 천재적이 다. 떡볶이를 쌀 뇨키(이탈리아 경단 요리)라고 부르는데, 팬에서 먹음직스럽게 노릇노릇 구워졌을 때 매운 소 스를 바른 다음 퀘소 프레스코를 뿌린다. ‘김치 아란치니’는 이탈리아식 주먹밥과 비빔밥이 결합된 메뉴로 맛 의 조화가 환상적이다. 김치와 오악사카 치즈, 파르메산 치즈를 부드럽고 쫄깃하게 뭉쳐 팡코 빵가루를 입혀서 바싹 튀긴 것이다. 김치프라이는 이름 그대로 김치를 튀긴 것이지만 맛은 더 좋다. 두툼한 프렌치프라이 위에 신선한 김치, 케소, 치포틀레 아이올리, 검은콩, 살사 크림을 올린다. 실제로 먹어보지 못하고 집에서 이 글만 읽는 사람들을 위해 설명한다면, 미국 패스트푸드와 텍사스–멕시코 음식, 그리고 한국 음식을 섞어놓은 것이 라고 보면 된다. 카운터의 서비스는 친절하다는 말 한마디로는 모자라다. 잘 훈련된 종업원들은 손님들의 질문 에 정확히 응대하고 항상 손님들의 솔직한 피드백을 원한다. 우리의 피드백은 간단하다. 더 많은 지역에 가게 를 오픈해 달라는 것이다. 제발!
Kimchi Goat Cheese Quesaldilla
김치고다치즈케사디야

● Address 766 Washington Ave Brooklyn, NY 11238 ● Telephone 718-360-1839 ● Business hours Mon-Wed 5:00pm-10:00pm / Thu-Fri 5:00pm-11:00pm / Sat 12:00pm-11:00pm / Sun 12:00pm-10: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Kimchi taco, Kimchi Fries, Kimchi goat cheese quesaldilla ● Meal for one $8-15 ● Seating 15 ● Website www.kimchigrill.com ● 주소 766 Washington Ave Brooklyn, NY 11238 ● 전화번호 718 - 360 - 1839 ● 영업시간 월 - 수요일 17:00 - 22:00 / 목 - 금요일 17:00 - 23:00 / 토요일 12:00 - 23:00 / 일요일 12:00 - 22: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김치타코, 김치프라이즈, 김치고다치즈케사디야 ● 1인당 예산 $8 - 15 ● 좌석 15석 ● 홈페이지 www.kimchigrill.com

Kimchi taco 김치타코

Kimchi Fries 김치프라이즈

144

145

32 모임

moim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2 moim

was born and raised in Seoul before working at New York’s Café Gray, The Modern and Spice Market. Along with her partner, Jong Suh Kang, she’s established Moim as a place where tradition and modernity meet, since it opened in 2007. The room, separated into two sections, has a clean feel. Once seated, guests are offered a standard selection of Korean beers and soju, or a range of smart cocktails. You’ll likely never find another Blood and Sand (smoky single malt Scotch, Cherry Heering, orange juice) to sip with your kimchi jjigae outside of Moim, so enjoy. It’s perfectly mixed and pairs especially nicely with the barbecue dishes. The now-ubiquitous Korean taco is offered in several varieties (bulgogi, kimchi, spicy pork, grilled chicken). Nicely marinated bulgogi is wedged in a crunchy corn shell and served with guacamole and sour cream, Tex-Mex style. They are available in orders of three or six. Staying with the south-of-the-border theme, grilled shrimp and avocado arrives with kimchi salsa and chipotle mayo. Skip the steamed pork buns. On the traditional section of the menu, the dolsot bibim bap is a big winner. It sizzles to an ideal crunch and is topped with seafood, tofu and marinated pork. Make sure to order an extra serving of gochu jang (red pepper sauce) if you like things hot. Also available are two types of mandu (dumplings stuffed with shiitake and enoki mushrooms with vegetable protein and pork and kimchi), seafood and scallion pajeon (pancakes) and a mild take on topokki (rice cakes), drenched with miso and a pepper sauce. Mirin-marinated beef galbi (short ribs) and a roasted chicken with fingerling potatoes, carrots and dried jujubes are good for the more meat-inclined. And you might want to think about finishing with a cocktail at the bar. Perhaps a Moscow Mule made with ginseng-infused soju. Or a “K-Town” Manhattan stirred with rye, Punt e Mes, Peychaud’s Bitters and ginger syrup. You’re not going to find that type of elevated mixology anywhere near this cocktail’s namesake location.
파크 슬로프의 <모임>이라는 레스토랑을 비롯해 퀸스 및 32번가 먹자골목에서 벗어나 있는 한국 식당들에

T

here’s a big question with Park Slope’s Moim, and any Korean restaurant located outside the Queens and 32nd Street hotbeds: Is it worth traveling to when you have dozens of other options a couple of subway stops away. The answer may come down to what you are in the mood for. Chef-owner Saeri Yoo Park

You’ll likely never find another Blood and Sand (smoky single malt Scotch, cherry Heering, orange juice) to sip with your kimchi jjigae, so enjoy one here.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김치찌개 안주에 블러드&샌드(스모키한 싱글몰트위스키, 덴마크산 리큐르 체리히어링, 오렌지주스 칵테일)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은 여기밖에 없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46

14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2 moim

대해 궁금한 점이 하나 있다. 주변에 고를 수 있는 한 식당이 수십 군데나 있는데도 굳이 지하철역으로 두 정거장이나 떨어진 이런 곳까지 갈 만한 가치가 있느 냐는 것이다. 답은 어떤 분위기를 선호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다. 이곳의 오너 셰프인 유박새리 씨 는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뉴욕에 있는 <카페 그레이(Café Gray)>, <더 모던(The Modern)>, <스파이 스 마켓(Spice Market)> 등 유명 식당에서 일한 바 있 다. 동업자인 강종서 씨와 함께 2007년에 <모임>을 오픈했으며, 이후 이 레스토랑을 전통과 현대가 잘 어우러진 공간으로 만들어갔다. 실내는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으며 깔끔한 분위기다. 일단 자리를 잡고 나면 기본적으로 손님의 주문에 따라 한국 맥주와 소주 또는 고급 칵테일을 내온다. <모임>이 아니라면 김치찌개를 안주 삼아 블러드앤샌드(스모키 싱글 몰 트 스카치와 체리 히어링, 오렌지주스 등을 섞은 칵 테일)를 마실 수 있는 곳을 찾기 어려울 테니 마음껏 즐기기 바란다. 블러드앤샌드는 재료의 혼합이 완벽 할 뿐 아니라 특히 바비큐 요리와 궁합이 잘 맞는다. 한국식 타코는 이제 세계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는 음식이 되었으며, 불고기, 김치, 양념 돼지고기, 숯불 치킨 등 안에 넣는 재료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다. 양념이 잘 밴 불고기를 바삭바삭한 옥수수 빵에 끼 워 넣어 과카몰리소스와 사워크림과 함께 먹는 불고 기타코는 텍사스–멕시코 스타일이랄 수 있다. <모임> 의 타코는 세 개나 여섯 개 단위로 주문 가능하며, 이 외의 미국 남부–멕시코 스타일 요리로는 김치살사, 치포틀마요네즈와 같이 먹는 새우구이와 아보카도 가 있다. 전통 한식 중에서는 돌솥비빔밥이 가장 인기가 좋다. 지글지글거리는 돌솥비빔밥은 바삭한 누룽지가 일
Bulgogi 불고기

품인데, 밥 위에 해물과 두부, 양념 돼지고기를 고명으로 얹어준다. 맵게 먹으려면 빨간 고추장을 따로 주문해 야 한다. 이외에 두 종류의 만두(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표고버섯과 팽이버섯, 돼지고기, 김치로 속을 채워 넣 은 것으로 중국 만두와 비슷하다), 해물부추파전(일종의 팬케이크), 미소된장(일본식 된장)과 고추장으로 양념 한 순한 맛의 떡볶이도 있다. 고기를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맛술에 재운 소갈비나 꼬마 감자와 당근, 대추를 넣은 통닭구이가 제격이다. 식사 후에는 후식으로 바에서 칵테일을 한잔 즐길 수도 있다. 인삼주로 만든 ‘모스크바 뮬(Moscow Mule)’을 선 택하면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또는 라이(rye) 위스키와 푼테메스(Punt e Mes), 페이쇼즈 비터즈(Peychaud’s Bitters), 인삼청을 섞어 만든 ‘K-Town 맨해튼’도 권하고 싶다. 맨해튼 근처에서 이렇게 고급스런 칵테일을 만들 어 주는 레스토랑을 찾기란 쉽지 않다.

● Address 206 Garfield Place Brooklyn, NY 11215 ● Telephone 718-499-8092 ● Business hours Tue-Thu 5:30pm-10:00pm / Fri 5:30pm-10:30pm / Sat 12:00pm-10:30pm / Sun 12:00pm-10:00pm / Closed on Mondays ● Signature dish Bulgogi, Mandu, Dolsot bibim bap ● Meal for one $18-35 ● Seating 46 ● Website www.moimrestaurant.com Mandu 만두 ● 주소 206 Garfield Place Brooklyn, NY 11215 ● 전화번호 718 - 499 - 8092 ● 영업시간 화 - 목요일 17:30 - 22:00 / 금요일 17:30 - 22:30 / 토요일 12:00 - 22:30 / 일요일 12:00 - 22:00 / 월요일 휴무 ● 대표메뉴 불고기, 만두, 돌솥비빔밥 ● 1인당 예산 $18 - 35 ● 좌석 46석 ● 홈페이지 www.moimrestaurant.com

K–Town Manhattan K-Town 맨해튼

148

149

ZONE

3

queens

33 함지박

Hahm Ji Bach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3 Hahm Ji Bach

restaurant sits kitty-corner from the Murray Hill station on the Long Island Rail Road, or it’s a mile walk from the 7 train, through a mostly residential neighborhood.)

A

s one of the few Korean restaurants honored with a coveted Michelin Guide “recommended” status three years running (not a star, but pretty close anyway), it’s no wonder this nondescript Murray Hill barbecue destination is crowded with plenty of non-Koreans who have made the journey to Queens. (The

Banchan, the small plates by which Koreans often judge a barbecue restaurant, is far
superior to typical 32nd Street fare: Silver dollar-size kimchi pajeon (pancakes), gyeran jjim (steamed egg custard), cabbage and white radish kimchi, marinated blue crabs, eggplant and marinated tofu will land on your table as soon as you place your order with the friendly servers who lack English skills but make up for this with speed and efficiency. Though some have called Hahm Ji Bach a pork specialist, the beef barbecue is equally special. Galbi (short rib) proves well-marinated and tender after the servers finish their duties on the well-ventilated grilling surface. But it’s the samgyeopsal (thick-cut pork belly) that most people make the pilgrimage for. Once the strips are grilled and sheared by the servers, diners dip the pieces of tender pork first in a combination of sesame oil and salt, and then a soy bean powder that adds an extra dimension of earthiness. Next, eaters wrap the hunks in crunchy, slightly funky, pickled daikon radish discs and pile on marinated scallions, or the large strips of over-aged cabbage kimchi that have been grilling simultaneously.

This is one of the few places that serves all of their barbecue with dried bean powder. I really like the samgyeopsal. So much of the Korean cooking out in Flushing is so different than in Manhattan, and this is the place to go.
by Andrew Zimmern (Host of TV Channel <Bizarre Foods>)

When it’s good, there is no place better in all of New York City for this type of eating. Also go for a bubbling bowl of kimchi jjigae, a spicy stew of over-aged kimchi, pork and tofu. Or the soy — glazed sablefish — which slightly resembles the miso black cod made famous at Nobu (and likely copied at your favorite sushi bar). Order it here for an oily and sweet fish, cooked firm and finished with a heady sauce. It’s a sleeper hit among all that barbecue. (a sure-fire hit among all who barbecue.)
퀸스 머레이힐에 위치한 특별할 것 없어 보이는 이 고기구이집이 한인보다는 오히려 일부러 찾아온 현지인들 로 북적대는 것을 보고 놀랄 필요는 없다. <함지박>은 유명한 레스토랑 평가 잡지인 ‘미슐랭 가이드’에 3년 연속 ‘추천’ 등급(별은 아니지만 거의 마찬가지 수준이다)을 받은 몇 안 되는 한식당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함지박> 은 롱아일랜드 철도 머레이힐 역 건너편 대각선 방향에 자리해 있다. 7번 전철을 이용할 경우 주택가 지역을 가 로질러 15분 정도 걸어가면 된다.

<함지박>은 고기구이에 콩가루를 찍어 먹는 몇 안 되는 식당 중 하나다. 나는 이곳의 삼겹살을 정말 좋아한다. 플러싱의 한식은 맨해튼의 한식과 너무 다른데,이곳은 정말 갈 만하다.
by 앤드류 짐먼(TV 채널 <이상한 음식: Bizarre Foods> 진행자)

154

15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3 Hahm ji bach

mukenji Mero jorim 묵은지메로조림

galbi jjim 갈비찜

● Address 40-11 149 Place Flushing, NY 11355 ● Telephone 718-460-9289 ● Business hours Mon-Sat 24hours / Sun 11:0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dol samgyupsal, mukenji Mero jorim, galbi jjim ● Meal for one $25-35 ● Seating 75 ● Website www.hahmjbach.com ● 주소 40 - 11 149 Place Flushing, NY 11355 ● 전화번호 718 - 460 - 9289 ● 영업시간 월 - 토요일 24시간 / 일요일 11: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돌삼겹살, 묵은지메로조림, 갈비찜 ● 1인당 예산 $25 - 35 ● 좌석 75석 ● 홈페이지 www.hahmjbach.com

dol samgyupsal 돌삼겹살

고기구이집 하면 반찬이 중요한데 <함지박>은 32번가 먹자골목에서도 유달리 풍성한 반찬을 자랑한다. 1달러 은화만 한 자그마한 김치파전부터 달걀찜, 물김치, 꽃게장, 연두부, 가지조림 등을 주문하자마자 비록 영어는 좀 서툴지만 친절하기 그지없는 종업원들이 척척 내온다. 흔히 이 집을 돼지고기 전문이라고 말하지만 소고기 메뉴도 돼지고기에 절대 뒤지지 않는다. 종업원들이 환풍 기 석쇠 위에 펼쳐놓는 소갈비는 육질이 연하고 양념이 깊이 배어 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역시 <함지박>의 명물은 삼겹살이다. 맛있게 구운 삼겹살을 종업원들이 적당히 잘라주면 일단 참기름장에 찍고 토속적인 느낌 이 물씬 나는 콩가루를 묻혀 신기해 보이는 아삭아삭 새콤한 쌈무에 올려 파무침을 곁들어 싸 먹으면 된다. 혹

은 삼겹살과 같이 구워주는 묵은지에 싸 먹어도 기가 막히다. 입맛에만 맞는다면 뉴욕에서 <함지박>만한 고깃 집을 찾기란 쉽지 않다. 그 밖에 돼지고기와 두부를 듬뿍 넣고 끓인 묵은지김치찌개, 달콤한 간장소스로 맛을 낸 은대구 구이도 먹어 보자. 유명한 <노부> 일식 레스토랑의 은대구미소된장 구이와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자주 가는 일식집에서 본 듯도 한 바싹 구어서 윤기 자르르 흐르는 달달한 은대구를 톡 쏘는 소스에 찍어 먹어 보자. 고기구이의 진수를 맛보러 왔다가 뜻밖의 깜짝 놀랄 맛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156

157

34 한주

hanjoo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4 hanjoo

Everybody is here for the pork, which arrives thickly cut and glistening for the grill.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이 식당에서 누구나 즐겨 먹는 대표 메뉴는 테이블에서 구워 먹도록 두툼하게 썰어 내오는 돼지고기 구이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walk from the Murray Hill Long Island Rail Road station the specialty is samgyeopsal (pork belly), prepared on the crystal grills made (slightly) famous by Kristalbelli in Manhattan. They say a crystal grill renders the fat more proportionally, providing a superior char and a slight health benefit (we can confirm the char and are skeptical about the health claim). Banchan, the small plates by which Koreans often judge a barbecue restaurant, is far superior to typical 32nd Street fare: Pickled zucchini and jalapeños, cabbage kimchi, lotus root, marinated bean sprouts, steamed egg custard, fermented bean paste soup, a pile of palm-size blue crabs, soft tofu and potato salad will land on your table as soon as you place your order with the friendly servers who lack English skills but make up for this with speed and efficiency. During a recent visit, we were waited on by two extremely helpful women. The dining room is well-worn and quite transporting. Populated mostly by local Koreans, there’s a sense of “check out the white guys” when entering the space as a white guy. But there are no hard feelings at HanJoo. Everybody is here for the pork, which arrives thickly cut and glistening for the grill. The green tea marinated style is one of our favorites, but make sure to order some with just salt. There’s an extreme porkiness with this product and it’s best to try it unadulterated. Manhattan is king with beef, but the pork prince is here and at Michelin noted Hahm Ji Bach next door. Once the strips are grilled and sheared by the servers, diners dip the pieces of tender pork first in a combination of sesame oil and salt, and then in a soy bean powder that adds an extra dimension of earthiness. Next, eaters wrap the hunks in crunchy, slightly funky, pickled daikon radish discs and pile on marinated scallions or the large strips of cabbage kimchi that have been grilling simultaneously. As tradition demands, the best way to close a barbecue feast is with a bowl of naengmyeon, a soup made from buckwheat noodles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 Make sure to toss in plenty of hot mustard and vinegar. A TV flickers overhead, playing the morning news in Seoul. If it weren’t dark outside, you’d think you were there.
<한주>는 롱아일랜드 철도 머레이힐 역에서 몇 분 걸어가면 나오는 플러싱에 있는 오래된 구이 전문 식당이다.

A

t HanJoo — a longtime Flushing barbecue go — to located a couple minutes’

158

15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4 hanjoo

맨해튼의 <크리스탈벨리(Kristalbelli)> 레스토랑을 통 해 유명해진 크리스탈 불판에 삼겹살을 주로 구워 먹는다. 식당 측은 이 수정 불판을 사용하면 기름이 더 쪽 빠지고, 화력도 좋으며,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고 한다(화력은 확인했지만 건강에 좋다는 것에 대 해서는 글쎄…). 한국인들이 고기구이집을 평가할 때 기준으로 삼는 반찬은 32번가의 여느 한식당들에 비해 훨씬 낫다. 오이절임과 고추절임, 배추김치, 연근조림, 콩나물, 달걀찜, 된장찌개, 손바닥 크기의 게장, 연두부, 감자 샐러드가 나오는데 주문하자마자 영어는 좀 서툴러 도 친절한 종업원들이 신속하게 가져다준다. 지난번 에 갔을 때는 너무도 친절한, 한 명도 아닌 두 명의 여종업원에게 서비스를 받기도 했다. 식당 안은 오래되고 낡아 마치 다른 세상에 온 느낌 이다. 한국인들이 대다수인 곳에 백인이 들어가면 ‘유심히 살펴보는’ 느낌이 있는데, 여기서는 그런 불 편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이곳에 온 사람들은 오직 두툼하고 기름기 자르르 흐르는 돼지고기에만 관심 이 있을 뿐이다. 우리 일행이 제일 좋아하는 종류는 녹차 숙성 삼겹살이지만, 소금간만 한 삼겹살도 꼭 먹어봐야 한다. 삼겹살의 참맛은 고기 본연의 맛을 그대로 즐길 때 나오기 때문이다. 맨해튼은 보통 소 고기가 유명하지만 돼지고기일 경우에는 이 집과 ‘미 슐랭 가이드’도 인정한 바로 옆 식당 <함지박>을 추천 한다. 기다란 삼겹살이 구워지면 종업원이 잘라주는 데 소금 섞은 기름장에 먼저 찍고 토속적인 풍미가 물씬나는 콩가루를 묻힌다. 그다음 아삭하고 약간 톡 쏘는 둥근 절임 쌈무에 싸서 파무침이나 불판에 구 운 김치를 얹어 먹으면 된다. 고기구이의 성찬을 마무리하는 최고의 방법은 차가
modeum samgyeopsal 모둠삼겹살 duck Gui 오리구이 chik naengmyeon 칡냉면

운 소고기육수와 동치미국물 섞은 것에 메밀 면을 말아낸 냉면으로 입가심하는 것이다. 냉면에는 매콤 한 겨자와 식초를 충분히 넣도록 하자. 머리 위에 설 치된 TV에서 서울의 아침 뉴스가 나오고 있어, 만약 바깥이 어둡지만 않다면 마치 서울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 Address 41-06 149 Place Flushing, NY 11355 ● Telephone 718-359-6888 ● Business hours Mon-Sun 11:0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modeum samgyeopsal, chik naengmyeon, duck Gui ● Meal for one $25-35 ● Seating 70 ● 주소 41 - 06 149 Place Flushing, NY 11355 ● 전화번호 718 - 359 - 6888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모둠삼겹살, 칡냉면, 오리구이 ● 1인당 예산 $25 - 35 ● 좌석 70석

160

161

35 금강산

KumGangSan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5 kumgangsan

W

hile the Manhattan location remains a favorite among chefs, food writers and non-Koreans alike (owing largely to the kitschy piano player atop a fake rock formation, and its proximity to Penn Station), the downtown Flushing outpost is one of the more beloved and largest barbecue restau-

rants in the city. The barbecue in question — cooked table side on a large gas grill — is excellent. The galbi (short ribs), served sheared of bones, is some of the most tender you will find, melting in the mouth like pats of butter at an August picnic. But before the grilling begins, there’s the banchan — prepared by an army of friendly women at a shop next door. It’s extensive. A foot-long fried sardine, fishy in the way it’s supposed to be, is a rarity in Manhattan — but it’s the drill here. There is pickled zucchini, jalapeño peppers, marinated conch and a house specialty: white cabbage kimchi (which is mild, but still flavorful). It’s made daily in the basement. Also make sure to request the funkier red version as well. Slow service can be an issue if you catch the restaurant on a busy day (weekends are typically packed with groups of Korean families breaking bread). A lounge in the back serves as a waiting area when things get crazy. Outside of KFC (Korean fried chicken), poultry is rarely served in Korean restaurants. The exception is samgye tang, which is absolutely textbook at Kumgangsan. A whole young chicken is stuffed with garlic, sticky rice and dates, a combination known for its energyboosting properties. Order a bowl, relax, recharge and ask your server to bring you naeng-

They have really good raw beef dishes and pretty decent maeun tang. Most certainly worth the visit.
by Andrew Zimmern (Host of TV Channel <Bizarre Foods>)

육회가 흠 잡을 데 없고 매운탕도 꽤 훌륭하다. 들러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다.
by 앤드류 짐먼(TV 채널 <이상한 음식: Bizarre Foods> 진행자)

myeon (cold noodles) made from buckwheat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It’s the traditional way to end a barbecue feast. Make sure to toss in plenty of hot mustard and vinegar. By now you are likely really, really full. But wait, there’s more. Don’t groan, it’s for your own good. The server will bring you a bowl of free frozen yogurt. It’s a house specialty, consumed to aid digestion. End-of-meal treats are pretty standard in Korean restaurants - from sticks of weak chewing gum to sliced oranges to frozen yogurt.
<금강산>은 맨해튼 분점과 플러싱 본점이 있는데, 요리사들과 음식 비평가, 현지인들은 대부분 맨해튼 분점을 선호하지만(인조 바위 위에서 잘 알려진 곡을 연주하는 피아노 연주자가 있고, 식당이 펜(Penn) 역에 가깝기 때 문이다), 사실 더 인기 있는 곳은 뉴욕 다운타운의 플러싱 본점이다. 이곳은 뉴욕에서 가장 큰 갈비 레스토랑 중 하나다. 우리의 관심사라 할 수 있는 갈비는 테이블 한쪽에 설치된 대형 가스 그릴에서 굽는데, 맛이 정말 훌

162

16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5 kumgansan

jeonju bibim bap 전주비빔밥

● Address 138-28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 ● Telephone 718-461-0909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Gui, jeonju bibim bap, samgyetang ● Meal for one $18-30 ● Seating 400 ● Website www.kumgangsan.net ● 주소 138 - 28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 ● 전화번호 718 - 461 - 0909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구이, 전주비빔밥, 삼계탕 ● 1인당 예산 $18 - 30 ● 좌석 400석 ● 홈페이지 www.kumgangsan.net

Galbi Gui 갈비구이

Samgyetang 삼계탕

륭하다. 갈비살은 뼈를 발라낸 상태로 내오는데 육질이 아주 연하고 부드러워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 갈비를 굽 기 전 <금강산>에서 운영하는 바로 옆 반찬가게에서 친철한 아줌마들이 직접 만든 반찬을 가져다주는데 종류 가 굉장히 많다. 특유의 향이 배어 있는 길쭉한 정어리튀김은 맨해튼에서는 보기 어렵지만 이곳에서는 제맛을 즐길 수 있으며, 그 외에 호박피클, 할라피뇨장아찌, 소라무침, 그리고 순하긴 하지만 여전히 매운맛이 나는 이 식당의 별미인 백김치도 반찬으로 나온다. 백김치는 식당 밑의 김치공장에서 매일 담근다고 한다. 참, 매운맛이 강한 빨간 김치도 잊지 말고 주문하자. 손님이 많은 날 방문하면 서비스가 늦어질 수 있으니 알아두자(일반적으 로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식사하려는 한국인 손님들로 붐빈다). 손님들이 붐빌 때는 뒤쪽 라운지에서 대기하면 된다. 한식당에서는 한국식 닭튀김을 제외하고는 닭 요리나 오리 요리를 찾아보기 어렵다. 단 하나 예외가 있다

면 삼계탕인데 삼계탕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금강산>이다. 삼계탕은 영계 한 마리에 마늘, 찹쌀, 대추를 채워 넣고 삶은 것으로 기력을 북돋아주는 보양식으로 알려져 있다. 삼계탕을 시켜서 느긋하게 먹고 기 운을 차린 후에는 차가운 소고기육수와 동치미로 맛을 낸 국물에 메밀국수를 말아주는 냉면을 주문하자. 갈비 구이는 원래 냉면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냉면에는 매운 겨자와 식초를 넉넉히 넣어야 제맛이 난다 는 것도 잊지 말자. 여기까지 먹었다면 정말 정말 배가 부를 것이다. 그러나 잠깐, 아직 끝나지 않았다. 무료로 제공하는 시원한 요 구르트를 종업원이 가져다주는데 이는 <금강산>의 특별 서비스로 소화를 도와준다고 한다. 대부분의 한국 음 식점은 껌이나 오렌지, 얼린 요구르트 등 다양한 식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64

165

36 마포숯불갈비

Mapo Korean BBQ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6 Mapo Korean BBQ

U

pon entering this legendary barbecue restaurant near the Murray Hill Long Island Rail Road station, visitors are blasted with the smell of blistering charcoal, a rare occurrence with contemporary Korean BBQ. Mapo is a throwback known for masterful barbecue. The galbi (short ribs) — served in tender chunks

rather than strips — is some of the best you will find in Queens. The secret, aside from the grill, is a soy- and pear-based sauce in which the well-marbled cuts are marinated for just the right amount of time. But that’s not really a secret. It’s all about the method, which is in your face as soon as the glowing basket of coals arrives at your table. The efficient staff will load up the grill with the charcoal and wait a few moments for the surface to take on the correct temperature. Then, a plop and a sizzle. The staff will take the meat off the cooking surface at just the right time. You will then: 1) Say thanks, and 2) Wrap the steaming hunks in lettuce and smear them with ssam jang (the iconic soybean paste that accompanies all

Korean barbecue). Part 3: Order another OB beer. A barbecue restaurant should be judged by the quality of the meat, of course, but the

banchan (the range of small plates that land on the table before the meal) also needs to
be taken into account. Mapo does it right, with white radish, soy-marinated seaweed, agar cakes, a cube of fresh tofu and fish cakes. On a recent visit they did serve us a weaker white kimchi, but when we asked for the fully loaded red stuff they happily obliged. The topokki (rice cakes sauced with crimson-hued gochu jang) is classic, a lesson in fire and squishiness that makes this one of the staples of a Korean meal. Gamja tang (a peppery pork back and potato soup) is excellent, with large chunks of neck meat bobbing in a peppery broth. The sundubu jjigae (fiery tofu stew) is also textbook. As tradition demands, the best way to close a barbecue feast is with a bowl of naengmyeon (“cold noodles”), made from buckwheat and served in a chilled broth of beef stock and

They don’t use gas grills! Kind of like Park’s BBQ. Unfortunately, fire departments sort of frown upon this type of cooking. But to the degree that you can seek it out, it really is worth it.
by Andrew Zimmern (Host of TV Channel <Bizarre Foods>)

가스불이 아니라 박대감네처럼 진짜 숯불에 고기를 구워준다! 소방서에서는 그다지 반기지 않을 일이지만, 맛을 보면 차이가 확연히 느껴질 것이다.
by 앤드류 짐먼(TV 채널 <이상한 음식: Bizarre Foods> 진행자)

dongchimi (radish water with kimchi). Make sure to toss in plenty of hot mustard and vinegar.
롱아일랜드 철도 머레이힐 역 부근에 자리한 이 유명한 고기구이집에 들어가면 탁탁 타는 숯불 냄새가 진동한 다. 예전에는 이렇게 맹렬히 타오르는 숯불을 한국 음식점에서 흔히 볼 수 있었으나 지금은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광경이 되었다. <마포숯불갈비>는 갈비구이로 아주 유명한 옛날식 숯불구이집이다. 고기를 길게 자르지 않고 덩어리째 내오는 마포갈비는 퀸스에서 손꼽히는 맛을 자랑한다. 숯불로 굽는다는 것은 차치하고라도,

166

167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6 Mapo Korean BBQ

<마포숯불갈비>의 고기 맛이 뛰어난 이유는 아마 고 기를 재는 소스에 그 비밀이 있지 않을까 싶다. 간장 과 배를 주원료로 한 소스에 마블링이 풍부한 고기 를 일정 시간 재워둔다. 그러나 사실 소스는 진짜 비 밀이 아닐 수도 있다. 굽는 방식, 즉 이글이글 불타는 숯불 화로를 테이블로 날라 와 ‘손님들이 보는 앞에 서’ 직접 굽는다는 게 진짜 맛의 비밀일지도 모르겠 다. 솜씨 좋은 종업원이 그릴에 숯불을 집어넣고 석 쇠가 적당한 온도에 도달할 때까지 기다린다. 잠시 후 톡톡 불꽃이 튀는 소리와 지글거리는 소리가 들 리면 정확하게 석쇠 위에 고기를 올린다. 손님인 우 리는 정해진 순서에 따라 첫 번째로 고맙다고 말한 다음, 두 번째로 김이 모락모락 나는 고기 한 점을 쌈 장과 함께 상추에 싸서 먹으면 된다. 세 번째 순서 는? 한국 맥주를 한잔 주문하는 거다. 고기구이집은 당연히 고기의 육질로 평가되어야 하 지만, 식사 전 작은 접시에 담아 내오는 반찬도 중요 하다. <마포숯불갈비>는 하얀 무, 파래무침, 청포묵, 신선한 두부, 어묵을 반찬으로 내놓는다. 최근에 방 문했을 때는 매운맛이 강하지 않은 백김치가 나왔지 만 빨간 김치를 요청하자 바로 가져다주었다. 대표적인 한식 중 하나이며 진홍색 고추장으로 양념 해 매콤하면서도 쫄깃쫄깃한 떡볶이도 맛있기로 정 평이 나 있다. 또 매운 육수에 돼지 등뼈와 감자를 넣 고 끓인 감자탕도 일품이고, 매콤한 순두부찌개 또 한 순두부의 모범 답안이라 할 만하다. 전통적으로 갈비는 메밀국수를 차가운 소고기육수와 동치미국 물 섞은 것에 만 냉면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최고다. 냉면에는 반드시 매운 겨자와 식초를 넉넉히 넣어야 제맛이 난다는 것을 잊지 말자.
gamja Tang 감자탕

galbi Gui 갈비구이

● Address 149-24 41st Ave Flushing, NY 11355 ● Telephone 718-886-8292 ● Business hours Mon-Sun 11:0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Galbi Gui, gamja Tang, naengmyeon ● Meal for one $32 ● Seating 60 ● 주소 149 - 24 41st Ave Flushing, NY 11355 ● 전화번호 718 - 886 - 8292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갈비구이, 감자탕, 냉면 ● 1인당 예산 $32 ● 좌석 60석

168

169

37 명산

myungsan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7 myungsan

run by a mother-daughter team, is an absolute treasure. The quality of the cooking, attention to detail and freshness of the produce (much of it pulled from the family’s garden) is exceptional. But you wouldn’t think that walking into the modest dining room, when you’re hit with a smell that closely resembles a cat shelter. That would be the cheonggukjang

T

his modest little 20-seat restaurant located a short walk from the Broadway Long Island Rail Road station was visited weekly by former New York Mets pitcher Jae Weong Seo, who longed for the flavors of his hometown in southwestern Korea. He was most certainly onto something with these visits, because Myung San,

jjigae (a fermented bean curd soup with which you are encouraged to begin your meal). It
tastes better than it smells, nutty and sharp and thankfully not like “dead body soup,” as it’s sometimes called. The banchan is very well-appointed and can include items like marinated eggplant, forktender boiled potatoes, fried lotus root and kimchi made with sardines. The vegetable ssam is striking, an overflowing basket of fresh raw veggies — perilla leaves, lettuce, collard greens and carrot tops — in which we wrapped chunks of sautéed pork after slathering the greens with a choice of ssam jang or a homemade miso paste. As we dined during a recent afternoon visit, a woman sat in a corner of the dining room trimming a basket of vegetables for the evening service. Vegetables are a focus here, which is something you won’t find on 32nd Street. Spicy yukgaejang is another specialty — shredded beef and scallions mixed with bracken,

Myung San, run by a mother-daughter team, is an absolute treasure. The quality of the cooking, attention to detail and freshness of the produce is exceptional.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perilla seeds, garlic, sesame oil and other items and cooked for hours and hours. It’s made with a scrambled egg, which adds a nice and creamy dimension. The gamja tang — presented in a large bowl that easily serves six — is some of the best you will ever find. The pepper broth bobbing with boiled potatoes is rich and fiery, boosted by pieces of dried lettuce. The fall-off-the-bone pork back is sweet and truly a transporting foodstuff. Which is why it makes sense that our friend the professional baseball player made a weekly pilgrimage to this place. He’s currently go back playing in Korea, likely with a bowl of cheong-

<명산>은 모녀가 운영하는 내공 있는 맛집이다. 일단 음식의 맛과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정성이 돋보이고, 식재료가 더없이 신선하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gukjang jjigae at his disposal. We’re not so lucky here in New York City. Unless, of course,
we take a short ride on the train.
롱아일랜드 철도 브로드웨이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한 평범하고 아담한 <명산> 식당은 미국 프

170

17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7 myungsan

ssam bap 쌈밥

● Address 161-21 Depot Rd Flushing, NY 11358 ● Telephone 718-888-1245 ● Business hours Mon-Sun 11:00am-11:00pm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ssam bap, dak baeksuk, kkotgae jjim ● Meal for one $20-40 ● Seating 40 ● 주소 161 - 21 Depot Rd Flushing, NY 11358 ● 전화번호 718 - 888 - 1245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11:00 - 23:00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쌈밥, 닭백숙, 꽃게찜 ● 1인당 예산 $20 - 40 ● 좌석 40석

dak baeksuk 닭백숙

로야구 ‘뉴욕 메츠’의 서재응 투수가 전라도의 고향 음식이 그리울 때마다 일주일에 한 번씩 들렀던 곳이다. 그 는 틀림없이 무엇인가에 이끌려 이 식당을 방문했을 것이다. 두 모녀가 운영하고 있는 이곳은 마치 숨겨진 보물 같은 맛집이다. 음식 솜씨는 물론 세세한 부분까지 주의를 기울이는 섬세함, 그리고 대부분 집 정원에서 뽑아오 는 신선한 채소는 가히 ‘특별하다’ 할 수 있다. 그러나 입구에서 고약한 냄새를 맡게 되면, 이 소박한 식당에 들 어가고 싶은 마음이 없어질지도 모른다. 냄새의 주범은 바로 청국장찌개다. 발효시킨 콩으로 만든 찌개인데 냄 새 때문에 처음 먹을 때는 용기가 필요하다. 사실 청국장은 냄새보다는 맛이 훌륭한 음식이다. 견과류 맛도 나 면서 톡 쏘는 강한 맛의 이 찌개는 다행스럽게도 그리 고약하지는 않다. 이 집은 반찬이 아주 정갈한데 가지무침, 부드럽게 익힌 감자, 연근 튀김, 정어리김치조림 등이 나온다. 채소 쌈 또한 무척 인상적인데 갓 뽑아온 깻잎, 상추, 케일, 당근 등이 바구니에 한가득 담겨 나온다. 쌈장이나 집에서 담 근 된장을 푸릇푸릇한 채소에 듬뿍 발라 양념 돼지고기를 싸 먹으면 된다. 며칠 전 오후에 방문해 식사할 때 보

니 한 종업원이 식당 구석에 앉아 저녁 식단에 내놓을 채소를 다듬고 있었다. <명산>에서는 채소를 매우 중요시 하는데 이는 32번가에서는 보기 힘든 모습이다. 또 다른 특별 요리로는 매콤한 육개장이 있다. 육개장은 잘게 찢은 소고기와 파, 고사리, 깻잎 등 갖은 채소와 마늘, 참기름을 넣고 오랜 시간 푹 끓인 음식인데 여기에 달걀을 풀어 넣어 깊고 부드러운 맛을 더했다. 이 밖에 여섯 명은 먹고도 남을 커다란 그릇에 담아 내오는 감자탕도 다시 만나기 어려운 최고의 음식이라 단언할 수 있다. 감자를 넣어 푹 익힌 이 탕은 매콤하면서도 깊은 맛이 나고 시래기를 넣어 구수하다. 또 뼈에서 발라낸 돼 지 등뼈살은 달콤하면서도 진정으로 황홀한 맛의 세계로 인도한다. 서재응 선수가 매주 이 식당으로 순례하듯 이 찾아온 이유를 이제 이해할 수 있을 듯싶다. 그는 지금 한국으로 돌아가 선수 생활을 하고 있으니 청국장을 실컷 먹을 수 있을 것이다. 뉴욕에서 이렇게 맛있는 청국장은 찾아보기 힘들다. 아, 물론 기차를 타고 몇 정거장 지나 이곳 <명산>으로 온다면 그건 또 다른 얘기다.

172

173

38 산수갑산 1

San Soo Kap San 1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8 San Soo Kap San 1

S

picy drunk people food is how one Yelper referred to the offerings at San SooKapSan, a barbecue restaurant located in downtown Flushing (not to be confused with a second, larger location near the Auburndale LIRR station.) While the barbecue grills there operate with coal, which some would call a major

advantage, at this smaller, slightly cramped location, cuts of galbi (marinated short rib) and

bulgogi (marinated sirloin) are prepared using gas.
Service can be slow during busy hours, and there is sometimes a language barrier. But this is how it goes when you head outer-borough. Of course, as with most Korean restaurants, there’s a nice selection of the Triple Bs (banchan, barbecue and bibim bap). Banchan — the ceremonial first course that consists of pickled, boiled and stewed snacks for the table — is above average here and may include some slightly uncommon offerings like grilled mackerel to go along with the standard marinated bean sprouts, fresh tofu and kimchis.

Bibim bap comes in multiple stripes, all served in a hot stone bowl.
The barbecue includes galbi, bulgogi and dak galbi (chicken and cabbage) and arrives grilled with vegetables. Note: You must order two servings of meat to be allowed the honor of cooking your own dinner. Otherwise, it’s being done in the back. Surprisingly, the often overlooked japchae is well-known here and ordered at many of the tables. In this iconic comfort dish, dangmyeon (cellophane noodles) are sautéed with trumpet mushrooms, onions and soy sauce.
사용자 참여 비즈니스 리뷰 사이트인 Yelp의 한 열광적인 회원은 플러싱에 위치한 바비큐 식당인 <산수갑산 1>의 요리를 ‘매콤한 술꾼의 음식’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단, 오번데일 LIRR 역 근처에 있는 다른 <산수갑산>과 혼동하 지 말기 바란다. 오번데일의 <산수갑산 1>에서는 숯불로 바비큐를 하고 그게 경쟁력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플러싱의 <산수갑산 1>에서는 가스불로 갈비와 양념 등심인 불고기를 구워 준다. 이곳은 손님들로 붐빌 때면 서비스가 느려지기도 하고 가끔은 언어 소통이 문제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외 곽 지역으로 가면 흔히 있는 일이라고 보면 된다. 산수갑산도 다른 한식당들과 마찬가지로 3B(반찬, 바비큐, 비빔 밥)를 제공한다. 반찬은 음식 서빙의 첫 번째 코스로 대개 절이거나 익힌 것들인데, <산수갑산 1>에서는 고등어구 이처럼 흔치 않은 반찬을 비롯해, 콩나물무침, 신선한 두부, 김치 등을 내놓으며 맛도 수준급이다. 비빔밥은 돌솥 에 갖은 채소가 보기 좋게 가지런히 담겨 뜨거운 김을 내뿜으며 등장한다. 이 집의 고기구이 메뉴는 갈비와 불고기 외에 닭갈비도 있는데 구워서 채소와 함께 내온다. 고기를 직접 구워 먹 는 즐거움을 느끼고 싶다면 2인분 이상 주문해야 하니 알아두자. 그 외에는 주방에서 조리되어 나온다.

Japchae is well-known here and ordered at many of the tables. In this iconic comfort dish, cellophane noodles are sautéed with trumpet mushrooms, onions and soy sauce.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당면을 버섯, 양파 등 채소와 간장 양념으로 볶은 대표적인 한국 음식 잡채. 이곳에 오는 손님마다 반드시 주문하는 잡채가 특히 유명하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174

17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8 San Soo Kap San 1

이곳의 특별한 점은 다른 곳에서는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잡채가 유명해서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는 것이다. 그리운 옛 맛을 느끼게 하는 전통 음식인 잡채는 당면에 새송이버섯, 양파 등 각종 채소를 넣 고 간장에 버무려 맛을 낸 음식이다.

Yuk hwe 육회

● Address 38-13 Union St Flushing, NY 11354 ● Telephone 718-445-1165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Bulgogi, Japchae, Yuk hwe ● Meal for one $12-30 ● Seating 110 ● 주소 38 - 13 Union St Flushing, NY 11354 ● 전화번호 718 - 445 - 1165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불고기, 잡채, 육회 ● 1인당 예산 $12 - 30 ● 좌석 110석

Bulgogi 불고기

Japchae 잡채

176

177

39 sikgaek 식객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9 sikgaek

the large bottles of OB beer that you will undoubtedly order round after round. As an aside, this is the place where David Chang famously took Anthony Bourdain in 2009 for a tour of Queens, with Bourdain calling SikGaek “an authentic hipster-free slice of Korean food.” We’d say the cuisine has remained unchanged, but the hipsters are on the case. On a recent Saturday night visit, the wooden booths were crowded with Koreans and non-Koreans alike, most of them making the journey for an oversize pot of seafood, served on an open flame. Your ocean’s bounty can include all sorts of things, like mussels, king crabs, sea snails, clams and lobsters. Buckets are provided table side to plop the shells into. Any vegans, animal rights activists and anybody with a weak stomach please skip ahead to the next paragraph. This isn’t pretty. A specialty at SikGaek is baby octopus, pulled from giant tanks by staff members and served “live” at the table. That is, still moving! The concept is novel, though the payoff is minimal. Rubbery, bland and wiggling in the mouth, this is not the way we prefer to fulfill our weekly mollusk requirement. But SikGaek is not only about the drunken octopus slaughter. The kimchi pajeon (a fried pancake also available studded with seafood, kimchi and green onion) is one of the best you will find in all of New York City. Not too greasy or wet — it’s oversize and great dipped into a giant bowl of soy

I

f there were ever a place to further the notion that Korea is the “Ireland of Asia,” it would be this popular late-night destination under the 7 train in Woodside. Styled like a Japanese izakaya (the servers wear headbands and are summoned by table-side buzzers), the menu offers a selection of filling grub that pairs perfectly with soju, makgeolli and

Styled like a Japanese izakaya, the menu offers a selection of filling grub that pairs perfectly with soju, makgeolli and the large bottles of Korean beer that you will undoubtedly order round after round. by Matt Rodbard (Food Critic and Writer)
<식객>의 인테리어는 일식 주점인 이자카야와 비슷하다. 소주, 막걸리, 용량이 큰 병맥주 등 한국 주류와 궁합이 잘 맞는 든든한 안주를 다양하게 갖추고 있어 술잔을 계속 채우게 된다.
by 매트 로드바드(음식평론가 겸 작가)

sauce and sesame oil mixture. samgyeopsal (thinly sliced pork belly) is also very good when cooked over a gas flame. While you’re waiting for the bacon fat to render, it’s a perfect time to order another bottle of beer and take part in a great Korean drinking tradition. Pour a shot of soju and two shots of beer into a small glass. Fix the same for your friends at the table. Swirl the liquid, cover the top with your hand, tap on the table, raise the glasses. Gun bae! Drink. Repeat. The pork is now ready!
한국이 아시아의 아일랜드라는 생각에 확신을 주는 곳이 바로 이곳, 7호선 철도 아래 쪽 우드사이드에 위치한 유명 심야식당 <식객>이다. 종업원들이 두건을 두르고 있다거나 테이블 옆 버저로 종업원을 호출하는 등 일본의 이자카야와 흡사한 이 식당은 앞으로 계속 시켜 먹게 될 소주, 막걸리, 그리고 커다란 한국 병맥주와 잘 어울리 는 음식들을 선보이고 있다. 좀 다른 얘기지만, 이 식당은 2009년 데이비드 장이 요리연구가 겸 TV 사회자인

178

179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39 sikgaek

Live Octopus Hot Pot 산낙지해물탕

● Address 49-11 Roosevelt Ave Queens, NY 11377 ● Telephone 718-205-4555 ● Business hours Tue-Sun 3:00pm-4:00am / Closed on Mondays ● Signature dish Grill assorted seafood, Live octopus hot pot, spicy seafood Stir Fry ● Meal for one $20-35 ● Seating 55 ● Website www.sikgaekusa.com ● 주소 49 - 11 Roosevelt Ave Queens NY, 11377 ● 전화번호 718 - 205 - 4555 ● 영업시간 화 - 일요일 15:00 - 04:00 / 월요일 휴무 ● 대표메뉴 모둠해산물구이, 해물볶음, 산낙지해물탕 ● 1인당 예산 $20 - 35 ● 좌석 55석 ● 홈페이지 www.sikgaekusa.com

Grill assorted seafood 모둠해산물구이

안토니 부르댕에게 퀸스를 소개하기 위해 데리고 왔던 곳으로, 당시 부르댕은 이곳을 “힙스터들의 문화가 섞이 지 않은 정통 한식”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음식 맛은 변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힙스터들이 찾아오는 곳으로 변했 다. 최근 토요일 밤에 갔을 때는 커다란 냄비에 나오는 해산물을 먹기 위해 모여든 한국인과 현지인들이 나무 로 된 칸막이 좌석을 가득 메우고 있었다. <식객>에는 홍합, 왕게, 바다 우렁이, 대합, 바닷가재까지 온갖 해산물 요리들이 넘쳐난다. 먹고 난 조개 껍데기는 테이블 옆에 마련된 작은 양동이에 던져 넣으면 된다. 다음은 채식주의자나 동물애호가 또는 비위가 약한 사람은 읽지 말고 넘어가기를 권한다. 별로 호감 가는 이야 기가 아니니까. <식객>의 메인 메뉴 중에는 새끼 낙지가 있는데 수족관에서 바로 건져내 ‘산 채로’ 식탁에 내온 다. 식탁에서도 계속 살아 움직인다. 식당의 의도는 참신할지 모르겠지만 고무를 씹는 것 같기도 하고 만족감은 거의 없다. 적어도 서양인들이 연체동물을 섭취하는데 있어 선호하는 방법은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식객>이 낙

지를 산 채로 먹는 것이 전부인 식당은 물론 아니다. 파와 해산물을 넣어 만든 팬케이크의 일종인 파전은 뉴욕 시 전체에서 맛볼 수 있는 파전 중에서 최고라 할 수 있다. 느끼하지 않고 바삭바삭한 파전을 간장과 참기름을 섞은 소스에 찍어 먹는데 맛이 일품이다. 얇게 썬 삼겹살 역시 대단히 훌륭한데, 가스불에 구워 먹는다. 베이컨 같은 삼겹살이 익기를 기다리는 동안 맥주 한 병을 더 주문해서 한국 사람들처럼 폭탄주를 만들어 마셔보자. 유리잔에 소주 한 잔과 그것의 두 배쯤 되는 분량의 맥주를 따르고, 동석한 동료에게도 같은 방법으로 만들어 준다. 그리고 잔을 빙빙 돌려 술이 섞이게 한 다음 손바닥으로 잔을 덮은 채 맥주잔을 들어 테이블에 탁 치고 번쩍 든다. 건배! 이제 마시면 된다. 또 한잔 만들어 마시자. 아니, 어느새 삼겹살이 다 익었네!

180

181

40 감미옥 탕

Tang by Gam Mee Ok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40 Tang by Gam Mee Ok

Go for the seolleong tang. Itʼs masterful .Pure, unadulterated, ox bone flavor, like youʼre eating in a bone cold East Asian cave. Classic dishes like this never go out of style.
by Eddie Huang (author of <Fresh Off The Boat: A Memoir>)

이곳의 설렁탕을 꼭 맛봐야 한다. 그야말로 일품이다. 소뼈를 푹 고은 국물이 깔끔하고 개운하다. 역시 전통의 손맛은 유행을 타지 않는다.
by 에디 황(<이민자 가족의 회고록> 저자)

eolleong tang is the cloudy soup that many Koreans credit with everything from curing sickness to curbing the after-effects of a night of excess. It’s the specialty at a few restaurants around New York City, including Gahwa on Union Street in Flushing and, most famously, Gam Mee Oak on 32nd Street in Manhattan. (This restaurant off a busy stretch of Northern Boulevard in Queens is of no relation but has a Fort Lee, New Jersey, branch). For many non-Koreans who have been exposed to the stuff, it’s a love-it-or-leave-it food. The broth, milky like a watered-down version of Elmer’s glue, is painstakingly prepared by boiling ox bones for days and days. When it arrives at the table, it’s warm, not boiling hot like most jjigae (stews), and bobbing with strips of beef brisket, a handful of rice and somen (wheat noodles). The key to appreciating seolleong tang is what you do with it next. Adding one scoops of powdery salt is essential, as is sprinkling in freshly ground pepper and a handful of chopped scallions (all available table side). After the additions mingle for a bit, the broth retains its offal taste, but with a rush of briny ocean tide from the salt that works magic with the tender noodles. It’s something you might just find yourself craving during your next hangover. But Tang by Gam Mee Ok is not only about a bowl of soup. The décor is quite modern, with attractive lighting and roomy, comfortable tables. Service is impeccable. The staff wears earpieces, uniforms and look and act very polished and attractive in a K-pop star sort of way. There’s even a decent selection of French and South American wines. In the front of the spacious restaurant is an entire bar devoted to the preparation of pajeon (fried pancakes made from wheat flour). Available mix-ins include ground mung bean, hot pepper, perilla leaf, minced pork, oyster, stuffed mushroom, shrimp, and pollack. Make sure to order one, or get the sampler platter. Samgyetang is absolutely textbook. A whole young chicken is stuffed with garlic, sticky rice and dates, a dish often consumed for its energyboosting properties. The adventurous should order a plate of sundae, a mild blood sausage consisting mostly of dangmyeon (glass noodles) stuffed into a casing with sticky rice and certain bits of meat best left undiscussed. The sausage arrives on a massive platter, hot and moist and sliced like kielbasa. The tradition is to dip it in a mixture of salt and spice, between sips of Hite beer. A lightweight Korean beer is an essential pairing for this dish.

S

182

183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40 Tang by Gam Mee Ok

설렁탕은 많은 한국인이 질병 치료에서부터 숙취 해 소에 이르기까지 만병통치의 효과가 있다고 믿는 뽀 얀 국물의 탕이다. 플러싱의 유니언 스트리트에 있는 <가화>라는 식당을 비롯해 뉴욕 주변에 설렁탕 전문 식당이 몇 군데 있는데, 가장 유명한 곳이 바로 맨해 튼 32번가에 자리한 <감미옥>이다(퀸스 지역 노던 블 러바드의 복잡한 거리에서 한 걸음 벗어나 있는 <감 미옥> 식당과는 아무 관련이 없고, 뉴저지의 포트리 에 있는 <감미옥>은 이 식당의 분점이다). 설렁탕을 먹어본 외국인은 설렁탕을 아주 좋아하게 되거나 아 니면 다시는 돌아보지도 않거나 둘 중 하나가 된다고 한다. 밀가루 죽에 물을 탄 것처럼 뽀얀 설렁탕은 여 러 날 동안 정성껏 소뼈를 고아 만든 음식이다. 설렁 탕이 식탁에 제공될 때는 찌개처럼 펄펄 끓지는 않 지만 소고기 가슴살(양지)과 약간의 밥, 밀로 만든 소 면이 따뜻한 국물 위로 살짝 고개를 내밀고 있다. 설 렁탕을 맛있게 먹는 비법은 소금이나 양념을 얼마나 첨가하느냐에 달렸다. 굵은소금을 한 스푼 정도 집어 넣는 것이 요령인데, 갓 갈아놓은 후춧가루와 다진 파도 적당히 넣어야 제맛이 난다. 양념통은 테이블 한 귀퉁이에 준비되어 있다. 이렇게 넣은 양념을 잠 시 동안 잘 섞으면 여전히 내장 냄새가 약간 나긴 하 지만, 부드러운 소면과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하는 소 금에서 짭조름한 바닷물이 밀려오는 듯한 느낌이 난 다. 이 맛은 다음에 또 숙취가 생겼을 때 나도 모르 게 찾아 헤매게 되는 그런 맛이다. <감미옥 탕>은 설렁탕 말고도 자랑할 게 많다. 인테리 어가 상당히 모던하며, 조명도 매력적이고, 테이블은 널찍하면서 편안하다. 서비스 역시 흠잡을 데가 없 다. 종업원들은 공손해 보일 뿐 아니라 실제로도 매 우 친절하며, 이어폰을 착용하고 유니폼을 입고 있어
Galbi Gui 갈비구이 sinseollo 신선로

서 왠지 모르게 한국의 팝스타처럼 매력적으로 보인다. 또한 이 집은 제대로 된 프랑스 와인을 비롯해 남미산 와인까지 갖추고 있는 식당이기도 하다. 널찍한 식당의 앞쪽에는 밀가루를 반죽해 기름에 부친 팬케이크인 파 전 전용 바가 있다. 빈대떡, 고추전, 깻잎전, 동그랑땡, 굴전, 버섯전, 새우전, 대구전 등 다양한 종류가 있으니 이 중 하나를 주문하든지 아니면 모둠을 주문하면 된다. 이외에 제대로 된 정통 삼계탕도 맛볼 수 있다. 삼계탕은 영계 한 마리에 마늘, 찹쌀, 대추를 집어넣고 통째로 끓인 것으로 원기 보충을 위해 많이 먹는 음식이다. 모험심 이 많은 사람이라면 순대 한 접시를 주문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순대는 창자 안에 주로 당면과 찹쌀을 넣어 익힌 블러드 소시지의 일종이다. 순대는 따뜻하고 촉촉한데 킬바슈(폴란드 소시지)처럼 썰어서 커다란 접시에 담아 내온다. 대부분 순대를 소금후춧가루에 찍어 먹는데 한국 맥주를 중간 중간 마셔줘야 제격이다. 도수가 높 지 않은 한국 맥주는 순대와 잘 어울린다.

● Address 196-50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8 ● Telephone 718-279-7080 ● Business hours Mon-Sun 24hours / Open all year round ● Signature dish Seolleong tang, sinseollo, Jeon tasting plate, Galbi Gui ● Meal for one $18-40 ● Seating 150 ● Website www.gammeeok.com Seolleong tang 설렁탕 ● 주소 196 - 50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8 ● 전화번호 718 - 279 - 7080 ● 영업시간 월 - 일요일 24시간 / 연중무휴 ● 대표메뉴 설렁탕, 신선로, 모둠전, 갈비구이 ● 1인당 예산 $18 - 40 ● 좌석 150석 ● 홈페이지 www.gammeeok.com

Jeon tasting plate 모둠전

184

185

75 popular Menu selections in NEW YORK
뉴욕의 한식당 인기메뉴 75
E

ENGLISH

K

KOREAN

A
agwi jjim / 아귀찜 ▒

E K E K E K E K E K E K E K

appetizers 전채 main courses 주요리 separate dish 단품요리 soups 국물요리 side dishes 반찬 desserts 후식 others 그밖에

B baechu kimchi / 배추김치 ▒ baek kimchi / 백김치 ▒ bibim bap / 비빔밥 ▒ bibim naengmyeon / 비빔냉면 ▒ bossam / 보쌈 ▒ budae jjigae / 부대찌개 ▒ D
dak maeun jjim / 닭매운찜 ▒ doen jang / 된장 ▒ doenjang jjigae / 된장찌개 ▒ dolsot bibim bap / 돌솥비빔밥 ▒ dongchimi / 동치미 ▒ dotori muk / 도토리묵 ▒ dubu jeongol / 두부전골 ▒ dubu jorim / 두부조림 ▒ dubu kimchi / 두부김치 ▒ dwaeji galbi gui / 돼지갈비구이 ▒

ganjang ge jang / 간장게장 ▒ gim bap / 김밥 ▒ gochu jang / 고추장 ▒ godeungeo gui / 고등어구이 ▒ godeungeo jorim / 고등어조림 ▒ gopchang gui / 곱창구이 ▒ gopchang jeongol / 곱창전골 ▒ gujeolpan / 구절판 ▒ gyeranmari / 계란말이 ▒

n
nakji bokkeum / 낙지볶음 ▒ nokdu jeon / 녹두전 ▒

o
ojingeo deopbap / 오징어덮밥 ▒

s
saengseon hwe / 생선회 ▒ samgyeopsal / 삼겹살구이 ▒ samgyetang / 삼계탕 ▒ samsaek namul / 삼색나물 ▒ sanchae bibim bap / 산채비빔밥 ▒ seolleong tang / 설렁탕 ▒ sikhye / 식혜 ▒ sinseollo / 신선로 ▒ so galbi gui / 소갈비구이 ▒ ssam bap / 쌈밥 ▒ sujebi / 수제비 ▒ sujeonggwa / 수정과 ▒ sundae / 순대 ▒ sundubu jjigae / 순두부찌개 ▒

h
haemul jjim / 해물찜 ▒ haemul pajeon / 해물파전 ▒ haemul tang / 해물탕 ▒ hanjeongsik / 한정식 ▒ hongeo hwe muchim / 홍어회무침 ▒ hwangtae gui / 황태구이 ▒

j
jangajji / 장아찌 ▒ japchae / 잡채 ▒ jeyuk bokkeum / 제육볶음 ▒ jokbal / 족발 ▒

k
kalguksu / 칼국수 ▒ kimchi bokkeum bap / 김치볶음밥 ▒ kimchi jjigae / 김치찌개 ▒ kkakdugi / 깍두기 ▒ kong guksu / 콩국수 ▒

t
topokki / 떡볶이 ▒ tteok galbi / 떡갈비 ▒ tteok guk / 떡국 ▒ ttukbaegi bulgogi / 뚝배기불고기 ▒

e
eundaegu jorim / 은대구조림 ▒

y
yeongyang dolsot bap / 영양돌솥밥 ▒ yuja cha / 유자차 ▒ yukgaejang / 육개장 ▒ yuk hwe / 육회 ▒

g
galbi jjim / 갈비찜 ▒ galbi tang / 갈비탕 ▒ gamja tang / 감자탕 ▒ gan jang / 간장 ▒ 186

M
mandu / 만두 ▒ mandut guk / 만둣국 ▒ modeum jeon / 모둠전 ▒ mul naengmyeon / 물냉면 ▒

187

E

ENGLISH

K

KOREAN

a

agwi jjim [아귀찜]

E Monkfish braised in a spicy seasoned sauce with soybean sprouts,

Korean parsley, and green onion. Chewy monkfish and crispy vegetables are smothered in the thick spicy sauce.
K 아귀에 콩나물과 미나리 등 채소를 넣고 매운 양념장을 넣어 걸쭉하게 익힌 음식으로, 아귀의 쫄깃한 육질과 아삭한 채소 맛이 어우러진 별미다.

bibim naengmyeon [비빔냉면]

E Chilled buckwheat noodles garnished with cold slices of beef, fresh skate fish, radish or cucumber served with a spicy gochu jang

sauce for mixing.
K 메밀로 만든 면을 삶아 찬물에 헹궈 물기를 뺀 다음 쇠고기나 홍어회무침, 무, 오

이, 삶은 달걀 등을 얹고 고추장 양념장에 비벼 차갑게 먹는 음식이다.

b

bossam [보쌈]
E Salted napa cabbage stuffed with a mixture of white radish, red

baechu kimchi
[배추김치]

chili powder, minced garlic and salted fish. Along with rice, kimchi is an indispensible dish in the Korean meal.
K 배추를 소금에 절인 다음 잎 사이사이에 무채, 고춧가루, 다진 마늘, 젓갈 등을

E Boiled pork wrapped in cabbage leaves with a spicy relish made of sliced radish. The meat may also be dipped in salted shrimp sauce and wrapped in cabbage or bossam kimchi leaves. K 삶은 돼지고기를 얇게 썰어 매콤하게 무친 무와 절인 배추에 함께 싸 먹는 음식

이다. 새우젓을 찍어 배추김치나 보쌈김치 등에 싸 먹기도 한다.

버무린 소를 넣어 담근 김치다. 밥과 함께 밥상에 오르는 대표적인 반찬이다.

baek kimchi
[백김치]

E Salted napa cabbage stuffed with a mixture of white radish, Asian

budae jjigae
[부대찌개]

pear, Korean parsley, chestnuts and salted fish. Extra water is poured onto the kimchi. The absence of red chili pepper gives this kimchi a mild and refreshing taste.
K 배추를 소금에 절인 다음 잎 사이사이에 무채, 배, 미나리, 밤 등을 버무린 소를 넣고 국물이 자작하게 담근 김치다. 고춧가루를 넣지 않아 맵지 않고 청량한 맛이다.

E A fusion dish made with ham, sausage, kimchi, pork, and tofu. Everything is combined and cooked in a spicy broth. Oftentimes, ramen noodles are added to the simmering stew. K 햄과 소시지를 주재료로 하여 김치, 돼지고기, 두부 등을 한데 넣고 육수를 부어

얼큰하게 끓인 음식이다. 라면을 넣어 먹기도 한다.

D

bibim bap
[비빔밥]

E Steamed rice topped with sautéed beef and a variety of colorful

vegetables. Mixed at the table with spicy gochu jang sauce and sesame oil.
K 쌀밥에 고기볶음, 갖은 나물 등 반찬과 고명을 올리고 고추장에 비벼 먹는 음식

dak maeun jjim
[닭매운찜]

E Chicken and potatoes cut and braised in spicy red chili sauce until just enough liquid is left to cover the ingredients. Also called dakmaeun tang. K 닭과 감자를 토막 내 냄비에 넣고 매운 양념장에 버무려 물을 붓고 끓인 음식이

이다. 다양한 제철 재료와 참기름을 첨가하면 더욱 맛있다.

다. 국물이 자작자작한 조림 형태의 음식으로 닭매운탕이라고도 한다.

188

189

doenjang [된장]

E After removing the liquid from the meju and brine mixture, the residual solid is aged to make doenjang. It is a salty condiment with a nutty taste used for seasoning soups and stews, and to make ssamjang. K 콩을 삶아 만든 메주를 발효시켜 간장을 담갔다가, 장물을 떠내고 남은 건더기를

dotori muk
[도토리묵]

E A smooth gelatin made of acorn starch sliced and tossed with carrots, crown daisy, cucumber, and green chili pepper in a seasoned soy-sesame sauce. K 도토리녹말을 물에 풀어 끓인 다음 굳힌 음식이다. 당근, 쑥갓, 오이, 풋고추 등을

넣고 양념장에 버무려 먹는다.

숙성시킨 장이다. 구수하고 짭짤한 맛으로 국, 찌개, 쌈장 등을 만들 때 쓴다.

doenjang jjigae
[된장찌개]

E Doen jang-seasoned stew made with anchovy broth, fish/clams, and summer squash. The broth is thick and flavorful. Good for mixing with rice. K 육수에 된장을 풀고 고기나 조개류, 두부, 애호박 등을 넣어 끓인 음식이다.

dubu jeongol
[두부전골]

E Sliced tofu, onion, carrots, Korean parsley, and beef, artfully arranged and cooked in a hot pot. Loved by many for its mild and clean taste. K 두부와 양파, 당근, 미나리, 쇠고기 등을 보기 좋게 둘러 담고 육수를 자작하게

국물이 걸쭉하고 여러 가지 재료가 어우러져 밥을 비벼 먹기에 좋다.

부어 끓여가며 먹는 음식이다. 맛이 순하고 담백하다.

dolsot bibim bap
[돌솥비빔밥]

E Bibim bap served in a sizzling hot stone pot. The crisped rice at the bottom, mixed with the toppings and gochu jang sauce, remains piping hot until the end of the meal. K 뜨거운 돌솥에 밥을 담고 갖은 나물과 고기볶음을 얹은 뒤 고추장에 비벼 먹는

dubu jorim
[두부조림]

E Lightly pan-fried tofu simmered in soy sauce with red chili pepper, sugar, green onions and garlic. Served as banchan. K 두부를 기름에 살짝 지진 다음 간장과 고춧가루, 설탕, 파, 마늘 등을 넣고 조린

반찬이다.

음식이다. 돌솥의 열기로 밥을 다 먹을 때까지 온도가 따뜻하게 유지된다.

dongchimi
[동치미]

E A wintertime kimchi made of salted whole radishes immersed in salt brine. A good accompaniment to juk or tteok. K 소금에 절인 통무에 짜지 않게 소금물을 식혀 가득 붓고 담근 김치. 주로 겨울철 에 담그며 죽이나 떡을 먹을 때 곁들이면 시원한 맛이 좋다.

dubu kimchi
[두부김치]

E Well-aged sour kimchi stir-fried with thinly sliced pork shoulder or belly and served with warm tofu. K 잘 익은 김치에 돼지고기 목살이나 삼겹살을 얇게 썰어 넣고 볶은 뒤 따뜻하게

데운 두부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190

191

dwaeji galbi gui
[돼지갈비구이]

E Pork spareribs butterflied or accordion cut, marinated in a sweet soy sauce mixture and chargrilled. Red chili powder or gochu jang may be added for a spicier taste. K 돼지갈비의 살을 얇게 펴서 손질한 뒤 간장 양념장에 재웠다가 숯불에 구워 먹 는 음식. 고춧가루나 고추장을 넣어 맵게 양념하기도 한다.

gamja tang
[감자탕]

E A thick soup made of pork backbones, potatoes, green cabbage leaves (ugeoji ), crushed perilla seeds, perilla leaves, spring onions

and garlic. A spicy dish with a deep and robust flavor.
K 돼지 등뼈와 감자, 우거지, 들깨가루, 깻잎, 파, 마늘 등을 넣고 얼큰하게 끓인 탕

으로 깊고 구수한 맛을 낸다.

e

ganjang [간장]
E Fresh black cod lightly seared and braised in a sweet soy sauce

eundaegu jorim
[은대구조림]

glaze with white radish. Black cod has a creamy texture and mild taste.
K 은대구를 살짝 구운 뒤 무와 함께 달콤한 간장 양념장에 조린 음식이다. 부드럽 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E Boiled and fermented soybean cured in brine yields a dark liquid. This liquid is brewed to make ganjang. It is a salty seasoning and has a unique flavor. K 콩을 삶아 만든 메주를 발효시켜 소금물에 담가 우려낸 뒤 그 국물을 달여서 만

든 액체 상태의 장이다. 음식의 간을 맞추는 양념으로 짠맛이 나며 특유의 향을 지 니고 있다.

g

ganjang ge jang
[간장게장]
E Beef short ribs, trimmed of fat, seasoned in sweet soy sauce, and braised until tender with carrots, chestnuts, ginkgo nuts, and other vegetables. K 소나 돼지 갈비의 지방을 제거하고 당근과 밤, 은행 등을 섞어 갖은 양념을 한 다 음 간장으로 간을 하여 푹 찐 음식이다.

galbi jjim [갈비찜]

E Fresh live crabs pickled in a brine of soy sauce, ginger and garlic. The brine is strained, boiled and poured over the crabs several times. The best tasting ganjang-ge-jang is made with egg-bearing female crabs filled with roe. K 살아 있는 싱싱한 게에 끓인 양념 간장을 식혀 붓기를 여러 번 반복한 다음 저장

해두고 먹는 음식이다. 알을 배고 있는 암케로 담가야 제맛이다.

gim bap [김밥] galbi tang [갈비탕]
E Beef ribs and white radish chunks simmered together until tender. The clear stock is rich and savory, as well as the tender meat that falls off the bone. K 소갈비를 토막 내어 무와 함께 푹 삶은 음식으로 맑은 국물이 구수하고 갈비를 뜯어 먹는 맛이 쏠쏠하다.

E Rice seasoned with salt and sesame oil and rolled up in a sheet of roasted gim (dried laver) with spinach, carrots, and pickled white radish. The long roll is sliced and served as bite-size pieces. K 흰밥을 소금과 참기름으로 밑간한 뒤 살짝 구운 김 위에 얇게 펼쳐 놓고 시금치,

당근, 단무지, 고기볶음 등을 넣어 둘둘 말아 알맞은 크기로 썰어 먹는 음식이다.

192

193

gochu jang
[고추장]

E A traditional condiment made of red chili powder, sweet rice, powdered meju, and salt, and fermented in earthenware jars. Bright red in color and very spicy. K 고춧가루를 주재료로 하여 찹쌀풀과 메줏가루, 소금 등을 섞어 항아리에서 발효

gopchang jeongol
[곱창전골]

E Beef or pork innards cooked in a spicy broth with sliced carrots, onion, crown daisy and other fragrant vegetables. K 소나 돼지의 내장을 손질해 양념한 다음 당근, 양파, 쑥갓 등 여러 가지 채소와

함께 담아 육수를 부어 끓인 음식이다.

시킨 전통 양념 중 하나. 붉은 빛깔을 띠며 매운 맛을 낸다.

godeungeo gui
[고등어구이]

E Mackerel sprinkled with coarse sea salt and grilled or pan-fried. Mackerel is sometimes salted and half dried, or heavily salted for storage. K 굵은 소금을 뿌린 고등어를 반으로 갈라 석쇠나 팬에 구운 음식이다. 미리 소금

gujeolpan
[구절판]

E Eight kinds of colorful vegetables and meats served in an octagonal wooden box. The vegetables are wrapped in the thin wheat crepes stacked in the central compartment and dipped in a mustard-soy sauce. K 아홉 칸으로 나뉜 그릇에 채소와 고기 등 여덟 가지 음식을 빛깔 맞춰 담고 가운

을 뿌려 꾸덕꾸덕하게 말리거나, 소금에 절여 구워 먹기도 한다.

데 담은 밀전병에 싸서 겨자초장을 찍어 먹는 궁중음식이다.

godeungeo jorim [고등어조림]

E Mackerel braised in a spicy soy sauce mixture with white radish or potatoes. Green napa cabbage leaves or kimchi may also be added. K 고등어와 무, 풋고추 등을 냄비에 담고 매운 간장 양념장을 끼얹어 조린 음식이

gyeranmari
[계란말이]

E Eggs mixed with chopped green onions, carrots, and onions, fried and rolled up. K 달걀을 깨뜨려 저은 뒤 송송 썬 파와 곱게 다진 당근, 양파 등의 채소를 넣고 소

다. 우거지나 김치를 넣기도 한다.

금 간하여, 기름 두른 팬에 얇게 펴서 서서히 익혀가며 둥글게 만 음식이다.

gopchang gui
[곱창구이]

E Beef innards either marinated and grilled, or simply grilled and served with a seasoned sauce. The innards are thoroughly cleaned to remove any residual odor. K 소의 내장을 냄새가 나지 않도록 손질한 뒤 불에 구워 양념장을 찍어 먹거나 갖

h

haemul jjim
[해물찜]

E Fresh shrimp, squid, crabs, fish and clams and other seasonal catches cooked with soybean sprouts and Korean parsley in a thick spicy sauce. K 새우, 오징어, 꽃게, 조개류 등 싱싱한 제철 해물에 콩나물, 미나리 등을 얹고 매 운 양념장을 넣어 걸쭉하게 익힌 음식이다.

은 양념해서 구운 음식이다.

194

195

haemul pajeon
[해물파전]

E Tender young green onion stems folded into a flour batter with squid, clam meat, and oysters, and pan-fried. Served with gochu jang or soy vinaigrette dipping sauce. K 밀가루 반죽에 길쭉길쭉하게 썬 쪽파와 오징어, 새우, 조갯살, 굴 등을 넣어 부친

hwangtae gui
[황태구이]

E Winter air-dried pollack filleted, deboned, and brushed with a gochu jang sauce and grilled. K 황태는 명태를 겨울바람에 말린 것으로, 반으로 갈라 등뼈와 가시를 발라내고

적당히 토막 낸 다음 고추장 양념장을 발라 구운 음식이다.

음식. 초고추장 또는 초간장을 곁들여 찍어 먹는다.

haemul tang
[해물탕]

E A spicy stew made of fish, blue crab, baby octopus, shrimp, and

j

other seafood. Seasoned with red chili powder sauce for a hot, zesty flavor.
K 생선, 꽃게, 낙지, 새우 등의 각종 해산물에 매운 고춧가루 양념장을 풀어 얼큰하 게 끓인 탕이다.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jangajji [장아찌]

E Radish, cucumber, garlic, garlic stems, perilla leaves and other vegetables pickled and aged in soy sauce, soy bean paste, or red chili paste. Preserved and enjoyed throughout the year. K 무, 오이, 마늘, 마늘쫑, 깻잎 등의 채소를 소금이나 간장, 된장, 고추장에 절여 숙

성시킨 음식이다. 오래 저장해두고 사시사철 먹는 반찬이다.

hanjeongsik
[한정식]

E The traditional hanjeongsik i s a set meal with an array of side dishes served with rice and soup. For a more modern dining experience, the meal is served in courses including appetizer, rice or noodles as main dish, side dishes, and dessert. K 한국의 전통 반상차림을 서양의 정찬처럼 순서대로 격식을 갖춰 차려내는 현대 적인 상차림이다. 전통적인 한식 식단을 바탕으로 전식, 곡물 위주의 주식과 부식 및

japchae [잡채]

E Glass noodles stir-fried with beef and assorted mushrooms and vegetables. A colorful classic dish that is always served at large gatherings or special occasions. K 삶은 당면과 볶은 채소, 버섯, 고기 등을 간장 양념에 함께 버무려 먹는 음식이

다. 화려하면서도 품격 있어 잔치 때 빠지지 않고 상에 오르는 음식이다.

후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hongeo hwe muchim
[홍어회무침]

E Fresh or vinegar-pickled skate sliced and mixed with white radish, Asian pear, and Korean parsley in a spicy gochu jang-vinegar sauce. K 홍어를 식초에 담가 삭히거나 생으로 썰어서 소금에 절인 무와 오이, 굵게 채썬 배와 미나리를 한데 섞어 초고추장으로 버무린 음식이다.

jeyuk bokkeum
[제육볶음]

E Thinly sliced pork marinated in spicy ginger-gochu jang sauce and stir-fried with onion, carrots, perilla leaves or cabbage. Ingredients vary according to taste. K 돼지고기를 얇게 저며 생강즙을 넣은 고추장 양념에 재웠다가 볶은 음식이다. 기

호에 따라 양파, 당근, 깻잎, 양배추 등을 넣기도 한다.

196

197

jokbal [족발]

E Pig trotters glazed in a ginger-garlic-soy sauce. Served off the bone thinly sliced. The high gelatin content of jokbal is good for a healthy and youthful complexion. K 돼지족에 간장과 생강, 마늘, 양파를 넣고 조려 먹기 좋게 썰어낸 음식이다. 족발

kkakdugi
[깍두기]

E Cubed bite-size radish seasoned with red chili powder, green

onions, garlic, ginger and salted shrimp.
K 무를 한입 크기로 팔모썰기하여 소금에 절인 뒤 고춧가루에 버무리고 파, 마늘,

생강, 새우젓 등으로 양념하여 담근 김치이다.

에는 젤라틴 성분이 풍부하여 피부 미용과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

k

kong guksu
E Fresh knife-cut noodles cooked in anchovy stock. courgette, potatoes, and seafood may be added. K 밀가루 반죽을 얇게 밀어 칼로 썬 다음 맑은 장국에 넣고 끓인 음식이다. 애호박,

kalguksu
[칼국수]

[콩국수]

E Noodles in chilled soybean soup. The soup is made of boiled and puréed soybeans and seasoned with salt. A summer staple served with floating ice and young radish (yeolmu) kimchi on the side. K 삶은 콩을 갈아 체에 거른 국물에 국수를 말고 소금으로 간한 뒤 얼음을 띄워

감자를 함께 넣기도 한다.

먹는 여름철 음식이다. 열무김치와 함께 먹는다.

m

kimchi bokkeum bap
[김치볶음밥]

kimchi. Beef, pork, onions, green onions, and other vegetables may be added according to taste.
E Rice fried with finely chopped K 김치를 잘게 썰어 밥과 함께 볶은 뒤 달걀프라이를 얹은 음식이다. 기호에 따라 쇠고기나 돼지고기, 채소 등을 함께 넣어 볶기도 한다.

mandu [만두]

E Korean dumplings made of thinly rolled flour dough and a filling of ground meat and vegetables. Served boiled, steamed, deep-fried or pan-fried. K 밀가루를 반죽해 얇게 민 다음 동그랗게 모양을 찍어 고기나 채소로 만든 소를

넣고 빚어 삶거나 찐 음식이다. 기름에 튀기거나 굽기도 한다.

kimchi jjigae
[김치찌개]

E A spicy stew made with sour kimchi, fatty pork, shellfish, and tofu and green onion chunks. Served hot with steamed rice. K 잘 익은 김치에 돼지고기나 어패류, 두부와 굵게 썬 파 등을 함께 넣어 얼큰하게 끓인 음식이다. 반찬으로 즐겨 먹는 대표적인 찌개다.

mandut guk
[만둣국]

E Minced meat and vegetables wrapped in thin flour shells and boiled in beef broth. Oval shaped rice pasta may be added. K 밀가루 반죽을 얇게 밀어 고기나 채소로 만든 소를 넣고 빚은 만두를 육수에 넣

어 끓인 음식이다.

198

199

modeum jeon [모둠전]

E A colorful dish of beef, fish, and vegetable slices coated in flour or egg batter and pan-fried. The assorted jeons are tastefully arranged on a plate. K 고기, 생선, 채소 등 다양한 재료에 밀가루와 달걀 옷을 입혀 부친 전을 색깔 맞

ojingeo deopbap
[오징어덮밥]

E Squid marinated in a spicy sauce with onions and carrots, stir-fried and served over steamed rice. K 손질한 오징어를 먹기 좋게 썰어 양파, 당근 등의 채소와 함께 매콤하게 양념하 여 볶은 뒤 밥 위에 얹어 먹는 음식이다.

춰 보기 좋게 담아낸 음식이다.

mul naengmyeon
[물냉면]

E Buckwheat noodles served in chilled soup made of dongchimi (radish kimchi ) liquid and beef broth. The noodle is garnished with white radish and Asian pear slices and seasoned with mustard and vinegar. K 메밀로 만든 면을 삶아 동치미국물과 소고기육수를 섞은 국물에 차갑게 말아 먹는 음식이다. 무, 배, 등을 얹고 겨자와 식초로 양념한다.

s

saengseon hwe
[생선회]

E Live whole fish skinned, deboned and thinly sliced. Dipped in soy sauce, doen jang (soybean paste) or gochu jang (red chili paste), or wrapped in vegetable leafs. K 살아 있는 생선의 가시와 껍질을 발라낸 다음 살을 얇게 저며 초고추장이나 간

장, 된장 등을 찍어 먹는다. 채소 쌈을 싸 먹기도 한다.

n

nakji bokkeum
[낙지볶음]

E Blanched baby octopus cut into pieces and stir-fried in a spicy sauce made of red chili powder and minced garlic. Onions, carrots and other vegetables can be added. K 살짝 데친 낙지를 적당히 썰어 고춧가루, 다진 마늘 등을 섞은 양념장에 볶은 음

samgyeopsal
[삼겹살구이]

E Streaky pork belly grilled and dipped in salt or ssam jang (red soy paste dip). Also eaten wrapped in lettuce leaves. K 돼지의 배 부위로 살코기와 지방이 세 겹으로 되어 있어 육질이 부드럽고 고소하

다. 양념을 하지 않고 구워 소금이나 쌈장을 찍어 먹고 채소에 쌈을 싸 먹기도 한다.

식이다. 양파, 당근 등의 채소를 함께 넣는다.

nokdu jeon
[녹두전]

E Stone ground mung beans, sliced bee for pork, mung bean sprouts, fiddleheads, and cabbage kimchi mixed into a batter and shallow-fried on a griddle. Ground rice may be added to soften the taste. K 녹두를 물에 불려 껍질을 벗긴 뒤 곱게 갈아 쇠고기나 돼지고기, 숙주, 고사리, 배추김치 등을 넣고 지진 음식. 불린 멥쌀을 갈아 섞으면 맛이 더 부드럽다.

samgyetang
[삼계탕]

E Tender whole young chicken stuffed with ginseng, jujubes, sweet rice, and whole garlic cloves and simmered until tender. The combination of chicken and ginseng creates a complex yet harmonious flavor. A classic summertime dish that revitalizes the body and soul. K 어린 닭의 배 속에 인삼, 대추, 밤, 찹쌀, 마늘 등을 넣고 푹 고아 만든 음식이다.

닭고기와 인삼이 조화를 이룬 전통적인 여름철 보양식이다.

200

201

samsaek namul
[삼색나물]

E Bellflower roots, spinach, and fiddlehead namul served on a plate. The white, green, and brown namul s are arranged by color and sprinkled with roasted sesame seeds and red pepper threads. K 도라지, 시금치, 고사리 세 가지 나물을 한 그릇에 담은 음식이다. 흰색, 갈색, 푸 른색 나물을 차례로 담고 깨소금과 실고추를 뿌려 낸다.

sinseollo [신선로]

E A hot pot of seafood, meat, and vegetables cooked at the table in a brass sinseollo pot over hot charcoal burning in the central cylinder.

A dish representative of the royal cuisine.
K 가운데 숯불을 담는 통이 있는 신선로라는 탕기에 고기와 해산물, 채소 등을 둘

러 담고 육수를 부어 즉석에서 끓여 먹는 것으로 대표적인 궁중음식이다.

so galbi gui
[소갈비구이]

E Beef short ribs butterflied or accordion cut, marinated in a sweet soy sauce mixture and chargrilled. K 소갈비의 살을 얇게 펴서 손질한 뒤 간장 양념장에 재웠다가 숯불에 구워 먹는

sanchae bibim bap
[산채비빔밥]

E A version of bibimbap topped with wild mountain greens, herbs, sprouts, and roots. Mixed at the table with spicy gochu jang. A fragrant dish filled with the flavor of wild mountain vegetables. K 산에서 나는 각종 나물을 밥 위에 올리고 고추장에 비벼 먹는 음식이다. 각각 특 유의 맛과 향을 지닌 산나물들이 어우러져 입맛을 돋운다.

음식이다.

ssam bap
[쌈밥]

E Steamed rice wrapped in leafy vegetables or seaweed with seasoned sauce. Lettuce, perilla leaves, napa cabbage, squash leaves, cabbage, dried laver, brown seaweed, and kelp may be served as wraps. K 푸성귀와 해조류를 깨끗이 씻어 넓게 편 다음 밥과 양념장을 올려 싸 먹는 음식

seolleong tang
[설렁탕]

E A savory soup made of ox head, feet, meat, bones, and innards. Hours, and sometimes days, of slow simmering produces the milky white broth and concentrated flavor. K 소머리, 쇠족, 쇠고기, 뼈, 내장 등을 함께 넣고 오랜 시간 푹 고아 만든 탕으로 국 물이 뽀얗고 맛이 진하다.

이다. 상추, 깻잎, 배춧잎, 호박잎, 양배추, 김, 미역, 다시마 등이 주요 쌈 재료다.

sujebi [수제비]

E Soft flour dough hand-torn and dropped into boiling stock. The stock is usually made with dried anchovies, but chicken or seafood stock may also be used. K 밀가루를 반죽해 납작하게 떼어 맑은 장국에 넣고 끓인 음식이다. 멸치 국물을

sikhye [식혜]

E A traditional dessert beverage made by fermenting rice in malt.

주로 사용하며 기호에 따라 감자나 김치, 미역 등을 넣어 끓이기도 한다.

Always served cold, it also is called dansul, or gamju.
K 밥을 엿기름으로 삭힌 다음 설탕을 넣어 달콤하게 만든 음료로 차갑게 즐긴다. 단술, 감주라고도 불린다.

sujeonggwa
[수정과]

E A cool drink of simmered fresh ginger and cinnamon sweetened with sugar or honey. Served with softened dried persimmons and pine nuts. K 계피와 생강을 달인 물에 설탕이나 꿀을 섞어 차게 식힌 음료. 불린 곶감을 넣고 잣을 띄워 마신다.

202

203

sundae [순대]

E Pork intestines stuffed with glass noodles, vegetable, sweet rice, coagulated pig blood and steamed. Variations include ojingeo sundae and chapssal sundae. This Korean blood sausage also comes in regional variations such as Byeongcheon or Abai sudae. K 돼지 곱창에 당면, 채소, 찹쌀, 선지 등을 섞어 양념한 소를 채워 넣고 수증기에 찐 음식이다. 오징어순대, 찹쌀순대, 병천순대, 아바이순대 등 종류가 다양하다.

ttukbaegi bulgogi
[뚝배기불고기]

E Soy-marinated bulgogi cooked with broth in an earthenware pot. Glass noodles may be added. K 간장 양념장에 잰 쇠고기를 뚝배기에 담고 육수를 넉넉하게 부어 탕처럼 끓인 음

식이다. 당면을 함께 넣어 먹기도 한다.

sundubu jjigae
[순두부찌개]

E Soft tofu stew with beef, fish, or clams in anchovy stock. A raw

y

egg may be cracked into the hot stew. Flavors range from extra spicy to mild.
K 뚝배기에 순두부, 쇠고기나 조개류, 채소를 넣고 육수를 부어 끓인 음식으로 달 걀을 넣기도 한다. 고춧가루를 넣어 얼큰하게 또는 맑게 즐긴다.

yeongyang dolsot bap
[영양돌솥밥]

E Rice, multi grains, chestnuts, ginkgo nuts and pine nuts cooked and served in individual stone pots. After the contents are emptied, hot water is poured on to the crusty layer of rice to make nurun bap. K 돌솥에 멥쌀과 잡곡을 섞어 담고 밤, 대추, 은행, 콩 등을 넣어 즉석에서 지은 밥이

다. 다 먹고 나면 바닥에 눌어붙은 밥에 물을 부어 눌은밥을 만들어 먹는다.

t

topokki [떡볶이]

E Sliced rice cake bar or thin rice cake sticks (topokki tteok) stir-fried in a spicy gochu jang sauce with vegetables and fish cakes. K 한입 크기로 썬 가래떡이나 가늘게 뽑은 떡볶이용 떡에 채소, 어묵을 넣고 고추 장 양념으로 볶은 음식이다.

yuja cha
[유자차]

E Tea made with yuja (Korean citrus) concentrate, which is a preserve made with sliced yuja and sugar or honey. It is a sweet and tart tea served hot in the winter and cold in the summer. K 유자를 얇게 저며 설탕이나 꿀에 재운 다음 겨울에는 뜨겁게, 여름철에는 시원하

게 마시는 새콤달콤한 맛의 음료이다.

tteok galbi [떡갈비]

E Minced beef rib meat seasoned with garlic and soy sauce, molded around the bone and chargrilled while brushing with a soy sauce mixture. K 갈비살을 곱게 다져 간장, 다진 마늘 등으로 갖은 양념하여 치댄 뒤 갈비뼈에 도톰

yukgaejang
[육개장]

E A soup made of beef brisket and innards, radish, leek, taro stems, and fiddleheads. Seasoned with red chili pepper for a spicy flavor. K 소 양지머리와 무 등을 푹 삶은 뒤 대파, 토란대, 고사리 등의 채소를 넣고 고춧가

하게 붙여 남은 양념장을 발라가며 구워 먹는 음식이다.

루로 매콤하게 양념해 끓인 음식이다.

tteok guk [떡국]

E Oval shaped rice cake cooked in broth. A traditional Lunar New Year dish. Clear beef broth is most common used, but chicken or seafood may be added. K 쌀로 만든 가래떡을 얇게 썰어 육수에 넣고 끓인 음식으로 설날에 즐겨 먹는다.

yuk hwe [육회]

E Thinly sliced lean cut of raw beef seasoned with soy sauce, sesame oil and sugar and mixed with julienned Asian pear. Sometimes topped with an egg yolk. K 소의 살코기를 가늘게 썰어 간장을 넣고 다진 마늘, 참기름, 설탕으로 버무린 다음

소고기를 넣고 끓인 육수를 주로 쓰고, 닭고기나 해물육수를 사용하기도 한다.

채 썬 배와 함께 먹는 날 음식이다. 달걀노른자를 곁들여 섞어 먹기도 한다.

204

205

Korean Restaurant Guide NEW YORK
Published in February 2013 Published by Korean Food Foundation(KFF) : aT Center, 232 Yangjae-dong, Seocho-gu, Seoul, Korea. Tel.+82(0)2-6300-2050 Website www.koreanfood.net / www.hansik.org Produced by Seoul Cultural Publishers Inc. / (NY) Jeong Culture & Communication Written by Matt Rodbard Photographed by Gabi Porter Designed by design:SOOP Printed in Korea

한국 레스토랑 가이드 NEW YORK
발행일 2013년 2월 발행처 한식재단 :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32 aT센터, Tel. 82(0)2-6300-2050 홈페이지 www.koreanfood.net / www.hansik.org 제작 서울문화사 / (NY) 정 컬쳐 & 커뮤니케이션 글 매트 로드바드 사진 가비 포터 디자인 design:SOOP
Copyright©Korean Food Foundation (KFF) No part of this book may be used or reproduced in any manner whatsoever without the written permission of the Korea Food Foundation. 이 책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재사용하려면 반드시 저작권자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Sign up to vote on this title
UsefulNot useful